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초등영어 과외 하시는분 계신가요?

... 조회수 : 7,159
작성일 : 2012-03-01 14:23:52

네...학원다니다가...학원의 상술에 염증을 느껴  굉장히 좋으시 원어민 선생님을 알게 되어서...과외로 바꾸려고합니다.

아이가 지금 10살이고...영어수준은 거의 중학수준입니다..리딩레벨도 많이 높은편이구요...해리포터 원서는 1학년때 벌써

다 완독했구요....지금은 높은 레벨의 영어고전을 즐겨읽는 수준입니다.

보통 교육자들 말씀으론 수학은 과외를 하되 영어는 그룹으로 수업을 하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저는 그냥 다른 아이 묶어서 수업을 하면 또 이런저런 말이 생길거 같아..그냥 아이랑 선생님이랑 둘이서만 문법&독해&토플준비 등으로 수업을 진행했으면 합니다...학원에 다니셨으니..믿을만한 교재는 다 준비 해 오시면 저는 돈만 드리면 되니까요...

이렇게 했을때 학원보다 과외를 하면 놓치는 부분이 더 많을까요?

그냥 맘에 안드는 부분이 있더라도...학원을 보내는게 나을까요?

정말 제 성격 같아서는(정직하지 못하고...도덕성결여된분들 정말 싫어합니다 ㅠㅠ) 그냥 관두고 나오고 싶은데...과외로 했을때 잃는게 더 많을지......여러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해보고 싶긴합니다...

 

영어학원다닐때도 선생님이 항상 아이에게 쓰는 수준이 중학생보다 더 잘 쓴다는 말씀을 많이 하신걸로 봐서...거의 고학년 수준으로 수업을 해 주실거 같으니...저학년 수준에 맞추서 수업 할 필요없으니...괜찮기도 할 거 같고...맘이 왔다갔다합니다...

아이는 집에서 하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을 합니다.

IP : 122.36.xxx.13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돌
    '12.3.1 2:27 PM (116.37.xxx.214)

    아이가 그룹으로 안해도 될만한 실력인데요.
    전 뒷받침해줄 여력이 안돼서 그렇지 학원보다는 과외가 더 좋아요.

  • 2. 1211
    '12.3.1 2:28 PM (112.150.xxx.34)

    초등학교 6학년부터 문법(중학대비)이나 리딩을 자세히 짚어줄만한 과외선생님 찾는 것이 좋더라구요. 그전에는 학원 다녀도 그 나름의 장점이 있는 듯.

  • 3. 1211
    '12.3.1 2:28 PM (112.150.xxx.34)

    과외는 고 1부터가 학원보다 압도적으로 효과가 낫고, 그 전에는 학원도 무방하다는 생각이네요 저는.

  • 4.
    '12.3.1 2:31 PM (106.103.xxx.91)

    저희도 초1부터 그냥 과외합니다 주2 시간 가끔 후회합니다 학원에 걍 둘걸~
    7세에 해리포터까지읽었어욪

  • 5. 윗님..
    '12.3.1 2:34 PM (122.36.xxx.13)

    어떤 부분때문에 후회하세요?

    제가 생각한 원어민은...학원에서 저희아이를 가르치셨던 분이셔서...아이에대해 워낙 잘 알고 계시긴합니다.
    아이를 너무 잘 봐주셔서...해 주겠다고 하네요....이 원어민도 학원원장의 마인드가 잘못된부분이 있어서...짚고 넘어가시긴 하시더라구요...

  • 6. 솔직히...원에서도
    '12.3.1 2:37 PM (122.36.xxx.13)

    하는게 집에서 숙제해온거 체크하는거 외엔 크게 뭐 별로 하는게 없습니다.

    그 시스템을 그대로 옮겨와서 하는거라....그리고 저는 기본적으로 학원이 중요한게 아니라...초등때는 책을 많이 읽어야한다는 생각이 강해서...굳이 학원에 끌려 다닐 필요가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집에서 책만 읽히긴 그래서 아이의 궁금증을 해소 해 줄 선생님은 계셔야 할 거 같구요..

  • 7. 아..그렇군요.
    '12.3.1 2:41 PM (122.36.xxx.13)

    좋은말씀 너무 감사합니다.

