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임신 초초기인데, 혼자네요.겁이나요.

꼬꼬댁 조회수 : 1,490
작성일 : 2012-02-22 17:11:57

이제 5주 정도 된 초보 임산부입니다.

너무도 바라던 아이인지라, 기쁨이 너무도 컸는데.

그 마음이 지금은 많이 가라앉았어요.

갑자기 신랑 출장이 잡히고, 초음파로 아기집도 안보일 때 병원가서

피검사로 임신사실 확인했어요.

신랑이 출장가는 곳이 미얀마에서도 시골이라 전화, 인터넷 전혀 안되거든요.

괜찮을 줄 알았어요.

자취를 오래해서 혼자 있는 것 잘하니까, 괜찮겠거니 했는데.

자궁에 물이 차서 배도 아프고 쑤시고 하니가 너무 겁이나요.

초기인데 뭘 벌써 아프냐.. 친정 엄마도 그러고 주변에서도 다그래서 더겁이나요.

전 정말 아프거든요..생리 할 때처럼 아프기도 해서 혹시 이러다 생리 하는거 아닌가

말도 안되는 상상도하고..

이번주에 가서 아기집 확인할꺼에요..

아기집 보고, 심장소리 듣고, 그래야 안심할 듯해요..

신랑이 같이 걱정도 해주고 배도 쓸어주고 괜찮다 위로도 해주고 하면 이렇게 겁나진 않을텐데..

신랑도 많이 힘들겠죠? 걱정도되고..3월 말에 들어온다는데 어떻게 기다려야할지..

 

괜찮다.....걱정하지말아라... 위로 좀 해주세요..

 

 

IP : 112.159.xxx.11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2 5:15 PM (1.225.xxx.32)

    여건이 허락하면 친정엄마 신세좀 지세요.
    자궁에 물이차서 배가 아프다니 겁이 많이나겠죠.
    금새 괜찮아질거에요.
    마음이 평안해야 몸도 편안해지는거니까 되도록 마음을 여유롭게 가지시고요.

  • 2. 꼬꼬댁
    '12.2.22 5:20 PM (112.159.xxx.116)

    이해해주시니 울컥하네요.
    주변에는 구구절절 말하기도 싫고, 말해봐야
    별 것 아니다.너가 예민한거다 이러니. 더 마음이 안좋아요.
    고맙습니다.

  • 3. 너부리샴푸
    '12.2.22 5:20 PM (128.134.xxx.85)

    무리한 일 절대 하지마시고
    누워계세요. 초기 지나면 그래도 좀 좋아지니까,,
    걱정마시고 즐거운 생각 많이 하세요~~ ^^

  • 4. ^^
    '12.2.22 5:22 PM (150.183.xxx.253)

    아가는 생각보다 정말 강해요
    그러니깐 넘 걱정마시구
    남편이랑 3식구될때 행복한 상상 마구마구 하시면서
    기분좋게 계셔요 ^^

  • 5. 초록가득
    '12.2.22 5:38 PM (58.239.xxx.82)

    자궁이 커지면서 예민한 사람은 생리통비슷하게 통증을 느껴요
    차분한 맘 가지고 누워서 편안하게 쉬세요

  • 6. ..
    '12.2.22 8:35 PM (220.255.xxx.85)

    초기에는 많이 조심하셔야 하는데 아프시다니 정말 누워만 계세요.
    별 일 아니라고 해도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까요.
    저는 임신 초기 석달은 집에서 정말 누워만 있었어요.
    저도 신랑이 멀리 있었거든요.
    같이 있음 더 좋겠지만 우리 아기 내가 지킨다 생각하시고 몸 조리 잘 하셔요.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요. ^^

  • 7. 두부맘
    '12.2.22 9:53 PM (119.71.xxx.99)

