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삐용이의 대참사.

삐용엄마 | 조회수 : 976
작성일 : 2012-12-21 09:53:57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은 아실거에요.

문이란 문은 다 열어놔야 하고

잠시라도 문을 닫으면 문앞에서

문 열라고 어찌나 울어대는지...

물론 그렇지 않은 고양이도 많겠지요?

아님 아직 삐용이가 어려서 그런건지.

처음에는 화장실에서도 볼 일을 제대로 못보게

문앞에서 울어대는데 미치겠더라고요

어쩔 수 없이 문 열어두는데

문앞에서 빤히 쳐다보면 정말 민망 그자체.

오늘 삐용이의 대참사도 그렇게 시작되었어요.

좀더 컸다고 여기저기 뛰어오르는 삐용이

문앞에서 화장실 변기 위에도 번쩍 뛰어 오르곤 해요.

늘 변기뚜껑을 닫아놓기 때문에.

오늘 제가 작은 일을 좀 보느라고 보고 일어서서

변기 뚜껑을 닫으려고 돌아서는 순간

뭔가가 눈앞으로 휘릭 날아가는 듯 싶더니

변기속에 풍덩 빠졌어요. ㅠ.ㅠ

옛날에 *통에 빠진 사람 얘긴 들었어도

삐용이가 이리 될 줄은.

다행이도 큰게 아니라 작은 거였다는 것에

안도해야 할지...ㅠ.ㅠ

돌아서서 변기뚜껑 내리고 물 내리는 그 순간을 못 참고

아무것도 모르고 평소처럼 신나게 뛰어오른 삐용이.

풍덩하고 뒷다리 엉덩이 꼬리 다 푹 빠졌는데

건져줬더니만 살짝 놀라듯 싶다가도 다시 쌩쌩.

어휴.

아침부터 삐용이 씻기느라 애먹었어요.

씻겨주고 닦아주고 드라이기로 말려줬는데도

많이 커서 털도 길어지고 금방 뽀송하게 마르지 않더라고요.

대충 말려주고 내려놓으니

열심히 혀로 여기저기 닦느라 피곤했는지

삐용이는 지금 또 자고 있습니다.

참,

하나 빼먹은거 있네요.

여기저기 번쩍 번쩍 뛰어 오르는 통에

요근래는 가스렌지 위에도 번쩍 뛰어 오르는데요

시도때도 없이 뛰어 오르는거에요.

 

안됀다고 위험하다고 주의를 줘도 뭐 신경이나 쓰겠어요?

앞전에는 가스렌지 위에서 음식 조리 중이었는데

거길 뛰어올라서 꼬리를 흔들거리다가

가스렌지 불에 꼬리가 불이 붙었는데도 모르고.

제가 바로 옆에 있다가 놀래서 꺼주고 내려줬으니 망정이지.

 

그렇게 꼬리털 태운게 두번이나.

꼬리가 타는데도 신경도 안쓰고 어휴.

IP : 58.78.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zz
    '12.12.21 9:56 AM (218.232.xxx.123)

    교녀석 쌤통이닷!!!...ㅋㅋㅋㅋ
    더불어 귀여운 녀석과 사는 댓가 톡톡히 치르셨네요^^

  • 2. ..
    '12.12.21 9:58 AM (1.241.xxx.188)

    찌뿌둥한 하늘에 쳐지고 게시판 글들에 쳐지는 오전 시간이었는데 삐용이 덕에 웃네요
    난감하셨겠어요ㅎ
    고양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삐용이를 비롯한 고양이들 이야기와 사진들 보며 고양이도 예쁜 동물이구나 싶어요

  • 3. 고양이 키우고 싶은 사람
    '12.12.21 9:58 AM (121.141.xxx.125)

    너무 귀여워요 그래도 하는짓이 ㅋㅋ

  • 4. 삐용엄마
    '12.12.21 10:02 AM (58.78.xxx.62)

    저도 심란한 마음에 사진, 글 나중에 올릴까 했는데요
    심란한 마음 위로차 일부러 올렸어요.^^;

    삐용이는 정말 아직 아가때라 그런가봐요.
    하루 하루 새로운 경험을.ㅎㅎ

  • 5. 퓨쳐
    '12.12.21 10:06 AM (114.207.xxx.71)

    그것도 한때예요~~
    좀 있으면 심드렁~해 합니다~
    지금을 즐기세요 ^^

  • 6. 캔디
    '12.12.21 10:07 AM (61.33.xxx.203)

    저희 냥이도 그랬답니다 변기물 매일 드시고 화장실 휴지 한쪽 물고 온집안 휘젓고 아 가스불은 한번 데고 안 올라가던데 ㅋ 다 한때긴 한데 문은 아직 못닫아서 이 추위에 방문 열고 자고 식탁 위에서 나뒹굴어요 4살 남자냥이 요샌 전기장판에 최대한 몸을 밀착하고 그릉거리네요

  • 7. 고냥 엄마
    '12.12.21 10:14 AM (14.37.xxx.95)

    힘내세요..

