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사춘기아들학원가기싫어하는게으름

에휴 조회수 : 4,330
작성일 : 2012-01-06 10:46:22

중딩아들이 원래 게으른 편인데

그래도 이해하려했습니다

학원갈 시간이면 숙제안해서 짜증

몸이 아프다며 짜증

늦게 깨웠다며 짜증

그러면서 어김없이  "엄마 나 학원 오늘 안가면 안돼?"

기가막혀서  아무말 안합니다

하면 짜증냅니다

안가면 엄마가 뭐라할거라는둥 

엄마는 내가 아무리 아퍼도 학원보낼거라는둥

 하면서요

그래서 제가 어르고 달래서 보내도 보고

아프면 어느정도 아픈지 많이아프면 가지마라 하면

마지못해 인상쓰고 성질내고 학원갑니다

갔다오면 잘갔다왔다 합니다(감정기복이 심함)

정말 징글징글합니다.

오늘 아침에도 깨우니 짜증성질 엄청부려서

저도 폭발했습니다.

그러더니 정말 안가고 지금자고있네요

이게 습관이 될까봐 걱정입니다

아이가 엄마 때문에 억지로 학원을 가는것 처럼 이야기 하니

아들이 다니고 싶다고 애원할때까지 끊고 싶지만

집에서는 아예 안하는 아이고 주위에서는 그래서 학원끊어봐야

나중에 진도 맞추기 어렵고 공부습관이 엉망이되어 포기하더라는데

등떠밀어 학원은 꼭 보내야 하나요 

사춘기 아들 어떻게 상대해야 할지 난감합니다

IP : 175.126.xxx.6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6 10:51 AM (211.237.xxx.51)

    저도 이제 고딩 되는 딸이 있는데요..
    전 정말 원글님 같으면 안보냅니다..
    하루이틀도 아니고 어떻게 그렇게 보내나요..
    남의 자식이라서 말 쉽게 하는것 절대 아니고요..
    그렇게 해서 가서 배워오는게 과연 있을까요?
    있다 해도 계속 학원을 보내야만 배워오는것이겠죠.

    비싼 돈 들여 학원보내주는것만 해도 감지덕지해야죠..
    아들한테 이 글 읽어주세요.. 저희딸은 학원 보내줘서 고맙답니다.
    제발 끊지 말아달래요.. 고딩 되니까 지금 영수 학원비가 월50 만원 수준으로
    이번달부터 올라서 (원래는 20만원대 초반) 제가 부담스럽다 끊어야겠다고 하니
    열심히 공부해서 나중에 꼭 갚겠답니다.. 이정도는 되야 보낼 맛도 나는거죠..

    전 정말 학원비도 부담스러운데 아이가 저정도면 안보냅니다.

  • 2. 원글
    '12.1.6 10:58 AM (175.126.xxx.69)

    저도 동감하며 요즘 깊이 갈등합니다.
    근데 아들이 학원에서는 적극적으로 열심히 하는 편인거 같습니다.
    갔다오면 기분 좋아라합니다.
    집에서는 티비보고 자고 게임할려고만 하니 그나마 학원에서라도 하라고 보내는데...

  • 3.
    '12.1.6 11:04 AM (125.186.xxx.131)

    제 애 같은 경우는 다행히?;;;6학년때 그래서요, 저는 학원 다 그냥 끊어버렸어요. 앞으로는 엄마한테 절대로 학원 보내 달란 말 하지 말라고 엄포를 놓으면서요. 대신 그 시간에 학원 안가니 집안 일 하라고 했습니다. 엄청 부려먹었어요. 게임 같은것도 못하게 하고, 저도 같이 텔레비젼 안 보면서 진짜 열심히(?) 착실히 행동했죠. 집에 있는게 얼마나 괴로운 일인지;;;;; 알려주었습니다. 공부하는게 차라리 더 쉬운 거구나 라는 걸 알려줬다고 할까요?^^;;
    제가 했던 게 옳다고는 말 못하구요..엄마나 아이 성격 등에 맞춰서 이런 방법도 있다는 걸 알려드린다고 할까...뭐 그렇습니다^^;
    나중에 제발 학원에 보내 달라고 빌고 난리가 아니였어요^^

  • 4. ..
    '12.1.6 11:06 AM (175.112.xxx.155)

    싫어도 해야 할 것이 있다고 여기게 하기 위한 부모의 생각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봅니다.
    애가 학원에 가서 잘 적응하고 열심히 해서 가시적인 성과가 있다면 보내고, 아니라면 다른 방도를 찾아야 하는 거죠.
    아이가 원해서 학원가는 애들은 다 공부 잘하는 애들입니다. 그런 애들은 엄마가 잔소리 안해도 잘해요.
    그런 아이들이 얼마나 될까요?
    아이가 느껴서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불행하게도 우리 애들은 그런 타입이 아니라서 학원 시간 맞추는 걸로 성실함을 배운다 생각하고 보냅니다.
    칭찬 많이 해줍니다. 가기 싫어도 가보니 재미있지 않느냐.
    인생이 꼭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수는 없다. 니가 니 인생을 책임질 나이가 되면 그때 니 맘대로 하고 지금은 엄마가 너를 도와줘야 할때이므로 열심히 공부하려므나 정도로 ...

