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유쾌한 대화를 위한 비법 좀 나눠주세요

ㅎㅎ | 조회수 : 744
작성일 : 2013-01-08 13:45:02
비법 좀 나눠주세요~ 이래놓고 리플 없으면 엄청 민망한데ㅎㅎ
그래도 2013년 시작하면서 좀 더 웃고 살고 싶어요!!

사는데 소중한 코드 중에 하나가 유머,인것 같아요.
유머가 있으면 어떤일도 조금 부드럽게 진행이 되죠..
인간관계의 윤활류적인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스스로가 많이 웃으면서 사는거쟎아요.
저는 한때는 웃긴 사람이었다가, 또 한때는 진지한 사람이었다가, 그랬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를 웃긴 친구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고 진지한 사람으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구요.

제가 웃겼던 기간엔,
제 주위에 그 전에 타고나기를 웃긴 친구가 있어서 그 친구한테 배웠던 것 같아요
그 친구 주위에 한 1년 있었더니 그 친구가 없어도 전 웃긴 사람이 되더라구요
그리고 재미있는 말투나 표현을 기억해 두고 심지어 저질 기억력 탓에 기록해;; 두고 써먹고 그랬구요
또 내가 이런말을 하면, 상대방은 이런 대답을 할 수 있다라는 것까지 염두해 두고 말을 던져요.
대답을 예상하며 웃음 코드를 찾기 위한 질문이나 대화를 시작하는 거죠.

근데 그 기간엔, 주위에 대화가 끊기면 내가 너무 불안해요
이 사람이 나를 만나서 몇 분 이내로 웃지 않으면 마음이 안놓이구요 

그러다가 너무 피곤해져서, 내가 왜? 내가 왜 이사람들을 웃겨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나서부터
모든걸 탁~ 놓고 대화가 끊기든 말든 내 탓은아니네~ 하기 시작한 이후로
조금 진지한 사람이 되었어요 

그런데 유머를 타고난 사람이 아니고선
노력도 하는 것 같아요.
제 친구 하나도 끊임없이 유머를 시도해요 썰렁한것 부터.
처음엔 아무도 반응을 하지 않고 쟤 왜저래? 부터 시작합니다.
저도 그랬어요 처음 이 친구 봤을때요.
하지만 그 친구는 굴하지 않고 끊임없이 시도해요
그러다 보니 어느새, 그 아이가 웃긴 애가 되어 있더라구요

또 어떤 친구는 웃기진 않은데
항상 어떤 토론의 화제를 자연스레 만들어내요
그게 피곤한 토론이라기 보다 한번쯤 머리 굴리며 생각을 나눠보는 기회를 갖게 해요.
그래서 대화가 활기차 지는 느낌이 있어요.

또 어떤 사람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은 사람.
하지만 이경운, 들을 땐 재미있지만 대화의 핑퐁같은게 없어서 좀 아쉬운것 같아요.

한 친구는 
신해철 광팬이 되어서는 라디오 방송을 끼고 살더니 그렇~~~게 말이 많아지고
웃겨지더라구요
신해철... 아우~ ㅎㅎ
이 경우도 유머가 학습된 경우 같아요 

여기에 말빨 세시고 한 유머 하시는 분들
대화를 매끄럽고 세련되게 이끌어 나간다고 생각되는 분들
팁좀 나눠 주세요~
배우고 싶어요



IP : 61.79.xxx.2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2:00 PM (58.234.xxx.9)

    많이 보고 읽고 듣고. 일단 컨텐츠가 많아야 화제도 풍부해져요. 거기에 생각을 많이하면 사고가 유연해져서 말랑말랑한 유머스러움이 나오지요. 그냥 우스개들 외웠다가 써먹는건 잠시 웃기지만 그 사람 자체가 센스있거나 유머스러워지는건 아니에요.
    제 주변 친구들은 다들 한 말빨해서 모이면 거의 토론급인데, 그걸로 먹고사는 친구들도 있고요. 공통된것은 다들 여러방면에 관심과 지식을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선입견같은것이 없고요. 삶에 대한 태도도 용감하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425 워드 잘 아시는 분 도와주세요 .. 04:41:30 3
1224424 에어서울) 전자티켓도 받았는데..공항 가니 "예약 안 .. .. 04:33:05 44
1224423 똥배= 자궁근종?? 6 ㅇㅇ 03:40:44 358
1224422 독립하는 과정에서 가족과의 트러블, 어떻게 조율해야 할까요? 11 새벽비 03:31:01 321
1224421 강아지산책이 보기랑 다르게 힘드네요 8 ㅇㅇ 03:15:20 406
1224420 (속보)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은 안전하고 북한은 번영될 것 8 ........ 03:06:30 992
1224419 분명히 봤는데 안본것처럼 줄거리가 전혀 기억 안나는 영화 있나요.. 2 ... 02:59:34 203
1224418 오만과편견 영화 봤는데요 5 02:58:47 402
1224417 샐러드마스터 쓰는분들 질문이요 2 02:42:46 308
1224416 원순씨를 지지합니다!!!!!!!!!!!!!!!! 1 themid.. 02:38:15 153
1224415 근데 네이버 댓글이 또 뭔가 이상해지지않았나요? 1 ... 02:33:55 351
1224414 문프와 트럼프 넥타이~~ 5 ... 02:32:30 812
1224413 새로 이사온 큰집에 나혼자 돈벌어서 산 내집이라는 남편. 아휴 4 아휴 02:31:37 927
1224412 일본만 그런줄 알았더니 중국도 겐세이질... 11 회담 02:28:38 641
1224411 예민하신 분들 실리콘냄새.. ... 02:25:28 136
1224410 트윈워시..플러스 설치 할때 사이즈?// 2 세탁기 02:18:48 102
1224409 문대통령 오늘따라 잘생겼네요 4 ㅂㅅㅈㅇ 02:17:47 524
1224408 트럼프,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것이 행운&.. 13 ㄷㄷㄷ 02:16:42 1,418
1224407 담배피는 남편에게.. 1 7년째 투쟁.. 02:15:26 225
1224406 콩자반이 덜익어 딱딱하면 후속조치 가능한가요? 2 ㅡㅡ 02:15:24 154
1224405 밑에 글보니 저 좋다던 남자들 공통점 3 밑에 02:05:09 781
1224404 최순실 맥주를 마시고 싶은 밤 깍뚜기 01:55:36 370
1224403 홍일권 배우...이렇게 싱그러운 50대라니 happy 01:55:05 798
1224402 갈비집 불판사건에서 다친아이 엄마역으로 나온 탈렌트 이름이요 미스 함무라.. 01:49:31 398
1224401 cgv에서 라이프 오브 파이 해요 늑대와치타 01:47:54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