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낯선 건물에서 화장실 다녀올때

관찰력 부족?? | 조회수 : 2,163
작성일 : 2013-01-08 19:59:53

어제 아이 치과에 갔다가요..

기다리는 사이 화장실을 갔어요. 그런데 꼭 저는 낯선 곳에서 화장실을 갔다가 나오면 반대 방향으로 가요.

그러니까 화장실을 가던 방향이죠.

화장실에서 나오면 반대방향으로 돌아와야 하는거잖아요.

저는 단 한번도 한번에 돌아온적이 없어요.

낯선 건물에서 화장실을 찾아 갔다가 볼일을 보고 나올때면 꼭 반대 방향으로 가다가...아!! 아니구나...

하고 돌아와요.

정말 저한테 화가 나요ㅠㅠㅠ

관찰력 부족인가요??

사실 심각한 길치긴 해요ㅠ

여기서 질문은요...

화장실 찾아 갔다 나와서  원래의 방향으로 돌아 오는 것은 본능적으로 움직이는 것 아닌가요? 아님 관찰력 부족인가요??

 

IP : 39.117.xxx.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마도
    '13.1.8 8:03 PM (119.64.xxx.91)

    방향치? 저도 그런경향이 ㅋ

  • 2. 화 날
    '13.1.8 8:03 PM (1.231.xxx.157)

    화 날일은 아닌데요
    낯선곳인데 보통 다들 그렇잖아요??

  • 3. ㅜㅜ
    '13.1.8 8:03 PM (203.226.xxx.123)

    저랑 똑같으시네요.
    전 길치 방향치거든요.
    그래서 그러려니 하고 생각해요.ㅜㅜ
    건물에서 화장실이나 어디 들어갈때 한번더 주위를 확인하고 들어가요.
    그러면 나올때 실수하는 횟수가 줄어들더라구요.

  • 4. ...
    '13.1.8 8:06 PM (89.211.xxx.187)

    저도 그래요. 여자들이 남자에 비해서 공간지각능력이 떨어져서 그렇다고 하던데... 하여튼 방향치에 길치입니다.

  • 5. 길눈이
    '13.1.8 8:20 PM (118.216.xxx.135)

    밝지 못해서 그런거겠죠.
    전 좀 밝은 편이라 그런 경우 당연이 온 길을 되짚어나가는데
    아닌 사람들도 꽤 되더라구요. 첨엔 그게 더 신기했음. ^^;;;

  • 6. 저도 그래요
    '13.1.8 8:35 PM (175.194.xxx.96)

    서울은 너무 복잡해요
    갈때마다 헤매요ㅠㅠㅠㅠㅠ

  • 7. ..
    '13.1.9 8:23 AM (108.180.xxx.206)

    그냥 좀 방향 감각이 좀 안 좋으신듯.. 화낼일은 아니지요. 사람 마다 다르니. 전 그 반대라 제가 다니는 길이 공중에서 보듯이 지도가 그려지거든요. 아무리 방향을 여러번 돌려도 쉽게 바로 찾아 나오는.. 그래서 원글님 같은 분들 보면 처음에 신기했는데 남편이 그러다라구요. ㅎㅎㅎ 그리고 의외로 그러는 사람들 많아요.. 걱정마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16 이 사진 일부러 올린거죠? 노노노노 08:39:14 81
1127215 자식이 한심해 보일때 어떻게 극복하세요? 6 인내 08:30:06 324
1127214 스스로 호적파는 방법은 없을까요?? 4 살기싫다 08:21:18 363
1127213 뮤지컬 관람료 너무 비싸네요 5 뮤지컬 08:18:52 477
1127212 초강력 국제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모습 ggggg 08:10:28 179
1127211 동네 은행이 없어졌네요 3 .... 08:07:15 886
1127210 에어프라이어 밝음이네 08:01:11 189
1127209 같이 복용해도 되나요? 1 복용 07:58:51 178
1127208 세상에 밤새 거실 난방을 5 가도가도 07:50:06 1,823
1127207 월세 사는데 오늘 따뜻한물 안나와서 찬물로 씻고 나왔네요. 11 ㅜㅜ 07:38:13 1,142
1127206 남자들 속에 홍일점으로 사는 엄마들은 왕비대접 받고 사시나요? 12 ** 07:36:42 1,556
1127205 원형탈모로 빵구났는데요 2 지혜구함 07:28:15 317
1127204 헉.. 밖에 온도가 영하14도 맞아요? 4 진짜? 07:23:10 2,414
1127203 혹시 은행원 계세요? 3 ㅇㅇㅇ 07:13:37 858
1127202 대학 새내기 우울증(?) 상담 또는 치료에 대해 4 백야 07:04:16 811
1127201 태어나서 처음으로 안경맞추려는데..안경점에 그냥 가면 되나요? 3 안경 07:00:37 318
1127200 구속영장 기각 5 해법 06:56:11 850
1127199 화성 15호에 과학자들이 놀라는 이유 & 남북공통의제 M.. 3 정봉주의 전.. 06:41:33 769
1127198 평창올림픽 티켓 구매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06:13:28 621
1127197 운세가 정 반대로 흘러가는 경우는 뭔가요? 사주싫으신분 넘겨주세.. 5 ........ 05:43:35 1,150
1127196 추위를 너무 타요. 옷 입는거 조언 부탁합니다 34 추위 05:23:54 2,632
1127195 변호사 개업 선물 3 ss 05:12:10 609
1127194 안 아픈데..돌 무렵 아이들에 계속 약 강제 투약 샬랄라 04:30:53 803
1127193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39 ㅇㅇ 03:03:57 6,420
1127192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9 03:02:48 1,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