  • 8. 삐용엄마
    '12.12.21 10:17 AM (58.78.xxx.62)

    ㅎㅎ 저희 삐용이도 요새는요
    저희 부부 틈에서 늘어져 자다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 자기 집으로 들어가서 자요.ㅎ

    그러다가 새벽에는 깨서 먹고 놀다가
    또 저희 이불 속으로 쏘옥 들어와서 발밑에서 자요.ㅎㅎ

    삐쳐서 상자속에서 등돌리고 눈길 안주고 그럴때도 귀엽고
    오늘도 변기에 빠졌을때 어이구 이 말썽쟁이! 하면서도
    내가 니 덕에 부지런해진다 싶고요.ㅋㅋ

    정말 이런 날들이 어느날 사라지고 나면
    무지 서운할 거 같긴 해요.ㅎㅎ

  • 9. 달빛소리
    '13.1.1 1:15 PM (220.76.xxx.70)

    고양이 가스렌지나 싱크대에 못올라오게 하는 방법있어요.
    올라오면 싱크대 물틀어놓고 앞다리를 몽땅 적셨어요.
    좀 뜸해지나 싶었는데 그래도 올라오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앞다리 뒷다리 몽땅 흠뻑 적셨어요.
    그랬더니 싱크대 올라가면 목욕당한다는 걸 알고 안올라오더라구요.
    적어도 제가 볼때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48 인터넷으로 옷을 살때요 쿠크 00:24:35 24
1127747 재섭는 남편 gma 00:20:23 119
1127746 자궁암검사시 1 물혹보이나요.. 00:19:12 61
1127745 여윳돈 4억 생기면 어디에 투자하시겠어요? 3 임대사업자아.. 00:10:53 427
1127744 국간장이 원래 까만색?인가요? 1 국간장 00:10:24 71
1127743 최승호 MBC 사장 취임후 터진 대형 오보 SNS 반응 2 .... 00:09:06 438
1127742 지금 홈쇼핑에나오는 반트쿠션 써보셨나요? 노란톤?핑크톤? 1 ^^ 00:07:08 165
1127741 해열제 교차복용 알려주세요! 2 궁금 00:06:34 72
1127740 저 토요일날 워너원 콘써트에 가요~~!! 5 기다려 다니.. 00:06:06 131
1127739 누가 잘못한 건가요? 10 객관적으로 00:04:41 352
1127738 노력이라는거 대체 어떤마음으로 하세요? 조언을구해요.. 00:02:41 82
1127737 플랜 다스의 계 참여 2 ㅇㅇ 00:02:36 134
1127736 문재인 대통령님은 시진핑 보다 한국 교포들을 더 챙기시네요 12 정말 2017/12/13 640
1127735 (19금)남편47세인데 7 ........ 2017/12/13 1,257
1127734 이런 댓글받으면 어떠실까요? 14 참.. 2017/12/13 534
1127733 그럼 예감 이라는 드라마도 기억 나시나요? 4 밑에분 2017/12/13 105
1127732 아기 낳으니 자꾸 돈 쓰고 싶어요 6 .. 2017/12/13 467
1127731 사별하신분들.. 어떤일들 하시나요? 2 ㄹ ㄹ 2017/12/13 776
1127730 스타벅스 텀블러 선물로 받음 기분 좋을까요?? 8 .. 2017/12/13 678
1127729 옛드라마 "느낌" 기억나세요? 15 제목없음 2017/12/13 751
1127728 키 167 체중 57 슬림 남이면..옷이 95 가 맞나요 ?.. 6 금호마을 2017/12/13 346
1127727 오전 위암검사 후 점심 식사 가능하겠지요? 2 위암검사 2017/12/13 256
1127726 아직 그래도 남자쪽이 집을 해오는 경우가 대부분인가요 7 어부 2017/12/13 462
1127725 영어 문장 하나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도레미 2017/12/13 286
1127724 소개팅 하는데 사진 먼저 안 보여주면 소개팅 안 한단 남자 8 f 2017/12/13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