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509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23621 오~김슬기 복면가왕에 나왔었네요, .. 02:40:06 150
623620 42세.. 이뻐지고 싶어요.. 2 .. 02:21:10 442
623619 초등 고학년 때 전학하면 적응이 힘들까요? 1 림림 02:20:55 92
623618 저는 왜 친구가 없을까요? 4 친구야 02:17:12 357
623617 밀가루를 끊는다고 다 살 빠지는건 아닌 거 같아요 1 02:13:18 181
623616 6살 손녀딸 X꼬 닦아주는 할아버지 9 02:06:47 688
623615 일본 어디가 가볼만해요? 4 여행 02:00:18 208
623614 30후반인데요 몸매 2 뱃살 02:00:08 314
623613 자두씨때문에 개고생했어요 6 .. 01:52:11 453
623612 중국어 해석 부탁 드려요 ~^^ 1 .... 01:50:48 70
623611 예전 그 많던 선물가게들 다 없어졌을까요? 2 동네마다 01:49:21 438
623610 공무원이요.. 중앙직하고 지방직하고 봉급 차이.. .. 01:38:10 93
623609 저 지금 불오돌뼈 먹고있어요 13 신난다 01:30:57 379
623608 뜬금없이 막돼먹은 영애씨 이번시즌에 대해 생각해보네요. 1 이새벽에 01:22:38 358
623607 퍽퍽한 고추장 약간 묽게 만드는 방법 있나요? 2 퍽퍽 01:20:16 167
623606 10월 스페인 6 ChiaSe.. 01:15:51 297
623605 영어과외비 어느정도가 적정한가요 4 ㅇㅇ 01:14:32 394
623604 건전한 성인남녀가 가입되어있는 모임이나 카페는 어디가있을까요 5 성숙한자들의.. 01:12:07 265
623603 카이스트 교수가 된 옛 친구 11 부러움 01:09:22 1,611
623602 미국 미시간사시는 분들 도와주세요 7 당근 01:05:14 313
623601 쇼파에서 또 널브러져자네요.. 신혼인데 01:04:53 310
623600 허리길고 엉덩이 처진 체형인데 옷 잘 입는 분 계세요? 쇼핑 01:02:05 202
623599 근데 솔직히 아내의 욕구(바램)이 끝이 있나요? 10 .. 00:58:06 1,123
623598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 롯데 그룹 “형제의 난” 충격적 light7.. 00:57:59 276
623597 전셋집 화재보험은 누가?? 1 허허 00:49:45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