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요리재료 얼마나 버리셔요?^^;;;

| 조회수 : 1,770 | 추천수 : 19
작성일 : 2005-06-07 15:54:48
참.,,우리의 자랑스런 82cook에다 이런 글 올리면 좀 그렇지만..
평소 좀 궁금했던 부분이라..

자극 좀 받으려고 글 올립니다.^^;;

저는 음식물(요리재료)을 좀 상해서 잘 버리거든요.

오늘도 지난번에 사온 파인애플을 통째로 다 쓰레기통에 버렸죠.

사온 날 바로 먹던가 아님 잘 잘라서 냉장고에 넣었어야 하는데
실온에서 더 익혀 먹지 뭐..
그렇게 게으름을 피우다 오늘 잘라보니 너무 익어서 못 먹겠더군요.

원인은 저도 잘 알아요..

게으름...

장을 볼 때면 욕심이 나서 이것 저것 해 먹어야지 하고 집어담죠.

82에서 본 건 많으니 재료를 보면 용기가 생기는데..
막상 집에 와서는 냉장고에 넣어두고 잊어버리기도 잘 하구요.

나중에 키톡 보고 맞아,, 이런 재료 우리 집에도 있지..하게 되어요.

다른 님들은 재료가 충분히 있던 없던 요리조리 응용해서 알뜰하게 잘들 하시던데..

특히 과일이나 야채는 세일을 한다거나 그냥 먹고 싶어서
한꺼번에 막 사다가 결국은 시들어서 버리고,,

싱싱한 거 사다가 시들어질 때 쯤 꼭 서둘러 먹게 되고..^^;;;

환경을 생각해서라도 음식물은 알뜰하게 싹싹 다 먹어야 하는데...

이제 살림경력이 5년을 넘어서는데 아직도 이렇게 야무지지 못한 제가 오늘은 참 한심하게 느껴지네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연주
    '05.6.7 4:17 PM

    저도 마찬가지예요 ^^;;
    근데 전 시장을 조금씩 자주 보는 습관을 들이면서 조금 나아졌어요.
    그래도 맞벌이라... 매일매일 장 보는건 힘들어도 일부러 조금씩 사는 편이예요.
    여기 한국엔 김치냉장고가 야채 보관엔 짱인데 님은 외국 계셔서...

    별 도움 안된느 리플이네요 ^^

  • 2. 맹순이
    '05.6.7 4:31 PM

    저도 매번 그래요.

  • 3. 루비맘
    '05.6.7 6:41 PM

    동감합니다.
    식구가 적다보니 집에서 해먹는 날이 들쭉날쭉 하고
    이러다 하루 하루 미뤄지면 사다논 재료 다 상하고,
    그래서 쪼금씩만 사다놓으면 막상 해먹으려고 할때는 재료가 없어 아쉽고...
    가능한 식단을 짜서 장보려고 노령중입니다.

  • 4. 엘핀
    '05.6.7 9:17 PM

    저는 치즈1kg사놓고 죄다 버렸구요..
    연유 딱 한번 쓰고 버리고, 크림치즈 1kg 사놓고 냉동실에 안넣어놔서 한번도 못쓰고 버렸답니다..
    신랑이 인제 암것도 사지말래요..-.-;;;;;;

  • 5. Saint
    '05.6.7 10:15 PM

    정말 음식쓰레기로 버려지는게 장난 아니더군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때인것 같아요.

  • 6. champlain
    '05.6.7 10:28 PM

    맞아요..연주님..
    요즘은 한국서 오시는 분들이 다~들 김치냉장고 사오시는데
    확실히 야채가 싱싱하게 오래 가더군요.
    저도 넓은 집으로 이사를 가면 김치냉장고를 장만할까 생각 중이여요.^^

    맹순이님..반가워요..^^

    루비맘님..저희 집은 식구가 4명인데 아직 아이들이라 그런지 아직도 그래요..^^;;;
    장 보고 온 다음날은 해 먹을 메뉴가 막 떠올라 정신없는데
    그렇다고 부지런히 해 먹는 것도 아니니 더욱 그렇지요.

