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대체 아이폰을 사줘야하나요? 말아야하나요?? 엄마들끼리 의견좀 나눠요`

아이폰.. 조회수 : 1,253
작성일 : 2012-02-29 07:07:31

여기는  외국인데  이제  몇개월 후면  한국에  들어가게 됩니다..

 

한국에 들어가면  큰아이가  6학년  2학기가 되는데   아이폰  사줘야하나  많이 고민됩니다...

 

요즘은  카톡 안되면  친구들  사이에서도   문자  상대에서  제외된다고      .....  정말  그얘기  들으니깐

 

안사줄수는  없겠구나 싶어요`

 

아이폰  사주자마자  정말  몇개월은 그거에만  미쳐있어서  아무것도  못한다고 아예  그 시기  치러버리듯이  빨리

 

사주는게  낫다는사람도 있고  ......

 

근데  아이들이  과연  관리가   잘  될가요?  

 

닌텐도  하나 있는것도    일주일에  한번  두시간이다  뭐다  계약을  해도  싸우고  정말  부셔버리고 싶을때가 한두번이

 

아니던데...

 

그건 또  얼마나  싸워야  하나요?

 

아무리  규제시간 정해두고  약속  한들  소용이 없겠지 싶은게

 

정말  불보듯  뻔한   상황들에  걱정이 되네요~ 

 

혹시  아이폰  성공사례등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75.83.xxx.11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스럼피우스
    '12.2.29 7:25 AM (118.43.xxx.210)

    아뇨! 주변에서 하는 말 듣고! 꼭 사주실 필요 없어요. 저는 큰 아이는 고등학교 들어가면서(현재 고2) 인터넷 안되는 폰 사줬구요 둘째는 중학교 입학하는데 고등학교갈때 사준다 했어요. 큰아이를 늦게 사줘서 작은아들 그러려니 합니다. 별로 불편한줄 모르구요. 급하면 콜렉트콜로 전화하구요. 하물며 아이폰이라뇨!! 직장에서 보면 어른들도 스마트폰 붙들고 헤어나지 못하는 사람 꽤 있답니다. 많이 고민하시고 결정하세요!!

  • 2. 요즘
    '12.2.29 7:30 AM (121.151.xxx.146)

    아이들이 거의 스마트폰 그러니 아이폰이나 갤럭시폰을 많이 가지고있긴해요
    그러나 또 엄마들이 인터넷을 막아놓아서 전화기로만쓰는애들이 많구요
    저도 재수생고3두아이 이번에 대학을 보냇는데 수능끝나고나서 스마트폰으로 사주었는데
    아이들친구들은 다 가지고있었답니다
    그리고 스마트폰말곤 시중에서 폰을 구하기도 쉽지않는형편이구요
    그래서 엄마들이 스마트폰을 사주고 인터넷을 막아놓는것으로 합의를많이하는듯해요

  • 3. 스마트
    '12.2.29 7:56 AM (116.123.xxx.70)

    인터넷을 막아놓을꺼면 비싼돈 주고 스마트폰을 사야할 이유가 있을까요?
    저같은 경우 아이가 공부할 경우 휴대폰 바구니에 스마트폰 넣어놓게 합니다
    식사할때 잠을 잘때도 마찬가지이구요
    무제한 요금제가 아니고 3만4천원 요금제여서 데이터를 자기가 관리해야하기 때문에
    조절해서 쓰더군요..저도 초6때 사주었어요
    아이폰은 화면이 좀 작지 않나요?

  • 4. 궁금
    '12.2.29 8:16 AM (14.47.xxx.13)

    더불어 저도 궁금해서요
    인터넷은 어찌 막나요?
    와이파이 지역에서도 막을 방법이 있나요?
    저도 요새 애 6학년되면 스마트폰으로 바꿔야 하나 고민이에요

  • 5. 엄격하게
    '12.2.29 12:51 PM (124.111.xxx.159)

    저희집 애들은 모두 스마트폰이 없습니다.
    아이들은 친구와 급한 연락같은 걸 할 땐 저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제 폰을 빌려가서 잠깐씩 문자보내고 카톡 보내고 합니다.
    저에게 돌려줄 땐 대화내용을 삭제하고 주기 때문에 사생활 보장도 되구요.
    친구들에게도 -지금 엄마폰으로 카톡중이다-라고 하면 알아서 조심해준다고 하네요.

