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이 타마 미사토 근처에서 회사에서 성인들에게 이변이 일고있다(방사능 관련)

동그람이 | 조회수 : 2,254
작성일 : 2011-08-28 17:39:23
http://blog.goo.ne.jp/nagaikenji20070927/e/6416dc744a152f9a8b1babd2abbda73f
사이 타마 미사토 근처에서 회사에서 성인들에게 이변이 일고있다 걱정하는 이야기
2011-08-27 03:23:56  |

===============================

최근, 신경이 쓰이는 일이있어 메일을했습니다. 
몇몇 회사에서 몸이 아픈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나는 의사와 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뚜렷한 인과 관계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봐도 이상한 거예요. 
회사 위치는 사이 타마현 미사토 바로 옆에 있습니다. 

이 부서는 대략 40 명 정도의 사람이 있습니다. 
이 중 5 명이 또 3 개월 정도 심한 기침이 나오나 치료되지 않습니다. 
물론, 병원에 가도 그렇구요.
또한 두 사람이 갑자기 폐렴에 걸렸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회복하고 있습니다만, 역시 원인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갑작스런 고열을 내고 1 주일 정도 쉰 사람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사람이 회사의 계단 위층까지 올라면 심장이 두근 두근하고 쓰러질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3 번이나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람은 최근 나른함이 너무 심해져 오늘은 계단을 오르는 도중에 휴식하지 않으면 안되었던 것 같습니다. 
점심 시간 이라든지도 이전에는 그런 일이 없었는데 눕고 싶어 어쩔 수 없다고 항상 말하고 있습니다. 

모두 마스크는하지 않는다. 식사도 신경쓰지 않는다. 비오는 날도 흠뻑 젖어되어도 상관없는 사람입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3 월 검은 비를 맞은 사람도 있습니다. 
물고기 라든지 우유 라든지 오염 지대 야채 라든지도 아무렇지도 않게 먹고 있습니다. 

이러한 인과 관계는 나에게는 모르겠지만 지난 몇 개월 합계 10 명 정도가 몸이 나쁘게하고 있습니다. 나이는 20 대 중반에서 50 대 중반 정도까지로 폭이 넓다지만, 역시 20 대와 30 대 질병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경우에도 말합니다. 갑자기 39도 이상의 고열을 내고 1 주일 정도 누워있어야 했습니다. 
이때 병원에 갔지만 역시 원인이 불명했다. 
열이 내리고 며칠 후 이번에는 양 다리의 무릎에서 발목까지 한쪽면의 모공 주위가 빨간 발진 투성이가되어,
역시 원인 불명했다. 

==========================================

오늘은 오후 3 시부터 아이치현 여승시 甚目寺에서 중부 집회가 있습니다. 가능한 분들은 방문해
주십시오

-------------------------------------------------------
동일한까요  (Mamoru)
2011-08-27 05:48:02
치바 나가 레 야마시 거주입니다. 

미사토와 강을 사이에두고 바로 반대편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32 세의 나이에, 딸 유아 2 명 있습니다. 
6 월, 7 월 3 사람 컨디션 악화되었습니다. 
장녀는 기침이 멈추지 않고, 차녀도 소아 천식라고 매일 흡입치료와 병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나도 이렇게 괴로운 기침은 처음이다  싶을 정도의 폐렴라고했습니다. 
약도 종류를 바꾸어 받고 서서히 잘 되었 습니다만, 
3 명 모두 나아지기 시작한 것은 7 월 상순부터 아키타현에 가서 때문입니다. 

저쪽의 정보가별로 없기 때문에, 실제로 얼마나 오염이 있는지 모른 채,
 어쨌든 괴로움에서 벗어나 싶어서갔습니다. 
한달 반 정도 체재하고, 다시 왔습니다. 

지금은 여기 너무 정상적인 생활에 휩쓸 것 같은 자신이 체재하고, 머릿속에서는 이주하지 않고는 것을 알고있는 것, 또 원점으로 돌아가 버린 느낌입니다.
 이 문서를 읽고, 말씀하려고 생각했습니다. 쭉 응원하고 있고, 절대로지지 마십시오. 지침서가되어주세요.

