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678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23152 초딩 조카 세배돈 얼마 주셨어요? 동작구민 11:59:06 45
723151 결혼정보회사에 다녀오신분 계신가요? 고민입니다 2 29남 11:52:19 115
723150 남편분들 애들한테 어느정도로 짜증 내요? 1 .... 11:52:19 91
723149 큰형님 댁 새며느리는 작은엄마 있으면 일 안해도 되나요? 6 이럴때 11:52:06 266
723148 설겆이 할 때요~ 2 .. 11:49:55 97
723147 밖에 잠깐 좀 나가 보세요 5 응? 11:48:27 529
723146 남편들 부부싸움 후 나가버리나요? 싸움후 11:47:49 85
723145 엄마가 성지순례 가신다는데 조언좀 해주세요 2 sjaqj 11:45:56 175
723144 인터넷면세 진짜 꿀이네요 2 ㅇㅇ 11:41:44 565
723143 아기봐주시는 시어머님 100만원 너무 적나요...? 21 아기... 11:41:22 827
723142 요몇일새 집에서 니트 못입을만큼 덥지않으세요? 5 ㅇㅇ 11:34:42 269
723141 혼자 계신 친정아버지 울애들 세배한다하니 4 너무해요 11:33:15 663
723140 갈비 보관..알려주세용~~~ 2 헬프미~~ 11:29:35 129
723139 등기부등본 최권최고액 금액좀 아시는분 봐주세요. 3 11:29:18 193
723138 갈수록 간사스러워지는 말투는 왜 그러는거에요? 1 데구 11:24:35 192
723137 사진을 이따구로 보내는지 13 11:21:06 812
723136 초딩.중딩아이 문제집 문제집 11:20:35 70
723135 요양원이랑 요양병원 시설이 많이 다른가요..?? 3 .. 11:19:34 395
723134 이런 경우 어찌하시겠어요? 1 ... 11:18:20 98
723133 바버barbour입는 분들 만족하시나요? 2 패션고수님들.. 11:08:57 364
723132 미국 공대 유학 아시는 분요..... 32 궁금해 11:07:40 832
723131 남편과 이혼밖에는 답이 없는건가요? 6 ... 11:02:16 1,224
723130 계좌번호를 안주시는 시어머니 심리가 궁금해요. 18 시어머니 10:57:42 1,797
723129 셋중 둘째가 아들일 경우에도 많이 치이나요? 5 10:53:54 413
723128 아이고 글이 삭제됬어요 ㅠ 10:47:40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