    엘핀님..무지 위로 되네요.^^
    크림치즈는 정말 먹을만큼만 냉장고에 내려놓고 나머지는 잘라서 냉동실에 넣어 놔야해요.

    Saint님 반성중~~입니다..^^;;

  • 7. 파리의 유령
    '05.6.8 7:22 AM

    음 저는요 요새 장본 영수증을 냉장고에 붙여 놓아요..
    살때도 꼭 필요한것만 조금씩 사구요..
    냉장고에 붙여놓고 다 먹은 재료는 형광펜으로 칠해놓으니 냉장고에서 쓰레기 통으로 직행하는 재료는 확실히 줄었어요..
    다만..음식 해놓고 남긴다거나.. 맛이 없어서 버릴경우 이런경우는 종종 생기더라구요

  • 8. 까망진주
    '05.6.8 3:29 PM

    영수증 붙여 놓는 것,,, 좋은 아이디어네요. 감사~
    저는 냉장고가 작은데요... 좀 불편하지만, 큰 걸로 안바꾸어요. 그러다보니, 적게 사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직 냉동실에는 처치해야 할 것들이 쌓여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998 시어머님 선물로 남편과 작은 논쟁 중인데... 3 바닐라레떼 2018.10.18 220 0
38997 콩국수에는 설탕 VS 소금 어떤것을 넣어 드시나요! 4 늘푸른솔나무 2018.10.18 93 0
38996 욕실 벽 줄눈에 솜털같은 이게 뭘까요? 3 베띠리 2018.10.17 238 0
38995 기계퀼트이불 맞추는 곳 1 californiadreaming 2018.10.08 384 0
38994 lg v20 스마트폰 45글러브캣치 2018.10.05 303 0
38993 거제도 사시는 분만 보세요 7 숲과산야초 2018.10.04 927 0
38992 신경성 인후염 잘보는 곳 있나요? 1 토토 2018.09.30 276 0
38991 갈비찜 너무 달게됐는데 방법없을까요? 3 최희순 2018.09.22 1,048 0
38990 비타민 어디서 구입하나요? azummi 2018.09.19 400 0
38989 전기 광파오븐 문의합니다. 헤즐넛 향기 2018.09.18 353 0
38988 오메가3 우유 들어보셨나요? 1 쪼꼬파이 2018.09.14 354 0
38987 2015년 더넥스트스파크 맘이 2018.09.11 368 0
38986 혜경쌤 블로그 주소 아시는분? 3 찌우맘 2018.08.31 2,314 0
38985 영국가려 하는데 피아노 가져가도 될까요? 3 준쓰맘 2018.08.26 1,513 0
38984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8 블라불라 2018.08.21 2,460 0
38983 대전코스트코 입장 질문드려요 2 쿠키짱 2018.08.11 1,634 0
38982 에어컨으 삼성이나 엘지중에 2 82cook21 2018.08.07 1,157 0
38981 체크카드로 택시요금 1 주전자 2018.07.26 1,917 0
38980 아파트 개별난방 전환하는데 보일러 선정 고민이네요 1 블랙팬서 2018.07.22 1,080 0
38979 모닝과 스파크 어느 차종을 선택해야 좋을까요 8 녹차잎 2018.07.21 2,487 0
38978 혹시 대학생 자녀분들 1 82cook21 2018.07.19 2,563 0
38977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1 릴리메이 2018.07.09 1,223 0
38976 김치 담글때 고추가루 말고 생고추(홍고추) 간 것으로만 담가도 .. 4 4030212 2018.07.09 2,098 0
38975 오븐기 추천 좀 부탁드려요~ 먹보삼 2018.07.03 915 0
38974 [꿀팁] 미국 입국심사의 모든 것! 비지니스 출장 &am.. 1 신우 2018.07.03 2,32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