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르노와르 그림, 로라 존스 노래

| 조회수 : 1,43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2-13 15:51:27

목요일 오전 수업의 송년회가 조금 이른 오늘 아침에 있었습니다.

 

우리가 함께 기분좋게 모일 수 있는 호호 아줌마의 집 사정이 오늘이 좋다고 해서 그렇게 결정이 되었는데

 

새로 이사간 집,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한 곳에서 평소에는 잘 보기 어려운 그런 장식과 그릇이 있는 곳에

 

하나 둘 모여든 사람들이 열명이 넘었지요.

 

함께 공부한 이력이 거의 10년이 되어가는 사람부터 지금 막 합류한 사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서

 

함께 해 온 세월을 되돌아보는 자리, 농담이 오가는 자리가 무르익고, 케익을 비롯한 다과와 맛있는 커피로 입을

 

달군 다음에 각자 한 가지씩 마련해온 음식으로 즉석에서 준비한 비빔밥을 맛있게 먹고 먼저 일어나야 하는 사람들이

 

자리를 뜨고, 아마 지금도 남아있는 사람들은 즐거운 이야기의 꽃을 피우고 있겠구나 싶네요.

 

이런 날 머리에 떠오르는 그림은 역시 르노와르, 그리고 그 집에서 울려퍼지던 노래 로라 존스를 검색해보니

 

라이브 동영상이 있어서 한숨 자고 나서 즐겁게 듣고 있습니다.

 
어떤 연결고리도 없던 사람들이 우연한 기회에 행복한 왕자에서 인문학 공부가 있다는 소식에 혹은 주변사람들의
 
권고로 한 번 참석해서, 오랜 세월 인연의 끈을 맺어가면서 공부하는 것은 참 귀한 일이라는 것을 이런 날 새삼
 
느끼게 되네요.
 
유진씨의 경우 다른 일과 겹쳐서 참석을 못하는데도 굳이 아침에 일부러 반찬을 전해주러 도서관에 와서 놀랐습니다.
 
 

 

그녀의 마음을 생각하면서 전해주고 싶어서 고른 그림 한 점입니다.

 

스페인에 살면 어울리는 외모라고 우리가 처음 만난 순간부터 그렇게 이야기한 재희씨, 그녀는 빵을 배우고 나서

 

오늘 happy prince라고 장식까지 한 케익을 스스로 구워서 들고 와서 모두를 놀라게 했지요,갑자기 사람들이 휴대폰을 꺼내서 사진을 찍는 분위기를 만든 것은 바로 그 케익때문이었고, 이왕이면 기념사진도 찍자고 해서 동시에

 

여럿이서 짝을 바꾸어가면서 기념사진을 찍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고, 잠깐 와인만 전해주고 커피 한 잔 마시고

 

간다던 유은씨도 분위기에 합세해서 결국 점심을 먹고 자리를 떠나기도 했지요.

 

사정상 함께 하지 못한 사람들, 그들도 내년에는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길, 그리고 목요일 모임의 색깔을 다양하게

 

빛내면서 함께 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열무김치
    '12.12.13 10:33 PM

    아~~벌써 송년회가 열리는 시기가 되었네요.
    가까운 사람과 마음 맞는 사람과 한 끼 식사, 차 약간의 술 ^^ 이야기 이야기 이야기 꽃...


    저희도 연말 분위기(?) 내려는 가야 아빠의 분주함과 가야 생일이 겹쳐 어찌어찌 다음 주 토요일에
    가야 생일 파티를 가장한 가야 아빠 친구들의 음주 위주 송년회가 있을 예정이예요.

    외국 사람들은 친하지 않아도 스스럼 없이 파티에 초대하고 응해주고 재미있게 잘 노는데 특별한 재주가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아기가 있기 전까지는 그런 행사를 아주 좋아 했고요.

    그런데 정말 제가 나이가 드는 것일까요 ?
    이제는 서로 잘 아는 사람들끼리, 허물없는 사람들이랑 시간을 보내는 것이 더 좋아지네요.
    이제는 과 의 의미가 많이 달라지네요.

    다음 주 토요일에 도 올 수 있으면 정말 좋겠는데 말이지요.

  • intotheself
    '12.12.16 12:52 PM

    비교하는 마음을 내려놓아야 할 때가 있지요.

    더구나 가야와 함께 한국을 오고 가면서 열무김치님이

    예전에 싱글로, 혹은 제임스님과 둘이서 살던 시절과는 많이 다른

    마음의 갈등이 있을 것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삶에서 눈을 돌리지 않고

    그 안에서 멋진 세계를 꾸려나가시길, 그리고 더불어 남에게도 아름다움을 전하는

    전령사가 되시길 ,크리스마스 카드를 대신해서 드린 인사말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51 바람 저편에 서면 2 소꿉칭구.무주심 2018.05.25 117 0
24350 시급 마셔주시고 3 고고 2018.05.24 480 1
24349 뙤악볕에 땀흘려 우리의 입맛을 돋운다 1 도도/道導 2018.05.24 392 1
24348 어느분이 사진올리는 방법 여쭤보셔서.. 2 늑대와치타 2018.05.23 405 2
24347 아직 삼색고양이 키워주실 분을 구하고 있는 중입니다ㅠㅠ 21 가나다라12 2018.05.23 3,104 0
24346 개판인 내 방 7 고고 2018.05.23 910 3
24345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하실 분을 찾습니다. 5 비갠 풍경 2018.05.22 1,822 0
24344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16 연못댁 2018.05.22 976 1
24343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906 2
24342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641 0
24341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1,631 1
24340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999 0
24339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6 고고 2018.05.15 2,021 2
24338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2 detroit123 2018.05.14 896 0
24337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316 0
24336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651 3
24335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642 1
24334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9 고고 2018.05.08 2,448 3
24333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819 0
24332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272 2
24331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522 0
24330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1,028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783 0
24328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45 0
24327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311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