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0살 넘은 아들하고,영화도 같이 보고 그러시나요?

.. | 조회수 : 2,552
작성일 : 2013-01-08 21:05:40
20살 넘은 아들하고,,
둘이서 영화도 보고 가끔 데이트같은것도 하고..
그렇게 지내시는 분들 많을까요?
IP : 121.136.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정엄마요 ^^
    '13.1.8 9:07 PM (114.203.xxx.92)

    아들이 서른한살인가 두살인데 ㅋㅋ 헷갈리네요
    동생이 가끔 엄마랑 영화보고 식사하고 들어오더라구요
    엄마의 늦복인가봐요~

  • 2. ..
    '13.1.8 9:09 PM (1.225.xxx.2)

    27살에서 이제 28살 된 아들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놀러도 다닙니다.
    왜요?
    같이 다녀도 쇠고랑 안찹니다잉~ 경찰 출동하지 않아요.

  • 3. ...
    '13.1.8 9:11 PM (122.42.xxx.90)

    자녀하고 부모하고 같이 영화보고 데이트 하는 거 보기 좋아요. 딸이랑 그러는건 너무나도 당연시 생각하면서 아들이랑 그러면 마치 미래의 올가미, 결혼기피대상자 처럼 여기는 역차별 시선들이 우스울뿐이죠.

  • 4.
    '13.1.8 9:13 PM (211.246.xxx.184)

    저희가족은
    딸아들 부부가 다함께하기도하지만
    각각 둘이서 만나기도하고 데이트도합니다
    뭐가 이상한가요

  • 5. 효도는 셀프 타령 하면서
    '13.1.8 9:34 PM (58.231.xxx.80)

    아들이 엄마랑 영화만 봐도 고운 눈빛 안보내면서 무슨 효도 셀프 타령하는지

  • 6. 해피
    '13.1.8 10:05 PM (118.37.xxx.204)

    우리아들^^엄마랑 다니는거 좋아해요.
    먹을거 사줘서요..너무 단순한가요 ㅋㅋ
    밤엔 친구들하고 놀고 낮에 엄마랑 놀고..
    우리 아들이 이상한건가요?

  • 7. ...
    '13.1.8 10:41 PM (222.109.xxx.40)

    두달에 한번 정도 영화 보고 외식하고 쇼핑도 같이 하고 해요.

  • 8. 내가사는세상
    '13.1.8 10:43 PM (211.219.xxx.230)

    20살 아들.. 군대 휴가 나와서 엄마랑 데이트 해준다며 영화보고 밥먹었네요...

    해피님 말씀 처럼 지돈 안쓰고 맛난거 먹는 재미 인듯 해요.. 이른 저녁 저랑 먹고, 친구들하고 술마시러 나가요.

    여친 생기면 안할듯 하지만.. 뭐 좋아요.. ^^

  • 9. 올갱이
    '13.1.8 11:27 PM (119.64.xxx.3)

    자식이면 자식이지
    왜 20살넘은 아들이라고 묻는건지...
    20살 넘으면 아들이 남이 되는것도 아닌데
    아들이랑 영화보구요.
    밥도 먹어요
    전 나중에도 셀프효도는 받으려구요

  • 10. ㅁㅁ
    '13.1.9 1:17 AM (115.22.xxx.114)

    전 그런거 무척 좋아보이던데^^
    가족끼리 사이좋고 화목한 거 좋잖아요.
    본인 가족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면, 나와 가정을 꾸렸을 때도 그렇게 나에게 잘 할거라 생각해요.

  • 11. ㅣㅣ
    '13.1.9 8:04 AM (1.241.xxx.246)

    요즘 아들들도 딸처럼 살갑게 많이 굴지 않나요 너무 좋아보이는데요 저런 아들들이 나중에 여친 부인에게도 다정하게 굴 거 같은데

  • 12. ,,,,
    '13.1.9 10:18 AM (1.246.xxx.47)

    여친이없으니 아쉬운대로 엄마랑같이 시간보내는거죠
    여친이나 와이프있으면 서로가 꿈꿀일인가요

  • 13. 늦둥이 제동생
    '13.1.9 1:31 PM (116.32.xxx.211)

    딸인 저보다 나아요.
    영화 신작 나와서 친정엄마가 보고싶다 하시면 둘이 보고와요.
    심야볼때도 있고요.
    외식도 자주하고.. 운동도 함께가고..
    서울에서 학교다니느라 자주는 못가도 하려고 노력하더라구요.
    애같다가도...그럴때 보면 듬직해요.
    여자친구 생기면 못하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67 트윈워시 건조할때? rmfose.. 00:33:07 9
1126566 중2 수학 진도를 00:28:36 55
1126565 영화 클래식 보고있어요 1 ... 00:27:27 91
1126564 얼굴댕기고 주름생기는데 팩 추천해주세요 로드샵도 괜.. 00:25:24 30
1126563 남편이 술마시고 오면서 족발을 사왔어요~ 17 쟤가 왜저럴.. 00:23:53 551
1126562 이런 직원 보셨어요? 7 ... 00:23:50 274
1126561 애가 사고친것같은데 좀 도와주세요~ 1 무서워요 00:23:21 256
1126560 MBC 해직기자 복직 첫날과 이용마 기자의 말 미디어몽구 00:21:55 93
1126559 홈플이나 이마트선 선지안파나요? .. 00:21:14 28
1126558 반려견이 생리를 안해요 ㄴㄹㅇ 00:20:47 77
1126557 이거 웃겨요 ㅋㅋㅋ 문대장을 평생 따르려는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5 ㅇㅇ 00:20:32 276
1126556 파운데이션 바를때 손가락?퍼프?브러쉬? 5 화장고수님 00:10:55 342
1126555 어린아들이 저에게 첨으로 욕을 했어요 5 자식이웬수 00:10:38 439
1126554 tv조선 80조 가짜뉴스 어디에 신고해요? 4 richwo.. 00:08:36 200
1126553 이사선물로 공기청정기 받게 됐는데요 추천바래요 1 설레임 00:08:22 81
1126552 남편에게 '남자'가 안 느껴져요. 9 19금) 00:07:23 723
1126551 어떤분이 꿈얘길 하시기에,,, 님들 00:07:21 109
1126550 만약에 사람들이 알아본다면... 1 ... 00:03:07 135
1126549 서민정 이쁘네요 14 이쁘 00:02:34 1,028
1126548 딸아이가 신경치료 받고왔는데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2 통나무집 00:02:17 222
1126547 진주처럼 생겼는데 더 오묘한빛나는거 이름요 10 보석이름 2017/12/11 711
1126546 저녁을 못먹었는데 지금 먹는게 나을까요? 18 허기 2017/12/11 640
1126545 고등아이 내려놓고 제 일이나 할까요? 3 2017/12/11 676
1126544 정관장 홍삼 반값에 사왔어요~~ 2 득템인가 2017/12/11 919
1126543 Tbs사장님은 돈이없나.. 6 ㅂㄴㄷ 2017/12/11 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