    에고..힘드시죠..
    저도 힘들게 아이 가져서 불안하고 힘든맘 느껴져서
    안타까워요~~
    그래도 님..임신초기엔 무엇보다 산모가 맘을 편하게 가져야 해요
    좋은생각만 하시고 스스로를 다독이세요..아이를 위해서요~~
    남편도 맘이 많이 무거우시겟네요..
    님..기운내시고 잘 드시고 그러셔야 해요~~
    자꾸 불안하게 생각하시면 안 좋아요..
    억지로라도 웃고 즐거운 음악듣고 즐거운 오락프로도 보고 하세요
    혼자 있다보면 생각이 많이 드니까..친정이 가깝다면
    친정에라도 가계시구요..
    기운내세요 다 괜찮을거예요^^

  • 8. 왕사과쟁이
    '12.2.23 12:21 AM (211.234.xxx.17)

    나도 9주인데 무서워용

  • 9. 꼬꼬댁
    '12.2.23 7:50 PM (112.159.xxx.116)

    여러분이서 걱정해주시고 괜찮다 해주시고 하시니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입맛도 없고 기분이 자꾸 가라않아서 자꾸 업시키려 노력하는데 잘안되구요.
    그래도 매끼니는 최대한 잘 챙기려고 노력해요.
    여기에서 위로 받으니 너무 좋네요..
    가끔 글 올리면 또 봐주세요.
    기운내야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5019 엄친딸.엄친아 키우는 엄마들 계세요? 15 저기요 2012/04/13 3,434
95018 이제 다시 시작해야 할것같네요(또다른 미래를 위해서) 이제 진짜 .. 2012/04/13 461
95017 행안부, 국민행동본부 등 비영리단체 지원금 ‘묻지마 퍼주기’ 2 인생은한번 2012/04/13 676
95016 충격의 동영상(펌);; 4 ... 2012/04/13 1,485
95015 네일샾 싸면 안 좋은 제품 쓰나요? 1 핑크 2012/04/13 883
95014 티머니 충전이 아이폰이 되는지 아시는 분 답변부탁할께요? 1 시연이아빠 2012/04/13 827
95013 고슬한밥 쌀밥 2012/04/13 812
95012 [원전]후쿠시마로 방사성동윈원소 뉴 햄프셔 토양과 물의 샘플에서.. 1 참맛 2012/04/13 757
95011 새누리도 싫지만 민주당도 싫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4 시러 2012/04/13 1,335
95010 난소 하나 제거하신분 계신가요? 6 걱정 2012/04/13 6,657
95009 경주 날씨 어떤가요? 1 여긴비 2012/04/13 556
95008 인생역전을 꿈꾸며 결혼한다면 이는 큰 실수다 3 .. 2012/04/13 2,071
95007 누군지 밝혀 졋내 드디어 2012/04/13 812
95006 LTE폰 다들 쓰시나요?? 뭉치엄마 2012/04/13 560
95005 천호선님 너무 안타깝네요. 12 .. 2012/04/13 2,485
95004 참깨 많이 쓸 수 있는 요리 법 좀 부탁드려요. 12 알려주세용~.. 2012/04/13 993
95003 동대문구,중랑구,성동구-핵발전소, 이제 우리도 알거든! 같이상영.. 파란 2012/04/13 1,014
95002 [원전]귀환 후 방사능오염 제거 계속 않으면 암 사망 위험 증가.. 참맛 2012/04/13 757
95001 봄맞이 쇼핑 뭐 하실거에요? 2 봄맞이 2012/04/13 934
95000 밀가루 음식 안 먹기 10일후기입니다. 15 중대결심 2012/04/13 24,942
94999 오늘 완전 울컥했어요... 6 분당주민 2012/04/13 1,704
94998 [원전]후쿠시마시의 시금치에서 규제치 이상 세슘 2 참맛 2012/04/13 748
94997 항암시 칼큼한 반찬 뭐가 좋을까요? 6 언니들 2012/04/13 1,680
94996 부모님과 해외여행 어디로 갈까요? 1 해외여행 2012/04/13 1,021
94995 한명숙대표의 사퇴 반대 서명부탁드립니다. 47 반대 2012/04/13 1,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