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어머니께 석달만에 전화드렸더니

며늘 | 조회수 : 5,293
작성일 : 2012-09-24 12:05:42
30분 통화하는 내내 그동안 왜 전화 안했냐 전화 자주하라는 말씀만 하시네요 ㅎㅎ
남편통화할때 전화바꿔 두어번 통화도 했고 얼마전 전화했는데 안받으시더라 했더니 그래도 당신께 '직접 제가'전화하지 않으셔다고 슬프셨다며 그러느거 아니랍니다.
네...사실 오늘 전화도 명절다가오니 마지못해 한거 맞는데...석달전 앙금이 가시지도 않아서 큰마음 먹고 전화 드린건데...어머님이 반갑게 받아주시기만 했어도 앙금 따위 날려버릴텐데 여전히 며느리를. 발밑에 조아리게 하고 싶으신지....
어머님...그러면 그럴수록 제 마음의 빚장만 튼튼해진다는걸 알아두셔요.
IP : 14.75.xxx.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제
    '12.9.24 12:10 PM (118.33.xxx.157)

    진짜 석달에 한번씩만 전화드리세요

  • 2. 그정도로 슬프시다니
    '12.9.24 12:11 PM (119.70.xxx.194)

    님 시어머님 앞으로 통한의 세월을 보내시겠네요.

  • 3. 며늘
    '12.9.24 12:18 PM (14.75.xxx.90)

    다른집 며늘들은 일주일에 한번씩 꼭 전화한다고.....하시는데....'저도 예전엔 노력 많이하여 그리했고 지금은 그 노력을 하고 싶지 않네요'
    라고 말씀드리고 싶었지만 못했어요. 또 다른집 며느리의 시어머니는 어머님처럼 안하실거고..저역시 첨부터 이렇지 않았었네요.

  • 4. ㅇㅇ
    '12.9.24 12:18 PM (211.237.xxx.204)

    사위 전화 안받았다고 서운해 하시는 분들은 없는데
    저희 남편은 장인장모님께 내킬때면 매일도 전화했다가 몇달만에도 했다가 하던데요.
    왜 며느리만 저래 못잡아드시셔서 난린지..
    아들이 좀 낫나요? 며느리 거느리니까?
    사위는 백년손님 며느리는 백년하녀

  • 5. 받은대로지
    '12.9.24 12:28 PM (117.111.xxx.132)

    전화 잘하게끔 시어머니들이 상냥하게 굴던가요...온갖 싫은소리에 얄미운소리 다퍼부면서 며느리가 전화안한다는 시어미들 많아요

  • 6. 며늘
    '12.9.24 12:44 PM (14.75.xxx.90)

    저 윗분 저정도면 양호? 그렇죠.
    여기 게시판만 봐도 막장 시어머니 흔하니까요. 어디 감히 아머니를 제 발밑에 조아리게...ㅎㅎㅎ
    전화라는게 하고싶어야 하는거지 억지로 하기엔 참 힘든거잖아요.
    '하기싫은 일도 할줄 알아야 진짜 어른이다' 라는 말을 오래전 어느글 댓글에서 본후로 제디분,마음무시하고 억지 전화하고 했더니 시어머니도 제 기분따윈 가볍게 무시해주시더라구요.
    아프면 아프다 싫으면 싫다 라는 말..며느리가 쉽게 내뱉긴 힘들잖아요. 결혼 10년차 넘어서니
    시어머니를 측으지심으로 여기게 되고 왠만한건 혼자 삭히는데...가끔은 그게 안될때도 있단말입니다. 며느리는 무조건 시부모말씀에 토달면 안되고 도덕 교과서처럼 정해진 대답 나올때까지 몰아붙이면 되는줄 아시는 분을 어찌 제가 발밑에 조아리게 한답니까? 그러니 전그저 '마음따로 몸따로' 신공이나 키워야 될듯 하네요.

  • 7. 제경우
    '12.9.24 1:04 PM (183.98.xxx.14)

    시부가 암걸린 친정아버지 병문안가서 제가 전화잘안한다고 해서 환자이신 울아빠 당황....
    그 다음부터 생신때 말고는 전화 끊었어요. 절대로 안해요. 처음엔 난리더니 이젠 그려러니하십니다.
    도도함은 시가와의 관계에서도 필요한거 같아요

  • 8. 않싸다닷컴
    '12.9.24 1:16 PM (112.152.xxx.95)

    원글님이 뭔가 말못하실 사정이 있으신게군요...
    갈수록 몸도 불편해지고 무뚝뚝한 아들은 점점더 연락을 않하고 대신 나긋한 딸이나 며느리와 교감하고 싶지만 딸과 며느리도 아들과 같이 똑같은 사람일뿐이고...
    점점 노령화되는 우리사회의 심각한 문제입니다 더군다나 우리도 곧 노인이 될것이고...

