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당뇨 관련 고민글입니다. 조언 주시면 감사해요~

아휴 | 조회수 : 1,623
작성일 : 2013-01-10 10:11:16
몇번 글도 올리고 했었는데요...

석달 전에.. 당뇨까지는 아니고 고위험군이라고 의사한테 경고를 받고 석달 후에 다시 보자고 하고 오늘 검사를 했는데...
결과가 충격적!
변화가 없네요~

이 결과가 왜 충격적이냐면 
제가 진짜 노력을 많이 했거든요
일단 가시적으로
살을 6킬로나 뺐어요.
운동도 했고
탄수화물도 진짜 많이 줄였구요
(밥도 정말 적게먹고 군것질도 딱 끊고...)
일단 제 몸무게가 말해주는거잖아요.. 6킬로.. 진짜 저로서는 많이 노력 했는데...

의사는 약을 먹어보겠냐고 해서
꼭 먹어야 하는거 아니면 두 달 더 노력 해 보고
다시 검사 받겠다고 하니 그러라고는 했어요.

일단 전 제가 노력을 많이 했음에도 별 변화가 없다는거에 충격이 크네요..
의사한테는 몸무게도 줄이고 했는데 이런 상태면 어찌해야 하냐고 그랬더니 그냥 계속 운동하고 탄수화물 줄이라고..
그 말만 하네요. ㅠ.ㅠ

나름 이유를 찾아 보자면...
첫 두달은 정말 현미밥만 먹다가 요 한달사이 따로 밥하기도 귀찮아지고 해서 
지난 한달간은 현미밥을 안먹었다는거? 이게 이유가 될 수 있을까요?
운동도 첫 두달 보다는 지난 한달간 못했어요. 
아이들 방학을 해서 정말 시간이 없었거든요 ㅠ.ㅠ

살이 빠지고 있어서 큰 걱정 안하고 되려 칭찬받을 기대하고 오늘 피검사를 했는데..
상실감이 너무 크네요..

제 수치는 어제 저녁 안먹고 오늘 아침에 잰 수치가 117 나왔어요
심지어 석달 전에는 111 이었는데 수치가 더 늘었어요.
어찌 이럴 수가 있는지..ㅠ.ㅠ
나이는 38 이고 아빠가 당뇨가 있으세요 
IP : 209.134.xxx.2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으
    '13.1.10 10:18 AM (125.152.xxx.185)

    석달후에 다시 보셨다는 거 보니까
    당화혈색소 수치가 변화가 없으셨나보네요.

    당화혈색소 낮추시려면 매일 식사하시고 아무튼 뭐라도 드시게 되면
    당장 운동화 신고서 1시간씩 걸으세요.

    운동도 빼먹으시고 식이요법도 안하셨네요. 매일 재는 혈당은 몰라도 그런게 당화혈색소에는 다 드러나거든요.
    가족력도 있으시니 조심하셔야 겠네요.

  • 2. 밥퍼
    '13.1.10 10:23 AM (121.124.xxx.175)

    그래서 당뇨가 무섭다는 건가봐요 노력을 해도 쉽게 좋아지는거 아니고 노력을 안해도

    나빠지는걸 쉽게 느낄수가 없는 거라쟌아요 그래도 꾸준히 용기 갖으시고 계속 운동도 하시고

    식이요법 현미 밥 콩 밥 등 등 노력한 결과는 서서히 반드시 있을거예요 단기일에 좋아지는 건 아닐

    거예요....

  • 3. ........
    '13.1.10 10:26 AM (118.219.xxx.196)

    저기요 저희 어머니도 아버지도 뚱뚱하신데 엄마는 정상이고 아버지는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 다 갖고 계시거든요 엄마는 정상혈압에 당뇨 심장병 없구요 그이유가 엄마는 고기를 싫어하셔서 요리는 하시지만 드시지는 않아요 아버지는 매끼 고기반찬이 없으면 드시지않는 분이구요 저희 오빠도 50인데 당뇨거든요 아빠랑 똑같이 고기없으면 안먹어요 아빠는 김치도 안드시지만 그래도 오빠는 김치를 먹어요 지금 제가 오빠보다 더 뚱뚱한데 전 정상이거근요 이유는 전 매끼 고기를 안먹어요 생선도 어쩌다 일주일에 한번이나 먹을까 빈혈때문에 가끔 계한 한개 먹는정도예요 제식구들로 봤을때는 탄수화물이 문제가 아니구요 고기가 문제예요 생선도 문제예요 고기나 생선을 딱 끊어야해요 저희 아버지가 여름에 엄마가 잔뜩해놓은 콩국물로 밥에 말아드셨을때는 거의 정상에 가까워지게 낮아졌거든요 콩국물에 말아드시는걸 워낙 좋아하셔서 그때는 고기를 별로 안드셨었어요 저나 저희 어머니는 운동도 안해요 그래도 당뇨아니예요 제가볼땐 고기생선이 문제인것같아요 저랑 저희 어머니는 그냥 쌀밥먹거든요 그리고 전 워낙 저혈압인데 예전에 운동할땐느 정상혈압됐었어요 그러니 고기랑 생선 계란도 딱 끊으세요 현미밥드시면 고기안먹어도 된대요 그러니까 한번 고기를 끊어보세요

