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선배어머님들, 조언주세요... 자다깨서 혼내는..나쁜 엄마인가요?

?? 조회수 : 1,067
작성일 : 2012-02-25 11:50:49

어젯밤에

올해로 6살된 큰아들과 안방바닥에 나란히 누워서 잤는데

아이들이 자다가 움직여서 그런가 아이발로 제 얼굴을 차서..

반사반응으로.. 아.. 아프다.. 이러면서 짜증을 냈더니..

더 차는 거예요..

그래서 너무 화가 나서

그 발을 잡아서 밀었어요..

그리고 나서 일어나 앉아서.. 왜 그러냐고 했더니..

화난 제 목소리탓인가, 말을 안해요..

부아가 더 나고 해서..

화장실로 잠깐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애 옆에 안 눕고 침대위로 올라가서 누웠더니

애가 소리 죽여 우는거예요..

서럽게..ㅠ

10분쯤 흐른다음에..

%%야 이리와라..

발로 엄마얼굴 차면 아프다..

그러지 마라

하고 토닥거리면서 잤어요..

그러고도 저는 화도 나고, 애를 어떻게 훈육을 해야하는지 몰라서

괴로워하느라 밤을 샜는데

다시 잠이 든 큰 애는 맘이 편안해져서인지

꿈도 재밌는 거 꾸는지

소리내어 웃으면서자네요..

이런 상황에.. 애를 어떻게 혼내야해요?

그냥 타일러야해요?

IP : 59.18.xxx.12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5 12:02 PM (222.121.xxx.183)

    아이가 갑자기 말을 안하면 답답해 하죠..
    저의 경우는 "엄마 발로 차니까 재미있어서 했니?"등등 이유가 될만한 걸 물어봐요..
    제 아이의 경우는 대부분 재미있어서 했냐는 물음에 맞다고 대답하구요..
    그러면 네가 재미있어서 찼지만 엄마는 아팠어. 다음부는 안 그랬으면 좋겠어. 미안하면 사과해~ 합니다..

    하지만 다음부터 안그러냐? 그건 아니예죠.. 이런 과정을 또 여러번 겪고 이게 고쳐지면 또 다른 게 시작.. ㅎㅎ 엔드리스 육아고.. 네버앤딩 장난이예요..

  • 2. ..
    '12.2.25 12:04 PM (59.18.xxx.122)

    화내면서 무섭고 단호하게 해야하는지
    아파서 짜증 치솟는 걸 참고, 부드럽게 타일러야하는지
    그걸 모르겠어요ㅠ

  • 3. ..
    '12.2.25 12:18 PM (59.18.xxx.122)

    예.. 그게 좀 애매한게요..
    아이가 잠결에 모르고 찼어요..
    근데 엄마가 아프다고 소리지르니까..
    그 소리 듣고 엉겁결에 자던중에 더 찬거예요.
    평소 성격은 순한편이라
    내가 발로 차도 아프다는 걸 잘 모르는 것 같아요.
    아프다고 해도 장난치는 걸로 생각할때도 있어요..
    남자애라 그런지..

    그래도 그렇지, 상식적으로 아프다고 하면 멈춰야할것 같은데
    멈추지 않았으니..
    제가 어떻게 훈육해야하는지 아리송하고 힘들어요..

    아침에 일어나서
    어젯밤에 발로 얼굴찬거 이야기하니까
    부끄러워하고 죄송해하는 마음이 얼굴표정에서 뚝뚝 떨어지고..
    어렵습니다..

  • 4. ㅇㅇ
    '12.2.25 12:23 PM (211.237.xxx.51)

    6살 된아이가 순하다고 해도 엄마를 발로 차면 엄마가 아프다는것쯤은 당연히 알텐데요.
    강도를 약하게 줄여서 똑같은 행동으로 아이한테 해 보여주고 이렇게 하면 누구나 다 아프다는것을
    알려줘서라도 고쳐야 합니다.
    아마 어린이집이든 유치원이든 다닐텐데 폭력을 장난으로 알게 해서는 안되지요.
    친구들한테도 피해가 되고요...

