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초등5학년에게 스맛폰 사주는건 자랑할껀 아닌듯한데

작성일 : 2012-04-06 12:11:41

제가  아는 엄마는요

굉장히  자기 아이 입장에서  항상 생각해 준다고  해요  본인입으로요

그러면서   핸펀 얘기를  하는데

애가  엄청 원하면   사주는게  맞다고   오히려  안사주고  목매게  하는게 

더  나쁘다고   애  정서상에  그렇대요

그러면서   남들  다 갖는거  없으면  기죽고  그런데다가  스마트폰 있는

애들한테   붙어서  알랑거리고   쫓아다닌다면서

요즘   스마트폰 아니래도   애들  유혹꺼리는  엄청  많다면서

셤  잘 보면  상으로  주기로  해서   본인은  갤럭시를  애한테  벌써  사줬다네요

항상   보면   애가  원하는건   잘 들어주는듯한데

문제는   애가   늘상   주변에다가  그걸   자랑하더라구요

나는  뭐  한다   뭐 샀다   어디  간다   뭐 해봤다  너는  해 봤냐

이렇게요   그집에들  둘다   똑같이  그러는데   피곤하더라구요

사실  그집 엄마도   그렇거든요 ㅠ.ㅠ

그래서  전  좀  멀리하는 편인데   어쩔수 없이   만날때마다

아이 키우는 것에 대한  관점이랄까   그런게  달라서  피곤해요

제가  궁금한  건  스마트폰  사주시는거  다들  그렇게  관대하신가요

보니까   애들   짬나면  게임은  물론이고  아이돌들  나오는  드라마도   보더라구요

전  꼭  필요해서   폰을  사주긴  했는데   왜   다들  그렇게  스마트폰을

애들 한테   덜컥  사주시는지  이해가  안돼요

IP : 124.111.xxx.8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교육을
    '12.4.6 12:14 PM (121.162.xxx.111)

    분위기로하시는 분이군요.

    자기 철학없이....

  • 2. ㅇㅇ
    '12.4.6 12:16 PM (211.237.xxx.51)

    과거엔 스마트폰이 문제가 아니고
    핸드폰 자체를 애들한테 ㅎ사주는것이 이렇게 문제일때가 있었어요..
    그냥 세월이 점점 변하는것이죠.

    처음 스마트폰 나왔을때 중고딩들 스마트폰 절대 사주면 안된다.
    제한없이 인터넷 할수 있고 대학포기폰이고... 뭐
    외설동영상등 안좋은 영상 다 볼수 있고 등등

    근데스마트폰이 나온지 채 2년이 안된듯한데..
    요즘 중고생들 8~90프로 정도가 스마트폰 갖고 있습니다.
    곧 초등학생으로 번지겠죠..
    어쩔수 없는 대세라 생각하고요..

    그 엄마랑 애들이랑 놀게 하지마세요. 어쩔수 없이 놀게 하면 감수해야 하고요..
    전국적으로 청소년 이하 연령대에 스마트폰 금지 할수 없다면
    대세는 점점 스마트폰 연령층이 확대될건 뻔합니다.

  • 3. 에고
    '12.4.6 12:16 PM (122.40.xxx.41)

    저학년들도 스마트폰 샀다고 자랑한다던데
    어쩔려고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 4. 아줌마
    '12.4.6 12:18 PM (119.67.xxx.4)

    그 엄마는 조금 그렇긴한데
    스맛폰은 이제 대세지 싶네요.

    저도 큰애(지금 24살)때는 아이들에게 왜 휴대폰을 사주느냐고 거품을 물었었는데
    셋째 때는 초1에 사주게 되더라구요.

