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851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17449 가사 도우미 하는 것 괜찮을까요? 휴가 20:32:33 18
817448 오기로 뭔가 해본 경험있으신가요? 20:32:05 18
817447 방울토마토 보관할때 꼭지 떼고 보관하는게 맞나요? d 20:30:37 18
817446 로봇청소기에 cctv기능 생긴거 아세요? ... 20:30:16 44
817445 아이없이 사는것 ... 20:30:12 66
817444 옵션없는 가장 비싼 패키지 여행 큰맘먹고 왔더니요.. 2 와우 20:28:53 219
817443 화장실에서 폭행을 당했는데 경찰관 태도가 가관이네요 2 ㅇㅇ 20:27:58 206
817442 제이슨 본 꽃보다 할배 따라잡기? 제이슨 할.. 20:24:56 109
817441 최고로 맛있는 오일 파스타집 소개해주세요 어부바 20:24:12 27
817440 원글 저격한다는 표현 7 .. 20:20:33 129
817439 초등5학년 진로탐색 프로젝트수업... 수의사분 계실까요? 1 *^^* 20:18:35 48
817438 기말고사에서 점수가 50점에서 80점으로 올랐는데 과외샘께.. 1 ... 20:17:14 164
817437 글쓰고 1분만에 지울거면 왜 쓰는걸까요? 4 .. 20:16:24 169
817436 남편을 놓아주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3 아내 20:15:36 460
817435 학원선생님 모친상 당하셨다는데 1 궁금 20:15:34 133
817434 중인환시는 아시나요? 7 ㅈㄷ 20:12:37 228
817433 중문을 연동도어로 하면 소음이나 외풍차단같은건 안좋은가요? 1 ... 20:10:16 87
817432 이 로맨스소설 넘넘 재밌네요! 6 로맨스 20:08:29 505
817431 새누리 친박표 건배사 2 ㅇㅇㅇ 20:07:29 107
817430 이번 여름 휴가는 에버랜드 2 Alrigh.. 20:04:52 194
817429 고등극기캠프 추천 하실곳 있을까요? 2 고등극기캠프.. 20:03:38 71
817428 많이 부유한 집들 자식들 학교 입학은 3 학교 20:02:36 492
817427 왜 여름에 에어컨을 틀 때 죄책감(?)이 들까요 16 수선화 19:57:52 1,159
817426 사교육 시켜야만 한다면 6세에겐 무엇이 적기일까요? 7 방과후 19:57:00 316
817425 제주해군기지가 미국의 미사일기지 래요 2 무섭네요 19:50:25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