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광고공지]전남일보에 넘길 기사자료입니다.-여울목님 재능기부-

믿음 | 조회수 : 2,710
작성일 : 2013-01-03 19:07:50

여성 생활 정보 사이트, 82쿡 회원들 성금 모아‘문재인 광고’게재

“문재인님을 위한 위로 광고지만

우리를 위한 치유 광고입니다”

“문재인의 국민이 되지는 못했지만, 문재인을 영원히 기억하는 국민으로 살고 싶고, 그에게도 우리라는 존재가 변함없이 함께 한다는 것을 알리고 싶습니다. 이 차가운 바람이 그분에겐 얼마나 시릴까요. 우리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전해 따뜻하게 녹여드렸으면 좋겠습니다.”

어디선가는 승리의 뜨거운 함성이 겨울 한파를 몰아내고, 어디선가는 외신에서조차 언급되던 ‘멘붕’이 일으키는 정신적 쓰나미에 집단 공황 상태를 일으키고 있던 지난 12월 20일 오후, 요리와 살림 정보를 공유하는 국내 최대 여성 커뮤니티 사이트 82쿡( www.82cook.com )의 자유게시판에는 ‘믿음’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한 회원의 글이 올라, 불과 몇시간만에 1만여명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3백여개의 폭풍 댓글이 달렸다. 대선 후유증으로 많은 회원들이 무기력증을 호소하며 일이 손에 안잡힌다, 당분간 TV건 인터넷이건 아무것도 하기 싫다는 등의 반응이 대부분을 차지하던 게시판을 순식간에 뜨겁게 달군 글의 내용은 낙선한 문재인 전후보를 위로하는 신문광고를 내자는 것.

돌려받은 펀드, 구입하려던 명품백, 사주려 했던 아이의 겨울옷, 문후보가 당선되면 주문하려던 떡값 등을 내어놓겠다는 회원들의 응원글이 쏟아져 나왔다. 그 어떤 사이트에서도 보기 힘든 반응들이었지만 82쿡에서는 그리 생경한 일도 아니었다. 아기를 키우는 30-40대의 평범한 주부들이 대다수지만, 사회의 모든 문제에 예민한 촉각을 세우고 공정한 사회 구현을 위해 진보적 성향으로 무장되어 있음을 숨기지 않는 그들은 이미 여러번 단결된 행동을 통해 집단 지성의 힘을 과시한 바 있다. 광우병 파동 때는 유모차 군단으로 촛불 시위 현장에 나타나 아기엄마들의 절실한 마음을 보여주었으며, 조선일보 광고주들을 압박하여 광고를 철회시키는 위력도 나타내어 조선일보측으로부터 고소 협박도 당해보았고, 나주 초등학생 성폭력 사건 때는 성범죄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를 명동에서 벌이기도 했다. 지난 해 7월엔 150일 넘게 파업을 벌이고 있던 MBC 노조원들의 몸보신을 위해 요리 사이트 회원답게 영양 삼계탕을 여의도 사옥 앞으로 나르기도 하였다.

그렇다고 그들이 정치적 이슈에만 민감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 남편이 췌장암으로 사망하고 어린 아이와 힘겹게 살아간다는 회원의 글이 익명으로 올랐을 때도 순식간에 마음을 모아 지원해주고, 소모임을 조직해 어려운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을 정기적으로 펼치기도 한다. 요리는 물론, 육아, 리빙, 쇼핑 등 주부 생활 전반에 걸친 노하우를 10여년에 걸친 역사 속에 축적된 풍부한 자료로 소개하고, 살아가면서 부딪는 다양한 궁금증에 대해 실시간 조언들이 생동감있게 올라오는 이곳은 인터넷 여론을 가장 빨리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면서도 자체 정화작업을 강력하게 해나가는 ‘개념있는 여성들의 공간’이라는 별칭이 붙어 있는 사이트다.

이번 문재인 위로 광고도 보름정도의 모금기간을 예상했으나 불과 나흘만에 6백여명에 가까운 모금이 이루어져, (한겨레 혹은 경향)신문과 전남일보, 시사인 잡지 등에 광고를 게재할 수 있었으며, 성금의 일부는 쌍용, 한진중공업 등의 해직노동자 가족을 위해서도 쓰여진다. 그 어떤 정치권의 도움이나 단체의 후원 없이 회원들의 나눔의 열기만으로 만들어진 이번 광고는 제안에서 모금, 광고 카피 및 디자인 등 모든 작업이 그들의 힘만으로 이루어졌다.