  • 5. ~~
    '12.2.25 12:24 PM (125.187.xxx.175)

    잠결에 그런 걸로 혼내는 건 아닌 것 같아요.
    꿈속에서는 엄마가 아니라 축구공이나 자신에게 달겨드는 사나운 동물이나 괴물이었을 수도 있고...
    꿈을 꾸면서 무의식중에 쌓여있던 스트레스를 푸는 건데 그걸로 혼내는 것은 너무한 것 아닐까요?
    저는 얼마전에 꿈속에서 제게 해꼬지 하는 못된 누군가를 막아서서 방어하는 중에 잠결에 벌떡 일어나
    여섯살 딸아이 얼굴을 세게 긁어버렸답니다.(손톱으로 한 건 아니에요. 그냥 손끝으로)
    곧 정신 차리고 울먹이는 아이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달래 재웠지만...
    당하는 입장에선 정말 황당하고 기막히는 일인데 제가 그 순간 우리 딸이라고 인식하고 한 일이 아니거든요.
    저는 분명 꿈속의 악당에게 했던 일인데 말이죠.
    아이도 아마 그랬을 거에요.

  • 6. 미미공주
    '12.2.25 3:34 PM (121.55.xxx.74)

    그나이 아들키우는엄만데 잠결에그런거같은데요
    자다 얼결에 발로찾는데 어쩌다보니 한번더그런거고 당황하고 무안 해서 암말도못하고
    맘여린아이같은데 님이 잘토닥이신거같아요
    이런일이 단체생활 폭력성운운하는건 아닌거같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102 대기업 월급 .. 2012/04/16 1,266
96101 아무래도 이번 대통령은 여성이 될 듯 하네요 1 그릇많은저에.. 2012/04/16 1,169
96100 영어를 잘 말하고 싶어요 분당 아줌마.. 2012/04/16 549
96099 김구라가 새누리당 지지했으면... 2 라스팬 2012/04/16 1,338
96098 짝퉁 가방이라도 가지고 싶어요 ㅠㅠ 11 ... 2012/04/16 3,179
96097 남편과 새언니 55 고민 2012/04/16 19,335
96096 밑에 하소연한 사람인데 정말 궁금해요 현대차 연봉 .... 4 차차 2012/04/16 1,451
96095 미국산 소고기 광우병 신경안쓰고 먹어도 되는건가요? 13 2012/04/16 1,614
96094 돈 벌러 나가란말 맞죠? 8 전업주부 2012/04/16 3,168
96093 남자친구가 사랑은하는데 결혼하기 싫데요ㅠㅠ 30 마카롱내꺼 2012/04/16 6,422
96092 각하가 총선후 완전히 숨었다.| 4 사월의눈동자.. 2012/04/16 1,209
96091 절단된연근 택배받았는데..원래 변색되있고 냄새나나요?? 3 난감 2012/04/16 1,069
96090 뷔페.. 미국산 쇠고기 14 최선을다하자.. 2012/04/16 1,897
96089 인터넷 익스플로러9를 무료로 설치하라 해서 했더니만 화면이 이상.. 3 컴퓨터어려워.. 2012/04/16 847
96088 타이타닉 개봉한지 얼마안된것 같은데.. 2 ??? 2012/04/16 943
96087 우울할 때 보기 좋은 영화 추천해 주세요. 15 영화추천부탁.. 2012/04/16 2,725
96086 텍사스도 먹고살기 어려운지 이런 여자도 있네요 기발한직업 2012/04/16 1,078
96085 한마디로 리비아에서 카다피 딸년이 대권도전하는거죠.뭘. 27 희수야 2012/04/16 2,139
96084 이쁘면서 성격좋은 애들이 있긴하네요 6 ㅇㅇㅇㅇ 2012/04/16 2,490
96083 여성대통령..좋긴한데,박근혜는 진짜 아닙니다.너무 무식.. 32 룰라 2012/04/16 4,815
96082 수저통 어떤 거 쓰세요? 4 추천.. 2012/04/16 1,665
96081 고딩 남매있는 집 죽어도 방2개짜리는 못사나요 7 ..... 2012/04/16 3,500
96080 중1 하복 상의 사이즈좀 여쭤볼께요 3 교복 2012/04/16 707
96079 금통위에도 ‘영남’ ‘MB맨’?…조중동은 무비판 3 그랜드슬램 2012/04/16 430
96078 여중생들 수련회 갈때 어떤 가방 가져가나요? 3 중2엄마 2012/04/16 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