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이 넘 힘들어 하네요

여보야 조회수 : 2,053
작성일 : 2012-04-13 14:14:13
이번 선거 결과 보고 나서 많이 좌절한 모양이에요.
지금도 금방 문자로
'이 세상이 싫고 이 땅이 싫다.'고. 하네요.
저는 어느 정도 멘붕 상태에서 돌아와서
이제 현실에서 놓친 부분들을 냉정히 보고
다시 일어서야지 하는 정도 까지는 왔는데
의외로 평소 쿨 해보이던 남편이 그러니
맘이 안좋네요.
그래서 요 밑에 동영상에서 들은 문구를 따서
격려문자를 보냈는데 기운을 냈으면 좋겠네요.
'절망의 심장을 물어뜯겨본 자만이 희망
사냥할 자격이 있다.'
같은 아픔을 느끼시는 분들도 기운 내셨으면 좋갰습니다.^^



낸 것 같아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 그 자리에 약도 발라주고
IP : 118.34.xxx.23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 어제
    '12.4.13 2:20 PM (221.151.xxx.117)

    여기 82쿡에서 어떤 분이 쓰신 글귀 단 2문장에 깊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프랑스는 시민대혁명을 겪고 나서도 나폴레옹 왕정을 맞았다.
    혁명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어제 오전 내내 좌절 상태로 멘붕해 있다가 위의 글로 의지를 되찾았습니다.

  • 2. brams
    '12.4.13 2:21 PM (110.10.xxx.34)

    보수가 마지막으로 대대적인 집결을 했다고 보면 된다고들 하더군요.
    그래도 전체 득표수를 보면 야당이 더 많이 얻었고 비례대표수도 야당이 10석넘게 많아요.
    또 20대 투표율이 50대 투표율에 육박했고 경상도가 야당을 40%정도 지지했어요.
    과거에는 꿈도 꿔보지 못한 일입니다.
    이런 작은 씨앗들을 바탕으로 결코 좌절하면 안됩니다.
    충분히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어요.
    18대 야당이 80석이었고 30석가까이를 더 얻었습니다.
    IMF를 겪고도 야당이 140석을 못얻었었어요.
    알바들이 계속 꾸역꾸역 여기 들어오는 이유도 그래서이죠.
    이런 유의미한 수치들이 겁나 좌절하게 만들려는....
    한번도 수도권을 사수하지 못한 정권이 대통령을 못만들어냈습니다.
    이런 수치를 보면서 기운내시라고 전해주세요.
    결코 좌절하지 말라고
    그게 바로 그들이 바라는 일이라고...

  • 3. 여보야.
    '12.4.13 2:21 PM (118.34.xxx.230)

    스마트폰이라 오타도 많고 수정도 안되네요.
    여튼 저도 그렇고 남편아 기운내자~
    그러고보니 밥다운 밥도 며칠 안먹었네요.
    일단 밥부터 먹고 빨래도 돌리고~
    심장을 뜯긴 것 처럼 정말 힘든 날이었지만
    생겨먹기를 불의와 타협 못하는 남편아 기운내자!

  • 4. 여보야.
    '12.4.13 2:27 PM (118.34.xxx.230)

    네. 저도 시간을 두고 위로도 해주고 격려도 해주려구요.

  • 5. ...
    '12.4.13 2:27 PM (119.200.xxx.23)

    붕당정치로 박터지게 싸워왔던 조선인데요.
    우리는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고 남보다 잘살아야 행복을 느낍니다. 정이 많은 만큼 이기적이죠. 이기적인 투표결과입니다만
    나꼼수가 가르쳐준것은 묻혀져 갔던 사실들만이 아니라
    해학과 풍자와 절망하지 않는겁니다.
    통합야당의 득표율이 11만표나 많았고 여권이 수도권선거에 실패했다는 점
    민주당이 50석 늘어났다는 점..
    변화의 바람은 서서히 불겁니다.
    여론은 실패로 몰아가는데 그다지 실패도 아니라고 봅니다.