그렇다고 진행과정에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금액이 적지 않은 만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인터넷 포탈에서 제공하는 희망모금을 청원하여 진행시키고자 하였다. 서명인원 5백 명을 넘기면 해당 포탈에서 심사를 하여, 통과되면 본격 모금을 실행시킬 수 있는 과정이었다. 불과 며칠만에 수천 명의 네티즌들이 참여 의사를 밝혔지만, 웬일인지 심사 결과는 1주일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었다. 정치적 사안이 심사의 발목을 잡은 듯한 분위기였다. 회원들의 슬픔을 치유하고 문재인 후보에게 위로와 감사를 전하고자 하는 마음이 행여 꺾일새라 노심초사한 이들은 결국 82쿡 회원 중심으로 모든 것을 해나가기로 결심하였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면서 엠팍이나 PGR21 같은 커뮤니티에서도 성금을 보태왔고, 미국, 캐나다, 싱가폴, 인도 등지에 있는 해외 회원들까지도 정성을 보내왔다. 빠르고도 뜨거운 성원에 힘을 얻은 82쿡 회원들은 이틀간 사이트 내에서 바자회도 개최, 중고 생활용품을 팔아 기금을 늘려나갔다. 광고 문구는 지나친 정치색을 띄거나 당선자를 지지한 사람들을 필요 이상으로 자극하지 않는다는 원칙 아래서 게시판을 통한 공모를 하여 감사와 희망을 전하는 광고가 만들어졌다.

“몇십, 몇백씩의 돈이 쉽게 모여 만들어진 단순한 종이 한 장의 광고가 아닙니다. 그 어느 때보다 깊은 상실감과 절망감 속에 자신을 내던지고, 정의는 사라졌다는 생각 속에 나눔조차 포기하겠다는 의식들이 팽배해 있는 이 때, 그래도 우리는 사랑과 희망으로 새로운 시간을 함께 열어나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어려운 상황에서 살림을 해나가는 많은 주부들의 작은 정성이 강물처럼 모여 이루어진 결과입니다.”

비단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 뿐 아니라, 반대편에 서있는 절반의 사람들에게도 우리는 모두 하나라는 메시지를 잔잔하게 심어주었으면 한다는 그들의 소망이 시대의 큰 울림으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

여울목님 정말 감사합니다. 대단한 재능을 가지셨네요. 존경스럽습니다..

아까 올린 글을 다시 읽어보니 한겨레하고 조금 마찰이 있는데 시사인에 하겠다..로 오해하셨을 수도 있겠네요.

오해에 대한 진실은

한겨레나 경향 두 곳중 한 곳은 분명히 합니다.

그리고 아낀 광고비로 처음엔 전라도 쪽 전남일보

두번째로 시사인을 추가로 돕게 되었습니다.

이 말이 한겨레와 마찰이 생겨 마치 전남과 시사인 두 곳만 하는 것으로 오해하신 분들은

다시 읽어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IP : 116.123.xxx.1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네요.
    '13.1.3 7:11 PM (175.253.xxx.90)

    기자가 달리 편집만 안해주면 좋겠어요. ^^( 언론쪽은 앞뒤가 다른 게 워낙 많아서요.)
    정말 수고많으십니다. 믿음님!!!
    그리고 기사작성하신 여울목님!!!!

  • 2. 근데
    '13.1.3 7:13 PM (175.253.xxx.90)

    경향이 될지 한계레가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위 내용엔 경향으로 써있네요. 그부분은 확인 해보셔야 할 듯 ^^

  • 3. 아..
    '13.1.3 7:14 PM (125.177.xxx.30)

    감동이네요...

  • 4. ^^
    '13.1.3 7:15 PM (58.123.xxx.148)

    문재인의 국민이 되지는 못했지만, 문재인을 영원히 기억하는 국민으로 살고 싶고, 그에게도 우리라는 존재가 변함없이 함께 한다는 것을 알리고 싶습니다

    이 문구 정~말 맘에 드네요.
    믿음님도 여울목님도...82님들도 모두 멋져요

  • 5. 우리는
    '13.1.3 7:17 PM (124.54.xxx.71)

    [오타]
    외신에서조차 언급되던 ‘멘붕’이 일으키는 정신적
    ->
    외신에서조차 언급되던 ‘멘붕’을 일으키는 정신적

  • 6. ...
    '13.1.3 7:23 PM (115.140.xxx.133)

    정말 놀랍고도 부러운 재능이네요.
    하고 싶은 말, 듣고 싶은말 너무 일목요연 잘 쓰셨네요..
    믿으님, 여물목님 ~ 존경합니다.. 꾸벅.. ^^

  • 7. 믿음
    '13.1.3 7:23 PM (116.123.xxx.110)

    지금 줌인줌아웃에 시사인에 들어갈 광고 시안이 있습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cn=&num=1459332&page=1

    보시고 의견들 주세요~~

  • 8. ..
    '13.1.3 7:28 PM (59.0.xxx.43)

    여울목님 재능 대단합니다 기자하셔도 될듯합니다^^
    믿음님 수고하셨어요 감사합니다

  • 9. 와인과 재즈
    '13.1.3 7:30 PM (124.54.xxx.5)

    여울목님 정말 잘 쓰셨네요.
    오바스럽지 않으면서도 진정성이 묻어나는 좋은 글입니다.
    박수 드립니다. 와~ ㅉㅉㅉㅉㅉㅉㅉ

  • 10. 오오..
    '13.1.3 7:33 PM (220.73.xxx.165)

    여울목님 정말 글 솜씨 ㅎㄷㄷ

  • 11. 믿음님, 여울목님
    '13.1.3 7:37 PM (124.50.xxx.31)

    감사합니다. 모두 대단하십니다.