---------------------------------------------------------
식품 안전위원회에 코멘트했습니다.  (고베 엄마)
2011-08-27 07:36:20

지금까지 컨디션에 대해 기록을 하고 있었습니다. 무서웠기 때문입니다.

올해 여름은 설사를 자주했습니다. 어머니와 잡초를 제거하고난 다음날에는 2 명이 모두 설사를했습니다. 
딸은 눈이 가​​려워합니다. 알레르기증상은 원래  없었습니다. 
때때로, 귀 뒤가 부어 있습니다. 

가장 걱정은 딸에게 "직물"(분비물?을 의미하는듯)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초경 전입니다. 그런 연령이 되었는가? 성장했다라고 생각했지만, 

어제는 "아침에 일어 나면 팬티가 젖어 있었다. 이불도 조금 젖어있다"고 말합니다. 
초경도 아직인데 냉 ,대하서만 그렇게 나온다? 걱정하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4 학년 부인과 내진를 받게 것도 평생 마음의 상처가 될 것이며, 
간사이는 방사능은 관계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감기와 성장기에서 해결될 것이다 뿐이죠. 

긴 싸움이 될 것을 생각하면 남쪽으로 이동할까했지만 어제 부동산에 가서 "매각, 또는 임대"에 대해 상담했지만, 현실의 어려움에 한숨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경우는 신체 하나만 피난하는 각오를 신변 정리를 시작하고 음식과 물을 일주일 정도의 비축을 시작합니다. 

또한 다시 후쿠시마에 이상이 보고된 경우의 대처를 머리로 시뮬레이션합니다. 
도망과 늦게 도망친 경우의 바구니도 다 준비합니다. 
냉동 식품은 전기가 없으면 부패 때문에 전기가 없어도 괜찮은 음식을 모으고 있습니다.
신경라고 합니다만,있을 수없는 일이 차례차례 일어나고 있습니다. 

나중 우습게 준비하고 정확하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동해 지구의 지진도 아직 가능성 있음 있습니다. 원전도 움직이고 있습니다. 여러분 준비만은 계속합시다. 키노 시타 씨의 블로그 의존합니다. 물론 도망 판단은 자신의 판단과 책임입니다. 정부가 항상 후쿠시마 원전 라이브를 TV 한구석에라도 꺼내줬으면 좋겠지만 .... 이변이 있으면 시간이 승부입니다.

--------------------------------------------------------------
무서워요  (아즈사)
2011-08-27 09:04:32

키노 시타 씨, 안녕하세요. 역시 미사토시 이변이 일고있는 것 같네요. 
길게 계속 기침, 심장 이상, 고열, 정말 남의 일이 아닙니다. 

저 또한, 컨디션 불량으로 보름 가까이 드러누워있기 때문입니다. 

6 월 중순에 지인들과 동북 응원 캠페인을하고있는 식당에 가고 그 다음날 이모가 사는 이시오카의 초밥집에서 점심을 먹은 후 두 시간 정도 공원을 산책했습니다. 

그 며칠 후 정도로부터 인후 위화감이나 가려움이 나타나고 뺨이 저려오는 등 나타나고 심한 어깨 결림과 목부음및 입안이 건조하게 되었습니다. 
그것 임파선의 흐름이 나쁜 것인지, 고통 아니었지만, 입안에 면을 담겨 침이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식사도 못하고 체중이 줄어 듭니다.3 킬로그람 빠져버렸습니다. 
약은 한약을 일주일 사용 천식 흡입 약물을 한 번 사용했지만 모두 치료가 안되었습니다. 
약은 효과가없고, 천식 흡입 약물을 사용하면 불필요하게 기침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기관이나 목이 이상해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입안의 점막도 구내염은아니지만  벗겨져 버렸습니다. 
지금 원인을 생각해보면
산책, 또는 식당 또는 스시 가게에서 식사, 핫스팟 시키 공원에서 산책이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식이 요법과 운동 조심하거나 사우나에가는 등 타인으로부터들은 정보를 의지 어떻게든 컨디션도 돌아했지만 아직 피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싶습니다. 
정말 컨디션을 무너뜨려 이렇게 괴상한 감기가된다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이번에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무섭습니다. 미사토시의 분들이 조금이라도 잘되도록 생각합니다.

