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택배를 시키면 3번에 한번은 집에 안오고 경비실에 맡기는것 같아요

| 조회수 : 2,071
작성일 : 2012-10-11 18:06:28

직접 건네주는거나 경비실에 맡기는거나 택배기사가 받는 요금은 차이가 없나봐요

 

오늘도 분명히 집에서 주방에서 설거지를 했는데.. 주방설거지하면서 옆에 달린 티비를 보고 있었구요

 

그 티비가 누가 초인종 누르면 소리가 나거든요 ;; 근데 아무도 안왔어요

 

진짜 종종 이러니까 경비실 가는것도 짜증나고, 신고하고 싶네요

 

집에있었는데 오신거 맞냐고 문자보내니까 답장이 안와요

 

 

IP : 112.150.xxx.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들기도 하겠지만
    '12.10.11 6:08 PM (61.102.xxx.184)

    경비실까지 쌀가지러 가다보면 정말 욕나와요 ㅠㅠ

  • 2. ...
    '12.10.11 6:08 PM (58.236.xxx.74)

    저흰 15층인데도 꼭 올라오시던데, 특이하네요.

  • 3.
    '12.10.11 6:10 PM (112.150.xxx.11)

    여기가 1층에서 한번 열어주고 저희 집에서 또 열어야 되서 귀찮아서 그런건지 집에 있는데 경비실에 맡겼다고 문자온게 한두번이 아니에요. 제가 집에 오신것 맞냐 문자 보내니 답장도 안오고, 뭐죠..... 집에서 택배 기다리고 있었는데 짜증이....;;;;

  • 4. ...
    '12.10.11 6:13 PM (119.197.xxx.71)

    대부분 잘해주시는데 며칠전 받은 택배는 너무 황당했어요. 수저세트 시킨거였는데 전화 한통화 없었구요.
    현관 구석에 찌그러진 박스가 있길래 누가 여기 이런걸 버렸나 앞집 한번 야려주고 발로 툭차고 집에 들어갔는데 뭔가 찜찜해서 나와보니 그게 수저세트 온거 더라구요. ㅡ.ㅡ;;
    내가 안받았다고 하면 어쩌려고...

  • 5. 비비
    '12.10.11 6:13 PM (112.186.xxx.201)

    전 한번 그런적있길래 전화해서 말씀드렸습니다.

    아저씨가 넉살이 좋아서 화도 못내겠더라구요. 담번부터 안그러겠다고 약속하셨구요.

  • 6. 전 무거운 거 시키면
    '12.10.11 6:19 PM (119.18.xxx.141)

    올 시간에 차소리 기다리고 있다 제가 내려가요
    근데 어느날은 예상시간도 전에 오신거에요
    어찌나 미안한지 죽을 뻔 했어요
    좀 무겁다 싶으면 전화주셨으면 좋겠어요
    그게 뭔 고생이에요
    택배비가 일이만원도 아니고 고작 몇천원인데 ..

  • 7.
    '12.10.11 6:38 PM (1.236.xxx.70)

    그거 잘 보면 한 택배회사에서 그러는 경우가 많아요. 해당 택배회사의 그 지역 담당하는 아저씨가 문제죠. 그 택배회사에 전화해서 컴플레인하세요.
    단, 택배아저씨가 앙심(?) 품을 경우 밤 10시에도 초인종 울립니다.-_-

  • 8. ...
    '12.10.11 6:40 PM (175.117.xxx.210)

    저희집 아파트1층인데 현관입구 그앞에 경비실에 맡겨놓는 택배기사도 있더군요..
    - 택배 경비실보관- 이런식의 문자와서 나가보니 운전할려고 차 타고 있더라는.. 문자보낼시간에 왔다갔겠다.. 참나.. 진짜 그런사람은 처음 봤네요..
    무거운것도 아니고 왔다가는데 1분도 안걸리는 거린데.. 택배기사님들 바쁜거 알아서 벨울리면 부리나케 달려나가는데... 뺀질뺀질하게 생긴 젊은 사람이더라구요..

  • 9. 열음맘
    '12.10.11 6:50 PM (112.148.xxx.202)

    저희집도 그래요. 저흰 이지라커가 아파트에 설치되어있는데, 집에 있어도 밑에서 벨한번 안하고 그냥 문자와요. 이지라커에 넣었다고. 집에서 편하게 생수나 쌀 받으라는 광고들이 무색하게스리. 택배기사님 보수가 올라가야 화라도 내죠. ㅠㅠ

  • 10. ...
    '12.10.11 6:56 PM (119.64.xxx.9)

    저는 온다는 문자도 전화도 없이 그냥 경비실에 맡겨 논 물건을 일주일후에야 찾아온 적 있어요.
    근무환경 열악한 것 짐작하고
    택배비 20원 올려달라고 하다가 분신자살 한 분 생각하고
    참았습니다.
    택배건은 분실아니면 그냥 그냥 넘어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 16:21:33 4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15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1 16:13:50 83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18 ㅇㅇㅇ 16:09:36 718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97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ㅇㅇ 16:05:15 72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7 머피의법칙 16:03:17 467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 16:03:04 1,243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239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3 ... 15:59:51 539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4 간단오이지 15:58:47 292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397
1226046 오늘의 수치플.. ㅠㅠ 15:57:57 82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5 ... 15:56:31 834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165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294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338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184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4 꼬꼬 15:52:42 193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15 여행자 15:52:30 1,002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82
1226037 현금박치기란 말 웃기지않나요 4 ... 15:47:56 456
1226036 화제의 어떤분이 조선에서 상을 받았었드래요~ 5 또릿또릿 15:47:32 340
1226035 이직하자니 고민이 되요 1 ... 15:47:27 124
1226034 인간극장 옥정호 2 ... 15:45:01 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