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택배를 시키면 3번에 한번은 집에 안오고 경비실에 맡기는것 같아요

| 조회수 : 2,059
작성일 : 2012-10-11 18:06:28

직접 건네주는거나 경비실에 맡기는거나 택배기사가 받는 요금은 차이가 없나봐요

 

오늘도 분명히 집에서 주방에서 설거지를 했는데.. 주방설거지하면서 옆에 달린 티비를 보고 있었구요

 

그 티비가 누가 초인종 누르면 소리가 나거든요 ;; 근데 아무도 안왔어요

 

진짜 종종 이러니까 경비실 가는것도 짜증나고, 신고하고 싶네요

 

집에있었는데 오신거 맞냐고 문자보내니까 답장이 안와요

 

 

IP : 112.150.xxx.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들기도 하겠지만
    '12.10.11 6:08 PM (61.102.xxx.184)

    경비실까지 쌀가지러 가다보면 정말 욕나와요 ㅠㅠ

  • 2. ...
    '12.10.11 6:08 PM (58.236.xxx.74)

    저흰 15층인데도 꼭 올라오시던데, 특이하네요.

  • 3.
    '12.10.11 6:10 PM (112.150.xxx.11)

    여기가 1층에서 한번 열어주고 저희 집에서 또 열어야 되서 귀찮아서 그런건지 집에 있는데 경비실에 맡겼다고 문자온게 한두번이 아니에요. 제가 집에 오신것 맞냐 문자 보내니 답장도 안오고, 뭐죠..... 집에서 택배 기다리고 있었는데 짜증이....;;;;

  • 4. ...
    '12.10.11 6:13 PM (119.197.xxx.71)

    대부분 잘해주시는데 며칠전 받은 택배는 너무 황당했어요. 수저세트 시킨거였는데 전화 한통화 없었구요.
    현관 구석에 찌그러진 박스가 있길래 누가 여기 이런걸 버렸나 앞집 한번 야려주고 발로 툭차고 집에 들어갔는데 뭔가 찜찜해서 나와보니 그게 수저세트 온거 더라구요. ㅡ.ㅡ;;
    내가 안받았다고 하면 어쩌려고...

  • 5. 비비
    '12.10.11 6:13 PM (112.186.xxx.201)

    전 한번 그런적있길래 전화해서 말씀드렸습니다.

    아저씨가 넉살이 좋아서 화도 못내겠더라구요. 담번부터 안그러겠다고 약속하셨구요.

  • 6. 전 무거운 거 시키면
    '12.10.11 6:19 PM (119.18.xxx.141)

    올 시간에 차소리 기다리고 있다 제가 내려가요
    근데 어느날은 예상시간도 전에 오신거에요
    어찌나 미안한지 죽을 뻔 했어요
    좀 무겁다 싶으면 전화주셨으면 좋겠어요
    그게 뭔 고생이에요
    택배비가 일이만원도 아니고 고작 몇천원인데 ..

  • 7.
    '12.10.11 6:38 PM (1.236.xxx.70)

    그거 잘 보면 한 택배회사에서 그러는 경우가 많아요. 해당 택배회사의 그 지역 담당하는 아저씨가 문제죠. 그 택배회사에 전화해서 컴플레인하세요.
    단, 택배아저씨가 앙심(?) 품을 경우 밤 10시에도 초인종 울립니다.-_-

  • 8. ...
    '12.10.11 6:40 PM (175.117.xxx.210)

    저희집 아파트1층인데 현관입구 그앞에 경비실에 맡겨놓는 택배기사도 있더군요..
    - 택배 경비실보관- 이런식의 문자와서 나가보니 운전할려고 차 타고 있더라는.. 문자보낼시간에 왔다갔겠다.. 참나.. 진짜 그런사람은 처음 봤네요..
    무거운것도 아니고 왔다가는데 1분도 안걸리는 거린데.. 택배기사님들 바쁜거 알아서 벨울리면 부리나케 달려나가는데... 뺀질뺀질하게 생긴 젊은 사람이더라구요..

  • 9. 열음맘
    '12.10.11 6:50 PM (112.148.xxx.202)

    저희집도 그래요. 저흰 이지라커가 아파트에 설치되어있는데, 집에 있어도 밑에서 벨한번 안하고 그냥 문자와요. 이지라커에 넣었다고. 집에서 편하게 생수나 쌀 받으라는 광고들이 무색하게스리. 택배기사님 보수가 올라가야 화라도 내죠. ㅠㅠ

  • 10. ...
    '12.10.11 6:56 PM (119.64.xxx.9)

    저는 온다는 문자도 전화도 없이 그냥 경비실에 맡겨 논 물건을 일주일후에야 찾아온 적 있어요.
    근무환경 열악한 것 짐작하고
    택배비 20원 올려달라고 하다가 분신자살 한 분 생각하고
    참았습니다.
    택배건은 분실아니면 그냥 그냥 넘어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18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6~12.17(토~일) 이니 08:37:14 1
1130017 서울인데. 오늘 운전 하시나요? 서울 08:35:05 50
1130016 국민분노가 하늘 찌르네요.오늘벌써2700명추가! 2 새로운청원 08:33:31 143
1130015 세수 안한 상태에서 팩하는 거 괜찮나요? 세수 08:29:46 33
1130014 외신: ‘미들 파워’ 국가로 진화하는 한국 (ASIA TIMES.. 2 ㅇㅇ 08:29:32 168
1130013 아침 챙겨드세요? 2 08:28:30 115
1130012 환경미화원과 경비원님 패딩 어느 브랜드 좋아하실까요? 670 08:26:14 99
1130011 중국 구채구 궁금 08:21:42 87
1130010 교황"선정보도,편파보도는 큰 죄악" 3 엄지척 08:13:29 227
1130009 자식 입장에서 느끼는 부모로부터 받은 사랑이란 2 사랑 08:11:30 397
1130008 대만 호텔 추천해 주세요.. 1 자유여행 08:03:43 143
1130007 안식년에 대해 알려 주세요 기차 08:00:52 142
1130006 단독]나는 왜 한의사를 그만두려 하나 2 ........ 07:58:59 821
1130005 김광수기레기의 허겁지겁 기사 수정 11 richwo.. 07:54:15 802
1130004 재봉틀 쓰시는분 1 유리병 07:52:18 149
1130003 요즘 애들은 쿨한 엄마를 최고라고 생각하던데요 3 엄마 07:41:01 743
1130002 뉴스공장-중국통신원연결했어여! 13 ㅇㅇ 07:34:12 831
1130001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 4일동안 보.. 06:44:41 329
1130000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2 초등아이 06:42:29 756
1129999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3 oo 06:40:51 410
1129998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136
1129997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24 사랑 06:19:11 2,805
1129996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7 미친 06:18:48 3,826
1129995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3 ㅇㅇ 05:42:34 586
1129994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6 이리와나비야.. 05:17:10 2,7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