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그냥 오늘은 다 슬프네요.

마흔 다섯 조회수 : 2,135
작성일 : 2012-02-25 16:42:00

가족에게는 항상 성실하지만

늘 말이 없는 남편이예요. 신혼초부터 제가 애교로 이말 저말 회사일도 물어보고 애들이 생기고는 애들얘기도 하며

대화를 이어 갔어요. 그런데 이제 40대 중반이 되니 이런 일도 지치네요.

 특히 요즘 인사철이라 회사 일로 맘이 좀 복잡한 것 같아

눈치만 실컷 보다 근 한달을 얼굴도 좀 핼쓱한 것 같아 한방차에

야채주스 대령하고 날마다 기분 살피면서 회사일 물어보고

그래도 거의 얼굴은 티비 고정에 응, 아니 정도 수준을 대답하네요.

워낙 아버지 안계신 집안 장남으로 남에게 어려움을 나눈 것이 없이

힘들게 살아온 탓도 있구요. 성격도 좀 그렇구요. 이제 근 한달을 이리 눈치를 살피며 지내니 너무 우울해서

이젠 퇴근해도 간식 챙겨 놓고 그냥 방에 들어가요.

이전 같으면 티비 보는 옆에서 옆 얼굴보면서라도 애교도 떨고 같이 티비도 보고 했는데....

그런데다 요즘 오십을 바라 보는 나이에 전셋집에 이것 저것 문제가 생겨 집주인 눈치보며

보수 얘기 꺼내는 것도 너무 힘겹게 느껴져요. 결혼 후 내집 한번 없이 일곱번째 전셋집이예요. 그것도 복도식 24평.

특별한 불행도 없고, 남편이 불성실 한 것도 아니고

늦게 나은 아이들이 아직은 초등 저학년이라 크게 말썽피우는 것 없이 아직은 귀여울 때지만

이 나이때까지 전세살이에 늘 상 집주인 눈치 보는 것도 너무 서글퍼요. 한 두번 빼곤 갈때 마다 문제가 있어서 이리 저리 맘을 졸였네요. 심지어 욕실 바닥이 물이 세서 아랫집에서 난리가 났었어요. 저희 부주의도 아니고 그런데도 아랫집 계속 저희 집에 와서 신세 한탄이고. 또 한번은 확장한 집에 누수가 생겨서 빗물이 계속 스며서 결국 가구 까지 썩어들어가는데

배째라 하는 주인, 결국 만기 이사할 때까지 없던 비염도 생기더군요.

저기 시골 변두리에서라도 이 전셋값으로 집한채 사서 맘편히 살고 싶어요.

남편보고 서울 직장에 기숙사 생활하고 전 애들데리고 친정근처 변두리로 가겠다고 했어요.

더 큰 불행과 인생의 문제 가운데 고민하시는 분께는 죄송하지만

그냥 흐린 날씨 탓인지 힘겹게 느껴지네요.

한심한 어리광 같아서 친구한테도 나누기 힘들어 자게에 속풀이 해봐요.

IP : 1.227.xxx.8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경기도민
    '12.2.25 4:47 PM (116.125.xxx.58)

    서울살다 경기로 외곽으로 이사를 했어요.
    이사할때 다들 그래도 서울 살아야 되지 않느냐고 했지만 좀더 쾌적하게 살고 싶어서 선택했죠.
    그 돈으로 서울에서 지지고 볶고 살았는데 경기도 외곽 나오니 넓은 평수에서 식비나 교육비도 서울에
    비하면 조금씩 적게 듭니다.
    나는 왜 이렇게 남들보다 적게 가졌나?폭폭하던 마음도 여유로워지고 넉넉해졌어요.

  • 2. -.-
    '12.2.25 4:57 PM (183.114.xxx.79)

    제경우랑 비슷해서 공감만땅이네요..

    집문제외에는 별문제가 없지만..
    참 그게 초연해지지가않더라구요..
    전 작은아이가 중딩이라 4~5년만 더버티구
    이놈의 집값비싼 동네 미련없이 뜰려구요;;
    학군땜에 버텼는데..후횐없어요..