  • 12. 똘똘이
    '13.1.3 8:01 PM (119.203.xxx.154)

    정말 내용 딱 들어오면서 술술 읽혀지는 좋은 글이네요.
    여울목님 멋지세요~~~

  • 13. ...
    '13.1.3 8:11 PM (125.137.xxx.55)

    쉽지 않은 일 이렇게 착착 진행해 주시는 믿음님 정말 너무 고맙습니다.
    여울목님 글도 잘 읽었습니다.글도 어쩜 이리 잘 쓰시는지..고맙습니다.
    우리 모두 다 고맙습니다. 흑흑..좋은 일에 왜 눈물이 나는지...

  • 14.
    '13.1.3 8:12 PM (58.121.xxx.138)

    돌려받은 펀드, 구입하려던 명품백, 사주려 했던 아이의 겨울옷, 문후보가 당선되면 주문하려던 떡값 등....
    에서요.. 펀드 아직 안돌려받구... 구입하려던 명품백은..... ㅋㅋㅋㅋ 된장 아줌마 생각나요..

    나머지는 아주 멋져요~~ 여울목님 짱짱 최고!! 믿음님도 짱짱 최고!!

  • 15. 뮤즈82
    '13.1.3 8:17 PM (203.226.xxx.61)

    여울목님의 글솜씨가 정말로 좋습니다.막힘 없이 누구라도 쉽게 읽혀질듯 합니다.고맙습니다.~
    믿음님도 고생이 많습니다.고맙습니다.~^^*

  • 16. 유지니맘
    '13.1.3 8:33 PM (203.226.xxx.84)

    어쩜좋아요~~
    넘 좋아서.....♥♥♥
    체력기부는 자신있는데 ~~~^^

  • 17. 긴머리무수리
    '13.1.3 9:20 PM (121.183.xxx.103)

    굿이여요,,,
    수고 하셨어요,,,,,~~~~~
    유지니맘,,,
    저두요,,, 저도 체력기부는 월매든지 할수 있어용,,,,

  • 18. 오..
    '13.1.3 10:04 PM (211.216.xxx.100)

    진짜 잘쓰신다.
    그글이 내맘^^
    82쿡회원인게 뿌듯하군요^^

  • 19. 아이보리매직
    '13.1.3 10:20 PM (211.110.xxx.48)

    돌려받은 펀드, 구입하려던 명품백, 사주려 했던 아이의 겨울옷, 문후보가 당선되면 주문하려던 떡값

    요 부분만 좀 수정 부탁드려요

    저도 일 때문에 보도자료 몇번 써봤는데 여울목님 정말.. 잘쓰시네요.


    필력이 출중!

  • 20. 깍쟁이
    '13.1.3 11:22 PM (180.65.xxx.136)

    -비단-이라는 단어 자체가 -~만이 아니다-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비단이라는 단어를 오직, 다만으로 바꿔쓰시면 좋을 듯합니다.

  • 21. 레몽
    '13.1.9 8:55 AM (59.1.xxx.196)

    모든 함축적으로 다 담겨 있는 듯 합니다.
    재능기부 감사합니다~~
    동참하게 돼서 기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71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2 핸폰 02:56:21 93
1127770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공부하시는 분들한테 질문있어요.. 3 0000 02:55:11 300
112776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골라주세요 1 왜이래 02:39:22 152
1127768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5 드라마 02:07:08 537
1127767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4 ... 02:03:51 419
1127766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2 ... 01:52:17 172
1127765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10 잘쌩김 01:40:07 759
1127764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3 직장생활 01:37:24 227
1127763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290
1127762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346
1127761 지적은 지적질 3 01:26:19 355
1127760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256
1127759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14 187426.. 01:02:47 2,346
1127758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6 -- 01:02:43 781
1127757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3 ... 00:49:49 366
1127756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4 ... 00:41:50 634
1127755 오늘 두 새댁 보고 가슴이 서늘했네요 4 이사 00:35:32 3,108
1127754 장손왕족발 사왔는데....... 롯데마트 00:29:09 241
1127753 인터넷으로 옷을 살때요 1 쿠크 00:24:35 669
1127752 재섭는 남편 3 gma 00:20:23 1,097
1127751 자궁암검사시 5 물혹보이나요.. 00:19:12 834
1127750 여윳돈 4억 생기면 어디에 투자하시겠어요? 12 임대사업자아.. 00:10:53 2,211
1127749 국간장이 원래 까만색?인가요? 3 국간장 00:10:24 284
1127748 최승호 MBC 사장 취임후 터진 대형 오보 SNS 반응 16 .... 00:09:06 2,419
1127747 지금 홈쇼핑에나오는 반트쿠션 써보셨나요? 노란톤?핑크톤? 1 ^^ 00:07:08 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