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82쿡 누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추억만이 조회수 : 797
작성일 : 2012-02-21 12:43:25
오늘까지만 마지막으로 올리겠습니다.
보기 싫으시더라도 하루만 참아주세요
===============================

오늘의 유머 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여기에는 베오베 라는 많은 사람들이 추천을 하면 볼 수 있는 게시물이 있습니다.

제목이

"[유머X/브금] 21살 아빠와 18살 엄마의 딸바보"

링크주소 :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66840

라는 글로 본인이 올리셨습니다.
21살의 어린아빠와 18살의 어린엄마 이야기 입니다.

본글은 정말 잘 쓴 글도 아니지만 저 역시 11개월의 아들을 키우는 입장에서 아이를 생각하니 가슴이 짠해졌습니다.

그래서 저희 아들이 쓰던 것을 몇가지 보내주고자 해서 메일을 달라고 했었는데

답변이 와서 메일과 전화 통화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애기 아빠가 되는 분은 고등학교 2학년에 자퇴를 하였고, 애기 엄마가 되는 분은 초등학교만 나온 상황입니다.

현재 예치금 40만원에 월38만원의 안산에서 살고 있으며

애기 아빠는 새벽6시 30분 부터 오후 4시30분 까지 월 110만원을 받으며 주유소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공과금 및 월세를 내고나면 60여만원 돈으로 한달을 나야 하는 상황이지요

애기는 2월 8일에 태어난 여아 입니다. 

이름은 상아 이구요

애기엄마는 현재 산후조리 중에 있으며 친정엄마와 연락이 닿아서 친정엄마와 함께 있고,

28일에 다시 아빠의 품으로 복귀합니다.

친정엄마는 현재 재혼한 상태이며, 재가한 곳에서 새아버지가 되시는 분이 병원비를 일부 부담해주셨고,

애기 수술비등의 비용을 월 10만원씩 할부로 갚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애기아빠의 부친이 되시는 분, 누님, 그리고 장인 까지도 본인 생활에 힘겨은 상황이며,

일일노동직을 하고 있으나, 올해 경기가 좋지 않아 일이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먹고 살 형편이 좋지 않은데다가, 반찬조차도 거의 없는 안좋은 상황이에요

게다가 애기가 애기를 키워야 하는 상황에 지식조차 없는 상황이죠

집에 김치와 쌀 정도의 간단한 식사 수단 밖에 없다고 합니다.

모유수유하는 애기 엄마가 잘 먹어야 할텐데.

그리고 김치같 은 매운 것은 먹으면 안될텐데 라는 걱정도 되고,

혹시나 또 산후 우울증이 와서 안좋은 생각하게 될지도 걱정이 되는 상황입니다.

도움을 함께 주실 분을 찾고자 합니다.
현재 82쿡에서 몇 몇 누님들 께서 도움을 함께 해주시기로 하여서

육아관련 서적 몇권, 비정기적 반찬 지원등을 지원 받았습니다.
집에서 사용하지 않고 보관 중이신

소형/중형 기저귀나, 배넷저고리, 수건류, 75-80 사이즈 내복류 등이 큰 도움이 될거라 생각됩니다. 

저에게 쪽지 또는 메일 , 전화,문자,카톡 등을 주시면
택배로 보내실 주소를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제 메일은 bytes0831@gmail.com

연락처는 010-2925-2585 입니다 .
 

그럼 많은 도움 부탁 드립니다 .

 

 

그리고 , 본인에게 상처가 될 만한 글은 정중히 사양하고자 합니다 . 

아이만을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

 

 
IP : 222.112.xxx.184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1 1:12 PM (59.15.xxx.61)

    82의 대표적인 선남 추억만이님
    또 좋은 일에 발 벗고 나섰네요.
    연락 드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4156 선관위,투표 빼돌리기 인정????????(널리 퍼뜨려주세요) 2 유이샵 2012/04/12 940
94155 역시 내 판단이 옳았나... 별달별 2012/04/12 433
94154 무능한 민주당 4 나루 2012/04/12 946
94153 벤타 소음 질문드려요~ 4 고민 2012/04/12 830
94152 개독은 까야 제맛 나꼼수는 안까야 제맛? 5 호박덩쿨 2012/04/12 448
94151 지역색 정말 못말려요 ... 3 ... 2012/04/12 589
94150 왜 무조건 진보 아니면 보수인지. 5 ㅇㅇ 2012/04/12 555
94149 헤어나자구요! 2 빨리 2012/04/12 437
94148 ㅇ이 선거 결과 납득이 안가요 1 열불 2012/04/12 512
94147 이대로라면 대선도 부정선거!!!!! 유이샵 2012/04/12 503
94146 부정선거 ㅋㅋㅋㅋ 6 zz 2012/04/12 853
94145 지겹다 지겨워...............정말 지겹다. 18 국민의 뜻이.. 2012/04/12 3,194
94144 출근길에 한마디 2 ㅇㅇ 2012/04/12 610
94143 이와중에 죄송하지만)오늘 아이들 외투 어떻게 입히세요...? 3 .. 2012/04/12 793
94142 백화점 사은품 DM 6 백화점 2012/04/12 1,334
94141 밤을 꼴딱 새다시피 잔것같습니다.. 1 .. 2012/04/12 485
94140 결국은 1 심판인 2012/04/12 370
94139 실망하셨습니까? 본선이 있지 않습니까? 10 .. 2012/04/12 1,569
94138 정동영이 좀더 추하게 설쳤으면 싶네요.. 20 국민무시 2012/04/12 2,913
94137 야권의 자중지란만 남아 있군요 8 정세전망 2012/04/12 759
94136 선관위 부정선거 잡지 못하면 천년만년 새누리가 정권 잡을꺼에요 20 정권교체 2012/04/12 1,330
94135 선거결과가 이전 선거들과그렇게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 것 같아요.. 4 장미녹차 2012/04/12 830
94134 왜 자고 일어나면 판새가 바뀔까요? 3 .. 2012/04/12 942
94133 돌아가고싶다,, ㅠ.ㅠ;;;.. 2012/04/12 349
94132 출근길 실소가 ㅎㅎㅎㅎ 5 이긍 2012/04/12 1,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