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애기엄마 | 조회수 : 2,813
작성일 : 2013-01-08 14:36:45
애기 데리고 문화센터 갔는데,
늦어서 급하게 가느라 그랬는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저는 자고 일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애는 놀라서 다른 엄마가 데리고 있고,
선생님은 제 다리 주무르고 계시고.

문화센터에, 매트 위에서 쓰러졌으니 망정이지
다른 데서 그랬음 어쨌을까 싶네요.

그런데 여기 외국인데, 저 어쩌죠?
남편은 매일 늦고, 의지할 사람 없는데 또 쓰러질까봐 겁나요.
애만 아니면 모르겠는데, 애가 놀랄 게 제일 걱정이에요.
게다가 저 갑상선암 환자이고, 쓰러지는 거(뇌졸증인가요? 지식이 없네요;) 가족력도 있어요.
친척분 중에 그래서 일상생활 불가능하신 분도 있고,
그래서 잘못된 친척아이도 있고.

이거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76.94.xxx.2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8 2:37 PM (59.7.xxx.225)

    병원에 가보셔야죠

  • 2. 음...
    '13.1.8 2:39 PM (211.201.xxx.173)

    윗분 말씀대로 병원을 가보셔야죠. 쓰러지는 원인이 얼마나 다양한데요.
    일단 원인을 알아야하고, 당분간 아이만 데리고 어디 나가는 건 피하세요.
    병원부터 얼른 가보세요. 진짜 길에서 그랬으면 어째요... 어서요...

  • 3. ...
    '13.1.8 2:40 PM (1.244.xxx.166)

    설마 나이젊으신데 뇌졸중은 아니실테고요.
    저도 아이낳고 1년은 어지럼증있어서 고생했는데
    원글님도 평소 조금이라도 어지럼증 느껴지면 얼른 앉거나 누우세요.

    저도 주말부부에 혼자라서 나 쓰러지면 애가 일주일뒤에 발견되는거 상상하면서
    끔찍했어요.
    남편더러 낮에 한두번은 전화해달라고 해주세요.
    전화안받으면 뭔일났는지 알수있도록.

  • 4.
    '13.1.8 2:42 PM (208.90.xxx.74)

    처음이신건가요?가족력도 있으시다니
    혹시 간질발작이신가 싶네요.
    본인이 그렇게 모르실정도고 자고일어난거 같다니.
    윗분들 얘기대로 얼른병원가세요

  • 5. ..
    '13.1.8 2:51 PM (218.144.xxx.71)

    제가 그래서 아는 아줌마가 팔다리 주물러주고 깼는데요.. 대학병원가서 여러검사 받으니 신경성 경련이라고
    하여 그냥 약만 처방 받았네요.. 여러가지 스트레스등 조금 줄이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그러더라구요.

  • 6. 병원
    '13.1.8 2:53 PM (121.139.xxx.140)

    병원가셔요
    그래도 너무 겁먹지 않으셔도
    되는것이
    쓰러지는것중 여자들 단순히 체력떨어져서가 많아요
    생리때라던가
    체했다던가해서요
    이때는 오히려
    원인보다 쓰러질때
    머리나 얼굴 다치느냐가 문제라더군요
    원글님은 다행히 안다치셨으니까
    불안하지않게 병원가셔서
    검진받으시고
    별이상 없으면
    건강관리 잘하셔요
    체중늘리고
    잠잘자고
    붙는옷 입지않고
    등등

  • 7. 병원
    '13.1.8 2:55 PM (121.139.xxx.140)

    그리고
    윗댓글 말처럼
    어지러우면
    버티고 서있지말고
    얼른 앉던가
    눕던가 하세요
    쓰러지면서
    다치는게 무서운거라

  • 8.
    '13.1.8 8:05 PM (59.6.xxx.31)

    저 몇년전에 이유없이 쓰러졌었어요.
    다행히 친구 가게에서 일어난 일인데 원글님처럼 잠깐 자고 일어난 느낌!!
    제가 미련한데가 있어서 병원 안가고 버텼는데요.
    1주일후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려움증이 나타난거여요.
    병원갔지요. 개인병원에서는 암말도 없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로 가라고
    추천서 써주더라고요.
    MRI찍었네요. 근데 혈관이 너무 깨끗하더라는 미세혈관조차도....
    얼마전에 인터넷에 나왔어요. 몇년지난 그병에 대해....

  • 9.
    '13.1.8 8:08 PM (59.6.xxx.31)

    아무 병도 없어도 갑자기 젊은 사람이 쓰러질 수도 있대요.
    너무 겁먹지 마시고 조심하세요.
    의사선생님이 강조한것
    스트레스 받지 말고 어지러울때 조심하고
    운동(규칙적으로)하고 채소 많이 섭취하라고 하데요.

    한 3년 지났나보네요.
    지금은 건강해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187 Obs 에 이재명 나와요 1 일베아웃 19:01:47 71
1227186 한고은, 전지현 코 성형 한 건가요? 1 ... 18:59:51 67
1227185 무법변호사 보시는 분들 궁금한 점이 있어서 질문이요 궁금이 18:57:56 65
1227184 바른정당은 건물 월세나 선거비용 어디서 조달할까요? 2 ㅇㅇ 18:56:41 119
1227183 냉동 새우 어디 브랜드가 괜찮나요? ... 18:56:33 35
1227182 노견 보내보신 분들.. 1 ... 18:56:17 96
1227181 아래 폭스뉴스 클락하지 마세요 3 나무 18:54:50 112
1227180 가볍고 이쁜 백팩 있을까요?? 3 ... 18:53:47 215
1227179 싱글 재테크 첨 해보려는데 도와주세요~~ 7 고시원가자 18:53:19 189
1227178 사촌언니가 아는 남자 주선했는데.. 1 소개팅 18:50:27 317
1227177 요즘 음식들이 죄다 맛있는 이유 10 ㅇㅇㅇ 18:47:30 899
1227176 운동안하는 사람이 할만한 운동은? 4 또로똥 18:45:00 395
122717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회담에 대한 폭스뉴스입니다.. 3 ㅇ1ㄴ1 18:40:37 414
1227174 고3 수험생 스트레스 정신과 2 궁금 18:35:17 330
1227173 지하철.. ... 18:34:39 149
1227172 약올리는 건지 뭔지.. 6 ... 18:34:33 519
1227171 문재인이 있다는 건 세계의 행운 22 세계 석학 18:32:35 872
1227170 읍읍이 개소식인데요 9 이상해 18:31:10 561
1227169 김상수 작가 페북 '문 대통령을 기다리는 김여정의 표정에는' 2 ^^;; 18:30:49 627
1227168 35세 늙는가봐요 .. 8 ㅜㅜ 18:29:21 918
1227167 비슷한 연령대 여자 연예인 동안이고 세련되 보이는게 나아요 18:23:28 262
1227166 영어 잘하시는 분들 좀 봐주세요~ 3 ".. 18:21:05 390
1227165 술담배 안하는 남자와 5 살면 18:20:40 313
1227164 토지와 건물주가 다를 때 6 미아 18:07:02 674
1227163 남경필이 이재명에게 선전포고 날렸네요 38 현금연대 17:57:29 2,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