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알렉산더 야르코프

| 조회수 : 1,05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0-26 21:47:34

 

정교하고 섬세한 색감을 가진 이그림은

언듯보면 유화처럼보입니다.

 

그런데 비교적 밝은 부분을 자세히보시면 뭔가 유화물감의 흔적과는 다른 부분이 눈에 띄죠?

네 이그림은 나뭇잎과 마른풀, 꽃을 가지고 모자이크한 그림이에요.

놀랍지 않나요?

매우 섬세하고 사물을 오랬동안 관찰한 결과물이라는걸 알수있죠.

이그림의 주인공 러시아 태생의 알렉산더 야르코프의 작품입니다.

1935년 러시아에서 태어나 70년대 후반 러시아 최대의곡창지대인 노브고로드에 정착합니다.

여기서 그는 물감을 전혀쓰지 않고 자연에서 얻은 소재로 화면을 메꾸는 방법을 창안합니다.

지금이라면 많은 돈이 됐을법한 그림들이지만..덕분에 여러사람이 이런 멋진작품을 감상할수 있는거죠

박수근이나 고흐처럼..이화가도 당시에는 인정받지 못했을것입니다.

 

나뭇잎 하나하나를 모으고..그것을 화면에 남기기까지..얼마나 많은 노력과 시간이 들어갔는지

느낄수가 있죠...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하얀공주
    '12.10.27 5:51 PM

    진짜 멋지네요. 자연소재 친환경...너무 분위기 좋아서 뭔가 한참 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94 1박 2일 지들끼리 3 고고 2018.11.13 480 2
24593 삐용 4 띠띠 2018.11.12 606 3
24592 가을을 울안에 가두다 도도/道導 2018.11.12 309 1
24591 시상에서 최고 비싼 이자 -김찬옥- 1 들꽃 2018.11.11 341 0
24590 고령화 사회를 보는 듯... 3 도도/道導 2018.11.09 892 1
24589 견성이나 인성이나 2 고고 2018.11.08 828 2
24588 사전점검 앞둔 헬리오시티 정원 구경하세요 3 anny79 2018.11.08 2,727 0
24587 어떤 삶의 가능성 3 쑥과마눌 2018.11.08 605 1
24586 떠나는 마음과 보내는 마음이 가득한 피아골 3 도도/道導 2018.11.07 604 0
24585 마실 10 테디베어 2018.11.06 927 1
24584 청량산 청량사 2 wrtour 2018.11.06 616 2
24583 대안학교 춘천전인학교 을 소개합니다~ 나무꾼 2018.11.05 354 0
24582 빗장울이 떨어져도 아침에 만나는 풍광은 언제나 축복이다. 2 도도/道導 2018.11.05 507 1
24581 가을을 한 보따리 가져 옴 5 쑥과마눌 2018.11.04 857 0
24580 액면가 -윤준경- 2 들꽃 2018.11.03 372 0
24579 마루의 가을 16 우유 2018.11.03 1,266 2
24578 가을이 쏟아진 곳에서 2 도도/道導 2018.11.03 409 0
24577 으허허 아놔 5 고고 2018.11.02 939 0
24576 행복 / 천상병 6 줄리엣 2018.10.31 673 0
24575 가을의 화려함을 즐기다 2 도도/道導 2018.10.31 709 0
24574 아기 유기견 새봄이 9 Roland 2018.10.30 1,587 0
24573 식구 4 고고 2018.10.30 877 0
24572 비오는 날 카메라를 들고 나가는 이유 6 도도/道導 2018.10.29 806 0
24571 봉화 청량산&청량사의 가을(에피타이져) 5 wrtour 2018.10.28 862 1
24570 낙엽갖고 놀기 2 고고 2018.10.28 888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