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층간소음 달관할 수 있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한숨 조회수 : 1,212
작성일 : 2012-04-17 20:58:37

4년 넘게 시달리면서 살고 있는 데, 정말 새벽부터 쿵쿵거리고 뛰는 소리에 메모를 써 붙였더니 참..

지네들이 그렇게 한 것 발뺌하면서도 뜨끔해 하는 표정 다 보이는데 안했다고 뻥치고 오히려 제가 열나게 당하고  죄송하다 사과하고 밤에 그 애비란 인간 복수하듯이 더 미친듯이 굴리고..

주택으로 이사가는 게 최선이라 생각하고 밤새 한숨도 못자고 집에 들어가는 게 도살장 끌려가는 것 보다 더 힘들고 괴롭습니다.

지금은 또 그 애**가 공치기를 하네요..

이정도면 막가자는 거지요..

집값이 너무 올라 이사가는 것도 만만찮고 때가 맞아야 이사를 하는 것인데, 정말 쌩병이 나겠어요ㅜㅜ

왜 피해주는 인간이 강자고 당하는 아랫층이 약자가 되어야 하는지..

정말 이 집 팔 때 조폭 저리가라 하는 성질을 가진분께 시세보다 더 깎아드리고 팔고 이 인간들 된통당하게 만들고 싶기도 합니다.

물론 가능성 없는 얘기지만요..

오늘 하루종일 일하러 가서도 일이 손에 안잡히고 우울하고 힘들고 정말 죽고싶더라구요.

제가 어떻게 해야 마음을 비우고 살 수 있을까요?

정말 상식이하의 인간들이라 계속 저희만 당하고 살텐데, 정말 하루하루가 지옥입니다.

IP : 219.251.xxx.24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12.4.17 9:08 PM (203.90.xxx.115)

    새벽은정말 아니에요 조심해야죠

  • 2. ㅠㅠㅠ
    '12.4.17 9:30 PM (118.37.xxx.187)

    정말 층간소음은 답이 없는 것 같아요..부탁해도 소용없고..도대체 왜 윗집 아줌마는 쿵쿵 발뒷꿈치로 찍으며 온 집안을 종횡무진 걷고 중고등학생은 집에서 뛰는 건지...생각 같아서는 인터넷에 떠도는 우퍼 공격 담배연기 별별 생각 다해보지만 보복이 두려워 그러지도 못하고 홧병 날 것 같아요...ㅠㅠㅠ...

  • 3. ...
    '12.4.17 9:46 PM (115.137.xxx.83)

    층간소음땜에 살인나는게 이해가 될 지경입니다.
    이사온지 반년도 안돼 다시 이사를 고려중입니다.
    고3학생 있다고 간곡히 부탁을 드려도 소용없고 대화도 안하려하니 경찰불러 중재도 부탁해 봤네요.
    결국 배째라입니다.아래층이 약자맞아요...ㅠㅠ
    이웃 잘 만나는 것도 복이네요.

  • 4. ...
    '12.4.17 10:01 PM (14.46.xxx.130)

    저도 예민한 아랫집땜에 지금 스트레스 받아있어요..초등 4학년 아이는 하루종일 학원 뺑뺑이라 8시는 되야 집에오고 남편도 매일 늦게 들어와서 잠만자고 아침일찍 나가고 저도 아침에는 헬스가고 집안일 열심히 하는 스타일 아니라 청소기도 안돌리고(빗자루로 대충 쓸고 물걸레 밀대로 함 닦고 끝) 오전에 애 학교가자마자 헬스가서 3시간 운동하고 아줌마들이랑 커피마시고 놀거나 도서관가서 책 읽다가 오후에 집에들어와서 쇼파에서 뒹굴뒹굴 드라마 다시보기나 하는데도 하루종일 집에만 계시는 할아버지 시시때때로 올라와서 윙~기계 소리가 난다는둥 드르륵 소리는 뭐냐는둥 쿵쿵거리고 걷는 소리 난다는둥...저 발뒤꿈치 각질심하고 갈라져서 쿵쿵거리고 걷고싶어도 못 걷는 사람이거든요..뒤꿈치 땅에도 안대고 살금살금 걸을수 밖에 없는 사람인데 ...한번씩 올라와서 런닝머신 뛰냐 어쩌냐 하는데 우리집 아니라고 아무리 얘기해도 째려보시면서 소리 버럭버럭...기분나빠 죽겠네요.