    대체로 남자아이들이라면 게임 어플 다운받아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게임을 하구요.
    여자아이들은 카톡 중에서도 그룹채팅 이거 걸리면 날밤새며 수다를 떱니다.

    간혹 어떤 애들은 카톡 남친여친도 만들구요.
    모르는 사람과도 카톡으로 대화를 하고 전화번호를 교환하기도 한답니다.
    이건 아이가 얘기해줘서 알았습니다.
    제가 넘 놀라서 그러다 만나자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더니
    마음에 들면 만날 수도 있지 않냐고 하네요.


    어플 중에서도 성인용 만화 소설 이런 어플 엄청 많구요.


    저도 닌텐도 다들 갖고 있다고 하고 애도 너무너무 원해서
    기죽지 마라.친구들과 공유할 꺼리가 있어야지 하는 마음에 사줬다가
    정말 애와 너무 힘들었습니다.

    아이에게 -그것도 고딩정도도 아니고 초.중딩 아이들에게- 스마트폰 사준 엄마들이
    아이가 그걸로 무엇을 하는지 제대로 아시는지..정말 궁금해요.

    전 제 폰을 쓰게끔 하는데도 가끔 깜짝 놀랄 때가 있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7581 아이 친구들이 온다는데요 67 자취수준 주.. 2012/04/20 4,174
97580 모니터 노이즈(?) 문의드려요! 모니터에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5 컴퓨터 어려.. 2012/04/20 1,739
97579 수영시 부력(물에 둥둥...) 2 아들하나끝 2012/04/20 1,070
97578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사람 만나면 인사 하시나요? 6 ... 2012/04/20 1,854
97577 요샌 눈썹 반영구도 자연스럽게 되나봐요? 5 2012/04/20 1,928
97576 영어질문 4 rrr 2012/04/20 595
97575 우왕 옥탑방 넘 잼나요 24 새옹 2012/04/20 3,706
97574 자개장세트가 있는 방에 어울리는 벽지 추천해주세요 5 넘 어려브... 2012/04/20 1,563
97573 다쓴 씨디 폐기하려는데 1 궁금 2012/04/20 1,635
97572 새누리 강기윤 당선자도 논문 표절 의혹 2 참맛 2012/04/20 612
97571 멀쩡한 신발, 옷 있는데 또 사긴 그렇지만 스트레스 되네요. ---- 2012/04/20 725
97570 옷 브랜드 좀 추천해주세요. ... 2012/04/20 556
97569 프뢰벨 자연관찰 좋은가요? 11 궁금 2012/04/20 8,263
97568 방금전 봄옷 봐달라면서 지 똥사진 올린 변태 15 별별인간 2012/04/20 3,423
97567 더킹에서 은비서실장님께서 받으셨던 비틀즈앨범에 관한 깨알같은 재.. 1 공부하는 작.. 2012/04/20 1,337
97566 장터 한라봉 누구게 맛있어요? 새코미 2012/04/20 442
97565 저 너무 어리석죠? 2 내가아니었으.. 2012/04/20 1,068
97564 "우면산터널 특혜 배후는 'MB인맥'과 'S라인'&qu.. 3 애국 2012/04/20 863
97563 캐주얼 브랜드중 77사이즈 있는 브랜드 알려주세요 3 두아이맘 2012/04/19 1,586
97562 래핑카우 먹어도 안전할까요? 3 .. 2012/04/19 1,200
97561 더킹 마지막부분이요... 7 세시리 2012/04/19 1,777
97560 시간끌기 정말 끝내주네.... 11 왕세자가 너.. 2012/04/19 2,748
97559 불모도라는 무인도 향기 2012/04/19 726
97558 미국유학 준비하는 ... ... 2012/04/19 1,057
97557 늦은밤 다이어트 이야기 합니다...7키로 감량... 6 다요트 2012/04/19 4,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