  • 5. ...
    '12.1.6 11:18 AM (14.47.xxx.160)

    다 맞는 말씀들이네요.
    아이마다 상황마다 다 다르니까요.

    저도 초등6학년 올라가는 방학때 큰아이가 수학을 쉬고 싶다고 하길래 한번도 그런 말 해본적
    없던 아이라 그러라고 했어요.

    쉬다가 처음 본 시험에서 악,, 소리 나올만한 점수 받아오더니 다시 수학학원 가야겠다고...

    그런데 그건 초등때나 가능하지 지금 님 아이는 주변 말씀처럼 하고 싶지 않다고 안할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안했다가는 정말 진도맞추기 더 힘들어져요.

    아이가 다행히 학원가서는 잘하고, 다녀와서도 기분이 좋다니까 엄마가 힘드셔도 아이 잘 달래서
    보내시는수밖에는요...
    그저 ㅁㅊ 사춘기가 지나가길 바래야지요^^

  • 6. ???
    '12.1.6 11:20 AM (218.234.xxx.17)

    저렇게 가기 싫어하는데 설령 학원에 가더라도 수업에 집중할까 싶네요..

  • 7. 원글
    '12.1.6 4:03 PM (175.126.xxx.69)

    정말 사춘기 아들 키우기 넘 힘듭니다.
    성적 나오는거는 마음 접은지 오래되었습니다.
    집중이수제다 뭐다 하면서 교과과정은 왜이리 자꾸 어려워지는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1150 이런 남편 그냥 포기해야할까요? 5 결혼4년차 2012/01/22 1,790
61149 아내가 아파 종일 누워 있다면 남편은 어떻게 해주나요? 15 아프니서럽... 2012/01/22 2,707
61148 지금 시골.. 아이가 열이 있는데 병원찾아가야할까요? 7 독감일까봐 2012/01/22 775
61147 7년차 불임부부.. 시댁서 설 자리가 점점 없네요. 32 휴우 2012/01/22 12,910
61146 가족용으로 쓰는 디카 어디서 구매하셨어요? 오니기리 2012/01/22 310
61145 명절에 뭐 사서 내려 가셨어요?? 1 ?? 2012/01/22 820
61144 겨울에 바람막이점퍼안에 입어야 하는거 이름이? 2 ... 2012/01/22 1,386
61143 곽감 판결문 정리로 강추를 받는 글이네요. 참맛 2012/01/22 725
61142 소심한 복수 통쾌해요~ 13 ^^;; 2012/01/22 3,787
61141 다운증후군에 대해서 여쭤요... 32 조심스럽게 2012/01/22 11,133
61140 전자책 문의 4 ... 2012/01/22 917
61139 너무 단 오렌지 주스도 이제 입맛에 안맞네요 2 ... 2012/01/22 1,158
61138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라는 소설을 보면요.. 7 ,,,,,,.. 2012/01/22 2,425
61137 이정희의원, 희소식 8화는 남편과 함께 만들었네요 2 참맛 2012/01/22 890
61136 노무현 대통령 연설이 가짜였다니 이럴수가! (안상수 얘기) 7 세우실 2012/01/22 2,143
61135 상가앞에 차대지 말라고 난리치던 그녀. 21 심술뽀 2012/01/22 5,479
61134 (펌) 연세대 게시판에서 떠들썩했던, 후배를 위한 97학번 선배.. 12 뭐라고카능교.. 2012/01/22 4,062
61133 감사합니다 36 라떼향기 2012/01/22 11,009
61132 정부는 뭐하나!! 리민 2012/01/22 622
61131 한국에 불리한 기사 vs 좋은 기사 2 ㅠㅠ 2012/01/22 767
61130 영화예매요 앞에 숫자가 남은석인가요? 예매석인가요 2 도와주세요 .. 2012/01/22 542
61129 캐서린헵번 @@ 2 여배우집 2012/01/22 933
61128 곽노현 최고 정책은 100만원 이상 촌지 교장 퇴출 8 2억은선의 2012/01/22 1,161
61127 pianiste님 제주글 어데로 갔는지요?? 4 찾아쥉 2012/01/22 889
61126 어떻게 극복해야할지ㅠㅠ 2 ㅠㅠ 2012/01/22 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