  • 5. 이미사용중
    '12.4.17 10:38 PM (14.39.xxx.151)

    소음은 달관할 수 있는게 아닙니다. 절이 괜히 산에 있는게 아닙니다.

  • 6. 진짜
    '12.4.18 5:11 AM (220.93.xxx.191)

    힘들었어요~임신중엔 더더욱힘들고 미치겠고 우울증까지 오겠더라고요~ 애낳고 우리애가 시끄러워지니깐 윗층소리가 참을만해졌어요~ 저도 당한게있는지라 정말조심하는데 아래층에 할머니혼자사시는데 초저녁잠이있으신데 우리아이소리땜에 잠이깨신데요~ㅠㅠ

  • 7. amare
    '12.4.18 10:27 AM (14.45.xxx.29)

    울 윗집두 6살과 4살된 애가 있는데..장난감을 내려 치는지 이따금씩 쿵쿵대는 소리가 심하게 나요..
    쿵쿵 뛰기도 하고요
    밤낮으로요...화장실 사용은 왜 그리도 요란스레이하는지..바가지로 욕졸르 부딪히는지..쿵쿵..
    밤 11시에서 1시사이에 샤워하면서 쿵쿵 난리..그때 밤일 한탕 치른 것두 자랑이라고 그렇게 티를 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0 이거 하나 잘 시켰다 하는 교육 하나씩 알려주세요 4 사교육 2012/06/01 1,634
112669 꿈해몽 부탁드리긴 너무 죄송한대.. 개미 2012/06/01 545
112668 전문의자격증을 확인하려면? 16 rew 2012/06/01 2,539
112667 내집은 월세주고 전세사시는분들 있나요? 4 재테크 2012/06/01 2,684
112666 이상한 도련님.. 5 상미 2012/06/01 2,124
112665 열흘동안 2kg빠졌네요... 3 계속 화이팅.. 2012/06/01 2,222
112664 겉모습만으로 모태솔로 구분가능하세요? 3 미요 2012/06/01 2,266
112663 충치 치료하는데, 금이 나을까요? 사기가 나을까요? 6 치과 2012/06/01 1,402
112662 전세자금 대출,,,2금융권이라도... 2 이사 2012/06/01 966
112661 아이들 잠잘때 뭐입히시나요? 8 궁금 2012/06/01 1,192
112660 혹시 라식,라섹하신분,,나이들어 재수술하신분 계시나요? 라섹 2012/06/01 710
112659 회사 후배 돌잔치때 어느 정도 하면되나요? 8 ... 2012/06/01 1,054
112658 간이 식탁.. 2 최선을다하자.. 2012/06/01 585
112657 제가 생각하는 희대의 사기극은 출산율 떨어지니 아이 더 낳자 입.. 50 제 생각.... 2012/06/01 8,560
112656 마늘지용이 아닌 마늘로 마늘지 담아도 괜찮을까요?? 5 ... 2012/06/01 942
112655 나랏빚 774조 원…정부 "재정 건전한 편" .. 세우실 2012/06/01 496
112654 여름이나.. 그즈음 호텔에서 패키지 상품이여 1 호텔패키지... 2012/06/01 611
112653 미국 신발 사이즈 알려주세요... 3 새신을신고 2012/06/01 635
112652 수학문제 풀어주세요 4 매실 2012/06/01 649
112651 분당 샛별마을 동성아파트 어때요? (전세) 4 궁금 2012/06/01 3,943
112650 카톡이라는 거요~ 7 궁금 2012/06/01 1,967
112649 다들 사랑받고 사시나요?? 3 고민 2012/06/01 2,006
112648 뒤늦게 옥탑방 왕세자 다 봤어요... 6 눈물이 2012/06/01 1,318
112647 집 융자좀 봐주세요~ 3 야옹 2012/06/01 898
112646 담주에 보는 모이고사요 4 모의고사 2012/06/01 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