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강수변구역 막개발실태. 제발 두물머리만은 지켜주세요.

쪼이 | 조회수 : 1,676
작성일 : 2011-10-04 20:58:18
한겨레기사원문: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99106.html

환경부가 국토부에 넘긴 땅, 준설토 적치장·인공공원 탈바꿈
18곳 255만㎡ ‘모래산’…공사 편의위해 허가
이포보 당남리섬엔 캠핑장·스포츠파크 조성

수도권 2000만 인구의 상수원인 팔당댐을 보호하기 위해 설정된 한강 수변구역이 ‘무장해제’ 되고 있다. 관광 레저도시 건설 이 추진되는 등 그동안 우려했던 ‘4대강 난개발’이 현실화되고 있다.

환경부가 국토해양부에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경기 여주군 수변구역(<한겨레> 9월19일치 1면)에 대해 지난달 20일과 30일 <한겨레>가 현장 조사한 결과, 땅 대부분은 인공 공원 으로 바뀌었고 일부는 준설토 적치장으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상수원 보호를 위해 수도권 주민이 낸 물이용부담금(1t당 170원)으로 이 일대 수변구역을 사들였다 . 하지만 국토해양부 요청으로 이 땅을 4대강 사업용지로 넘기는 등 다른 땅과 맞바꾸는 절차를 밟고 있다.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여주군 대신면의 강변 땅은 이미 준설토 적치장 으로 이용되고 있었다. “한강 수계 수질 개선을 위해 국가가 매수한 국유지로서 폐기물 투기가 금지돼 있다”는 경고문 위로 준설토를 실은 덤프트럭이 오갔다.

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홍희덕 의원(민주노동당)이 한강유역환경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한강 수변구역에 강바닥 에 서 퍼낸 준설토 적치장 18곳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 255만㎡(77만평)에 이르는 ‘모래산’이 수변구역에 설치된 것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덤프트럭 이동거리를 줄이기 위해 준설토 적치장을 수변구역에 설치한 것”이라며 “법적 절차를 마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홍희덕 의원은 “흙탕물 유출이 우려되는 준설토 적치장을 공사 편의를 봐주기 위해 허가한 것은 환경부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이포보 상류의 당남리 섬과 당남지구도 잔디광장, 오토캠핑장, 스포츠파크 등 대규모 인공공원으로 탈바꿈 됐다.

이 주변은 앞으로 ‘4대강 수변 새도시’의 배후단지 로 기능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여주군은 이곳에 관광레저도시 건설계획 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여주군이 지난 1월 ㈜건화에 의뢰해 펴낸 ‘이포보 주변 관광단지 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보면, 총 사업비 5000억원을 들여 이포보 양쪽 천서리와 이포리 일대 85만5200㎡에 관광레저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수변구역에 지을 수 없는 휴양형 빌리지, 콘도 등 숙박시설을 비롯해 멋의 거리, 맛의 거리 등 대규모 쇼핑몰과 음식점, 장거리 케이블카 도 건설 계획에 포함됐다.

이철재 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은 “수변구역에 이런 대규모 위락단지나 신도시가 건설된 적이 없었다”며 “수질 관리 제도가 근거를 잃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정섭 환경부 물환경국장은 “수변구역은 가급적 친수구역에 포함시키지 않는 게 좋겠다는 입장을 국토해양부에 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토부 장관이 친수구역을 지정하면 수변구역이 자동해제되기 때문에 환경부의 의견이 관철 될지는 미지수다. 여주/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



/수도권 2,500만의 상수원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그것도 수도권 주민의 상수원보호를 위해 지난 10년간 수도권에서 징수한 세금, 3조 214억원 으로요...
두물머리만큼은 저 무도한 삽날로부터 지켜내야만 합니다...


IP : 183.101.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니콜
    '11.10.4 9:06 PM (222.106.xxx.220)

    두물머리를 꼭 지키고 싶습니다!
    자연을 지키지 못하면 사람도 동물도 살수없으니까요.
    날씨가 추워지는데, 고생하시는 많은분께 응원을 전합니다!!!

    그리고 지금 후원하러 달려가요~

  • 쪼이
    '11.10.4 9:09 PM (183.101.xxx.89)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힘낼게요. 따스한 응원..정말 고맙습니다.

  • 니콜
    '11.10.4 9:18 PM (222.106.xxx.220)

    적은금액 후원했습니다. 뭔가 더 도움드릴수있는 일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계속 응원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151 안마방 잘아시는분있나요? 진심 19:58:35 74
1226150 거실 컴컴하게해놓고 티비끄고혼자있으니 1 19:57:42 181
1226149 버닝보고 웃겼던거 3 19:57:20 144
1226148 남자든 여자든 경제교육을 잘 시켜야 겠어요 2 .... 19:56:19 141
1226147 우리가 소원한일 2 노미애 19:53:31 71
1226146 어떤 젊은남자가.. 5 질문 19:52:40 294
1226145 혹시 알집매트 바닥눌러붙은거 지우는방법 아시는분.. 자갈치 19:45:29 54
1226144 고1딸 수학 과외나 학원 3 분당맘 19:40:08 253
1226143 역시 이재명 아~이재명 8 일베아웃 19:39:11 654
1226142 로엠 폴리100프로 트렌치 1 ... 19:38:53 172
1226141 경기도 고등학생은 고3부터 모의고사 보나요? 2 모의고사 19:29:05 218
1226140 라면 안 사고 사리면만 산다는 분 어떻게 요리해 드시나요? 1 ... 19:26:07 303
1226139 애성적 자랑 3 .... 19:25:24 434
1226138 양예원 때문에 미투가 또 빛을 잃을듯 46 19:17:49 3,106
1226137 식빵 가장자리가 맛있어요 8 빵이야기 19:16:59 430
1226136 삼계탕 레시피 추천해주실래요? ... 19:14:46 69
1226135 주변에 40대 초산 최대 몇살까지 보셨나요? 9 ㅡㅡ 19:14:34 687
1226134 유투버의 국적을 어떻게 알 수 있는지요? 국적 19:12:02 97
1226133 동네엄마가 회비를 안줘요 흑 28 마우 19:11:19 2,079
1226132 북미협상 취소에 관한 논평 3 독일에서 19:10:56 443
1226131 며칠째 미세먼지 나쁨 1 . 19:03:55 374
1226130 세대주에 대해 물어요. 6 ㅁㅇ 19:02:04 354
1226129 '가라'가 왜 모음탈락일까요 5 모름 19:01:18 369
1226128 양예원 "이번주 일 없을까요?"…카톡 대화 공.. 16 .. 19:00:16 2,315
1226127 목이 깔깔하고 아픕니다. ... 18:59:42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