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살아야겠어요.

용서 | 조회수 : 2,555
작성일 : 2011-09-27 11:55:22

하루에도 열두번씩 분노가 일어납니다.

 자기잘못을 나에게 뒤집어쓰이고 더큰소리를치고

 자기잘못을 알면서도  인정안하고  길길이 날뜁니다.

 미친사람같아 도저히 상대를못하겠어요 이미 이성적이지않습니다.

 

 차라리 내가 잘못했으니 용서해달고 해버리고

그 지긋지긋한 사건에서 해방되고 싶습니다.

 내가 그를 용서하고  마음의 자유함을 얻고싶습니다.

 

마음의평안을 얻고싶어요, 도와주세요.

도저히 용서할수없는사람  어떻게 용서해야하나요?

 

IP : 121.140.xxx.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가득
    '11.9.27 12:24 PM (211.44.xxx.91)

    내용은 모르겠지만 일단 너무 힘드신것같아요.

    그 상대방이 잘못을 인정하지도 않고 가능성도 없어 보인다면

    원글님이 변하는 것도 방법이예요

    그런 인간 불쌍히 여기고 상종도 마세요

    그러다 차츰 맘에서 멀어지고 생각안하면 덜 괴로워져요

  • 2.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11.9.27 12:26 PM (125.140.xxx.49)

    영화나 책을 읽어보세요,,,용서하는 마음이 어떤건지 알게 되실꺼예요,,

  • 3. 공책 한 권
    '11.9.27 12:34 PM (59.21.xxx.159)

    사와서 그 사람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라 생각하고 원글님이 당했던 억울함 ,분노, 미움 등등
    원글님의 속깊이 박혀져있는 모든 감정들을 육두문자도 넣어서 생각날때마다 다 적어보세요 ...

    그리고 그 공책 한 권이 다 채워지면 쓰레기통에 버리시구요 그 공책과 함께 그 사람도 님의 마음에서
    버려버리고 용서할생각 하지마시고 그냥 개무시하고 즐겁게 사세요^^

    저도 물에빠져서 허우적 거리던 친구를 건져서 제 돈들여서 살게해주고, 먹여주고 재워주며
    제 인맥 동원해서 키워줬더니만, 이제 살만해졌다고 저 배신때리고 돌아서서 자기가 저를 도와주었다고
    소문내고 다니더군요...

    그래서 저두 공책 한 권에다 그 친구와 지낸 15년의 세월을 담아서 쓰레기통에 보내고나니 지인들이
    그 친구의 이야기를 전해주어도 전혀 감정이 안생기네요

    다시 제 가슴에 평안이 찾아오네요 원글님도 한 번 해보세요^^

  • 4. 분노의 질주
    '11.9.27 12:45 PM (122.45.xxx.33)

    윗님 참 좋은 생각이네요

    저도 미친X에게 물린적 있었는데 그 세월이 너무 오래가더라구요

    지금도 가끔 꿈에 나타날 정도인데

    저도 그방법 함 써봐야겠어요

  • 5. ..
    '11.9.27 3:51 PM (222.109.xxx.20)

    탓닌한 스님의 화 라는 책 읽어 보세요.
    도움이 될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86 자한당 홈피 다운이네요 ** 17:24:58 2
1225385 앞집이 계속 아파트 방화문을 열어놔요. 아침이 17:23:35 42
1225384 자격증 시험계획. 조언부탁드려요 재유 17:21:31 30
1225383 읍읍이 욕파일 공개한 자유당에 법적 대응 할거라네요ㅋㅋㅋ 19 초코 17:19:56 227
1225382 '자유한국당'이 검색어 1,2위네요 현재 17:19:51 94
1225381 새 냉장고 질문입니다 기다리다지침.. 17:19:29 42
1225380 서울 당일여행 할건데요 5 ㅇㅇ 17:15:46 127
1225379 군입대를 안한 자녀들 두신부모님 계신가요? 2 ddd 17:14:03 116
1225378 순한 썬크림 추천해주세요 4 민감성 17:10:34 110
1225377 골반뼈가 뒤틀렸는데 뼈맞춤 잘하는곳 아실까요? ^^ 17:10:02 69
1225376 아직도 나의 아저씨에서 못 벗어나고 헤매는 분 계신가요? 5 .. 17:06:55 297
1225375 아이들 적성 검사 딸진로 17:06:06 54
1225374 시가랑 멀어지신 분들 어떻게... 1 .. 17:03:28 314
1225373 재즈 음악장르가 좀 불편해요 11 뮤지션 17:02:06 325
1225372 저 아래 읍읍이 자료 보고요.네거티브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네요.. 18 /// 17:01:42 378
1225371 [선택 6.13] "우리는 원팀".. 與 지방.. 6 ... 17:00:18 200
1225370 벤츠나 BMW에서 운영하는 공식 중고차 싸이트 괜찮나요? 오잉 16:58:36 69
1225369 홍대역 식사 2 대인기피증 16:56:37 174
1225368 미담 ㅡ 이재선 (이재명이 쌍욕한 형)씨 가족 12 .. 16:53:08 790
1225367 경북 사시는 분. 조그만 더 힘냅시다. 5 으라차차 16:50:30 287
1225366 제가 죄책감에서 벗어날수 있을까요? 2 베프 16:50:03 400
1225365 추천--육아블로그 1 .... 16:48:13 225
1225364 '최순실 태블릿 허위사실 유포' 변희재 구속영장 8 샬랄라 16:47:04 495
1225363 퍼프소매 바느질 뜯어보면 나팔소매 모양인가요..? 3 .... 16:46:39 225
1225362 합정역 마포만두 사왓는데 7 .. 16:43:54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