-------------------------------------------------------
처음 뵙겠습니다  (달걀)
2011-08-27 09:49:51
카나 가와현에 거주하는 회사원입니다 
항상 정보 발신 감사합니다 
글에서 습진이라는 부분이 신경이 쓰이고 코멘트시켜주었습니다 

저의 일 입니다만 ... 3 월 말 기준에서 발병 온 빨간 습진 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부근의 일이 많은것도 비가오면 비를맞고 일도 당연한 듯이하고 있었다지만 

비에 젖은 부위가 높은 확률로 붉은 습진이되어 버리고있었습니다 

처음 은 땀띠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았지만 약을 발라도 낫지 않고 오랫동안 습진이 상태가 계속되고 있습니.
 최근 자신의 습진에 대해 인터넷에서 조사하던 중 방사성 습진되는 것이다는 것을 알고 했습니다 환부의 사진이 게재되고 있었으므로 비교해 보면 너무 흡사하고 있었는데 깜짝 놀라 버렸습니다 
그렇게 말하면 치과 의사 옛날 엑스레이를 찍은 후 얼굴에 습진이 생긴 것을 기억 이러한 것을 종합하여 추측하면 역시 자신이 방사능에 민감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밖에 생각이 안됩니다 병원에는 아직 수행하지 않지만 결과가 나오면 또 신고하고받습니다

-------------------------------------
양로원에서 일하는 가족이  (니시 도쿄 거주)
2011-08-27 09:58:52
예년에없이 폐렴 환자가 많이 나와 있다고합니다. 
5 명이나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합니다. 
복지도 은폐 체질이므로 알아달라고 이렇게 없었던 것 같습니다.

---------------------------------------------
Unknown  (ななし)
2011-08-27 11:12:34
실은 나도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 후 마치 폐렴라도 된 것이 아닐까 걱정하는 정도로 심했습니다. 그래서 EM 균에 샌들 우드를 섞어 기화시켜 폐에 흡입했습니다. 
그랬 더니 거짓말처럼 기침이 멈추었습니다. 다음 이이 야마 선생님의 블로그와 트위터를 읽고 스스로 유산균을 배양하고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그랬 더니 거의 기침을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이 야마 박사에 따르면, 지금은이 방법을 100 만 사람이 실행하는 것 같습니다. 내 친구도 진행했는데 유사한 결과를 얻고 있습니다. 후쿠시마현에서 슈퍼 사장을하고있는 사람도 다음 블로그에서 알 수 있듯이 유산균의 배양을 하시고있는 것 같습니다

--------------------------------
Unknown  (카츠시 카구 카메 아리)
2011-08-27 11:57:06
카츠시 카구 카메 아리는 방사선 량이 높은 것일까요? 
남편이 카메 아리에서 원전 사고 후 설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아픔은 처음으로 방사능의 영향이다, 목도 아프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나는 맞장구를 치면서도 지나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몸도 다르 있자에서 컨디션도 점점 악화되고 있습니다. 무언가 아내로 해줄수 있는 일이라는 것은 어느 것입니까?

---------------------------------------
2011-08-27 13:05:16
키노 시타 씨는 항상 정보 감사합니다.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해외에 거주하기 때문에 좀처럼 일본에서 일어나고있는 것을 실감으로 파악하는 것이 어렵지만, 도쿄나 카나가와 친구 아이가 방광염, 비를 맞은 후 설사 등의 증상이 계속다고했습니다

----------------------------------------

피해의 개인차  (마리아)
2011-08-27 13:18:31
컨디션 불량에 관해서는 지역 증례 
너무 개인차가 있기 위하여 피해 실태가 밝혀진 것은 더 대상 것은 아닐까요. 이 기사와 같은 열린 증례의 축적이 후에들은 우리의 생명을 지키는 돌파구가되어 간다고 생각합니다.

----------------------------------------------
참고로  (navy blue)
2011-08-27 20:51:01
최근까지 치바현 카시와 시에 살고있었습니다. 
7 월에 들어와서, 대단히 불안감이있어 
몸이 피로하기 쉽고, 어떻게 해야할까?하고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은 자주 코피를 내고있었습니다. 

