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 1 여학생 화장 한다고 선생님 벌점 문자가 왔어요

사춘기 | 조회수 : 2,970
작성일 : 2012-12-13 16:51:53

제 딸 입니다. 몇번 담임 쌤이 전화 하셨고 나 또한 야단과 회유 또는 달래기를 몇번째하고 있어요

방금 도 문자와서 벌점 줬네요. 미치겠어요. 틴트는 기본이고 흰색 아이라이너를 해서 수업 시간에 화장품검사 했나봐요

우찌하지요?

IP : 119.203.xxx.2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ㅇ
    '12.12.13 4:53 PM (1.177.xxx.163)

    흰색 아이라이너요?
    검은색이 아니구요?
    근데 진짜 과하게 하는애들은 좀 단속을 하긴해야된다고 생각해요.
    이건 학생의 자유와 상관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 2. ..
    '12.12.13 4:56 PM (1.225.xxx.2)

    어쩌긴요.
    엄마가 아이편을 둘 수는 없잖아요.
    "거봐라, 엄마 말 귓등으로도 안듣더니.." 하고 마셔야죠.

  • 3. .ㅠㅠ
    '12.12.13 5:01 PM (1.235.xxx.100)

    화장 안해도 한참 이쁜아이들인데 우린땐 화장한 친구들 없었는데
    요즘은 길거리 돌아다니면 화장 찐하게 하고 있는 학생들보면
    맘이 좀 그렇더라고요
    친구들 하니깐 나도 한다 이런식인것 같은데
    왠지 씁쓸한 느낌이 듭니다

  • 4. ..
    '12.12.13 5:01 PM (203.100.xxx.141)

    요즘 여학생들 화장이 넘 진하더군요.
    ㅎㅎㅎ

    피부화장도 안 해도 되는데 피부가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하얗고 진하게....입술은 삐에로 같은 색에....

    좀 자제를 해야 하긴 해요.

  • 5. 초등학교 졸업한지
    '12.12.13 5:02 PM (218.39.xxx.45)

    겨우 일년된 중1이 학교갈 때 화장을 회유와 달래기로 고쳐지지 않으면 선생님의 협조를 구해 어머님이 학교가기전에 가방검사하고 화장 다 지우지 않으면 학교를 못보내는 한이 있더라도 이 기회에 고쳐야것 같아요.
    화장도 화장이지만 친구관계 잘 살펴보시고 학교생활을 어찌하는지 담임선생님과 상담하셔야 할 시점인 것 같아요.
    용돈제한 하시고 어머님께서 아이에게 휘둘리지말고 원칙을 정해 일관되게 단호하고 엄격하게 아이를 훈육하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요즘 애들 문화가 얼마나 많이 변했는지 모르겠지만 제 생각엔 화장이 문제가 아닌 것 같은데요.

  • 6. 요즘
    '12.12.13 5:06 PM (218.38.xxx.47)

    초등학생들도 화장 하더라구요.
    꼭 노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학교 회장하고 공부 잘 하는 아이들도 쌍커플 테잎에 틴트,비비 크림 다 가지고 다니면서 방과후에 바르더라구요.

    강제로 못하게 하는건 역효과도 날거 같고, 차라리 집에 있을때나 휴일에만 하는걸로 해보시는게 어때요?
    들은 이야기인데 아이가 하도 화장에 관심을 보여서 로드샵 데리고 가서 몽땅 사주고 실컷 하라고 했더니
    두어달 하다가 말더랍니다. 단, 세안을 철저하게 하게끔 했다네요.
    나중에 세수하기 귀찮다고 화장 안했다네요^^;;

  • 7. 숭구리
    '12.12.13 5:59 PM (182.216.xxx.9)

    무조건 화장하지 말라고 하지 말고 화장을 많이 하면 피부에 왜 안 좋은지.. 남자아이들은 너무 진한 화장 한 아이들보다 수수하고 깔끔한 여자애를 더 좋아한다... 뭐 이런 식으로 유도를 해보세요.
    당장 바로 화장을 안 하지는 않지만 서서히 효과가 있던데요.
    뭐든 강제성을 띄면 효과가 없더라구요. 회유방법으로 스스로 화장을 줄여나갈 수 있도록 유도해주세요
    그리고 화장 지울 때 깨끗이 지우는 것도 꼭 얘기해주시구요

  • 8. 숭구리
    '12.12.13 6:01 PM (182.216.xxx.9)

    글구 화장하지 않은 본인의 모습에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외모 칭찬도 좀 곁들여 주면서 인위적인 화장보다 자연그대로의 모습이 더 예쁘다는 걸 자주 얘기해주시면 더 좋을 것 같네요.

  • 9. ..
    '12.12.13 6:29 PM (110.14.xxx.164)

    화장은 집에서나 하라고 하고 학교는 가져가지 말라고 - 벌점받으니까
    그래도 말안들어서 그냥 두더군요
    벌점받으면 지가 벌청소 해야 하니까 ... 조심하게 되겠지 합니다

  • 10. ...
    '12.12.13 7:05 PM (180.69.xxx.60)

    다 관심있는 나이라....
    기본 화장품을 좀 용기가 특이하고 이쁜걸로 사줘보세요.
    피부가 숨쉬어야 되는거랑 학교 규칙에 대해서 말씀해 줘 보시구요.
    초6 수련회때 아이가 친구들 화장품 보고 오더니 자꾸 말하더라구요. 피부가 넌 안 좋아서 화장하면 늙어진다. 라고 하고 스킨 대신 미스트 같은거 세럼 세안제까지 세트로 사 줬어요.
    친구들 다 쓰는거 말고 (어쩔수 없었어요. 피부가 워낙 안습이라 시중제품이 잘 안 맞아서...) 생협 같은데 들어오는 회사걸로 사 줬더니 으쓱하더라구요. 친구들 와서 보고서는 이런것도 이러면서요.
    에구 속상하시겠어요

  • 11. 여중 담임
    '12.12.13 9:50 PM (110.70.xxx.156)

    담임선생님의 성향이 어떤지 몰라
    어떤 상황일 것이라 단정짓긴 힘들지만
    초등학교 졸업한지. 님의 말씀이 매우 공감되요. 현장에서 보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60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06:00:20 0
1225059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1 oo 05:49:15 36
1225058 82 눈이 정확해요 6 역시 05:40:15 350
1225057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 05:37:08 126
1225056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4 부선항 05:30:29 157
1225055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6 05:11:02 395
1225054 부자들 참 많네요 3 동그람 04:43:10 780
1225053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1 케바케 04:30:22 369
1225052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290
1225051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4 oo 03:48:59 510
1225050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86
1225049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887
1225048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1,485
1225047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441
1225046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25 ㅇㅇ 02:57:01 1,967
1225045 정은채 너무 이뻐요... 10 .. 02:36:27 1,301
1225044 저탄수 넘 어려워요 3 저탄수식차림.. 02:14:04 844
1225043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610
1225042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1 ㆍㆍㆍ 02:10:17 279
1225041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5 .. 02:04:28 1,164
1225040 문대통령 도착.JPG 10 드뎌 01:57:32 1,428
1225039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9 걷기 01:50:54 1,510
1225038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4 신기 01:49:26 954
1225037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3 달이 01:38:51 1,773
1225036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3 병원에? 01:33:17 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