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요리물음표

요리하면서 생기는 여러가지 궁금증, 여기서 해결하세요

제 목 : 김치도 상하나요? 석박지 담궜는데 상해버렸어요

| 조회수 : 3,611 | 추천수 : 11
작성일 : 2007-03-22 05:20:48
이곳에서 감사히 배운 레시피로 가끔 석박지를 만들어먹곤한답니다.
그동안 맛있게 잘먹었는데요, 이번엔 상해버렸어요.

담근지 3일 지났길래 이제 냉장고로 들여보내야지하고 뚜껑을 열어보니
김치국물에 허옇게 곰팡이가 끼이고 약간의 거품도 보이고

달랑 무 반개정도로 만든거라서 그다지 아깝지는 않지만,
이유가 뭔지 궁금해요.
다른때랑 다른점이 없던것 같은데...
배를 반개 갈아넣은것, 풀물에 찹쌀가루를 좀 많이 넣었던것, 안넣던 매실엑기스를 눈물만큼 넣어준것,
요렇게가 좀 다른 점이었는데.

김치가 상하기도하나요?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영희
    '07.3.22 7:05 AM

    음...
    직접 본거가 아니라 정확 하진 않겠지만...

    무 반개에 배 반개면 과일양이 많고요.

    풀물은 보통 쓰는 이유가 고추가루가 잘 엉기는거랑 ,
    채소의 풀 냄새를 없애는데 있지요.
    보통 여름철에 많이 쓰구요.
    옛날엔 4계절은 안썼어요.
    지금이야 김치 냉장고 로...
    여튼 찹쌀풀은 밀가루나 밥으로 풀 하는것 보다 빨리 삭지요.

    매실 엑기스는 숙성 시키는 과정에 부글거리게 만들기도 해요..

    그럼 원인이 무얼까...

    간이 싱겁던지...
    (다른걸 다 넣어도 간이 간간하면 상하거나 하지않아요.)

    풀물도 과하면 안되구요.
    특히 찹쌀풀은 만들어 넣으신 양보다 국물이 더 많이 생겨요.
    밀가루 풀 보다...
    배도...

    아무래도 간이 맞지 않으셨을듯...^^;;;

    본 재료에 비해 양념으로 들어가는것이 더 많았네요.
    그러면 맛을 변하거나 희석 시키는데...

  • 2. 토스트
    '07.3.22 7:48 AM

    우와, 벌써 답글이... 한국 지금 새벽일텐데...
    너무너무 감사해요~~~

    말씀해주신대로 아마 덜 짰었나봐요.
    맛있게 되라고 처음으로 중국마켓에서 배도 하나 사서 갈아넣어본거였는데 ^^

    막상 버릴라니 아까워서 그냥 두고 나왔는데 ...

    이영희님 감사해요.

  • 3. 이영희
    '07.3.22 7:59 AM

    ㅎㅎ...
    토스트님!!
    딸내미가 꼭 도시락을 싸달라는 통에...^^;;;
    회사 다니는데도...

    허옇게 골마지 끼는건 짜도 낄때가 있어요.
    밀페가 잘 되는 통에 넣던지,
    윗 면을 배추 잎으로 덮던지 하세요...^^

    부글거리는건 보통 매실 엑기스,설탕..이런걸 많이 넣으면 익는 과정에서 더 도드라져 보이지요.

    여튼 모든 음식은 간이 생명 이네요..그쵸??
    ^^;;................

    글구 버리지 마세요.
    아깝게...
    골마지가 끼어도 살짝 씻어서 바닥에 깔고,
    생선을 조리던지...
    아님 석박지라니 좀 자르고 지지던지..
    나름 맛있어요.

    중국마켓에서 사신 배라면..
    과육이 단단하면 녹아버리지 않아 덜 맛있지요.
    한국배가 맛있긴 해요.
    그럴땐 즙을 짜서 이용 하세요...^^

    외국에 사신다니 더 아깝겠네요.

    샬롬~~~~

  • 4. 토스트
    '07.3.22 1:59 PM

    버리지 않고 쓸 방법을 한번 연구해볼께요, 감사합니다.

    따님 도시락 싸신다는 말씀에 괜히 울컥...하네요,
    저두 엄마옆에 있었으면 도시락 걱정 안하구 다닐텐데요.
    저는 도시락 두개씩 싸가지구 다녀야해서 아주 아주 귀찮거든요.
    (이번주 식단은 점심 파스타, 저녁 육개장이예요, 일요일에 한꺼번에 만들어놓는답니다 ㅎㅎ)

    김치라는것두 작년 7월에 마지막으로 해먹고 이번에 간만에 맘먹구 만들었더니 저렇게 되었어요~~
    도시락은 일식 일찬이라서 김치먹을일이 없는데 라면먹을때 좀 아쉽더라구요 ^^

    다시 한번 감사드리구요, 따님한테 제가 엄청 부러워한다고 꼭 전해주셔요.
    샬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7660 모과차요 1 주마 2018.10.15 55 0
47659 마늘쫑 장아찌 간장 이영진 2018.10.15 57 0
47658 살아있는 전복 김치냉장고에서 얼마나 보관될까요? 1 행복나눔미소 2018.10.11 118 0
47657 들깨가루가 쓴맛이 납니다 스카이블루 2018.09.13 392 0
47656 테팔 그릴에 생선 구우면 냄새 안배나요? 좋은풍경 2018.08.31 305 0
47655 콩국수 질문 2 sky 2018.07.28 1,392 0
47654 열무김치 담글때 찹쌀풀 대신할수 있는게.뭐가 있을까요? 2 필로소피아 2018.07.16 1,921 0
47653 껍질 얇고 폭신한 튀김옷은 비법이 뭘까요? 1 얼음동동감주 2018.06.12 1,480 0
47652 코코넛 슬라이스 생으로 먹어도 되나요? 2 김나래 2018.06.06 960 0
47651 소래포구 생새우 사러 가시는 분 있나요? 하늘물빵 2018.06.01 1,296 0
47650 또띠아피자만들때 재료 안익히고 오븐 넣어도 되나요? 2 네스퀵 2018.05.30 1,767 0
47649 솎은 도라지싹 어떻게 먹는지 아시는 분 도움주세요 구름배 2018.05.25 761 0
47648 치킨무 국물 young ran yoo 2018.05.19 1,094 0
47647 은행 손질 1 달콩이네 2018.05.10 1,048 0
47646 스팸 깡통햄 황당하네요. 4 글로리이 2018.05.04 3,045 0
47645 미역류 다시마. 해조류 삶지 않고 씻어서만 생으로 먹어도 깨끗하.. 김나래 2018.05.04 968 0
47644 감자탕 돼지뼈 대신요.. 2 보리수88 2018.04.28 1,322 0
47643 무슨 나물인지 아시겠나요? 3 아이린 2018.04.17 2,285 0
47642 상추.치커리에서 냄새가 나요 1 김나래 2018.04.05 1,085 0
47641 마트판매 양념무말랭이. 양념깻잎 맛있게 먹는법 좀 알려주세요 3 김나래 2018.03.30 1,248 0
47640 냉동 조개 비린내 2 통돌이 2018.03.25 1,653 0
47639 멸치국수 끓이는 시간에 대해 질문 있습니다 2 푸리버드 2018.03.17 1,673 0
47638 쌀뜨물이 없을때 굴비를 어디에 담굴까요 1 carpediem 2018.02.15 2,153 0
47637 미역 다시마 구입 1 늦바람 2018.02.09 1,344 0
47636 오래냉동했던 전복먹어도 되나요?? 1 택이처 2018.02.05 2,04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