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0살 넘은 아들하고,영화도 같이 보고 그러시나요?

.. | 조회수 : 2,559
작성일 : 2013-01-08 21:05:40
20살 넘은 아들하고,,
둘이서 영화도 보고 가끔 데이트같은것도 하고..
그렇게 지내시는 분들 많을까요?
IP : 121.136.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정엄마요 ^^
    '13.1.8 9:07 PM (114.203.xxx.92)

    아들이 서른한살인가 두살인데 ㅋㅋ 헷갈리네요
    동생이 가끔 엄마랑 영화보고 식사하고 들어오더라구요
    엄마의 늦복인가봐요~

  • 2. ..
    '13.1.8 9:09 PM (1.225.xxx.2)

    27살에서 이제 28살 된 아들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놀러도 다닙니다.
    왜요?
    같이 다녀도 쇠고랑 안찹니다잉~ 경찰 출동하지 않아요.

  • 3. ...
    '13.1.8 9:11 PM (122.42.xxx.90)

    자녀하고 부모하고 같이 영화보고 데이트 하는 거 보기 좋아요. 딸이랑 그러는건 너무나도 당연시 생각하면서 아들이랑 그러면 마치 미래의 올가미, 결혼기피대상자 처럼 여기는 역차별 시선들이 우스울뿐이죠.

  • 4.
    '13.1.8 9:13 PM (211.246.xxx.184)

    저희가족은
    딸아들 부부가 다함께하기도하지만
    각각 둘이서 만나기도하고 데이트도합니다
    뭐가 이상한가요

  • 5. 효도는 셀프 타령 하면서
    '13.1.8 9:34 PM (58.231.xxx.80)

    아들이 엄마랑 영화만 봐도 고운 눈빛 안보내면서 무슨 효도 셀프 타령하는지

  • 6. 해피
    '13.1.8 10:05 PM (118.37.xxx.204)

    우리아들^^엄마랑 다니는거 좋아해요.
    먹을거 사줘서요..너무 단순한가요 ㅋㅋ
    밤엔 친구들하고 놀고 낮에 엄마랑 놀고..
    우리 아들이 이상한건가요?

  • 7. ...
    '13.1.8 10:41 PM (222.109.xxx.40)

    두달에 한번 정도 영화 보고 외식하고 쇼핑도 같이 하고 해요.

  • 8. 내가사는세상
    '13.1.8 10:43 PM (211.219.xxx.230)

    20살 아들.. 군대 휴가 나와서 엄마랑 데이트 해준다며 영화보고 밥먹었네요...

    해피님 말씀 처럼 지돈 안쓰고 맛난거 먹는 재미 인듯 해요.. 이른 저녁 저랑 먹고, 친구들하고 술마시러 나가요.

    여친 생기면 안할듯 하지만.. 뭐 좋아요.. ^^

  • 9. 올갱이
    '13.1.8 11:27 PM (119.64.xxx.3)

    자식이면 자식이지
    왜 20살넘은 아들이라고 묻는건지...
    20살 넘으면 아들이 남이 되는것도 아닌데
    아들이랑 영화보구요.
    밥도 먹어요
    전 나중에도 셀프효도는 받으려구요

  • 10. ㅁㅁ
    '13.1.9 1:17 AM (115.22.xxx.114)

    전 그런거 무척 좋아보이던데^^
    가족끼리 사이좋고 화목한 거 좋잖아요.
    본인 가족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면, 나와 가정을 꾸렸을 때도 그렇게 나에게 잘 할거라 생각해요.

  • 11. ㅣㅣ
    '13.1.9 8:04 AM (1.241.xxx.246)

    요즘 아들들도 딸처럼 살갑게 많이 굴지 않나요 너무 좋아보이는데요 저런 아들들이 나중에 여친 부인에게도 다정하게 굴 거 같은데

  • 12. ,,,,
    '13.1.9 10:18 AM (1.246.xxx.47)

    여친이없으니 아쉬운대로 엄마랑같이 시간보내는거죠
    여친이나 와이프있으면 서로가 꿈꿀일인가요

  • 13. 늦둥이 제동생
    '13.1.9 1:31 PM (116.32.xxx.211)

    딸인 저보다 나아요.
    영화 신작 나와서 친정엄마가 보고싶다 하시면 둘이 보고와요.
    심야볼때도 있고요.
    외식도 자주하고.. 운동도 함께가고..
    서울에서 학교다니느라 자주는 못가도 하려고 노력하더라구요.
    애같다가도...그럴때 보면 듬직해요.
    여자친구 생기면 못하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72 저 아래 읍읍이 자료 보고요.네거티브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네요.. /// 17:01:42 9
1225371 [선택 6.13] "우리는 원팀".. 與 지방.. ... 17:00:18 28
1225370 벤츠나 BMW에서 운영하는 공식 중고차 싸이트 괜찮나요? 오잉 16:58:36 21
1225369 홍대역 식사 1 대인기피증 16:56:37 52
1225368 천성이 악한 인간 실제로 만나본 적이 있나요? 3 aaa 16:53:36 243
1225367 미담 ㅡ 이재선 (이재명이 쌍욕한 형)씨 가족 9 .. 16:53:08 292
1225366 경북 사시는 분. 조그만 더 힘냅시다. 3 으라차차 16:50:30 126
1225365 제가 죄책감에서 벗어날수 있을까요? 1 베프 16:50:03 189
1225364 추천--육아블로그 1 .... 16:48:13 117
1225363 '최순실 태블릿 허위사실 유포' 변희재 구속영장 5 샬랄라 16:47:04 240
1225362 퍼프소매 바느질 뜯어보면 나팔소매 모양인가요..? 2 .... 16:46:39 99
1225361 합정역 마포만두 사왓는데 6 .. 16:43:54 556
1225360 남자분들 계시면 좀봐주세요 4 11 16:42:55 224
1225359 희안한 도마를 만났어요 2 헌댁 16:42:07 356
1225358 고덕 9호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됐네요~ 3 강동 16:38:08 264
1225357 세월호 관련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징계 내역 5 .. 16:35:45 481
1225356 라디오 오랜만에 듣는데 2 하하 16:35:06 192
1225355 길에서 이상한 사람이 시비걸면 다 60대에요 5 .. 16:34:06 414
1225354 펌)이재명 후보 등록 끝나자마자 자유당 공격 .jpg 29 입진보 꺼져.. 16:29:11 872
1225353 강타 멋있지 않나요??^^ 5 강타팬 16:28:50 383
1225352 인슈텍스 시공해보신분~ 1 오린지얍 16:28:05 70
1225351 공부 못하고 게으른 고딩딸. 4 .... 16:27:54 637
1225350 아빠 때문에 인생 망한 거 같아 보기만 해도 화가 치밀어요 - .. 8 진짜 싫다 16:27:48 775
1225349 자유한국당이 다음 검색어 3위에 올랐네요 1 욕설잔치 16:26:53 317
1225348 자주포 폭발사고로 고통받는 이찬호군을 위해 청원에 한번씩만 동참.. 3 부탁드려요... 16:26:18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