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이 필요하신 분들 보세요 - 바위를 매일 밀어라

감탄했어요 | 조회수 : 1,225
작성일 : 2012-12-21 22:20:39

82 게시판 읽다가 발견한 글인데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해서 굳이 새 글로 올립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1449620

이 글에 달려있는 댓글인데 너무 좋아요. 힐링이 되는 거 같습니다.
댓글 올려주신 이름모를 분 정말 감사합니다!
(허락없이 새로 올려서 죄송합니다)




좋은분이 좋은글을 보내주셔서
좋은분들과 함께 합니다. ^^

미국 시골의 통나무집에 한 병약한 남자가 살았습니다.
그 집 앞에는 큰 바위가 있었는데, 그 바위 때문에 집 출입이 너무 힘들었습니다. 어느 날, 하느님이 꿈에 나타나 말하였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집 앞의 바위를 매일 밀어라!"

그 때부터 그는 희망을 가지고 매일 바위를 밀었습니다.
8개월이 지났습니다. 점차 자신의 꿈에 회의가 생겼습니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 바위의 위치를 자세히 측량해 보았습니다.
그 결과 바위가 1인치도 옮겨지지 않은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는 현관에 앉아
지난 8개월 이상의 헛수고가 원통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바로 그 때 하느님이 찾아와 그 옆에 앉으며 말했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왜 그렇게 슬퍼하지?" 그가 말했습니다. "하느님 때문입니다. 하느님 말씀대로 지난 8개월동안 희망을 품고 바위를 밀었는데
바위가 전혀 옮겨지지 않았습니다."

"나는 네게 바위를 옮기라고(to move the rock) 말 한적이 없단다.
그냥 바위를 밀라고(to push against the rock)했을 뿐이야.
이제 거울로 가서 너 자신을 보렴."

그는 거울 앞으로 갔습니다.
곧 그는 자신의 변화된 모습에 깜짝 놀랐습니다. 거울에 비춰진 남자는 병약한 남자가 아니라 근육질의 남자였습니다.

동시에 어떤 깨달음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지난 8개월 동안 밤마다 하던 기침이 없었구나!
매일 기분이 상쾌했었고, 잠도 잘 잤었지.." 하느님의 계획은 '바위의 위치를 변화
시키는 것'이 아니라 '그를 변화시키는 것'
이었습니다.
그의 변화는
'바위를 옮겼기 때문'이 아니라
'바위를 밀었기 때문'에 생겼습니다.

삶에서
'바위를 옮기는 표적' 보다
'바위를 미는 족적'이
더 중요합니다. 족적보다 표적을 중시 하면 내리막길 인생이 되고, 표적보다 족적을 중시하면 오르막길 인생이 됩니다.

나는 지금 표적을 중시 하면서 안달하며 초조해하고 포기하려고 하고있는지... 아니면 과정을 중시하며 희망을 안고 노력하며 살고 있는지... 되돌아봅니다...

원글님은 지금 잠시 성정통을 앓고 계십니다...
분명 단단해지고 견고해진 자신을 발견하게 될것입니다
지금 당장의 결과는 분통하고 힘들겠지만
우리는 이러한 꼼수에도 48%이라는
희망을 보았습니다
힘내세요 함께해요

IP : 211.33.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탄했어요
    '12.12.21 10:29 PM (211.33.xxx.222)

    네, 힘낼게요!
    오늘까지만 더 멘붕에 젖어있다가 내일부터 슬슬 나오려고요.
    5년 지켜보고 또 새로운 세상 꿈꿔보렵니다.
    그 뒤에 안되면 또 그 뒤에.. 새로운 세상을 볼 때까지 꿈꿔보려고요.
    모두 화이팅!!

  • 2. 정말 내 생각...
    '12.12.21 11:20 PM (182.222.xxx.174)

    노짱도 선거 여러번 떨어지셨죠...김대중대통령은 더 말할 나위 없고요...
    전 이번에 깨달은 것이 쿠데타가 아닌 이상 국민과의 오랜 스킨십없이 대통령하는 것은 힘들다는 거였거든요. 안철수후보가 나왔어도 마찬가지였을거예요.
    박근혜는 정말 30년도 더 넘게 국민에 노출된 사람이쟎아요. 어쩜 대적이 안되는 사람일수도 있었단 생각이. 그러나 근소한 차이였쟎아요. 거기서 희망을 봤어요.

    계층에 따라 접하는 정보의 양과 질의 차이가 크고..
    그래서 국회의원으로서 많이 노출하고 국민에게 더 알려진 후..
    다시 나오셨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요.(물론 그 분이 나오긴 힘들겠지만....ㅜㅜ)

    그래서 전 진득히 지켜보려고요.....
    운명을 그렇게 쉽게 가는 게 아닐수도 있으니까요.

    처음 정치 데뷔해서 국회의원, 경선통해 대선후보,...대통령...이렇게 논스톱...이것이 애초에 무리였을 것 같아요.이제 정치인으로서의 문재인....시작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진심으로요...

  • 3. 유키지
    '12.12.21 11:47 PM (183.100.xxx.24)

    아린 마음을 82에서 달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4. 고맙습니다ㅠㅠ
    '12.12.22 5:05 AM (124.111.xxx.225)

    정말 힐링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좋은 글 다시 소개 시켜 주셔서 고맙습니다.

  • 5. 감탄했어요
    '12.12.22 12:39 PM (211.33.xxx.222)

    댓글원글님 다시한번 정말 감사드립니다!
    더 많은분들이 봤으면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9 깊은 산속에 쉴 수 있는 절이나 암자 서울여자 06:51:23 8
1226838 중딩남아 선크림 스킨로션 바르나요 추천 주말 06:48:24 10
1226837 순돌이 같이 생긴 남자 5 인물 05:11:17 535
1226836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혹시 04:58:35 406
1226835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3 으으으 04:30:25 814
1226834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8 ..... 04:20:56 656
1226833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4 미티네 04:12:28 720
1226832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752
1226831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2,695
1226830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5 ..... 03:30:51 643
1226829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458
1226828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696
1226827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9 . 03:16:54 969
1226826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1,255
1226825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7 .. 02:43:00 1,239
1226824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1,294
1226823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1,174
1226822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8 .. 02:00:01 2,716
1226821 잔류일본인 14 역사 01:52:56 1,823
1226820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6 제인에어 01:51:24 1,400
1226819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3 ........ 01:47:52 454
1226818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610
1226817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1,097
1226816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508
1226815 나도 못 생긴 남친 37 생각나네 01:27:23 3,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