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관공서에서 기간제를 2년했는데

조회수 : 2,047
작성일 : 2012-01-06 11:29:10

제가 느낀 솔직한 마음을 얘기할께요. 그리고 제가 본것만.

제가 근무한 관공서의 공무원 분들..업무강도는 그리 타이트하지 않았어요.

점심식사하러 팀별로 나가서 반주 곁들여 한잔 하시고

가끔 술이 약하신 팀장님은 숙직실에서 속을 달래시며 누워계시기도 합니다.

일반기업 사원들은 어떨라나요? 불가능하죠. 보고 듣는게 제 남편 직장이니 제 남편 근무여건상 있을수 없는일입니다.

출장이 잦은 파트라 출장 자주 가십니다.

출장 그리 타이트하지 않습니다. 따라 다녀봤거든요.^^업무상.

물론 일 열심히 하시는 분은 사무실에서건 출장지에서건 열심히 하십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일반기업 업무강도와는 비교안됩니다.

제생각엔 급여가 많지않은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여겨집니다.

성과와 실적에 쫒기는게 일반기업하고는 너무나 강도가 다릅니다.

그리고

아주 신사적이십니다. 사람을 대하는게.

이건 제가 기간제 끝나고 일반기업 사무실에 취업한 뒤로 뼈저리게 느낀겁니다.

돈을 많이 가져올수는 없으나 환경이 그리 나쁘지않습니다.

사람들이 대체로 유한 편이고 뾰족하고 모난 사람 별로 없습니다.

결론은 저는 공무원 제 자식이 한다면 큰 부자 못되어도 환영합니다.

 

 

 

IP : 112.166.xxx.4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6 11:43 AM (119.202.xxx.124)

    대체로 공감하구요
    근데 원글님이 근무했던 관공서를 공무원 전반으로 일반화 시키면 안되어요.
    그 관공서가 어디냐에 따라 업무의 강도는 천차만별입니다.

  • 2. 라플란드
    '12.1.6 11:56 AM (211.54.xxx.146)

    부서에따라 좀 다른듯합니다..
    인허가관련쪽은 보니까..맨날 야근하더군요..(요긴 쬐끄만 군단위인데도)

  • 3. ..
    '12.1.6 12:06 PM (121.139.xxx.226)

    사람은 본인이 본 세상이 전분 줄 알죠.
    그래서 항상 오해도 생기구요.
    왓비인가 뭔가 그 노인네도 세상이 지 중심으로만 돌아가는 줄 알고 본인 상식에 벗어난다
    세상을 뒤집어 놓는거 처럼
    대기업도 업무가 쎈사람이 있고 느슨한 사람이 있고
    공무원도 업무가 쎈 사람이 잇고 느슨한 사람이 있고
    그런거죠.

  • 4. 하하
    '12.1.6 12:09 PM (112.166.xxx.49)

    윗님..상당히 공격적이십니다. 제가 분명 직접 본것 느낀것만 말씀드린다 하지 않았습니까..?

  • 5. ㅁㄻ
    '12.1.6 12:27 PM (175.207.xxx.35)

    냅두세요.원글님..공무원 100만명시대고요
    여기도 많이 들락거려요..
    일할 시간에도요..여기에 지금 공무원글에 열올리며 편드는...이런 여유.....답 나오죠?

  • 6. ..
    '12.1.6 12:50 PM (121.139.xxx.226)

    어..
    저 공격적인가요??
    그런 의미로 쓴 글 아닌데.
    대기업은 업무 중요도나 강도에 따라 급여의 차등이 있잖아요.
    그런데 님이 보신 관공서는 일의 강도와 상관없이 급여는 동일해요.
    중앙부처에서 매일 야근을 밥먹듯 하든 한직에서 한가하게 근무를 하든 말이죠.
    그런데 님이 보신 부처만 보고 공무원이 편한거 같아 공무원해도 괜찮겠다하다가요.
    만약에 업무강도가 높은 부서에 배정되면 어쩌실건가요.