  • 6. ㅜㅜ
    '12.4.13 2:49 PM (118.223.xxx.73)

    포기하면 좌절하고 좌절하면 변절한다

    이해찬 전총리가 전에 했던말입니다.
    기억합시다

  • 7. 지나
    '12.4.13 3:16 PM (58.127.xxx.202)

    저두 어제까진 멘탈붕괴
    하지만 이제 힘내려구요
    밥도 잘 먹고...식구들 잘 챙기고...
    제 일 열심히 하려구요

    대선때까지 힘을 길러야죠
    우리가 지치고 패배의식에 절어있는거
    원하는 것들에게 우린 이렇게 질기다고 보여줘야죠

  • 8. 좌절금지
    '12.4.13 3:54 PM (115.139.xxx.98)

    결과에 승복.
    이편 저편 편가르기 아니잖아요.
    저들도 이나라의 국민입니다.
    더 많은 국민의 뜻인데 어쩌겠습니까.
    내 의견이 중요하듯 남의 의견도 그런것 아니겠습니까.
    마음 다스려야죠. T.T

  • 9. 코알라
    '12.4.14 1:09 AM (218.146.xxx.109)

    포기하면 좌절하고 좌절하면 변절한다2222

    우리 같이 힘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251 제주도 절물휴양림에서 가장 가까운 바닷가는 어딘가요? *.* 3 가자가자 2012/05/16 1,610
107250 맛있는 쌀 18 밥이 좋아 2012/05/16 2,207
107249 일이 무섭지 않은 무수리.. 다른 사람 인정 못하는 큰 병 4 무수리 2012/05/16 1,659
107248 70넘으신 아버지 부정맥땜시 고주파치료 권유받았는데 2 고주파 2012/05/16 1,511
107247 안간극장 저화질은 무료보기가 되는건가요 2 .. 2012/05/16 729
107246 건축학개론 봤는데요 7 .. 2012/05/16 2,703
107245 넝쿨당에 빠진 거, 정상이 아닌 것 같아요ㅠㅠ 3 왜이러지 2012/05/16 1,672
107244 인테리어 문의 윤미경 2012/05/16 467
107243 빵가루여... 2 ** 2012/05/16 672
107242 아직까지는 임신은 할 만 한 거 같아요. 설레발인가요? 24 임신 8개월.. 2012/05/16 2,660
107241 패션왕보면 사랑타령만 하는게 아니라서 발전했다싶네요 3 드라마 2012/05/16 978
107240 고딩때 매점에서 사먹던 1순위는요? 31 궁금 2012/05/16 2,618
107239 빌리부트캠프라는 2 캠프 2012/05/16 1,334
107238 소개팅 후 잘 모르겠을 때 몇번까지 만나보는게 나을까요? 3 .. 2012/05/16 3,114
107237 적금을 깨는게 나은지.. 2 .. 2012/05/16 1,452
107236 가톨릭 신자분들 다시 한번 도움부탁드려요 -세례명^^ 24 골라주세요 2012/05/16 4,394
107235 기가세다는말이 무슨의미인가요 2 트윙클 2012/05/16 1,541
107234 6살 딸애가 음치에요. 어떡하죠...? 7 펄럭펄럭 2012/05/16 1,036
107233 훈증식 해충퇴치약 후기-효과는 있네요 100마리 .. 2012/05/16 794
107232 처음으로 서울갑니다 팁좀 많이 주세요 질문 많아요 4 추모제갑니다.. 2012/05/16 953
107231 차동엽 신부 글이나 책, 읽어보신 분 계신가요?? 5 고통 2012/05/16 1,587
107230 아빠가 바람피면 어떡할거야? 4 2012/05/16 1,437
107229 기생충보다 단순한 이들 샬랄라 2012/05/16 537
107228 소비자보호원에 고발해보신분 조언 부탁드려요. 2 모나코 2012/05/16 1,105
107227 고3아들과 그의 친구들 2 9 @@ 2012/05/16 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