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마흔 되니 모든 게 허무해요

살아서 뭐 하리 | 조회수 : 2,823
작성일 : 2013-01-10 00:55:59

74년생. 올해로 한국 나이로 마흔 됬어요.

그냥 허무해요. 30살에 결혼했는데 마흔까지 뭐 했는지 모르겠어요.
그냥 정신 없이 흘러갔어요. 아이 낳고 키우다 아이 커 지니 직장 다니고.
그래도 마흔이라고 해 놓은 것도 없어요. 모아 놓은 재산도 별로, 회사에서 지위가 많이 높아 진 것도 아니고요.

회사를 옮기려고 해도 이 나이에 이 커리어에 어디로 옮기나 싶기도 하고,

또 지금 십년 처럼 앞으로 십년도 별 볼일 없겠구나.
그리고 이처럼 빠르게 또 지나가겠구나. 그럼 오십 육십이 되면서 내 인생 그렇게
가겠구나 싶어요. 한 번 반짝 빛을 발하지도 못하고 말예요.

IP : 210.205.xxx.18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0 2:19 AM (59.20.xxx.211)

    아이라도 낳아서 키웠잖아요,,,인생의 열매 가운데 자녀도 하나가 아닐까요? ^^
    아무튼 40 접어드니 참 쓸쓸하네요...

  • 2. ..
    '13.1.10 7:48 AM (117.111.xxx.108)

    그저 죽는 것이 두려워 목적없지만 아둥바둥 살아 남으려는 게 일반인의 인생이겠죠. 종교나 철학을 정말로 의미있게 만날 준비가 되었네요.

  • 3. 받아들여야 할 진실이죠
    '13.1.10 8:07 AM (110.32.xxx.180)

    쨍 하고 볕 볼 사람들은
    35살 전에 다 본대요.

    35살까지 쨍하고 볕 한번도 못 본 사람들은
    내 인생은 그저 그런 인생이구나 하고 속 차려야 한답니다.

    전 속 차렸어요.... ㅠ.ㅜ

  • 4. ..
    '13.1.10 8:16 AM (117.111.xxx.108)

    ㅎㅎ 윗님 그건 절대로 아니예요.

    사람마다 피는 시기가 다 달라요.

  • 5. 애셋맘
    '13.1.10 9:22 AM (1.246.xxx.85)

    왜요~ 아이도낳고 일도하고 열심히 사셨잖아요! 사람마다 피는시기가 다르다는말 저도 찬성이요~ 작년마흔될땐 정신이하나도없더니 왠지모를 실망감에 절망감에....근데 올해 확실히 꺽어지니 허무를넘어 많은걸 초연해지네요..전 전업으로 애셋키우며 집넓혀가고 정신없이 살았네요 이젠 제일을 시작하려하고요 삶의 의미는 지금말고 좀더 후~~~~에 내려보기로하구요 아직도 갈길 멀어요^^

  • 6. 직장있으시잖아요
    '13.1.10 9:47 AM (220.149.xxx.112)

    본인의 삶을 사세요. 남편이나 아이들 스케쥴상관없는 본인만의 시간표가 있어야해요.

  • 7. 잔잔한4월에
    '13.1.10 12:37 PM (175.193.xxx.15)

    지하철에 그런말이 있던데요.
    부자는 가진게 많은 사람이 아니고
    필요한게 적은 사람이다..라는것.

    삶의 가치도 마찬가지겠지요.
    돈이나 물질에 목적을 둔다면, 언제나 굶주릴뿐이고,
    의(義)나 정(情)에 가치를 둔다면 풍족함의 수준도 달라지겠지요.

    김수환추기경이 용서하고 사랑하라.
    함께했던 분들에게 감사한다라는 말을 남겼지요.

  • 8. ...
    '13.1.16 10:08 PM (211.226.xxx.90)

    아이고..마흔돼서 허무하면 오십, 육십되면 어쩔려구 그러세요..마흔도 충분히 좋은 나이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95 렌트할까요? 하와이 13:34:26 14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 13:34:15 20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1 나나 13:30:12 72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100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152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56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13:23:57 45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5 ... 13:23:26 284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152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1 ... 13:18:39 135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1 ㅇㅇ 13:15:15 262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884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4 == 13:11:54 619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36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2 ... 13:11:21 161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485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3 추워 13:03:49 847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307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6 ... 13:01:06 1,161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5 초5 딸 13:01:01 136
1126775 교육공학 유학가서 교수되기 어떨까요? 10 ... 13:00:47 292
1126774 문통지지율76.8퍼/20대89.1/30대86.7/40대83.7 22 12.8-9.. 13:00:22 407
1126773 사이판이 괌보다 많이 별로인가요? 3 ... 12:59:33 536
1126772 직딩수능맘 8 수능맘 12:59:07 492
1126771 해야할 일이 많아졌는데 더욱 무기력해진 이유가 뭘까요 1 ㅠㅠ 12:58:25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