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떻게 대처해야하나요?

오들오들 | 조회수 : 1,030
작성일 : 2012-11-14 09:54:24

제가 좀전에 까무룩 잠이 들었었는데 어디선가 삐~ 소리가 들렸어요.

잠결이라 밥솥에서 나는 소리인가 하다가 아닌것 같아 벌떡 일어나 현관으로 가봤어요.

현관등이 들어와있더군요.

현관 밖에 누군가가 있었던 거 같아요.

누구세요? 물어도 아무 소리도 없고..

창밖을 내다봐도 건물에서 나가는 사람도 없고..

망설이다가 현관소리가 맞는지 확인해보자 싶어 나갔어요.

 

먼저 틀린 번호를 한번 눌러봤는데 아무소리도 안나더라구요.

그러고 맞는 번호를 눌렀는데!! 뙇! 안열려요!

좀전까지 잘 자고 있다가 이 추운데 밖에 내쫓긴 신세가 되다니 꿈인가? 회사간 신랑을 불러야되나? 핸폰도 없네?하다가

조금 지나서 다시 시도해 보니 다행히 열려서 들어왔네요.

 

자세히 들여다보니 번호키 옆에 기름이 조금 묻어있었구요, 몇방울은 튀어 있었어요.

손잡이에는 강한 힘에 긁힌 듯한 검은 자국이 묻어있었구요.

 

인터넷에 찾아보니 제가 처음 들은 게

비밀번호 여러번 틀렸을 때 나는 경고음 같은데,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야하나요?

 

며칠 후면 신랑도 멀리가서 저 혼자 지내야돼요.ㅠ.ㅠ

 

IP : 61.247.xxx.8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ㅜㅜ
    '12.11.14 10:04 AM (121.174.xxx.222)

    너무 무서워요. 관리실에 가셔서 CCTV 문의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그리고 계속 거실에서 문 주시하고 계시구요. 남편분께도 꼭 말씀드리세요..

    호신용으로 집안 곳곳에 도구 같은거 잘 숨겨두시구요... 아무일 없으시길..

  • 2. ..
    '12.11.14 10:08 AM (1.241.xxx.188)

    아파트라면 cctv 확인 후 경고장이라도 게시판에 붙이도록 조치하고 번호키는 바꾸는 것도 고려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요?
    가능하다면 남편분 없는 동안은 잠깐 다른 곳에 가 계시는 것도 고려하시구요

    아직 동그란 모양의 열쇠 사용하는데 요즘 깜빡거려 번호키로 교체 고려중이었는데 원글님 글보니 망설여지네요

  • 3. ..
    '12.11.14 10:33 AM (61.247.xxx.88)

    경비실에 가는 길에 못보던 남자가 우리 건물 지하층 집을 쓰윽 살피고 가는 걸 봤어요.
    마주치기 무서워서 한참 후에 갔는데 경비실 앞에서 어딘가에 통화 하는 모습 보고
    사진 찍으려고 했는데 그 남자가 계속 절 쳐다봐서 못찍었어요.
    경비아저씨는 출근이 늦다고 하구요.
    지금 이웃 두 집에 얘기하고, 경찰에 신고하긴 했는데 점점 더 벌벌 떨리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81 심심해서 주식얘기 ㅇㅇㅇ 00:04:16 24
1226280 나혼자산다 신입회원은 혼자안산다 00:02:53 80
1226279 자폐 증상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ㆍㆍ 00:02:32 35
1226278 美인디애나주 중학교서 총격…2명 부상·용의자 체포 1 ... 00:02:07 42
1226277 남편 옆 기침환자가 결핵이었다는데... ... 2018/05/25 148
1226276 독전 15세던데 중등 아이와 보기 어떤가요? 1 뮤뮤 2018/05/25 70
1226275 자녀 교육에 대한 회의가 들 때 2 dd 2018/05/25 296
1226274 종전선언은 1 ㅇㅇㅇ 2018/05/25 319
1226273 장거리 연애 상담입니다. 2 로즈 2018/05/25 188
1226272 자한당 하는 짓 보면 혼수성태 홍발정 컨츄리고고 7 정치 나 모.. 2018/05/25 221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5 2018/05/25 624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6 ㅇㅇ 2018/05/25 405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5 §§ 2018/05/25 377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6 깨달음 2018/05/25 814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9 나경원 2018/05/25 1,326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7 .... 2018/05/25 1,019
1226265 고소해요 5 .자한당것들.. 2018/05/25 507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6 ㅇㅇ 2018/05/25 1,350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018/05/25 534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5 나무안녕 2018/05/25 521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018/05/25 643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4 세상을 바꾸.. 2018/05/25 269
1226259 대학생 남동생 고민이 귀엽(?)네요 3 프리지아 2018/05/25 939
1226258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13 인사 2018/05/25 514
1226257 숲속의 작은집 적응하니까 볼만하네요 4 ... 2018/05/25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