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신부님들이 만드는 화장품

상쾌한 아침 | 조회수 : 1,866
작성일 : 2012-10-18 09:07:15

화장품 선물을 받았어요.

IDI 라는 화장품인데 인터넷 찾으니 이디코리아라고 국내에도 회사가 있나봐요.

혹시 들어보신 분 계신지요?

언뜻 이탈리아에서 가톨릭 신부님들이 옛날에 피부병 치료제를 만들다가 화장품으로 전환했다고 하는것 같은데

아는 수녀님께서 스킨과 로션을 주셨는데 며칠 써 보니 괜찮아요.

피부가 민감성피부라서 비싼 화장품 써도 얼굴이 붓고 빨갛게 되는데 이건 순하고 좋네요.

원래 이엠화장품을 쓰는데 마침 달랑달랑 하던 참이라 감사하네요.

IP : 211.109.xxx.244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10.18 9:14 AM (1.247.xxx.19)

    예전에 82쿸에서 알게되서 비누만 써봤는데 아주 좋더군요
    가격이 비싸서 그렇치 (1만5천원)
    피부 좋았던 딸이 대학 들어가자마자 얼굴에 여드름이 나고
    아주 안 좋아져서
    피부 트러블에 좋다는 유황비누와 트러블용 크렌저와 크림등을 사서 주고
    기대를 많이 했는데 전혀 효과가 없고 더 심해져서 피부과 다니네요
    후기도 엄청 좋고 가격도 크림은 소량에 5만원대라 가격만큼 효과 볼지 알았어요

    일반 피부에는 좋은것 같은데 여드름이나 트러블에 좋은 화장품은 진짜 없나봐요

  • 2. 저두
    '12.10.18 9:44 AM (39.115.xxx.16)

    지금 쓰고 있는데 정말 좋은거 같아요....그래서 선물도 이걸로 한적 있네요^^

  • 3. dma
    '12.10.18 9:44 AM (121.138.xxx.61)

    저는 안 써봐서 모르지만...아무튼 윗님, 화장품은 화장품이에요. 가끔 비싸고 좋은 재료를 쓴 화장품을 쓰면 피부가 좋아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약과 화장품은 달라요. 피부 트러블이 나며 병원가서 고쳐야지, 화장품 쓴다고 좋아지지 않아요.
    한마디로 병이 생겼을때 보양식이니 뭐니 먹어봐야 소용 없는 거와 마찬가지죠.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아야 낫는 거잖아요. 그 다음에 보양식을 먹든 건강식을 먹든 해야 하는 거구요^^

  • 4. 샴푸 짱
    '12.10.18 12:09 PM (124.195.xxx.154)

    전에도 여기 썼는데 동생이 두피가 심한 민감성이라 일본제 샴푸 사서 쓰다 방사능 터진 후
    이디샴푸 쓰게 됬는데 이제 샴푸 찾아 헤매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라고 좋아하더군요.
    샴푸는 저렴한 편이라 부담도 없더라구요.

    전에 kbs 백년의 기업인가? 그런 다큐에도 나온 이태리에선 아주 유명한 회사더군요.

  • 5. 나름
    '12.10.18 12:39 PM (122.153.xxx.130)

    오래전 일이지만
    저는 비누 써봤는데 넘 건조했어요..
    너무 너무 너어~~무요.
    스킨로션도 같이 썼는데 전혀 기억에 없네요.
    재구매 안했던걸로 봐서 별 감흥이 없었나 봐요.

  • 6. 저도
    '12.10.18 2:51 PM (220.119.xxx.240)

    나이 오십에 화장품을 제대로 고르지 못해 고민할 때 지인의 권유로 사용하는데
    건성인 저는 매니아가 되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유분도 적절한 것 같아 좋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35873 5살 아이 얼굴이 얼룩덜룩해요 뮈소 23:37:55 5
835872 서울토박이이신분들요 전현무랑 성시경요 10 ㅇㅇ 23:29:11 462
835871 3개월에 한번씩 해외여행 다니는게 재수없어 보이나요 ? 7 키친 23:27:10 387
835870 뉴스킨 영양제 다단계 23:25:17 56
835869 남아 혈뇨요.. 2 초등 23:24:08 64
835868 남들은 장점이라지만 스스로는 싫음점 있으세요? 호빵 23:23:20 44
835867 비뇨기과, 신경정신과) 의사선생님 계시면 도움 부탁드려보아요 1 환자가족 23:18:57 103
835866 82에서 노시는분들은 친구없죠? 13 ㅇㅇ 23:16:19 570
835865 박보검이 인물은 인물이네요 25 ㅇㅇ 23:11:39 2,093
835864 지금 혼술 하시는분 함께합시다~ 6 히히 23:11:11 259
835863 아빠가 전립선 암이에요. 서울 에 명의선생님 알고싶어요 7 불효녀 23:11:06 285
835862 만들어놓은 쨈이...넘 딱딱해요 ㅜㅜ 2 fr 23:10:43 106
835861 나의 하루...외롭네요. 6 나의 하루 23:10:43 592
835860 요즘세상.. 이혼해도.. 6 ........ 23:02:52 1,072
835859 분당에 있는 성모요양병원 가보신 분 계신가요? 분당 23:02:50 84
835858 다이어트 중 입냄새 3 ㅎㄷㄷ 23:02:08 588
835857 전세금도 증여 대상인가요? 4 mi 23:00:11 277
835856 포스있다라는게 구체적으로 어떤의미인가요? 13 ㅇㅇ 22:53:18 514
835855 여쭤봅니다 Chloe .. 22:44:45 103
835854 강아지키우는데 소파 관리 노하우 있으시분 좀 알려주세요 7 맑은하늘에 22:42:58 346
835853 전적대 3 1ㄷ 22:40:51 178
835852 늘 꿋꿋했던 게이 친구. 1 ... 22:38:56 929
835851 대학생 딸이 남자 친구랑 둘이 여행가겠다고 하네요. 23 둘이 여행 22:36:55 2,185
835850 어떤거 보세요 구르미 /보보경심 56 설문? 22:36:02 2,552
835849 판도라 팔찌 하신 분들...손목이 가는 분들은 몇 cm 하시나요.. 9 판도라 길이.. 22:34:19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