    세상이 바뀌니 자연스레...^^

    그러니 스맛폰 사줬다고 너무 비난하시진 마시라구요~

  • 5. 그러게요
    '12.4.6 12:26 PM (211.207.xxx.145)

    청소년이 올린글 봤어요.
    자제력 있지 않다고 부모님들 사주실 때 신중하시라고.
    인터넷이나 게임이 주파수가 얼마나 강한데요.
    저도 82하고 나서랑, 책보고 나서 달라요,
    자극적인 사연들 많이 들은 날은, 주파수가 너무 강해서 계속 잔상이 남거든요.
    아이들은 더 취약하죠.
    지들이나 가지고 다니면 되는데, 아이들에게 영향을 주니,
    나 하나 잘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과도한 얼리 어답터엄마들은 장기적으론 주변에 민폐라고 봐요.

  • 6. 비슷
    '12.4.6 2:39 PM (121.143.xxx.126)

    제가 아는 엄마 초1,초4학년 형제 핸드폰 사주면서 그러더라구요. 차라리 어릴때 실컷 해보라고 사주면 나중에 시시해서 안한다구요. 오히려 고학년때 사주면 그때 맛들여서 맨날 휴대폰 만지며 산다구 ㅠㅠ
    아이둘이 맨날 핸드폰만 가지고 놀던데, 그게 과연 고학년때 되면 어릴때 많이 해서 사라질까?? 왜 중독이란 말이 생겼는지 알기나 할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곤 제 아이들도 학년이 비슷한데 저보고 지금 어릴때 빨리 사주래요. 그래야만 커서 안한다구..
    정녕 그건 아닌거 같던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0969 미고나 파리크라상에서 맛있는 치즈케잌 추천좀 부탁드려요 2 애엄마 2012/04/27 1,497
100968 (가전제품)대리점이랑 큰마트랑 코드번호같으면 같은제품인가요? 가전제품이점.. 2012/04/27 925
100967 너희만 잘살면되냐는시엄니 32 이런시댁은 2012/04/27 9,361
100966 what have you got to say 라는 문장을 분석해.. 4 .. 2012/04/27 1,422
100965 신랑한테 장을 봐오라고 시켰더니 사온 것들. 52 ㅋㅋ 2012/04/27 15,178
100964 냉면집 스텐 그릇에 담긴 샐러드 스파게티.. 6 여름이야 2012/04/27 2,533
100963 고양이가..털이 많이 빠지나요? 17 ?? 2012/04/27 4,785
100962 이지상의 사람이 사는 마을이 생방송중입니다. 라디오21 2012/04/27 651
100961 중학교때 좋아하던 일본아이돌.. 9 옛날생각 2012/04/27 1,265
100960 네이티브처럼 영어를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6 ㅠㅠ 2012/04/27 4,966
100959 문상 범위 여쭈어봅니다 9 꿀꿀 2012/04/27 4,586
100958 휴대폰 음성사서함 여여 2012/04/27 815
100957 서대전역이나 대전역에서 가볼만한곳 알려주세요 4 2012/04/27 3,336
100956 실업급여 문의드려요 (질병일 경우) 4 바람 2012/04/27 3,145
100955 쑥으로 절편 만들려면 찹쌀도 썪어야하죠? 5 시골여인 2012/04/27 1,701
100954 용든 한약먹으면 정말 살이찌나요? 9 한약 2012/04/27 3,020
100953 통돌이 세탁기 대우꺼 괜찮을까요? 4 대우 세탁기.. 2012/04/27 3,118
100952 와이라는 프로그램 보시나요? 2 ... 2012/04/27 1,256
100951 변호사님 소개해주세요,, 동업자,, 2012/04/27 926
100950 조중동, 국민 건강 팽개치고 미국 눈치 보나? 3 그랜드슬램 2012/04/27 827
100949 우리 애들 밥먹으라고 학교 보내는 건가요? 28 safi 2012/04/27 5,924
100948 문화센터 강사입니다. 15 강사 2012/04/27 4,933
100947 객관적으로 이런경우.. 5 .... 2012/04/27 817
100946 8살이면 다 이렇게 답답한가요? 11 아기엄마 2012/04/27 2,234
100945 최양락의 즐거운 라디오 듣는 분 계세요? 8 두분이 그리.. 2012/04/27 1,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