이번 여름에 다른 현으로 이주하고 나의 불안감도 아이의 코피의 증상도 없습니다. 
그것이 방사성 물질이 영향이었을것 같다고는 생각하고 싶지 않지만..

----------------------------------------------------
지인이 백혈병 칠일 사망  (bokutiann)
2011-08-27 21:04:27
미사토 거주 62 세 지인 남성이 갑자기 백혈병으로 입원 후 일주일 만에 사망했습니다 
너무 건강했던 사람이었던 만큼 깜짝놀라 혹시?라고 생각합니다

-------------------------------
저도 비슷한 증상이었습니다  (대 양)
2011-08-27 22:17:46
나는 이바라키현 남부 모리야 등 이른바 핫스팟보다는 북쪽 다소 복용량 높은 지역입니다.
7 월 상순부터 도쿄 키타 구에 3 주 정도 체류 직후 기관지염과 같은 상태가 38도 전후의 발열은 3 일 들어갔습니다.
기침은 보름 정도 계속 한 달 이상 지난 지금도 조금은 남아 있습니다. 

평소에는 담배도 피우지 않으며, 이런 증상은 처음입니다. 
그리고 무릎 아래에서 저편 정강이 일대의 모공 주위가 붉게되고 가렵고, 지금도 낫지않습니다. 반바지에 하천을 달리는 것도 어쩌면 영향을주고있는 것일까?라고 생각합니다.

----------------------------------
Unknown  (Unknown)
2011-08-28 07:41:13
키노 시타 씨, 항상 유용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기후현 살고있다. 원래 알레르기 체질이며, 7 월부터 번째 가려움이 매우 심해, 항알레르기 제도 스테로이드 점안도 거의 효과가 없습니다. 매년 여름철에는 벼과의 꽃가루 알레르기가 다소 나옵 니다만, 이런 심한 증상은 처음입니다. 
근처의 이비인후과에서도이시기 예년에없는 환자라고 놀라고 것 같습니다. 5 세 아이도 여름 설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근처도 다소 오염되어 온거야라고 불안합니다. 키노 시타 씨는 앞으로도 응원하고 있습니다. 자신도 조심해 노력해주세요.

--------------------------------
Unknown  (예를 저편)
2011-08-28 07:49:46
치바현 아비 코시 거주. 어린이도 나는 (엄마)도 7 월 초순에 발열, 열은 빨리 내려했지만 기침이 계속되었습니다. 다음 큐슈에 피난해서, 어린이는 1 주일 정도 기침이 들어갔습니다. 나는 가래를 동반하는 기침이 악화하고 시작 처방된 항생제가 효과가없고 다른 항생제로 바꾸어달라고, 7 월말에 겨우 회복했습니다. 이렇게 기침이 ​​오래 것은 처음입니다. 흉부 X 선 이상 없음이었습니다. 
아비코 유치원에서는 7 월경에 발열 어린이가 큰 발생. 의료 기관에서 ○ ○ 바이러스 등의 진단은 달랐다 것 같습니다.

----------------------------------------
Unknown  (기 위해 아빠)
2011-08-28 09:03:21
이바라키의 한 아이의 아버지입니다. 
3 월 15 일 일시 피난하고 있던 토치 기의 사노에서 야마나까지 피난했습니다. 
17 평소 가족 5 명 중 4 명이 일주일 계속 심한 기침에 시달리고, 고령의 아버지는 폐렴 일보 직전이라고했습니다. 
이사 때문에 5 월에 짐을 가지러 이바라키 등을 맞댄 때 높은시 1m 지점 0.4 마이크로이었습니다. 이바라키에서 2 회, 아침에 일어나면 코피가 나와있었습니다. 이바라키에서는 측두 가벼운 두통을 느끼고있었습니다. 
6 월이되어 자신의 목 관절에 자반 2 개가되었습니다. 
7 월 고열과 목의 통증 병원에서 림프절 염으로 진단되었습니다.