  • 4. 진주목걸이
    '13.1.10 10:31 AM (115.139.xxx.159)

    위에분.. 확실한 정보아니면 .. 재가당뇨환잔데요 당뇨는 매끼 단백질 탄수화물 채소를 함께먹어야해요.. 소량으로.. 그래야혈당이 낮아요 그리고 운동은필수구요 당뇨는 치료되지않아요. 철저한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합병증을 미류는길밖에없어요. 끼니거르면 혈당더높우니 삼시세끼 5대영양소다들어가게 차려먹고 운동으로 근육량높이셔야 혈당이낮아집니다 네이버카페 당뇨와건강이란곳애가입ㅎ셔서 공부해야해요..다시말씀드리지만 당뇨는 완치되지않는졍이에요 평생같이가야하는 친구같은존재죠.. 한마디로 불치병입니다요..

  • 5. ........
    '13.1.10 10:38 AM (118.219.xxx.196)

    목숨걸고 편식하기한 다큐에 나와요 현미밥먹으면 단백질 필요량 다 먹는거라고 거기 의사가 나와서 말했어요 그리고 실제로 아버지가 공국물에 밥말아드셨을때 혈당 엄청 낮아졋구요

  • 6. Me too
    '13.1.10 11:15 AM (132.3.xxx.68)

    Really Sorry to type in English.
    I am dang-no, too almost 4 year now. I really recommend to take medicine if you already tried exercise and food. Please don't afraid to take medicine.

    Take medicine and do exercise and food diet. If you keep doing that, you can be better. Really dangerous to say, just hard work and no carb without medicine.

    My case, I did take medicne twice a day with exercise and food diet, then now I reduced it once a day.


    Important thing is first you have to reduce your blood level or A1C, then you can think later to reduce medicine. Please don't afraid to take medicine.


    Not all the person can be cured just exercise. Some people need medicine.


    If any one can translate in Korean, please tell the wongulnim - don't be afraid to take medicne.

  • 7. 원글
    '13.1.10 11:35 AM (209.134.xxx.245)

    Thanks me to -nim fortunately I am good and English to read your reply and also I am now staying in states. haha you too?
    I really thanks for your advice, I will try medicine if I am not getting better after 2 months. I will talk about it with my physician.
    Thank you again^^

  • 8. dnjsrmf
    '13.1.10 11:47 AM (209.134.xxx.245)

    그리고 조언주신 다른 분들도 너무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669 예쁜 뜨개실 파는 곳 아시나요? 12월 13:37:55 7
1129668 ㄷㄷㄷ 대단한 엄청난 홀대가 또 나왔네요.jpg 3 무려31년만.. 13:36:46 87
1129667 20년전쯤 뺀점 조언구함 13:36:12 23
1129666 애기 표정만 봐도 경험 13:31:48 65
1129665 서민정 남편복?부모복? 9 .. 13:31:27 250
1129664 택시기사들 너무 해요. 4 어휴 13:25:53 218
1129663 이상한 여자 ip: 175.223.xxx.92 17 9999 13:22:31 411
1129662 고등 요즘 4교시하고 마치죠? ㅇㅇ 13:21:39 70
1129661 안양근처에 돌판에 오리구워먹고 볶음밥해주는곳 없나요? 13:16:57 54
1129660 백화점 헌팅으로 결혼도 하나봐요 17 13:16:56 1,017
1129659 베트남 다낭여행준비물과 사올 쌀국수라면종류 2 급질문드려요.. 13:15:51 120
1129658 靑 "한반도문제, 또 하나의 산 넘었다"..'.. 샬랄라 13:07:04 171
1129657 펨*도피러스 여성용 유산균 하루에 몇알먹나요? 1 .. 13:04:44 134
1129656 안 될 사람만 좋아하는 1 ㅇㅇ 13:03:57 220
1129655 양악수술한 얼굴이라는데.. 6 ,. . 13:00:35 1,273
1129654 예비중3 고민중... 2 사랑해^^ 12:58:44 299
1129653 언니가 너무 밉고 상처주고싶어요. 10 ... 12:56:51 676
1129652 [펌]오늘, 너무나 감동적이었던 두 사진을 합쳐봤습니다. 2 소름. 12:55:24 461
1129651 나혼자산다 박나래 기안 설정잡는거 촌스럽네요. 12 ... 12:52:11 1,276
1129650 유산균 복용 후 변을 더 힘들게 보는 분 없나요..;; 7 저처럼 12:52:07 362
1129649 중 저가 수분 크림 좀 알려주세요 18 중 저가 수.. 12:44:32 1,177
1129648 솔직히 돈많으면 다들 여유있게 전업주부 하고 싶지 않나요??? 50 유리상자 12:39:46 2,741
1129647 강철비 보고왔는데. . 질문있어요!! 5 궁금 12:36:24 586
1129646 턱밑 임파선이 부었어요 ㅇㅇ 12:34:32 139
1129645 황금빛 최도경-치사해도 난 지갑이랑 웃이랑 다 갖고 나올건데.... 8 우유 12:33:29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