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해품달 책 읽으신 분들 잠시만요!(스포있음)

... 조회수 : 2,762
작성일 : 2012-02-24 13:51:31

내용에 대해 질문하고 싶은 것이 있어서... 스포있음 달았어요.

 

앞에 어떤 글 읽다보니까 해품달에서 녹영이 죽는다는 리플이 있던데, 진짜인가요?

 

어쩌다가요?

 

전 책을 안 읽어서 모르지만 해피엔딩일 것 같은데... 설마 왕이 죽이는건 아니죠?

IP : 175.214.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덜렁이
    '12.2.24 2:14 PM (58.236.xxx.53)

    책을 대충 읽어서....기억이 가물한데....

    신기가 없는 월이를 대신해서 액받이무녀 노릇을 해서 그럴거에요.
    자신의 수명을 단축시키면서요. 아무도 모르게....

    대비가 자기 아들이 죽은 연우의 모습을 말하니 놀래요.(책에서는 왕과 연우는 한번도 만나적이 없어요)
    죽은 혼령이 자기 아들을 괴롭힌다고 생각하고 위령굿(?)을 지내요. 왕도 꿍꿍이가 있어서 허락하고...
    여튼 그 위령굿(?)때 신녀로써의 마지막 의무를 다하고 죽습니다.
    남은 생명이 없어서.....

  • 2. 원글
    '12.2.24 2:14 PM (175.214.xxx.124)

    아... 그렇군요... 근데 제가 띄엄띄엄 봐서 그런가 드라마에선 녹영이 딱히 월이를 대신해서 액받이 무녀 노릇을 하는 것 같지는 않던데...

    혹시 혼령받이로 들어갔을 때 녹영이 뭔가 기도? 주술? 하던 것이 그런 것이었을까요?

    근데 책에선 왕과 연우가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니 그럼 어떻게 사랑에 빠졌는지 그게 또 이해가 안 되네요 ㅠ

  • 3. 덜렁이
    '12.2.24 2:20 PM (58.236.xxx.53)

    혼령받이는 책에 없는 내용이라... 저도 잘 모르겠어요. ^^;;
    책에서는 연우는 기억상실 아닙니다.
    그냥 자신의 기억을 묻어두는거죠.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글구 두 사람은 편지를 통해서....서로의 감정을 싹 틔워요...
    영화 '접속' 처럼요....

  • 4. 책에서
    '12.2.24 2:23 PM (110.70.xxx.15)

    책에서는 연우와 세자가 서신왕래를
    오래해요
    세자가 연우 글씨에 감탄하고 글쓰기연습도 해서 답장하고
    연우에게 시를 보내기 위해 유명한 시문책 다 읽어 공부하고
    연우에게 자신의 효성스러움을 알리기 위해
    왕과 대비 새벽 문안인사도 하고
    그 과정이 길어요
    서로 보지는 못했지만
    글로 쌓은 정이 아주 깊지요

  • 5. 원글
    '12.2.24 2:30 PM (175.214.xxx.124)

    그렇군요~
    리플 달아주신 분들 감사해요~

  • 6. 저도
    '12.2.24 2:34 PM (121.136.xxx.146)

    감사합니다.
    궁금했었는데.....저는 녹영도 아리처럼 벌 받아 죽는줄 알고.......ㅠ.ㅠ

  • 7. ...
    '12.2.24 2:54 PM (14.52.xxx.205)

    제 기억속엔 왕이 위령굿(?)을 열어 도무녀가 거기에서 모든 사람들의 한을 풀어주며 스스로 자결하는 것같어요. 자신이 과거에 연우에게 했던 잘못을 씻기위해... 그 장면이 다른 사건과 같이 번갈아가며 쓰여진게 꼭 영화 속 한장면 같았어요.

  • 8. ㅁㅁㅁ
    '12.2.24 3:33 PM (121.175.xxx.110) - 삭제된댓글

    비오는날 흰천인가를 들고 무슨 굿같은거 하다가 빗물에 젖은천이 얼굴을 덮어서 숨이끊어지는걸로 자결한것같아요 읽은지 오래되서 가물가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5452 [퍼옴] 서울대 이준구 교수의 4/11 총선 감상평. 6 시민만세 2012/04/15 1,915
95451 연대 벚꽃 폈나요? 9 엘빵 2012/04/15 1,378
95450 스마트폰을 너무 많이 해서 손가락이 아픈건 문제겠죠? 2 000 2012/04/15 951
95449 다리 라인 잡아주는데 좋은제품은 뭐가있나요? 1 ㅡㅡㅡ 2012/04/15 833
95448 해도해도 끝이없는 주부의 업무. 그리고 서서히 커지는 남편의 불.. 45 전업주부의 .. 2012/04/15 12,490
95447 금요일자 시선집중에서 강남3구 투기지역 해제에 대한.. 2 아직도 멘붕.. 2012/04/15 742
95446 이번 sbs스페셜 이학영님 나오네요. 2 예고 2012/04/15 1,276
95445 뱅기 마일리지 ... 2012/04/15 693
95444 어린이집보내고 할수있는일? 두아이맘 2012/04/15 972
95443 지역의료보험 문의드려요 3 미지 2012/04/15 1,168
95442 처가에 싸가지없게 하는 신랑, 생일축하봉투 전해줘야 맞나요? 11 아까워라 2012/04/15 3,336
95441 "뉴스타파 자금난 겪고있다"...박대용 기자 호소 9 어째요..ㅠ.. 2012/04/15 1,947
95440 오늘 '그것이 알고싶다'... 3 저녁숲 2012/04/15 2,979
95439 ^^ 북한 로켓 잔해 수거 성공(대박 이네요) 6 ... 2012/04/15 2,286
95438 somewhere in time ... 기억 나시는분. 19 예전영화 2012/04/15 1,573
95437 영어 두 문장만 해석 부탁해요. 4 최선을다하자.. 2012/04/15 833
95436 한경희 광파오븐 써보신 분~~ 아자,시작!.. 2012/04/15 2,496
95435 지역감정 부추기기 시작!! 2 부산에서 살.. 2012/04/15 953
95434 꺅...주병진아저씨가 너무 좋아요~~..@.@ 5 ... 2012/04/14 2,139
95433 친노들의 한풀이정치, 게다가 무능력하기까지 18 막심 2012/04/14 1,404
95432 피아노연습실을 열어요. 12 피아노넘좋아.. 2012/04/14 2,460
95431 회원장터에 글을 쓰고싶은데 .. 3 앙나 2012/04/14 727
95430 동생이 남자친구가 수상하다구 하네요 6 궁금 2012/04/14 9,737
95429 펌)6선 달성 '불멸의 이인제', "내가 진정한 강자 .. 2 zzz 2012/04/14 884
95428 의사월급글보고,, 산부인과는 많이받는편인가요? 7 궁금 2012/04/14 4,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