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0살 넘은 아들하고,영화도 같이 보고 그러시나요?

.. | 조회수 : 2,567
작성일 : 2013-01-08 21:05:40
20살 넘은 아들하고,,
둘이서 영화도 보고 가끔 데이트같은것도 하고..
그렇게 지내시는 분들 많을까요?
IP : 121.136.xxx.65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정엄마요 ^^
    '13.1.8 9:07 PM (114.203.xxx.92)

    아들이 서른한살인가 두살인데 ㅋㅋ 헷갈리네요
    동생이 가끔 엄마랑 영화보고 식사하고 들어오더라구요
    엄마의 늦복인가봐요~

  • 2. ..
    '13.1.8 9:09 PM (1.225.xxx.2)

    27살에서 이제 28살 된 아들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놀러도 다닙니다.
    왜요?
    같이 다녀도 쇠고랑 안찹니다잉~ 경찰 출동하지 않아요.

  • 3. ...
    '13.1.8 9:11 PM (122.42.xxx.90)

    자녀하고 부모하고 같이 영화보고 데이트 하는 거 보기 좋아요. 딸이랑 그러는건 너무나도 당연시 생각하면서 아들이랑 그러면 마치 미래의 올가미, 결혼기피대상자 처럼 여기는 역차별 시선들이 우스울뿐이죠.

  • 4.
    '13.1.8 9:13 PM (211.246.xxx.184)

    저희가족은
    딸아들 부부가 다함께하기도하지만
    각각 둘이서 만나기도하고 데이트도합니다
    뭐가 이상한가요

  • 5. 효도는 셀프 타령 하면서
    '13.1.8 9:34 PM (58.231.xxx.80)

    아들이 엄마랑 영화만 봐도 고운 눈빛 안보내면서 무슨 효도 셀프 타령하는지

  • 6. 해피
    '13.1.8 10:05 PM (118.37.xxx.204)

    우리아들^^엄마랑 다니는거 좋아해요.
    먹을거 사줘서요..너무 단순한가요 ㅋㅋ
    밤엔 친구들하고 놀고 낮에 엄마랑 놀고..
    우리 아들이 이상한건가요?

  • 7. ...
    '13.1.8 10:41 PM (222.109.xxx.40)

    두달에 한번 정도 영화 보고 외식하고 쇼핑도 같이 하고 해요.

  • 8. 내가사는세상
    '13.1.8 10:43 PM (211.219.xxx.230)

    20살 아들.. 군대 휴가 나와서 엄마랑 데이트 해준다며 영화보고 밥먹었네요...

    해피님 말씀 처럼 지돈 안쓰고 맛난거 먹는 재미 인듯 해요.. 이른 저녁 저랑 먹고, 친구들하고 술마시러 나가요.

    여친 생기면 안할듯 하지만.. 뭐 좋아요.. ^^

  • 9. 올갱이
    '13.1.8 11:27 PM (119.64.xxx.3)

    자식이면 자식이지
    왜 20살넘은 아들이라고 묻는건지...
    20살 넘으면 아들이 남이 되는것도 아닌데
    아들이랑 영화보구요.
    밥도 먹어요
    전 나중에도 셀프효도는 받으려구요

  • 10. ㅁㅁ
    '13.1.9 1:17 AM (115.22.xxx.114)

    전 그런거 무척 좋아보이던데^^
    가족끼리 사이좋고 화목한 거 좋잖아요.
    본인 가족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면, 나와 가정을 꾸렸을 때도 그렇게 나에게 잘 할거라 생각해요.

  • 11. ㅣㅣ
    '13.1.9 8:04 AM (1.241.xxx.246)

    요즘 아들들도 딸처럼 살갑게 많이 굴지 않나요 너무 좋아보이는데요 저런 아들들이 나중에 여친 부인에게도 다정하게 굴 거 같은데

  • 12. ,,,,
    '13.1.9 10:18 AM (1.246.xxx.47)

    여친이없으니 아쉬운대로 엄마랑같이 시간보내는거죠
    여친이나 와이프있으면 서로가 꿈꿀일인가요

  • 13. 늦둥이 제동생
    '13.1.9 1:31 PM (116.32.xxx.211)

    딸인 저보다 나아요.
    영화 신작 나와서 친정엄마가 보고싶다 하시면 둘이 보고와요.
    심야볼때도 있고요.
    외식도 자주하고.. 운동도 함께가고..
    서울에서 학교다니느라 자주는 못가도 하려고 노력하더라구요.
    애같다가도...그럴때 보면 듬직해요.
    여자친구 생기면 못하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571 강남 부동산 몇몇 특이한 거래.. 1 ... 03:14:49 133
1311570 방사능민감한데 무인xx.. .. 03:10:38 100
1311569 끼 많은 분들 어떻게 발산하세요? 질문 03:08:54 75
1311568 네이버뮤직 앱 쓰시는분 계세요? 2 ㄸㄷ 03:06:09 44
1311567 영어 회화 몇 문장 여쭤봅니다~ .. 03:04:54 60
1311566 아빠맘을 몰라주는 자식들과 그게 서운한 남편사이에서 ^^ 7 문프이고싶다.. 02:59:57 148
1311565 방금 ebs에서 신기한 영화를 봤어요... 2 소리 02:59:03 256
1311564 딘딘 말할때 입모양이 왜 그런건가요 궁금 02:44:39 182
1311563 죽고싶어요 8 02:35:51 443
1311562 충격ㅡ김정은 적화되면 남힌주민 50프로 죽이라고 명령 13 ㅜㅜ 02:35:42 616
1311561 요즘 과일 싸고 양 많은것중 뭐가 맛있나요? 과일 02:21:03 90
1311560 임종헌 어떻게 되었나요? 사법적폐 02:11:53 72
1311559 카레하실때 육수 따로 내세요? 13 질문 01:38:10 668
1311558 [전문]文대통령 교황청 기관지 특별기고문 2 자한당소멸 01:37:55 278
1311557 정치신세계 829. 운전기사 미스테리와 출구전략 3 ..... 01:36:23 251
1311556 혹시 경매투자 하시는 분 계실까요? 경매궁금 01:29:15 129
1311555 이낙연이 있어 햄볶아요 7 밀랍총리님 01:19:48 688
1311554 돈 안 빌려주니 잠수 6 돈이웬수 01:15:43 1,030
1311553 건조해서 손도 논바닥처럼 쩍쩍 갈라지네요 3 에궁 01:03:28 369
1311552 남편이 너무좋아요 10 .. 01:03:10 1,674
1311551 빨리 집사야해요.. 2 울고 싶지만.. 00:58:35 1,219
1311550 '학종은 위선의 입시다' 딱 맞는 말 같네요. 6 ... 00:57:07 616
1311549 제 딸한테 반했어요.^^ 7 엄마 00:45:55 1,827
1311548 시험지 유출..... 진짜 있었어요. 9 가능해요 00:39:44 1,897
1311547 프랑스 유력매체 "文대통령 이미 역사적 인물 되었다&q.. 26 국격이제대로.. 00:39:11 1,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