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불속통에 커버 씌우기 너무 귀찮아요

이불 | 조회수 : 2,439
작성일 : 2013-01-06 17:17:41

결혼하면 예쁜 이불 덥고 자는 게 꿈이어서 신혼 살림 준비하며 신혼일 때 이불커버류 아이쇼핑 엄청하고

이쁜 걸로 골라 골라 여러 개 샀었는데 이제는 다 귀찮네요 ㅠㅠ

그냥 차렵이불만 덥고 세탁기에 빨아 쓰구요.

이불커버 벗기고 다시 일일이 씌우고 하자니 체력소모가 넘 심해서 이불장에 짱 박혀 있어요.

남편도 저도 잠버릇이 심해서 한 이불 덮으면 누군가 한명이 돌돌 말고 자고 있어서 요즘은 각자 차렵이불 하나씩 덥고 자구요.

이불장에 있는 이불커버 보니 그땐 무슨 열정으로 이것들을 사들였나(내 돈...) 하는 생각이 새삼 드네요.

IP : 1.244.xxx.1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6 5:44 PM (110.14.xxx.164)

    커버 뒤집어 놓고 그 위에 속통 올리고 다 묶은뒤에 확 뒤집어줍니다
    차렵은 추워서 못쓰고요
    요즘은 양모 속통에 실크속통 하나 더 겹쳐서 넣어요

  • 2. 쉽게
    '13.1.6 5:51 PM (61.75.xxx.35)

    윗분들과 같아요.
    커버를 완전히 뒤집어 바닥에 쫙 핀 상태에서
    속통을 그 위에 쫙 핍니다.
    그리고 자크가 있는 쪽의 반대편에서 부터 돌돌 말아 옵니다
    그 후에 자크 쪽의 두장 사이에 손을 넣고 쏙 빼면서
    이불을 털 듯이 쭉 피면 속동이 커버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런 후 자크 닫으면 끝

  • 3. ^ ^
    '13.1.6 5:55 PM (121.130.xxx.7)

    윗분들 상세한 설명 감사드려요.

    근데 저도 결혼 20년차지만 신혼 새댁일 때 이불속통 씌우기의 번거로움을 간파하고
    차렵만 쓰고 있어요.
    애들도 전부.

    아무리 간단하네 어쩌네 해도 뺐다 넣었다 너무 귀찮아요.
    재작년에 코스트코에서 속통 하나 산 거 있는데 처음엔 커버 씌워 쓰다가 결국 차렵처럼 그냥 쓰고 있어요.

  • 4. ...
    '13.1.6 8:10 PM (115.23.xxx.75)

    전 그래서 그런 이불 이제 안 사요. 좀 추워도 차렵이불로 버티고 있어요. 추우면 하나 더 올려 두개 덮지 하는 생각으로요.

  • 5. 저두요
    '13.1.6 8:30 PM (61.84.xxx.208)

    21년차인데 몇년전부터 커버는 손도 안대고 차렵만 사용중이요.
    거위털 덮고 싶은데 포기했습니다.
    극세사 두툼한걸로 자주 세탁하면서 사용하는데 너무 좋아요.

  • 6. 서니맘
    '13.1.7 11:21 AM (1.251.xxx.48)

    히히 저와 비슷하신 분도 있내요. 저는요 너무 추워 안에는 극세사 이불(몇년 된거라) 위에는 차렵이불 겹쳐서 덮어요. 그냥 덮으면 미끌어 지니 중간 중간 바느질 했구요. 너무 따뜻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53 이쟤명과 강용석 3 환상적 01:30:56 113
1310952 신체 특징 주장해서 맞춘다고 해도 9 ,,,, 01:20:53 163
1310951 전자기기 직구시 모델별 1개만 들여올수 있다고???? 전자기기? 01:20:50 42
1310950 김여사 님의 옷과 외모 평가... 이제 좀 솔직해 집시다! 29 국밥 01:11:41 885
1310949 퀴즈) 가을걷이냐, 가을 거지냐…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돌입 ㅇㅇ 01:04:18 76
1310948 마크롱 부인 머리는 가발일까요? ... 01:02:13 174
1310947 숭실대 잘 아시는분~~ 3 숭실대 00:56:20 408
1310946 버리는게 이렇게 쉬운것을.. 5 무기력 00:55:08 861
1310945 82쿡 나빠요... 1 ... 00:54:37 355
1310944 지고트라는 여성의류 브랜드 3 00:54:24 481
1310943 아이생일 다가오니 또 기억이 나네요 서운 00:54:21 190
1310942 붙는 얇은 니트티에 어울리는 하의는 2 숙명 00:49:59 210
1310941 중고판매했는데요 2 ㅂㅈ 00:44:40 398
1310940 이제 솔직하게 살려구요 2 X 00:39:00 615
1310939 문정동, 오뎅(어묵)집 다녀왔어요..ㅎㅎㅎ zzz 00:34:34 529
1310938 멜론(음원사이트)에 이제 mp3다운만받는 이용권은 없나요? 3 ㅇㅇ 00:30:32 321
1310937 신세계몰에서 병행수입하는 프라다 가방이나 지갑은 진품이죠? 4 Jh 00:22:33 752
1310936 김정숙여사 샤넬재킷 입었네요 10 ... 00:21:30 1,789
1310935 발시려운건 혈액순환 문제인가요 7 ... 00:16:49 983
1310934 엄마얼굴이 보이시나요 아빠얼굴이 보이시나요.. 1 .. 00:14:01 592
1310933 시어머니가 돈주신다는데 받아야하나요? 16 ㅇㅇ 00:11:12 2,135
1310932 시민의날개에서 시민의눈에 현사태에 대한 권고안을 내렸습니다. 2 시눈 00:10:21 244
1310931 피티 받을때 1 운동 00:08:28 168
1310930 식탐부려 배가 빵빵해졌는데 어떻게 가라앉혀요? ㅇㅇ 00:07:29 153
1310929 해외직구tv 내수용과 다를까요? 1 ........ 00:03:23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