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사를 바란다면 좀 그럴까요;

헐. | 조회수 : 1,465
작성일 : 2013-01-07 11:51:17

토요일에 대형사고가 있었어요.

 

제 친정부모님은 월세 받고 사세요. 4층건물.

4층은 저희 친정부모님 사시고,

2,3층 모두 사무실 세를 주고 있습니다.

 

토요일에 2층 사장님이 올라오더라구요.

천장에서 물이 샌다며 아무래도 3층에 어디 수도가 파열된게 아닐까 하구요.

겨울이라 그럴지도 모르겠다 하면서 3층 갔는데

 

사람도 없고, 입구는 번호키로 잠겨 있고,

3층은 직원이 한명만 오가는데 (옆 건물에 또 사무실이 있어요)

그 직원은 전원이 꺼져있고,

사장은 안받구요.

 

더 크게 터지면 어쩌냐 발 동동 거리는데 사장이 겨우 전화를 받더라구요.

(통화시도한지 근 30,40분만에..)

 

해외여행갔대요. 다 같이...

어쩐지 부모님이 3층이 안온지 며칠되었다 하더라구요.

 

 

입구번호키를 받고 들어갔더니....세상에.

사무실 세면대에 물을 켜놓고 가서

 

3층 사무실 전체가 물 바다가 되어있더라구요.

방이 4개인데 제일 큰방에 세면대에서 며칠동안이나 물이 줄줄 세면서 (배수구를 열어놨는데, 막힌듯)

다른 방 모두 잠기고...

 

 

부모님이랑 같이 갔던 저랑 완전 놀래서

이게 무슨일이냐고...;;;

 

당장 집이 고장나게 생겼으니

2층 사장님이랑 저희부모님 저랑...

빗자루, 대걸레로 그 넓은 사무실 다 치워가며 물 쓸어내고..

3층에서부터 계단으로 내려간 물이

2층에서부터 이미 얼더라구요;;;

 

펌프가 있는것도 아니라 - 게다가 주말....빌릴데도 없고.

그대로 흘려보내고 삽으로 계단이랑 건물입구 얼음 죄다 얼은거 다 깨고...

 

............사장은 해외에 있다고 죄송하다고, 근데 자기네가 켜놓고 갔을리가 없다고만하고.;;

자기가 최대한 일찍 간다며 일요일 점심에 온다고 하더라구요.

 

2시간을 고생해서 잠기고 대충 쓸어내고 보니

저랑 부모님 손에 물집잡히고 몸살에....2층 사장님도 같이 고생하시고, 천장에 물새서 난로켜고...

 

 

3층에는 그날 저녁에 3층 사장님이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이 와서 대충 치우더라구요.

 

 

완전 사고였고, 3층 부주의였지만

부모님께서는 사람이 살다보면 잊을수도 있지...뭐 그러셨거든요.

 

 

그리고 일요일.

사람들이 3층에서 왔다갔다 하더라구요.

 

그럼 인간적으로

자기들이 와서 저희 부모님께 죄송하다고 사과라던가,

대신 다 치워줬는데 고맙다라던가

인사가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분명 저희집에 사람있는거 봤다는데요,

그냥 자기네 사무실 상황만 보고 갔대요;;;

 

예전부터 좀;;; 자기들마음대로 하는게 있긴 했지만

이건 정말 몰상식한게 아닌지...

 

아무것도 모르는 노인네 둘이 관리한다고 만만하게 보는건지;;;

이해를 못하겠어요.

 

제가 가서 너무하는거 아니냐..하는거 오지랖일까요?;;

정말 속상해요;

 

 

IP : 211.217.xxx.2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1:53 AM (1.221.xxx.93)

    가서 뭐라고 하는거 하나도 안 이상하네요
    헐 그 분들 정신을 어디 팔고 다니는거에요?
    당장 가서 한소리 하세요

  • 2. ..
    '13.1.7 11:55 AM (121.157.xxx.2)

    비용청구하세요..

  • 3. ...
    '13.1.7 11:56 AM (218.236.xxx.183)

    그정도로 샜으면 나중에 아랫층 천정 다 일어날겁니다.
    수리비 다 청구한다하세요...

  • 4. 아이고
    '13.1.7 12:45 PM (58.232.xxx.130)

    정말 뻔뻔한 사람들이네요. 자기들도 잘못한 걸 알기는 할텐대 넘 쪽 팔려서 사과하러

    못 왔거나 수리비 청구 당할까봐 무서워서 그러는거 같네요

  • 5. 잉글리쉬로즈
    '13.1.7 1:16 PM (218.237.xxx.213)

    당장 뭐라고 하세요. 수리비, 청소비 꼭 청구하셔야 돼요. 제가 여자 혼자 사업하다보니, 제 돈 내고 억울한 일 당하는 경우가 많아서, 참다가 참다가 병 왔어요ㅠㅠ 이제 안 그러기로, 마음 굳세게 먹고 삽니다. 꼭 못 받아내더라도 함부로 못하고, 만만히 얕잡아 보진 못하더라구요. 부모님은 나중에 병원비 들 수도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686 아이가 한달에 한번 여행가고 싶대요 에혀 14:33:52 17
1224685 북한 원산 가는 우리기자들은 어디소속 기자들인가요? 1 .... 14:31:00 29
1224684 고등아이 학습 코칭 도움 될까요? 1 학습코칭 14:30:19 23
1224683 남경필이냐 이재명이냐 적절한 2컷 만화 링크 2 ... 14:28:08 137
1224682 노통 추도식에 이해찬 의원님이.... 2 좀전 14:28:04 243
1224681 뭔지모르게 마음이 불편한 날 123 14:27:36 78
1224680 편평사마귀 피마자오일이 효과좋네요! 1 이얍 14:26:47 99
1224679 고등 전교 등수... 담임도 몰.. 14:24:53 127
1224678 25평 신혼부부 입주하는데 중문 필수인가요? 7 궁그미 14:19:22 248
1224677 홍경민 흔들린우정 때 되게 잘생겼네요 4 ㅇㅇ 14:19:14 211
1224676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 목사 여권 무효화 해제돼 2 light7.. 14:13:03 260
1224675 이명과 환청 어떻게 다른건가요? 3 궁금 14:09:03 218
1224674 31개월 아기.. 분리불안이 생긴거같아요.. 3 걱정 14:01:46 307
1224673 노대통령 추도식 생방송 링크입니다. 15 ... 14:00:51 440
1224672 땀 나고 더워지면 피부 안좋은 분들 계세요? 1 ㅇㅇ 14:00:17 175
1224671 초등아이 앞니 살짝 삐뚤어졌는데 크면 좀 나을까요? 1 ........ 14:00:13 126
1224670 우울증약 먹고싶은데 기록남는다는 말이 뭐에요? 9 ..... 13:56:09 469
1224669 젠틀재인 카페지기 글JPG 11 징글징글해 13:53:36 786
1224668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엑셀 배우는데 2 ㅇㅇ 13:52:22 620
1224667 요즘에 옷들 어떻게 입고 다니세요?? 13 봄여름가을겨.. 13:51:39 1,150
1224666 이런아이 콩쿨 나가보는거 어떤가요? 7 ... 13:50:05 222
1224665 강서구 신경정신과 알려주세요. 13:49:03 70
1224664 이 코트 (버버리?) 어떤가요? 7 옷옷 13:47:51 445
1224663 40 넘어서 치아교정 하신분 계세여? 12 ㅇㅇ 13:47:48 468
1224662 침 맞고나면 효과 바로 느껴지나요? 5 한의 13:47:11 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