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606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76958 진주는 왜..저런 목소리로..노래 계속 발표 안하나요? 복면가왕 20:16:16 38
676957 취포자들 50만명 넘어요? 왜그럴까요? 20:15:26 24
676956 린넨 100%는 물세탁하면 안되나요? 1 ..... 20:13:14 37
676955 의사들 공보의 끝나면 개원 바로 할수있나요? 1 ddddd 20:11:25 37
676954 한시간반을 달려 송도피자집을 찾아갔는데 aaaaa 20:11:12 93
676953 성적 에너지가 과한사람은 배우자로 위험할수도 있나요? 2 11 20:10:07 154
676952 여름 섬유는 뭐가 시원한가요.... 1 . 20:09:03 47
676951 암막커튼 색깔 4 ㄷㄷ 20:06:31 79
676950 나이 들면 팔,다리살이 빠지나요? 4 이상 20:03:09 211
676949 멕시칸 식당 접은 멕시코 요리삽니다. 질문 받습니다 10 메히꼬 20:02:18 323
676948 헤라 CC vs BB 선택 19:54:45 93
676947 머리에 이가 있어요 11 ㅜㅜ 19:52:42 484
676946 (육아선배님들 도와주세요)4개월 아기, 젖병거부 2 외출하고파요.. 19:42:37 102
676945 sk통신 신호음갈때 멘트 넘 싫어요 2 sk 왜이래.. 19:40:57 251
676944 부동산 담보 대출에 대해 잘 아시는 분께 6 행복한생각 19:40:27 200
676943 글쓰기 특강 책 재미있게 읽고 있는 중입니다~ 3 유시민 19:34:57 203
676942 스마트폰에서 팝업 어케 없애요? Alice 19:29:13 36
676941 춘천에 요리 배울만한 곳 춘천댁 19:27:30 45
676940 치킨피자햄버거짬뽕 좋아해도 살안찌는분 2 사랑스러움 19:25:44 211
676939 급식 맛없는거 나오면 집에와서 뭐 해먹고가는 여고생 7 19:25:17 456
676938 결혼할만한 남자가 반드시 갖추어야 할 중요한 점은 뭘까요 10 .. 19:18:03 591
676937 국민연금을 80세까지만 수령하는게 있나요? 3 ........ 19:17:21 496
676936 요즘 초중학교 교과과정 왜이렇게 어렵나요? 점점 어려워.. 19:16:26 135
676935 개 고양이 치우라는 시어머니 6 백수마눌 19:15:19 674
676934 남자 보는 눈 높으신 분들. 이 남자 싹수 좀 봐주세요 34 aa 19:12:59 1,619
676933 칠순때 형제계를 모았는데.. 내년에 칠순입니다. 4 ㄴㅁ 19:02:20 687
676932 췌장 비장 소장 SLE 초음파 아시는 분 & 류마티즘 질.. 1 --- 18:51:28 177
676931 이럴땐 어찌? (안씻고 자는 아기) 노하우 알려주세요 7 어쩌나 18:43:03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