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편에게 마음의 문을 닫으신 분들...

깊은정 | 조회수 : 2,714
작성일 : 2011-08-29 23:05:16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요.

바람을 피웠던, 시댁 문제건, 성격 차이(인성에 대한 실망 등등...)건 간에요.

여기 글에서 보면 이혼 안할거면 

 남편에 대한 마음의 문을 닫고 그냥 자신을 사랑하며 살아라, 아님 그냥 얘들 바라보면서 살아라... 충고 많이 해주시고, 실제로 그렇게 하고 계신 분들도 많은것 같던데요.

그 경우, 남편의 반응은 어떤가요?

차가워진 아내를 눈치도 못채고 그냥 대하나요?

아님 최소한 아내 눈치를 보면서 뭔가 노력하는 척이라도 하나요?

아님 진짜 반성하고 마음가짐이나 태도가 달라지는 경우도 있나요?

 

정말 궁금합니다.

 

 

IP : 112.155.xxx.7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음은
    '11.8.29 11:11 PM (113.10.xxx.250)

    통한다고 하지 않나요? 사람 자체가 문제 있는 게 아니라면요.. 나쁜 쪽으로도 통합니다.
    내가 그런 마음 먹고 있으면 남편도 그렇더군요.

  • 2. 여기....
    '11.8.29 11:11 PM (123.214.xxx.176)

    우리는 말도 안합니다. 오고가고 서로 본척도 안합니다. 아주 가끔 필요한 얘기는 문자가 메일로 합니다. 아주 짧은 단답형으로요...누가 먼저 이혼얘기 꺼내거나 서류 내밀기전에 이런 상태로 가겠지요....남편이 절대 먼저는 안할 것으로 봅니다...여우같은 인간이라...

  • ..
    '11.8.29 11:33 PM (116.37.xxx.149)

    그럼 자식들이 눈치채나요?

  • 3. 저희부부
    '11.8.29 11:25 PM (203.170.xxx.35)

    한동안 굉장히 힘들었어요
    시집문제. 경제적문제. 남편의 늦은 귀가..
    공책에 일기쓰듯 적어내려갔죠 결혼때부터 이때까지 섭섭했던일들...
    이혼 각오하고 보여줬어요 남편화낼줄 알았는데
    내가 잘못이 많다하면서 대화의 물꼬가 트이더군요
    아직 완전치는 않지만..조금씩 노력하는 중이에요
    이혼 안할거면..노력해보시는건 어떨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78 이런것도 가정폭력일까요? 부부싸움 12:41:59 16
1126177 이나영 led마스크 광고에 나오는 서정희 닮은 여자모델 ddd 12:38:37 37
1126176 김생민 정말 요즘 운이 최고로 좋은 듯해요 7 가계부 12:35:23 364
1126175 군포에서 아이들 키우기 적당한 곳 help m.. 12:35:19 41
1126174 이거 스튜핏인가요? 10 .. 12:31:25 264
1126173 이건 또 뭔가요? 어제 의사들 알바 썼어요? 6 ..... 12:26:27 390
1126172 인강들을 때.. 넷북vs탭 뭐가 나은가요? 2 ... 12:26:18 101
1126171 이장세(마을 이장님)라고 들어보셨나요? 1 이장세 12:26:05 96
1126170 누르면 아파요 어느과로 가야할까요? 2 ㅇㅇ 12:18:14 205
1126169 렌즈끼고 수영해도 될까요? 4 수영 12:17:19 178
1126168 맥주효모를 액으로 뿌리면 탈모에 아주 좋아요. 10 맥주효모 12:15:52 369
1126167 냉동 닭다리나 가슴살 요리법 부탁드립니다. 1 냉동 12:14:26 45
1126166 오사카 자유여행 할 수 있을까요? 13 처음 가는 12:12:26 455
1126165 암기 잘 안되면 상위권 힘들까요 9 ㅠㅠ 12:11:14 339
1126164 저 학대당하며 자란것 같은데.. 어느정도인지 감이 안와요 21 구아바 12:10:56 818
1126163 JTBC 사장 홍정도 이혼했나봐요 2 듣ㄷ 12:10:16 929
1126162 직장에서 왕따당하는 것 같은데 조언 구해봅니다 10 loner 12:08:06 314
1126161 공부할 줄 모른다, 방법을 모른다 3 무슨 의미일.. 12:07:19 244
1126160 초4남아이상 선배 어머님들께 조언말씀구합니다 Jgd 12:03:21 176
1126159 이방인 보다가 남편 때문에 빵 터졌어요... 9 .... 11:59:21 1,233
1126158 신* 떡볶이집에서...또르르 ㅠㅠ 4 허걱 11:56:49 1,000
1126157 내년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막는다…신고시 경비원 출동 6 .. 11:53:34 499
1126156 공주 이삿짐센타 3 ........ 11:50:59 73
1126155 출근하는 이용마기자 9 .. 11:49:03 827
1126154 청와대 사랑채 전시회! 고딩맘 11:48:29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