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삐용이의 대참사.

삐용엄마 | 조회수 : 998
작성일 : 2012-12-21 09:53:57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은 아실거에요.

문이란 문은 다 열어놔야 하고

잠시라도 문을 닫으면 문앞에서

문 열라고 어찌나 울어대는지...

물론 그렇지 않은 고양이도 많겠지요?

아님 아직 삐용이가 어려서 그런건지.

처음에는 화장실에서도 볼 일을 제대로 못보게

문앞에서 울어대는데 미치겠더라고요

어쩔 수 없이 문 열어두는데

문앞에서 빤히 쳐다보면 정말 민망 그자체.

오늘 삐용이의 대참사도 그렇게 시작되었어요.

좀더 컸다고 여기저기 뛰어오르는 삐용이

문앞에서 화장실 변기 위에도 번쩍 뛰어 오르곤 해요.

늘 변기뚜껑을 닫아놓기 때문에.

오늘 제가 작은 일을 좀 보느라고 보고 일어서서

변기 뚜껑을 닫으려고 돌아서는 순간

뭔가가 눈앞으로 휘릭 날아가는 듯 싶더니

변기속에 풍덩 빠졌어요. ㅠ.ㅠ

옛날에 *통에 빠진 사람 얘긴 들었어도

삐용이가 이리 될 줄은.

다행이도 큰게 아니라 작은 거였다는 것에

안도해야 할지...ㅠ.ㅠ

돌아서서 변기뚜껑 내리고 물 내리는 그 순간을 못 참고

아무것도 모르고 평소처럼 신나게 뛰어오른 삐용이.

풍덩하고 뒷다리 엉덩이 꼬리 다 푹 빠졌는데

건져줬더니만 살짝 놀라듯 싶다가도 다시 쌩쌩.

어휴.

아침부터 삐용이 씻기느라 애먹었어요.

씻겨주고 닦아주고 드라이기로 말려줬는데도

많이 커서 털도 길어지고 금방 뽀송하게 마르지 않더라고요.

대충 말려주고 내려놓으니

열심히 혀로 여기저기 닦느라 피곤했는지

삐용이는 지금 또 자고 있습니다.

참,

하나 빼먹은거 있네요.

여기저기 번쩍 번쩍 뛰어 오르는 통에

요근래는 가스렌지 위에도 번쩍 뛰어 오르는데요

시도때도 없이 뛰어 오르는거에요.

 

안됀다고 위험하다고 주의를 줘도 뭐 신경이나 쓰겠어요?

앞전에는 가스렌지 위에서 음식 조리 중이었는데

거길 뛰어올라서 꼬리를 흔들거리다가

가스렌지 불에 꼬리가 불이 붙었는데도 모르고.

제가 바로 옆에 있다가 놀래서 꺼주고 내려줬으니 망정이지.

 

그렇게 꼬리털 태운게 두번이나.

꼬리가 타는데도 신경도 안쓰고 어휴.

IP : 58.78.xxx.6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zz
    '12.12.21 9:56 AM (218.232.xxx.123)

    교녀석 쌤통이닷!!!...ㅋㅋㅋㅋ
    더불어 귀여운 녀석과 사는 댓가 톡톡히 치르셨네요^^

  • 2. ..
    '12.12.21 9:58 AM (1.241.xxx.188)

    찌뿌둥한 하늘에 쳐지고 게시판 글들에 쳐지는 오전 시간이었는데 삐용이 덕에 웃네요
    난감하셨겠어요ㅎ
    고양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삐용이를 비롯한 고양이들 이야기와 사진들 보며 고양이도 예쁜 동물이구나 싶어요

  • 3. 고양이 키우고 싶은 사람
    '12.12.21 9:58 AM (121.141.xxx.125)

    너무 귀여워요 그래도 하는짓이 ㅋㅋ

  • 4. 삐용엄마
    '12.12.21 10:02 AM (58.78.xxx.62)

    저도 심란한 마음에 사진, 글 나중에 올릴까 했는데요
    심란한 마음 위로차 일부러 올렸어요.^^;

    삐용이는 정말 아직 아가때라 그런가봐요.
    하루 하루 새로운 경험을.ㅎㅎ

  • 5. 퓨쳐
    '12.12.21 10:06 AM (114.207.xxx.71)

    그것도 한때예요~~
    좀 있으면 심드렁~해 합니다~
    지금을 즐기세요 ^^

  • 6. 캔디
    '12.12.21 10:07 AM (61.33.xxx.203)

    저희 냥이도 그랬답니다 변기물 매일 드시고 화장실 휴지 한쪽 물고 온집안 휘젓고 아 가스불은 한번 데고 안 올라가던데 ㅋ 다 한때긴 한데 문은 아직 못닫아서 이 추위에 방문 열고 자고 식탁 위에서 나뒹굴어요 4살 남자냥이 요샌 전기장판에 최대한 몸을 밀착하고 그릉거리네요

  • 7. 고냥 엄마
    '12.12.21 10:14 AM (14.37.xxx.95)

    힘내세요..