----------------------------------------
쾌유를 기원합니다  (아즈사)
2011-08-28 11:50:03
카츠 카메 아리 님 
걱정 이네요. 
지금 가장있는 것은 면역을 점화하기 위하여 휴일은 가능한 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후 외식에서 도시락 바꾸는 것만으로도 피폭 양은 달라집니다. 
어쨌든, 면역을 클릭하시면 바라고 있습니다. 
원폭 그라운드 지역에서 치료에 맞은 아키즈키 선생님의 책이나 벨로루시의 식사 방법을 알고 나도 식사를 개선했습니다. 
매일 미역이나 튀김 등의 된장국을 마시, 사과, 바나나, 자두 등식이 섬유 듬뿍 것을 먹고, 순도 높은 코코아 우유가 무섭기 때문에, 두유로 풀어 마시거나, 해바라기와 호박씨를 먹는 등 보았습니다. 
그리고, 만약 있으면이지만, 해바라기 기름을 드레싱이나 수제 마요네즈 등에 사용하거나 요리에 사용하여보세요. 
식사를 바꾸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개선했습니다. 
조금이라도 남편이 컨디션을 회복하는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
일본내에서도 점점 내부피폭자들이 나오는것 같아요..
모두 비 맞지 않게 조심하세요.




.
IP : 112.167.xxx.2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잘보았습니다..
    '11.8.28 6:39 PM (119.193.xxx.199)

    우리나라도 걱정이네요...

    제목을 좀 짧고 명료하게 바꾸시면 많은분이 보실듯합니다..


    방사능)미사토 근처 회사원들의 이상징후...

  • 동그람이
    '11.8.28 6:57 PM (112.167.xxx.229)

    네 ㅠㅠ 저도 올리고 보니 제목이 이상해서..그런데 수정이 안되네요. 내용번역이 이상해서 다듬다가 제목이 이상한걸 발견 못했네요

  • 2. 아 무섭다
    '11.8.28 7:55 PM (211.48.xxx.123)

    저도 제목때문에 클릭이 꺼려졌어요.
    밑에 보면 수정 이라고 버튼이 있는데요^^

  • 3.
    '11.8.29 10:27 AM (125.176.xxx.188)

    저희 남편 일본출장갈수도 있는데 ㅜㅜ
    3주정도 도쿄쪽에 있다 증상이 나타났다고 하는 사람도 있네요
    정말 미치겠네요
    홍삼이라도 열심히 먹여야하는지 ㅠㅠ

  • 4. 자글탱
    '11.8.30 10:20 AM (59.17.xxx.11)

    ㄴ님처럼 궁금해서 검색해 봤는데요,
    나가사키짬뽕은 삼양,
    꼬꼬면은 팔도네요.

    두 가지 맛 모두 궁금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80 외국 여행중..뉴스에서 문통 중국방문 나오네요. 2 ..... 05:42:21 58
1127779 2017년을 휩쓴 ‘#미투’ ‘페미니즘’ oo 05:40:33 29
1127778 남편 승진 누락.. 1 ㅜㅜ 05:31:23 208
1127777 19) 몸매가 예쁜 여자는 아무래도 잠자리에서 더 사랑받겠죠? 4 ㅇㅇ 05:25:10 465
1127776 명동교자 명동칼국수 왜 맛집일까요? 1 맛집 05:19:03 175
1127775 새벽 녁. 꿈 ㅡ무서울지 몰라요 3 Wkaaja.. 04:58:33 204
1127774 어쩜.. 마음이란게 없는걸까요..? 1 비비 04:52:56 217
1127773 최순실, 조카 구속 소식이 그나마 위안 후음 04:50:45 199
1127772 비비와 쿠션.. 커버력의 차이가 큰가요? 화장 04:49:45 63
1127771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3 핸폰 02:56:21 235
1127770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공부하시는 분들한테 질문있어요.. 10 0000 02:55:11 1,002
112776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골라주세요 3 왜이래 02:39:22 341
1127768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5 드라마 02:07:08 871
1127767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5 ... 02:03:51 810
1127766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2 ... 01:52:17 290
1127765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11 잘쌩김 01:40:07 1,086
1127764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5 직장생활 01:37:24 440
1127763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416
1127762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496
1127761 지적은 지적질 3 01:26:19 482
1127760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335
1127759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15 187426.. 01:02:47 3,245
1127758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6 -- 01:02:43 1,058
1127757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3 ... 00:49:49 457
1127756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5 ... 00:41:50 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