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잇몸치료에 조언 좀 주세요!

이가탄 | 조회수 : 2,306
작성일 : 2013-01-04 04:49:30
제가 초등학교때부터 고등학교때까지 치아교정을 하고
또 워낙 잇몸이 약해서
시험기간이나 회사에서는 프로젝트 기간이면 늘 잇몸이 붓고 간질거리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출산 후 점점 더 심해져서
작년부터는 어떤 날은 이를 뽑아버리고 싶을 정도로 잇몸이 간질거리고
또 어떤 날은 괜찮고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동네 치과를 갔더니 괜찮다며 스케일링만 권하셔사 스케일링을 하고 왔는데 호전이 안되서 82쿡을 검색하다가 대한 치주학회 홈페이지를 보고 근처의 치주과 전문의가 있는 개인 병원에 갔는데
괜찮다고 제가 민감하다는 말을 듣고 왔습니다

그 뒤로 저는 개인적으로
소닉케어 칫솔 워터픽 치간칫솔 치실을 (매일은 아니지만) 사용했고
조금 나아지다가
지난 12월부터 다시 간지러움이 시작되었습니다 ㅜㅜ

그래서 동네 치과에 가서 상세히 설명을 하고
스케일링을 작년과 대비 꼼꼼하게 받았습니다
사실 저는 엑스레이를 찍어서 좀 보고 싶어서 말씀 드렸는데 너무 아니라고 단정적으로 말씀하셔서 그냥 알았다고 하고 왔어요

하지만 증세는 여전하여서 ㅜㅜ
어떻게 하는게 좋은지 대학병원 치주과를 가는게 좋은지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14.32.xxx.1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d
    '13.1.4 7:10 AM (210.117.xxx.96)

    우선적으로 하실 일은 대학병원 치주과 치료를 권장하고요,

    가정에서 양치할 때 치약 묻혀서 꼼꼼하게 닦으신 후에 물로 잘 헹구고 나서 다시 맹물로 치솔질 해보세요.
    엄청난 거품이 날 겁니다. 치약 잔여물 때문에 그래요.

    그리고 밤에 자기 전에 양치할 때는 먼저 치약으로 양치하고 치간 치솔질도 하고 나서 치솔에 소금을 묻혀서 맛사지 한다고 생각하면서 잇몸을 꾹꾹 눌러주세요. 5~10분간.

    잇몸이 튼튼해졌다는 느낌이 올 거예요. 가려움증은 확실히 사라지구요.

  • 2. ...
    '13.1.4 7:15 AM (222.109.xxx.40)

    저도 잇몸이 안좋아서 30년쯤 고생 하는 사람인데요.
    이상이 있을때마다 치과 가서 치료 받고(스케일링)
    몸 덜 피곤하게 하고 치간치솔 사용하고 딱딱한 음식 조심해서 먹고
    그정도인데 리스테린을 양치후에 아침 저녁으로 두번 사용 해요.
    계속 사용 하면 안 좋다고 해서(입속의 세균이 없어도 안 좋다고 함)
    증상이 가라 앉으면 사용 중지 해요.
    잇몸이 안 좋으면 잇몸에 대해 민감할 수 밖에 없는데
    계속 신경 쓰이면 대학병원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여요.

  • 3. ...
    '13.1.4 7:18 AM (222.109.xxx.40)

    식후 양치질은 물론이고 음식물 섭취 후에는 양치가 힘들면
    물로 입을 서너번 헹구게요. 커피나 우유 마시고도 헹구어 내요.

  • 4. ...
    '13.1.4 7:47 AM (125.178.xxx.145)

    가려운적은 없는데 잇몸이 들썩이고 쑤시기는해요.시린메드 치약을 쓰면 확실히 좋아요. 중단하면 다시 안좋아지구요.

  • 5. ...
    '13.1.4 8:51 AM (59.86.xxx.85)

    제가 임플란트하고다니는치과는
    스켈링하고도 잇몸이 안좋으면 레이저치료를해줘요
    레이저치료는 레이저로 잇몸치료를 하는건데 따끔따끔 좀 아파요
    그래서 이주동안 위아래를 하더라구요(한번에 위아래 다하기엔 환자가 힘들다고)
    그런데 레이저치료하고나면 잇몸이 튼튼해진걸 느끼겠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3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으으으 04:30:25 89
1226832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3 ..... 04:20:56 127
1226831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1 미티네 04:12:28 166
1226830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329
1226829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4 ^^ 03:37:23 845
1226828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2 ..... 03:30:51 231
1226827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217
1226826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327
1226825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8 . 03:16:54 407
1226824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685
1226823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4 .. 02:43:00 657
1226822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816
1226821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810
1226820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6 .. 02:00:01 1,718
1226819 잔류일본인 11 역사 01:52:56 1,078
1226818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4 제인에어 01:51:24 889
1226817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2 ........ 01:47:52 293
1226816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454
1226815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832
1226814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012
1226813 나도 못 생긴 남친 30 생각나네 01:27:23 2,556
1226812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754
1226811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469
1226810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708
1226809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