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의 욕에 이성을 잃었습니다.

------ 조회수 : 3,629
작성일 : 2012-04-15 09:43:44

지금까지 결혼 생활하면서

어느 순간 갑자기 정말 예고도 없이

금방 괜찮다가 미친듯이 발작하는 남편의 욕을

정신병자취급하고 그냥 넘기려해도

매순간 저도 온몸에 경련이 나면서

이성을 잃습니다.

끝없는 남편의 욕으로

저는 평생 울며 살게되네요.

아침에 저의 남편은 제가 자고 있으면

마치 천사라도 대하듯 머리에 손을 얹고

그다음에 팔베개하고 ..마치 드라마같습니다.

그러다 제가 아침밥하고 있으면

시간이 한시간 쯤 지나면

남편이 슬슬 화가 올라오면서

순간 폭발하면서 욕을 퍼붓습니다.

눈이 시뻘겋게 부럽뜨고

욕을 퍼붓고 고함을 지르고 동네가 떠나도록

분노를 삭히지를 못합니다.

도대체 이런 남자는 뭐가 문제일까요?

농담도 못하며 웃기는 이야기도 못하고

농담도 들어주지도 못하고

항상 자신을 칭찬해줘야하고

친구도 없고 돈이 아까워서 옷도 못사고

평생 같은 옷만 입고 다니거나 싸구려 옷만 골라서

입고다닙니다.

아무리 욕하지 말라라고 애원해도 안됩니다.

정말 이런 남자와 계속 살아야하나요?

IP : 1.226.xxx.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ㄱ
    '12.4.15 9:47 AM (119.192.xxx.98)

    분노조절장애네요. 성장기에 많은 상처를 받고 자라신듯...
    남편분 가정이 그리 화목하지 못했을것 같은데요.
    주로 폭력가정에서 자란 사람들이 분노를 조절을 잘못해요.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심리센터가서 상담받아보세요.

  • 2. 다른 방법 없어요.
    '12.4.15 9:56 AM (174.118.xxx.116)

    남자들은 상담 받으라고 하면 죽는 줄 알고(한국남자들)
    그나마 정신과 가라고 하면 마지못해 가긴 한대요.
    꼭 진료받았으면 합니다.
    말을 안듣는다면......남편이 욕하는 것을 몰래 녹음해두세요.
    그걸 가지고 시댁식구나 친구등 도움이 될만한 사람들에게 듣게 해주세요.
    나중에 폭력행사도 순식간일텐데 조심하시구요,
    그런 경우에 보통 남편보다도 부인들이 큰병 걸려요.
    원글님 자신을 돌보세요.

  • 3. 닉네임22
    '12.4.15 10:29 AM (211.246.xxx.142)

    김용민보다 욕은 안하겠죠?

  • 4. 닉네임22
    '12.4.15 10:39 AM (211.246.xxx.142)

    조울증이 의심 됩니다
    빨리 병원으로 가셔야 합니다
    큰일 납니다

  • 5. ..
    '12.4.15 11:11 AM (112.146.xxx.2)

    윗님.....여기서 김용민이 왜 튀어 나옵니까?

    김용민이 자기 아내한테 막말했나요???

    원글님 남편 포함해서......이상한 사람들 많네......

    원글님이 잘 설득하셔서......아니면 주변(시댁식구)사람들 도움을 받아서....꼭~~~~병원에 가 보셔야 할 것 같네요.

    아니면....이혼이라는 극단적인 처방을 내려야 할 듯...

  • 6. ㅇㅇㅇㅇ
    '12.4.15 11:11 AM (125.129.xxx.29)

    휴...힘드시겠네요. 제가 볼 때도 그런 분들은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것 같아요. 부분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남편분도 자기 문제를 모르진 않을 거고 고칠 수 있다면 그러고 싶을 거예요. 부인이 그 문제를 얘기할 경우 방어기제가 작동하는 것이 문제이긴 하겠지만,...그 단계만 넘어서 잘 설득하신다면.. 치료 받으실 수 있을 거예요.

  • 7. 닉네임22
    '12.4.15 12:34 PM (211.234.xxx.43)

    아니 욕하면
    김용민 아닌가
    그럼 한명숙인가요?

    윗님 김용민 욕좀 해드릴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617 정말 아이들 어릴때 꼭 운동시켜주세요..정말 강해져요+경험담 48 고수되고싶은.. 2012/05/25 18,109
110616 난 궁금해요 동글이 2012/05/25 468
110615 공인중개사 자격증 따신분들 시험이 어렵던가요? 19 공인중개사 2012/05/25 5,690
110614 밀린급여 문제입니다. 짜증나네요 2012/05/25 710
110613 곤드레 2 궁금 2012/05/25 633
110612 특별한 날이면 으레히.. 허락 2012/05/25 419
110611 "인천공항 세계최고공항상 7연패기록은 영원히 남아&qu.. 세우실 2012/05/25 776
110610 밀레 청소기 안불편한가요??????? 13 ㅇㅇ 2012/05/25 2,570
110609 ktx할인은 누가받나요? 대학생? 1 할인 2012/05/25 1,427
110608 급)남편 생일 선물... 화장품 추천해주세요~(건조 민감한 피부.. 1 아가야 2012/05/25 685
110607 택배기사님 배려에 눈물 나올 뻔 했어요. 흑.,. 6 아흑. 2012/05/25 3,728
110606 묘 이장하고 나서 해야할 일 알려주세요~ 1 바닐 2012/05/25 1,754
110605 30, 40대에서 당 섭취량 많이 늘어났다는 기사 3 당 섭취량 2012/05/25 1,877
110604 용산 보세상가 아직도 옷 많이 있나요? 2 2012/05/25 2,545
110603 남의 일인 줄 알았는데...아이가 친구에게 협박을 당해서 울어요.. 10 어째야 하나.. 2012/05/25 3,715
110602 경남지방에서 공무원의 꿈을 가지고 있는데 수학은 잼병이예요.. 1 공무원 2012/05/25 964
110601 돈까쓰 며칠동안 냉장실에 있었는데 먹어도 될까요? 도니도니 2012/05/25 608
110600 실버 제품 세척액 어디서 구입하나요? 2 ** 2012/05/25 879
110599 주진우 기자 "박근혜 남매, 참 부지런도 하다".. 10 호박덩쿨 2012/05/25 2,671
110598 리베라 호텔 결혼식 어떤가요? (호텔이라 축의금 고민되요) 7 .... 2012/05/25 6,520
110597 전업 얘기들이 너무 많아서 좀 그렇긴한데.. 7 .. 2012/05/25 2,208
110596 홈쇼핑에서 방송하는 비스프리(락앤락) 살까요? 6 다람 2012/05/25 2,291
110595 일드에 빠져버렸어요. 사사키 쿠라노스키 좋아하는 분 같이 좋아해.. 7 덕후 2012/05/25 1,364
110594 알레르기성 비염약 좀 봐주세요. 약에 대해 2012/05/25 2,271
110593 얼굴에서 열이나고 계속빨개있어요 약간 붓기도한것같구요 2 얼굴빨개 2012/05/25 4,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