    그래서 하는 말이죠.
    내가 보는 것이 전부가 아니란 말이요.
    화가나서 쓴 글 아네요;;;

  • 7. ..
    '12.1.6 1:45 PM (163.152.xxx.90)

    각론으로 들어가면 물론 공무원도 빡센데 있고 사기업도 안빡센대 있겠죠..

    근데 총론으로 보자면 공무원 널럴한거 맞아요.

    거기다가 공익요원있는 행정기관이면 공익요원이 일 거의다합니다. 남동생이 공익했는데 항상

    불만이었거든요.

  • 8. 화남
    '12.1.6 2:05 PM (123.109.xxx.136)

    일반기업체(대기업) 다니다 나왔는데요...님이 말한
    모든게 다 있었습니다 그것도 자연스럽게요...다른 대기업
    다니는 친구들말 들어도 크게 다르지 않았구요...남편분
    회사 분위기가 오히려 독특하거나 한게 아닌가싶네요

    보통 IT분야나 그런데아니면 사실 일이 바빠서 야근잦고 그런게
    아니라 술마시고 눈치보느라 퇴근 못하는일이 더 잦죠...
    일을 일부로 늘여서 한다고 해야할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2622 지극히 평범한 아이..학군 따라 옮겨야 할지 고민되네요. mine 2012/02/23 735
72621 일본여행이요??? 10 우울한주부 2012/02/23 2,168
72620 사진이 안보여요 ^^ 3 궁금 2012/02/23 785
72619 어떻게 할까요? 이런 사람(동네 장사하는 사람...) .... 2012/02/23 597
72618 환경단체 "MB, 무식한 거냐 거짓말한 거냐".. 1 참맛 2012/02/23 580
72617 서울법대 한인섭 교수 "강용석 뇌단층촬영 필요하다' 트.. 13 ㅋㅋ 2012/02/23 2,092
72616 출판 쪽에 계신 분께 질문이요~ 5 궁금 2012/02/23 823
72615 고등 입학 5 기분좋은 2012/02/23 919
72614 청소용 부직포 어디서 구입할 수 있을까요? 3 순돌이 2012/02/23 1,006
72613 헬스전에 메이크업 지워야하나요? 6 하늘이 2012/02/23 1,650
72612 박원순, 결국 버스-지하철요금 150원 인상 15 .... 2012/02/23 2,096
72611 강남 안과들.. 라식 공장이네요. 5 제이미 2012/02/23 3,437
72610 비립종은 그냥 아무 피부과나 가도 레이저 시술로 다 되나요?? 2 ........ 2012/02/23 1,797
72609 나와 내 아이의 인생을 위한 재능교육! 여중여고여대.. 2012/02/23 1,469
72608 제 딸, 자라면서 이뻐지겠죠?TT 26 어쩌나 2012/02/23 3,507
72607 김장때 쓰려고 냉동실에 얼려둔 생새우가 남았어요 어떻게 먹나요?.. 2 생새우 2012/02/23 1,040
72606 늦둥이가 생각이 차는지 제 건강 걱정을 하네요 4 처음 후회 2012/02/23 1,213
72605 박원순 시장님은........ 왜 .. 용서...를 할까요? 16 bb 2012/02/23 1,981
72604 영어로 작문 한 것 좀 봐주세요..(3줄입니다.) 3 동구리 2012/02/23 637
72603 추억의 가수 이지연이 노래 잘부르는편 아닌가요?? 6 다홍치마 2012/02/23 2,130
72602 자식을 소용으로 낳는건가요? 8 ..... 2012/02/23 1,397
72601 예비 초등학생 여자아이 핸드폰 뭘로 사줘야 하나요? 3 엄마 2012/02/23 936
72600 한달 만에 피부를 환하게 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14 고민녀 2012/02/23 3,799
72599 조중동 시대는 끝났다? 대형교회도 힘을 잃을것? 1 호박덩쿨 2012/02/23 850
72598 물회 맛있게 하는집 알려주세요~ 먹고싶다 2012/02/23 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