  • 9. 아들이
    '12.9.24 2:00 PM (124.49.xxx.162)

    했다면 됐죠 뭐
    그런데 저는 노인들 걱정되서 일주일에 두세번 이상 전화 드렸던 것 같아요
    저는 좀 과했지만 아들이든 딸이든 자식들은 일주일에 한 번은 연락 하고 지내는 게 맞는 것 같아요

  • 10. 전화 드릴 수 있으면 좋죠
    '12.9.24 2:44 PM (87.236.xxx.18)

    그럴 수 없게 만드는 어른들이 문제죠.
    저도 결혼해서 처음 몇 년간은 매일 전화했었어요.
    지극 정성으로 모셨구요.
    그런데, 결혼 18년차인 지금은 전화 안 드려요.
    며느리를 가족은 커녕 종만도 못하게 여기는 어른에게 무슨 할 말이
    있나요...?
    되도 않는 무경우 시집 식구들 때문에 몸만 만신창이 되고, 이젠
    저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아요.
    안 그러면 남은 명조차 제대로 못 살 것 같아서요

  • 11. 며늘
    '12.9.24 3:09 PM (14.75.xxx.90)

    시부모님 60대 초 저희부부 40대초예요.
    어머니 연세가 많으신것도 몸이 불편하신것도 이니랍니다. 결혼결심할때 시부모님 젊으신것이 참 좋았어요. 대화가 잘 통할거라 생각한게 저만의 착각이었지만요.
    아들인 남편도 자기집에 전화 잘 안해요.
    제사도 생신도 제가 마

  • 12. 않싸다닷컴
    '12.9.24 3:55 PM (112.152.xxx.95)

    시부모님 60대인데 무얼 걱정하시나요? 그냥 원글님 옳다는 생각대로 사시다가
    나중에 더 나이드시면 보호해드리면 될것 같은데요...
    저의 부모님이 조부모님을 극진하게 모셨기 때문에 저도 그럴거지만 그것도 부모님이 온전히 받아주셔야지만 가능할것입니다
    아무리 부모께 잘할려고 해도 차갑게 받아주시면 다른 도리는 없고요 스스로 스트레스 받을것도 없습니다
    참고로 전 아들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80 외국 여행중..뉴스에서 문통 중국방문 나오네요. 2 ..... 05:42:21 60
1127779 2017년을 휩쓴 ‘#미투’ ‘페미니즘’ oo 05:40:33 30
1127778 남편 승진 누락.. 1 ㅜㅜ 05:31:23 213
1127777 19) 몸매가 예쁜 여자는 아무래도 잠자리에서 더 사랑받겠죠? 4 ㅇㅇ 05:25:10 475
1127776 명동교자 명동칼국수 왜 맛집일까요? 1 맛집 05:19:03 179
1127775 새벽 녁. 꿈 ㅡ무서울지 몰라요 3 Wkaaja.. 04:58:33 207
1127774 어쩜.. 마음이란게 없는걸까요..? 1 비비 04:52:56 219
1127773 최순실, 조카 구속 소식이 그나마 위안 후음 04:50:45 201
1127772 비비와 쿠션.. 커버력의 차이가 큰가요? 화장 04:49:45 65
1127771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3 핸폰 02:56:21 235
1127770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공부하시는 분들한테 질문있어요.. 10 0000 02:55:11 1,004
112776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골라주세요 3 왜이래 02:39:22 343
1127768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5 드라마 02:07:08 872
1127767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5 ... 02:03:51 811
1127766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2 ... 01:52:17 290
1127765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11 잘쌩김 01:40:07 1,087
1127764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5 직장생활 01:37:24 444
1127763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416
1127762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496
1127761 지적은 지적질 3 01:26:19 482
1127760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335
1127759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15 187426.. 01:02:47 3,252
1127758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6 -- 01:02:43 1,058
1127757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3 ... 00:49:49 458
1127756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5 ... 00:41:50 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