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다들 신정에 시댁가시나요?

두아이맘 조회수 : 2,247
작성일 : 2011-12-09 11:05:58

신혼때부터 줄곧.. 벌써 14년째네요.

 

꼭 며느리들이 음식을 해가야해요.-.-

 

시엄니야 해온 음식 드시니 좋기만 하겠죠.

 

정말 스트레스랍니다. 신정은 물론 모든 시댁행사엔 꼭 음식을 해야해요. 외식 절대 안된데요-.- 

 

정말 시엄니 너무 싫어요.-.-!!!!

IP : 112.154.xxx.10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맘알지요
    '11.12.9 11:11 AM (115.143.xxx.59)

    저희 시댁 신정지내요..친척도 없어서 시동생네랑 저희랑 달랑...
    근데.구정때도 빨간날이라..또 가요...싫어요..
    저희도 외식 절대 안해요..결혼 13년동안 손에 꼽을수있을정도...
    차라리 며느리들이 음식해가는게 낫죠..
    어머니가 해놓은 음식만 먹고 오는것도 맘 편치않고...뭐 해간다면..해오지말라고..가면 또 먹을것도 별로 없고...동서는 아무것도 할줄도 모르고 애핑계대고...전 차라리 뭘 해오라고 시키면 좋겠네요..
    외식시켜드린다면...돈아깝게 왜 먹냐면서..본인은 정작 분당온갖 맛집을 죄다 알더만요..친구들이랑 매일 만나니...
    차라리 외식할 돈을 달라는듯한 늬앙스까지 풍기세요..이젠..
    너무 싫어요.

  • 2. 며눌
    '11.12.9 11:12 AM (121.130.xxx.57)

    저, 그래서 이번 신정에 확 뒤집었어요.

    시댁이 부산인데, 생각해보니 결혼 생활 10년 넘게
    부산관광(?)을 못해본거예요!!!!!!!!!!!!!!!!!!!!!!!!!!!!
    이럴 수가. 부산 남자랑 결혼했는데, 해운대도 못가보고!!!!!

    그래서 선언했죠.
    애들이랑 나는 이번에 반드시 부산버스시티투어를 해서,
    부산관광을 해야겠따!

    잠은 호텔에서 잘거고(관광 왔으니까)
    시부모님도 방 하나 잡아드릴테니,
    애들 보고 싶으시면 호텔 와서 같이 노시던지 마시던지 선택하시고.

    두달전에 다 예약하고 통보해버렸어요.

    결과.
    30,31 우리 식구끼리 부산시티투어 하고,
    31일 저녁부터 시부모님이랑 호텔 근처에서 저녁 사먹고,
    1월1일 아침엔 맛난 호텔조식부페 먹기로 했어요.;;;;;;;;;;;;;;;;

    첨엔 난리도 아니었는데,
    갖은 말로 핑계대고 뻗댔어요.
    덕분에 시부모님도 호텔에서 아늑하게 하룻밤 보내보시는거죠뭐.

  • 3. 뚱딴지
    '11.12.9 11:12 AM (117.20.xxx.47)

    성탄절에 아이 생일이라 다녀오고, 신정땐 안가요.

  • 4. 원글이
    '11.12.9 11:14 AM (112.154.xxx.100)

    당연히 저희 시댁 구정 지내는요 근데 문제는 신정때도 꼭 모여야 한다는거죠-.-;

  • 5. 존심
    '11.12.9 11:14 AM (175.210.xxx.133)

    신정이 장인어른 제사라 언제나 처가에 갑니다...

  • 6. 구정 쇠니
    '11.12.9 11:15 AM (122.40.xxx.41)

    신정땐 전화만 한통드려요

  • 7. 꼬마버스타요
    '11.12.9 11:21 AM (211.36.xxx.130)

    설연휴가 2월중순쯤 있으면 신정에 가고, 이번처럼 신정이랑 설연휴 사이가 짧은 때는 신정에 친정 갔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시누네서 모일 거 같네요. 주말도 제대로 못 쉬고 일하는 맞벌이 부부, 좀 쉬게 해주지....ㅠ.ㅠ

  • 8. ..
    '11.12.9 11:26 AM (112.187.xxx.134)

    일이 있어 못간다고 하면 안될까요? 구정도 지내는데 신정을 왜 지내는지...
    다 시어머니의 욕심이지요.

