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래기 삶은 것 두덩이 어떻게 해 먹나요?

냉장고에 있어요 | 조회수 : 1,953
작성일 : 2013-01-06 10:17:50
어제 어머님이 시래기 삶은 것 두덩이 주셨어요.
제가 남이 해준 것 먹기만 했는데, 막상 재료를 받으니까 
어떻게 해 먹어야 할지 모르겠네요.
맛있게 요리 해 먹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시골에서 직접 농사지어서 말린 시래기 삶아주신거거든요.
꼭 알려주세요~
IP : 124.54.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냠~
    '13.1.6 10:20 AM (39.120.xxx.193)

    1. 다싯물 내서 된장이랑 청양고추 고춧가루 조금 넣고 자글자글 지져먹기
    2. 쫑쫑썰어서 들기름에 살짝 볶고 씻은 쌀위에 얹어서 시래기밥 해먹기
    (양념장이랑 쓱쓱 밥물은 살짝 작게 잡으세요. 고슬해야 맛나요)

  • 2. 후하
    '13.1.6 10:22 AM (1.177.xxx.33)

    그걸 한번먹을분량으로 나눕니다.
    빨리 다 먹을거 아님..나머지는 냉동실에 넣구요.
    한번 먹을분량만 빼냅니다.

    저는 보통 김치찌개나 찜할때 넣구요.방금도 시래기 넣은 김치찌개 다먹었어요.
    시래기국을 보통은 끓이기도 하구요. 그건 맑은 국처럼 만드셔도 맛있어요.
    된장풀고 끓이는거요.

    고등어나 갈치 이런 생선조림에도 시래기를 넣으면 맛이 엄청나게 깊어집니다.

    지금 생각나는건 이정도네요.

    꽉 짜서 그렇지 양이 적은건 아닐겁니다.적당히 소분하고 먹을건 적당히 잘라서 요리하심 되요

  • 3. 아침에
    '13.1.6 10:29 AM (218.49.xxx.153)

    전 살뜨물넣고 된장풀고 버섯가루 새우가루 들깨가루 왕창 넣고 국으로 끓여 먹었어요

  • 4. 애셋맘
    '13.1.6 10:36 AM (1.246.xxx.85)

    우선 두덩이를 먹을만큼씩 냉동보관하시구요 하나를 꺼내서 된장+고추장약간+고춧가루+다진마늘+파+들기름약간+국간장넣어 조물조물 해두신후 쌀뜨물+다시멸치넣고 바글바글 끓여요 시레기된장지짐이요~

  • 5. 음..
    '13.1.6 10:37 AM (124.5.xxx.135)

    양념해서 볶아먹고, 시래깃국 끓여 먹고, 시래기밥 해서 먹고
    두 덩어리로 부족할 만큼 종류는 많아요.
    레시피 82에서도 찾을 수 있고요.^^

  • 6. 봉지굴
    '13.1.6 11:40 AM (180.230.xxx.93)

    시래기나물.....냄비에 굴씻어넣고 마늘넣고 자글자글 끓이다가 시래기 썰어넣고 볶다가 들깨가루 양파 파 넣고 들기름에 둘러냅나다..

  • 7. 수수
    '13.1.6 11:50 AM (118.223.xxx.115)

    썰어서 국간장과 약간의 다진마늘,들기름에 잠시 재웠다가
    불에올려 볶아주고 다시물 자작하게 넣어 약한불에 뚜껑덮고 두었다가 들깨가루 넣어 섞어주면 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고민 01:45:37 12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연기법 01:45:10 38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44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07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15 ..... 01:19:32 1,104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245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98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5 82님들 00:57:46 314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6 중딩 00:57:00 454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4 꺙꺙이 00:46:57 827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475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779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20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46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2 ... 00:33:59 1,109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876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708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23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25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8 tmgvj 00:10:09 4,256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373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26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1 ^^ 00:06:04 711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825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28 차라리낫지 00:03:58 3,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