  • 3. ㅡㅡ
    '12.2.25 7:20 PM (119.70.xxx.76)

    공감가서 로긴했어요
    저도 그런 남편이랑 살아요 말도 없고 살갑지 않은..
    14년 살면서 원래 이런사람이다 싶으면서도 요즘은 외롭고 힘들어요
    이번에 전세가 없어 대출왕창 끼고 집샀는데
    캄캄해요.
    그래도 성실하게 살다보면 좋은날 오겠지요
    힘내세요

  • 4. 드보라
    '12.2.25 10:04 PM (222.251.xxx.149)

    저도 님 말씀에 동감이에요 모든것이 힘들고 어려운 나이에요 우울 하고 하지만 힘내세요 님 40 대부터는 호르몬의 변화가 많이 일어나기 시작해요 ^^ 40대의 주부님들이 환경이 다르고 상황이 다르지만 모든상황을 버거워해요 남편과의관계도 하지만 모든걸 나로부터 시작된다 생각하시고 나를 변화시키세요 운동도 좋지만 시간을 정기적으로 가지셔서 산에 자연을 보세요 신선한공기 나무를 보세요 바쁜세상에서 조금은 떨어져 자기만의 시간 을 내보시거나 또는 한달에 하루를 나에게 투자하셔서 맛있고 근사한곳에서 우아하게 차를드시거나 근사한 식사를 해보세요 오늘의 님 그럴 자격있는 소중한분이세요 엄마로써 아내로써 큰상을 내스스로에게 주세요 정말 소중한 분이시니까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178 로얄알버트 100주년 A형 4 복돌네 2012/04/17 1,889
96177 턱관절 1 푸산 2012/04/16 693
96176 자다가 피가 철철철~ 1 ㅡㅡ 2012/04/16 990
96175 김구라 막말 “10년전 정신대 창녀발언이 왜 지금 문제” 되나?.. 6 호박덩쿨 2012/04/16 1,896
96174 배추겉절이 맛나게 하는비법좀 알려주세요^^요리고수님들 부탁해요 2 요리초보 2012/04/16 1,494
96173 오늘 딸기쨈을 만들었는데요.. 4 딸기쨈 2012/04/16 836
96172 이번대선, 지난대선때보다 유리한점 하나 불리한 점 하나 내생각 2012/04/16 495
96171 남편이 생일상을 차려주네요 8 행복한날 2012/04/16 1,125
96170 박근혜 할멈 선거 끝나고 폭삭 늙은 것 같지 않아요? 16 ㄷㄷ 2012/04/16 1,935
96169 패션왕 너무너무 재밌어요... 1 패션왕 2012/04/16 1,338
96168 고양이가 너무 뻔뻔해요 16 2012/04/16 3,140
96167 황숙자 VS 오미선 17 ㅋㅋㅋ 2012/04/16 2,383
96166 화성시 동탄 사시는 분 21일 토요일 가방 세일 한다는 광고 .. 2 재순맘 2012/04/16 1,055
96165 헐~ 한살림 표고버섯에서 방사성물질 세슘 검출 7 . 2012/04/16 3,182
96164 토마토 먹고 나면 아파요. 7 토마토 2012/04/16 3,145
96163 급)엘리베이터안에서 휴대폰 놓고 내렸는데요 4 주민이 가져.. 2012/04/16 1,333
96162 강남에 유명한 안과 알려주세요 13 도움주세요 2012/04/16 4,047
96161 아버님께서 어제 과자를 한봉다리 사갖고 오셨어요. 42 어멋 2012/04/16 13,221
96160 육아 너무 힘들어요 도움의 말씀 한마디씩이라도.. 11 아이구 2012/04/16 2,339
96159 e-book 너무 없어요ㅜㅠ 10 책좀읽자 2012/04/16 2,019
96158 남자는 마음에 들면 2-3번만에 결혼하고 싶어하나요? 11 오로라 2012/04/16 9,253
96157 이병헌 실제로 봤는데, 별 매력 못 느끼겠던데요 23 푸른F 2012/04/16 6,674
96156 영어학원 선생님인데 문제가 좀 있어요. 고민들어주세요.... 2 아지아지 2012/04/16 1,473
96155 중국집 배달부가 집을 확인하고간것같아요 무서워요 22 급!! 2012/04/16 11,890
96154 민자개발은 DJ정권 고건서울시장때 결정된것. 2 9호선 2012/04/16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