    네 원어민 실력은 확실 합니다. 엄마들이 서로 그선생님께 수업 받으려고 하니까요....

    저도 느긋한 분위기는 싫은데^^;; 고민스럽네요...
    안그래도 과외하면 늘어진다는 말씀은 많이 들었습니다.ㅠㅠ

  • 8. 이선생님 보면서..
    '12.3.1 2:44 PM (122.36.xxx.13)

    외국인이 꼼꼼하고 깐깐한게 더 무섭구나....라는걸 느꼈습니다 ^^

    아이 자체도 꼼꼼하고 정확한 선생님을 좋아합니다. 무척 따르는 분이죠!
    결혼도 한국인과 하셔서^^ 저도 말을 전달하기 편한 장점이 있으신 분입니다^^

  • 9. ..
    '12.3.1 5:32 PM (121.181.xxx.239)

    부럽네요.초1때 해리포터원서라니...해리포트 한글로 된것도 읽히기 힘든데..

  • 10. ..
    '12.3.1 11:29 PM (112.158.xxx.174)

    과외의 경우 시간이 늘면 비용이 확뛰어 적절한 시간확보가 어럽더군요 영어의 4 대 영역을 다 봐줄수가 없었어요 게다가 혼자하는거라서 늘어지기도하고 라포가 과하게 형성되는것도 문제가 되구요 저는 그냥 원어민과 스피킹기회갖는것에 포커스 맞추고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1152 "도화살"에 관한 책 이야기와 실제 아는 언니.. 33 일반화는 무.. 2012/04/06 36,266
91151 초등시험 질문 2012/04/06 616
91150 '사랑 사랑 사랑'에 푹빠진 딸 1 강가딘 2012/04/06 1,166
91149 시청! 근처 레스토랑(스테이크) 추천 부탁드려요~ 3 4.8 2012/04/06 1,166
91148 H&M 옷은 질이 어떤가요? 8 애엄마 2012/04/06 4,068
91147 여러분들 집 보일러는 뜨거운 물 틀면 뜨거운 물 바로나요?? 10 코발트블루2.. 2012/04/06 9,284
91146 맞벌이맘인데 요즘 딱 죽겠어요.늙은건지..ㅠㅠ 11 .... 2012/04/06 3,067
91145 어제 퇴근길 버스안 앞좌석 모자의 대화.. 26 심란모자 2012/04/06 10,824
91144 바나나우유? 요즘이런거 많은데 후하후하하 2012/04/06 535
91143 이놈들아 작작해라 우리 돼지 살빠지겄다!! 6 전쟁이야 2012/04/06 1,084
91142 부인하고만 성관계는 구태, 아버지아들 구멍동서. 94 김용민막말 2012/04/06 18,423
91141 김용민후보응원가기로한거 어떻게됐나요? 1 ^^ 2012/04/06 652
91140 알바님들 끝까지 화이팅~! 9 파주황진하O.. 2012/04/06 920
91139 경찰기강 = 국가기강..아닐까요? 한국 경찰.... 유구무언 2012/04/06 406
91138 안양 쪽 치안 괜찮은 지역 추천 부탁드려요 4 이사 2012/04/06 1,607
91137 민간인 사찰 수사 현직검사 "지휘부 수사의지 없어&qu.. 3 샬랄라 2012/04/06 620
91136 문성근후보 출마지역분들 응원부탁드립니다. 3 광팔아 2012/04/06 627
91135 이런 말씀 하시면 치매 증상이라고 봐야 하나요?? 5 과연 2012/04/06 2,082
91134 어제 옷매장의 쪽지 썼던 원글이예요 73 어제 2012/04/06 15,731
91133 미군들이 보는 가운데 하루에 17차례나 성폭행을 당해48시간 기.. 6 참맛 2012/04/06 3,095
91132 내딸 꽃님이에 손은서란 배우 8 ㅎㅎ 2012/04/06 2,161
91131 미국 그렌데일에사는 유학생입니다 자동차구입방법좀알려주세요 3 조은경 2012/04/06 998
91130 지름신 좀 물리쳐 주세요 4 카처스팀청소.. 2012/04/06 884
91129 아파트누수와 보험 1 사는게 힘들.. 2012/04/06 2,005
91128 G마켓에서 파파존스 피자 40% 할인중이네요 1 히야신스 2012/04/06 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