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유쾌한 대화를 위한 비법 좀 나눠주세요

ㅎㅎ | 조회수 : 738
작성일 : 2013-01-08 13:45:02
비법 좀 나눠주세요~ 이래놓고 리플 없으면 엄청 민망한데ㅎㅎ
그래도 2013년 시작하면서 좀 더 웃고 살고 싶어요!!

사는데 소중한 코드 중에 하나가 유머,인것 같아요.
유머가 있으면 어떤일도 조금 부드럽게 진행이 되죠..
인간관계의 윤활류적인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스스로가 많이 웃으면서 사는거쟎아요.
저는 한때는 웃긴 사람이었다가, 또 한때는 진지한 사람이었다가, 그랬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를 웃긴 친구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고 진지한 사람으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구요.

제가 웃겼던 기간엔,
제 주위에 그 전에 타고나기를 웃긴 친구가 있어서 그 친구한테 배웠던 것 같아요
그 친구 주위에 한 1년 있었더니 그 친구가 없어도 전 웃긴 사람이 되더라구요
그리고 재미있는 말투나 표현을 기억해 두고 심지어 저질 기억력 탓에 기록해;; 두고 써먹고 그랬구요
또 내가 이런말을 하면, 상대방은 이런 대답을 할 수 있다라는 것까지 염두해 두고 말을 던져요.
대답을 예상하며 웃음 코드를 찾기 위한 질문이나 대화를 시작하는 거죠.

근데 그 기간엔, 주위에 대화가 끊기면 내가 너무 불안해요
이 사람이 나를 만나서 몇 분 이내로 웃지 않으면 마음이 안놓이구요 

그러다가 너무 피곤해져서, 내가 왜? 내가 왜 이사람들을 웃겨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나서부터
모든걸 탁~ 놓고 대화가 끊기든 말든 내 탓은아니네~ 하기 시작한 이후로
조금 진지한 사람이 되었어요 

그런데 유머를 타고난 사람이 아니고선
노력도 하는 것 같아요.
제 친구 하나도 끊임없이 유머를 시도해요 썰렁한것 부터.
처음엔 아무도 반응을 하지 않고 쟤 왜저래? 부터 시작합니다.
저도 그랬어요 처음 이 친구 봤을때요.
하지만 그 친구는 굴하지 않고 끊임없이 시도해요
그러다 보니 어느새, 그 아이가 웃긴 애가 되어 있더라구요

또 어떤 친구는 웃기진 않은데
항상 어떤 토론의 화제를 자연스레 만들어내요
그게 피곤한 토론이라기 보다 한번쯤 머리 굴리며 생각을 나눠보는 기회를 갖게 해요.
그래서 대화가 활기차 지는 느낌이 있어요.

또 어떤 사람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은 사람.
하지만 이경운, 들을 땐 재미있지만 대화의 핑퐁같은게 없어서 좀 아쉬운것 같아요.

한 친구는 
신해철 광팬이 되어서는 라디오 방송을 끼고 살더니 그렇~~~게 말이 많아지고
웃겨지더라구요
신해철... 아우~ ㅎㅎ
이 경우도 유머가 학습된 경우 같아요 

여기에 말빨 세시고 한 유머 하시는 분들
대화를 매끄럽고 세련되게 이끌어 나간다고 생각되는 분들
팁좀 나눠 주세요~
배우고 싶어요



IP : 61.79.xxx.2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2:00 PM (58.234.xxx.9)

    많이 보고 읽고 듣고. 일단 컨텐츠가 많아야 화제도 풍부해져요. 거기에 생각을 많이하면 사고가 유연해져서 말랑말랑한 유머스러움이 나오지요. 그냥 우스개들 외웠다가 써먹는건 잠시 웃기지만 그 사람 자체가 센스있거나 유머스러워지는건 아니에요.
    제 주변 친구들은 다들 한 말빨해서 모이면 거의 토론급인데, 그걸로 먹고사는 친구들도 있고요. 공통된것은 다들 여러방면에 관심과 지식을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선입견같은것이 없고요. 삶에 대한 태도도 용감하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63 우효광이 이병헌 소속사네요 ... 09:59:29 31
1126662 기도 쎄신 분의 글을 읽다가 2 .. 09:55:37 132
1126661 저렴한 패딩을 사서 입혔더니 3 어쩜 09:55:07 346
1126660 뜨거운 무쇠팬 손잡이에 손 도 익어요 2 09:54:23 70
1126659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1(월) 1 이니 09:53:23 23
1126658 서울 호텔 뷔폐 맛있고 분위기 좋은곳 추천해주세요~ 뷔페 09:53:10 41
1126657 물리학과 대학 고민 아들입시 09:52:03 99
1126656 개인연금 고민 09:51:58 41
1126655 암환자 5프로 본인부담 3 암암 09:49:43 236
1126654 회사 그만두고 전업 후회하신 분들 있나요.. 너무 힘드네요.. 12 유지니 09:47:47 403
1126653 고전을 읽으면 좋은점이 무엇인가요? 09:46:16 54
1126652 현실적으로 중경외시보다 지방교대가 낫지않나요? 10 밑에글보고 09:44:40 398
1126651 중3 고3 교복 하복 및 체육복 지금 버릴까요? 4 ... 09:43:32 142
1126650 다육이 혹은 난 종류고요. 잎테두리쪽으로 흰빛이 도는거요. .. 2 식물이름이요.. 09:43:04 35
1126649 아이들 기모셔츠, 기모바지에 내복입히나요? 6 sara 09:42:49 167
1126648 언제까지 스티커 좋아할까요 .. 09:39:43 67
1126647 요즘 맛들인 아침식사 팁 하나 5 .. 09:33:20 1,199
1126646 여론 반대에도 끝내 ‘김영란법’ 후퇴시킨 정부 7 샬랄라 09:32:24 325
1126645 일반고재학생 수능만점 강현규군 인터뷰 1 ... 09:30:09 625
1126644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돌려봤더니 유류세 09:28:50 259
1126643 냉동떡과 옥수수 어떻게 먹어야하나요 5 ........ 09:27:29 213
1126642 길고양이집요... 3 냥사랑해 09:24:19 151
1126641 나이 차이 나는 부부 어때요? 17 나이 09:21:50 1,087
1126640 [뉴저지 버겐고 -I hate Koreans! Spanish 교.. 4 이선주 09:20:08 245
1126639 안전한 생리대 뭐 쓰세요? 1 문의 09:18:10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