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골동반, 어알탕, 탕평채....디카야 미안해.

| 조회수 : 7,111 | 추천수 : 45
작성일 : 2003-10-02 20:33:40
사진은 잊으시고, 레시피만 보셔요.....

오늘 한 요리는 골동반(비빔밥), 탕평채, 어알탕입니다,
세가지 다 머리 뽀사지는 레시피라 중요한 것 몇 가지만 알려드릴게요.

[ 골동반] .....사진발 죽이게 안 받았죠?
임금님께 낼때는 밥을 다 비벼서 드렸답니다. 비비는 건 임금님의 일이 아닌고로........
조선시대에는 고추장으로 비비지 않고, 간장으로.....

재료:
소고기, 표고, 삼색 나물 - 오이(호박, 시금치, 미나리, 쑥갓으로 대치),
고사리(고비, 표고로 대치), 콩나물, 도라지(숙주, 무나물로 대치), 생선전, 다시마튀각 들어갑니다.

Point :
1) 밥은 소금, 참기름 간 미리해서 담는다.
2) 고사리, 도라지 등 건나물은 삶거나 불려서 미리 간을 다 한 후 볶는다....볶으면서
간하면 기름막이 생긴 후라 간이 잘 안베요. 명절때도 이렇게 하시죠?
3) 소고기, 표고는 고기양념해 볶고, 나물은 볶거나 삶고, 다시마 튀각 넣고 고추장 준비.
4) 전  생선전 넣는거 반대....다 부서져 지져분해요.

[ 어알탕 ]
1) 소고기 육수 준비해 두고,
2) 흰살생선 다져서 소금, 파, 마늘, 생강, 후추, 녹말가루 약간에 치대어 동그랗게 만듭니다.
3) 녹말에 굴려서 찜통에 찐 후
4) 육수가 끓으면 넣고, 실파 넣어줍니다. 소금간,
담백하니 별미인데.......전 안할랍니다. 찜통에서.......부터 화가 나요....

[ 탕평채 ]
1) 채가 관건입니다. 가늘수록 먹기 좋거든요. 길이 4.5 ~ 5 x 0.1cm
2) 청포묵은 채로 썰어 데치고 소금, 참기름으로 밑간해 둡니다.
3) 파란것(미나리, 오이), 붉은것(고추), 노란것(황, 백지단), 갈색(소고기), 숙주
.....모두 채 썰어(고추빼고) 밑간 한 후 볶거나(오이,고기) 데쳐둡니다(미나리, 숙주).
한데 어우러 담고 초장 따로 냅니다.(식초2 : 간장1: 물1: 설탕1/2)

....전, 초장으로 무친게 맛있는데(용수산도 초장양념하쟎아요),
남자들은 걍 참기름, 소금간 좋아한답니다.
좀 어렵죠? 요건, 제가 조만간 만드는 법 다시 올려드릴게요.

[ Episode 1 ]
첫 사진을 올리는데.....형편 없네요.
어젯밤 내내 잠도 안자고 터득한게 사진찍고 인터넷에 올리는데 까지였답니다.
색감 좋다는 카메라 갖고 이 정도 색감을 내다니 카메라에게 그저 미안할 뿐이네요....
밤에 디카가 계속 쫓아오는 꿈꿀까 걱정입니다.......^^
공부 계속 해야쥐....언젠가는.....좋아지겠지......

[ Episode 2 ]
대장금 비하인드 스토리 계속 듣는데....
가장 힘든건 그때 쓰지 않았던 재료를 쓰는거래요.
1) 고추 - 임란 후 들어와 고추없이 음식하기 힘들다고. 당근 중종땐 고추장, 고춧가루도 없었대요.
2) 단호박 - 근대에 수입된 일본식자재인데...작가가 그걸 쓴다고.....

[ Episode 3 ]
오늘 궁궐에 들어가는 식자재를 보았는데 정말 별거 없었어요. 글구,
임금의 진상품을 보는데, 일년에 왕자스승에게 큰 귤 한개......
우리 조 한 사람이.... 옛날 임금 정말 짜네....하니까....또 한사람이 큰 ~ 거래요....
한복려원장님 강의 하시는데, 울조원들 웃음 참느라....눈물 좀 뺏답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치즈
    '03.10.2 8:40 PM

    하루 종일 기다렸지요.
    안그래도 맛난 요리를 눈 호강까지 시켜주시고...
    올리시느라고 욕봤슴다.