  • 9. ??
    '11.12.9 11:39 AM (14.52.xxx.192)

    요즘은 둘중에 하나만 가던데요?
    제 주위에는 신정, 구정 모두 챙기는 집 없어요.

  • 10. 안갔으면
    '11.12.9 11:56 AM (211.210.xxx.62)

    안갔으면 하는데 이번에는 일요일이라 아마 전날 송년하면 가서 자고올거 같아요.

  • 11. ...
    '11.12.9 12:35 PM (110.14.xxx.164)

    두집다 멀어서 안가요
    귀찮기도 하고요
    꼭 가야 한다면 너무 잘해가려고 애쓰지 마세요

  • 12. ..
    '11.12.9 1:25 PM (175.112.xxx.72)

    신정엔 우리 가족 여행.
    시집에 안갑니다. 전화도 안합니다.
    구정엔 당근 갑니다.

    제가 원글님이라면 맨날 같은 음식을 해가겠어요.
    다 맡은게 있을테니 신정엔 항상 같은음식을 먹는 거죠. 도시락처럼 한끼씩 해서 먹게 분량을 정해서..
    해가는 사람도 편하게, 먹는 시부모도 편하겠죠.
    음식을 남기지도, 모자르지도 않게 딱.
    물론 귀찮치요. 신정, 구정 음식을 해가야 한다면 다른 날들은 다 패스 하세요. 전화 안부 패스, 새로운 음식 패스,시부모 관심 패스.. 가서 상차리고 상치우고 설거지 하다 집에 오는 거 엄청 짜증난 일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2956 잠실 아시아선수촌과 트리지움/리센츠 중 어디가 좋을까요 3 잠실추천 2011/12/30 3,869
52955 퍼머가 너무 맘에 안들어 집에와서 싹뚝~~~~~~~ 4 아침 2011/12/30 2,363
52954 센 수학은 단계가가 없나요? 6 질문 2011/12/30 1,730
52953 (급질)고등어무조림했는데 이상해요..제발 답변좀.. 12 2011/12/30 2,889
52952 세수할 때 감식초 물로 헹구는 거요 1 피부피부 2011/12/30 2,920
52951 꼼수의 화신, 공공의 적들 깨어있는시민.. 2011/12/30 496
52950 요즘 20대들은.. 4 2011/12/30 1,882
52949 남녀아나운서 깔깔거리는 소리가 그땐 그렇게 듣기 싫었다구요? .. 3 호박덩쿨 2011/12/30 1,474
52948 남자개그맨들 여자보는눈은 좀 있는것 같아요. 6 ... 2011/12/30 3,587
52947 광주에서 중학생이 학교폭력으로 또 자살했군요. 2 학부모 2011/12/30 1,628
52946 김근태 전의원님이 병원 입원전 올리신 마지막 블로그.txt 무크 2011/12/30 1,626
52945 새벽에 수탉이 운다는건 거짓말이죠? 6 .. 2011/12/30 1,349
52944 어제 유재석 소감중에 방송통신위원회 어쩌구 하던데.. 3 연예대상 2011/12/30 2,169
52943 민주통합당 경선 세분 뽑는거 질문요 7 반지 2011/12/30 881
52942 용평스키장에 사우나 있나요?? 6 스키못타는이.. 2011/12/30 2,095
52941 로봇산업투자자 세제감면하는/지능형 로봇 개발보급촉진법 sooge 2011/12/30 390
52940 국제학교 영어 인터뷰 질문이요. ??? 2011/12/30 4,707
52939 유재석이 좋은이유 5 .. 2011/12/30 3,265
52938 FTA 발효무효를 위한 노력이 물거품이 된 건가요? 5 sooge 2011/12/30 1,067
52937 1월1일 떡국 드세요? 12 진스 2011/12/30 2,342
52936 펌)딴지일보에 올라온 가카보호지침서 ---필독 15 나꼼수카페회.. 2011/12/30 2,747
52935 이경제 한의사 실력 있는분 이에요? 18 ... 2011/12/30 8,650
52934 MBC간부 “소방관 잘못이라 김문수 기사뺐다” 15 세우실 2011/12/30 2,580
52933 박미선씨는 무슨 상복이 그리 많대요. 12 .. 2011/12/30 3,560
52932 안과 3 호야맘 2011/12/30 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