  • 8. 삐용엄마
    '12.12.21 10:17 AM (58.78.xxx.62)

    ㅎㅎ 저희 삐용이도 요새는요
    저희 부부 틈에서 늘어져 자다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 자기 집으로 들어가서 자요.ㅎ

    그러다가 새벽에는 깨서 먹고 놀다가
    또 저희 이불 속으로 쏘옥 들어와서 발밑에서 자요.ㅎㅎ

    삐쳐서 상자속에서 등돌리고 눈길 안주고 그럴때도 귀엽고
    오늘도 변기에 빠졌을때 어이구 이 말썽쟁이! 하면서도
    내가 니 덕에 부지런해진다 싶고요.ㅋㅋ

    정말 이런 날들이 어느날 사라지고 나면
    무지 서운할 거 같긴 해요.ㅎㅎ

  • 9. 달빛소리
    '13.1.1 1:15 PM (220.76.xxx.70)

    고양이 가스렌지나 싱크대에 못올라오게 하는 방법있어요.
    올라오면 싱크대 물틀어놓고 앞다리를 몽땅 적셨어요.
    좀 뜸해지나 싶었는데 그래도 올라오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앞다리 뒷다리 몽땅 흠뻑 적셨어요.
    그랬더니 싱크대 올라가면 목욕당한다는 걸 알고 안올라오더라구요.
    적어도 제가 볼때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157 오이지 담글때 설탕 소금만넣고 담궈도 되나요 2222 17:27:07 6
1224156 호텔에서 스테이크와 오믈렛을 먹었는데 123 17:26:31 43
1224155 백악관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ㅇㅇ 17:25:30 23
1224154 방콕,베트남,북경 중 8,9,10월달 중에 여행가기 좋은 곳은?.. 패키지여행 17:24:42 11
1224153 노푸하다 실패했었는데.. 소금물 노푸 괜찮을까요 ㅇㅇ 17:24:16 30
1224152 이스라엘 여행 해 보신분 1 돌돌이 17:22:11 55
1224151 원금균등 대출받고..3.4년후 상환할때 손해가 있을까요? 3 대출 17:16:38 142
1224150 남자 전문직은 500억 여자는 만나야 덜손해인가요? 6 ㅇㅇㅇㅇ 17:15:18 339
1224149 동안이라며 자신만만했던 50살인 사촌언니... 10 17:13:55 1,097
1224148 앜 !!기분전환용 그릇사고싶어요 1 .. .. 17:11:37 237
1224147 집안일 서툰 남편, 칭찬이 필요했네 1 댓글 17:10:31 172
1224146 석탑이 여기저기 많은 이유가뭐에요? 6 궁금 17:06:49 247
1224145 샤넬 보이백은 요즘 매장에 수급상황이 어떤가요? 유나로빈 17:05:11 130
1224144 불교이신분들께 질문이요 6 궁금 17:02:59 255
1224143 미국흑인들이 가난한 이유는 3 ㅇㅇ 17:00:28 691
1224142 에어콘, 거실하고 안방중 한군데만 놓는다면 어디 놓는 게 좋을까.. 7 dd 16:54:36 331
1224141 오십대의 머리 (헤어스타일 아님) 2 .. 16:52:47 595
1224140 여자는 상위 10프로 미만 남자랑 결혼하면 인생 조지는 것 같아.. 16 뚱딴지 16:47:23 1,420
1224139 아는 분이 175에 55kg인데 너무 이뻐요 6 미인 16:46:45 1,509
1224138 미시 언냐들이 혜경궁 흔적 또 찾아내신듯./펌 1 missyU.. 16:46:41 616
1224137 나 한바쁨한다 하시는 분들 10 ........ 16:44:31 561
1224136 남자 전문직이 집안 일도 요구받나요?? 34 ㅇㅇㅇㅇ 16:43:01 1,425
1224135 호텔에서 본 프랑스 여자때문에 짜증 9 000 16:41:02 1,408
1224134 경공모 회원들 다 어디갔어요? ... 16:40:54 188
1224133 물없이 오이지 담는거 너무 달면 어쩌죠? 2 ........ 16:40:13 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