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544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46630 남의 말을 엿듣는 심리 도청 08:43:23 8
646629 인터넷 시간차단 바나나 08:37:26 27
646628 도봉산 기슭 컨테이너에서 ‘방위사업 비리’ 비밀 문건 1톤 분량.. 세우실 08:36:55 26
646627 문서 인쇄하려고 하니 자꾸 A4용지의 반만 인쇄가 되네요.. 2 다즐링 08:34:13 54
646626 일산 Y유치원 관련 팟빵,서명,입장 3 ... 08:30:28 76
646625 연예인 얘기한다고 지겹다고 댓글로 지적질하는 사람들 6 ... 08:27:28 132
646624 여긴 이상한 글이다 싶으면 1 원글 08:17:49 97
646623 둘중 어떤 일자리가 더 좋을까요? 5 감기조심 08:07:27 233
646622 비교적 가까우면서 유럽 분위기 나는 나라가 있을까요? 4 여행 08:06:40 419
646621 이혼 재산분할 관련 변호사 추천주세요 3 다급함 07:59:04 153
646620 케이팝 이진아의 회상 좋네요. 4 ..... 07:48:26 481
646619 환자가 봉은 아니죠 6 zz 07:35:24 354
646618 분당 구미동 사는분 계세요?{꼭 부탁드려요} 4 ^^ 07:32:40 285
646617 카밀라엥달 이란 그릇 아시면 ^^ 07:28:38 77
646616 7살 여아 홍삼 먹이면 안되나요? 6 ... 07:18:18 332
646615 어제 티비프로중 불안에 좋은 음식? 1 아휴 07:15:47 127
646614 남자들 이런 말 할 수 있나요 8 .. 07:15:04 474
646613 2015년 3월 30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만평 세우실 06:50:44 91
646612 동시통역기 추천부탁드려요 1 동시통역기 06:46:20 148
646611 한국에서 생활하는 "바나나" 22 ... 06:44:49 1,775
646610 힘든 상황의 남자친구 23 ㄱㄴㅂ 06:34:26 2,092
646609 블로그와 sns를 볼수록 행복에서 멀어지네요 3 ... 06:06:19 766
646608 변희재 재보선 관악을 출마, 강의석 감독 영화로 제작 ㅎㅎ 05:45:47 382
646607 2월에 바닷물 속에 들어가는거 상상만해도 싫어요. 04:55:22 301
646606 아빠가 혐오스러워요(긴글주의) 10 으으 04:51:04 1,920
646605 알고 있는 풍수지식 간단한거 알려주세요. 8 풍수 03:50:02 811
646604 이런 학부모 섬뜩합니다...ㅠ.ㅠ 8 00 03:43:48 2,617
646603 집팔고집사야할때 2 Hkkk 03:33:25 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