  • 2. 톱밥
    '03.10.2 8:52 PM

    jasmine님!
    실내에서 사진 찍을 때 후레쉬를 터트리지 않도록 설정해놓고 찍어보세요.
    내장 후레쉬는 색감을 완전히 망친답니다.
    특히나 음식들은 정말 색감이 엉망이 되죠.

    손 떨림은 훈련하면 익숙하게 수정될테니까 후레쉬 쓰시고 많이 많이 찍어보세요.
    내장후레쉬로는 대부분의 디카가 별로랍니다.(아주 비싼 것도 별로일 때가 있구요)

  • 3. 톱밥
    '03.10.2 9:04 PM

    후레쉬 쓰시고 -> 후레쉬 안 쓰시고.. 수정입니다. ^^;

  • 4. 아짱
    '03.10.2 9:06 PM

    첫사진..훌륭하네요

    쟈스민님 디카 장만하시길 내심 얼마나 기다렸는지...

    앞으로 부담감 갖지마시고 맘껏 올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탕평채 무지 좋아하는데

    만드는법 꼭 알려주셔야해요..꼭이요~~

  • 5. 러브체인
    '03.10.2 9:34 PM

    맞아요. 자스민님..
    음식사진을 찍을때는요.
    실내조명을 밝게 하시고 카메라 후레쉬는 끄고 찍으셔야 해요.
    그래야 음식의 색감이 확 살아 난답니다..^^

    그리고 멀리서 한컷 찍어 주시고 확 당겨서 중요부분을 클로즈업 해서 접사로 한컷 찍어주심 좋아요..^^
    디카만이 느끼게 해주는 생생함을 느끼실수 있을꺼에여..^^
    저도 첨엔 그걸 몰라서리 맨날 색이 바랜듯한 음식사진을 찍었는데
    이젠 좀 익숙해졌네여..^^
    궁중음식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여..넘 잼나네여..^^

  • 6. 톱밥
    '03.10.2 9:37 PM

    jasmine님, 쪽지 보냈어요~

  • 7. 나혜경
    '03.10.3 5:23 PM

    두번째 사진은 좋은데요.
    첫번째 보단 장족의 발전을 하신걸로 봐서 이후의 사진은 멋질걸로 사료 됩니다.
    사진 보다 음식이 장난이 아니네요.

  • 8. 소머즈
    '03.10.3 9:45 PM

    플래시를 꼭 없애야 잘 찍히는 건 아니랍니다.
    여러번 찍다보면 좋은 사진 나오겠지요. 홧팅.

    플래시를 끄고 찍으실 때는 노출을 하나 올려서 찍어 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08 깊어가는 가을 .. 34 주니엄마 2018.10.18 10,684 4
43207 엄마에게 배운 요리 20 백만순이 2018.10.18 9,548 4
43206 경주살이 석달째 17 고고 2018.10.16 7,813 4
43205 104회차 봉사후기)2018년 9월 대하가 왔어요~ 싱싱한 대하.. 31 행복나눔미소 2018.10.11 5,433 8
43204 가을밥상 3 (친구초대) 33 해피코코 2018.10.11 10,689 8
43203 난생 처음 베이글을 만들었어요~ 11 11월베니스 2018.10.10 5,309 6
43202 화려함의 극치를 보고왔어요^^ 19 시간여행 2018.10.08 10,806 7
43201 가을밥상 2 21 해피코코 2018.09.30 15,692 6
43200 백두산으로 찾아가자 :-) 45 소년공원 2018.09.29 9,000 8
43199 명절도 다 지났고 이제는 수확의 계절..바빠지는 일상 26 주니엄마 2018.09.28 7,482 7
43198 추석 연휴를 보내고 24 테디베어 2018.09.26 9,018 8
43197 대충 잘 먹고 살기 30 고고 2018.09.24 11,369 7
43196 싱글의 추석은? 14 고고 2018.09.23 9,582 5
43195 2018년 추석준비하기 돌입 24 주니엄마 2018.09.20 13,795 7
43194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9 까부리 2018.09.19 8,338 4
43193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6 백만순이 2018.09.19 9,848 6
43192 허리케인과 션샤인 24 소년공원 2018.09.17 9,454 5
43191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13,632 9
43190 가을밥상 1 32 해피코코 2018.09.16 10,283 6
43189 친정 아빠 생신상 19 작은등불 2018.09.12 12,773 6
43188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1,929 8
43187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8,691 8
43186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7,031 5
43185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4,360 8
43184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2,200 5
43183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8 연이연이 2018.09.03 6,363 0
43182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11,287 6
43181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11,440 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