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기 고양이 30분정도 지나도 엄마가 안찾아온다면 엄마 없는 고냥이 맞나요?

길냥이 | 조회수 : 1,769
작성일 : 2012-09-22 11:51:36

궁금해요.

아기 고양이들도 다 엄마 있는데 예쁘다고 데려와서 키우는 사람들 많더라구요.

몇십분 지나도 엄마 안온다고 엄마 없는것 맞다면서

진짜 엄마가 없거나 아니면 힘들어 버렸을수도 있지만

아기 고양이가 천방지축으로 돌아다닐 수도 잇잖아요.

그런 아기 고양이들 이쁘다고 막 데려오면 자식 잃은 엄마 고양이 입장 생각하니...

30분정도 지나도 안오면 엄마 없는게 확실한가요?

IP : 175.192.xxx.2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22 12:16 PM (119.199.xxx.89)

    삼십분은 너무 짧은 것 같아요
    음식쓰레기는 고사하고 비둘기나 참새라도 잡으려면 삼십분 이상 걸릴 것 같아요
    한나절은 기다려봐야 될듯 싶어요

  • 2. ...
    '12.9.22 1:43 PM (112.155.xxx.72)

    삼십분은 너무 짧아요.
    하루는 기다려 봐야.

  • 3. 근데 데려다 평생 잘키울수
    '12.9.22 2:51 PM (211.224.xxx.193)

    있다면 데려다 키워도 무방하다 생각돼요. 저희집 고양이도 애미가 저희집에 버려서? 아니면 물고가다 놓쳐서 엄마가 고양이가 오기전에 사람이 만져서 그렇게 된건지 애미가 안와서 그냥 집에서 키우는데요. 주변서 보면 고양이들이 새끼들을 많이 버리더라구요. 그게 고양이가 먹이가 없어서 새끼 키울 능력이 안되는것 같아요. 자기도 굶어 죽게 생긴 상태라 어느정도 크면 그냥 새끼들만 놔두고 없어지더라구요

    사람이 잘만 키운다면 그 고양이 입장서는 오히려 행운인것 같아요. 길고양이보다는 사람이랑 같이 사는 고양이가 훨씬 행복하다 생각해요. 진짜 고양이 먹이가 도시엔 없잖아요.

  • 4. gkgk
    '12.9.22 2:52 PM (112.151.xxx.134)

    전 제대로 돌볼 생각있는 사람이라면 아기고양이
    데리고 와도 괜챦다고 생각을 해요.
    왜냐면....고양이의 모자 관계는 사람처럼 평생 이어지는게
    아니라..다음 발정때까지만 유지됩니다.
    빠르면 2개월에도 엄마가 새끼를 놔두고 그냥 떠나요.
    고양이 발정이 출산 후에 2개월 만에 시작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엄마 떠나고 나면...아직 덩치도 작은데....혼자서 사냥하고
    큰 고양이들 눈치보면서 살아야하는데 ...
    그때 많이 죽어요.ㅠㅠ..
    그리고...암컷은 5-6개월..아직 몸도 안 커지지 않은 새끼 상태에서
    발정시작하자마자.... 임신을 하기 일쑤이구요.
    어릴때 죽지 않고 성묘가 되더라도..길냥이 평균수명은
    1-2년으로 너무나 짧구요.
    그러니깐 엄마 고양이 기다리지 않고 새끼 고양이 데려와서
    잘 먹이고 이쁘게 키운다면..그게 고양이에게 나쁜 짓이라고
    생각되지 않아요.

  • 5. 근데 데려다 평생 잘키울수
    '12.9.22 2:57 PM (211.224.xxx.193)

    울 고양이의 길고양이 친구들보면 은근히 저한테 잡혀서 이 집에 들어 앉고 싶어해요.

  • 6. ...
    '12.9.22 3:01 PM (220.86.xxx.221)

    윗님,저도 우리 동네 길냥이들에게서 같은 눈빛을 받아 본적이 있어요. 하지만 밥만 주고 돌아서는 제 마음.. 니들은 알지.. 여기 까지가 내 책임이야..

  • 7. 우유좋아
    '12.9.22 10:33 PM (115.136.xxx.238)

    짧게는 한나절쯤 지나 어미가 찾으러 오기도 하고 그보다 오랜뒤에 데리고 가는경우도 봤어요.
    새끼혼자 울고있는거 맘 쓰리고 신경쓰이더라도 하루 이틀정도는 그냥 물이나 밥정도만 신경써주며 만지지 말고 지켜만 보는게 최선이에요.
    어미혼자 감당못해 작정하고 사람손에 맡기는 경우를 봤는데, 봐둔 사람이 데려가는거 확인할때까지 멀지않은 곳에서 계속 지켜보고 있더라고요.

  • 8. ...
    '12.9.23 3:00 PM (119.199.xxx.89)

    댓글 보니 슬프네요 불쌍한 고양이들...내가 부자였더라면 좋았을텐데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20 뉴스룸)● MB선거에 '다스 직원' 동원 정황............ ㄷㄷㄷ 20:08:46 135
1126419 신경안정제...먹음 기분좋아지나요? 6 먹을까말까 20:06:46 149
1126418 MBC 뉴스, 임종석실장 중동 방문은 MB비리 관련 ㄷㄷㄷ 6 와~/ 20:03:57 573
1126417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1 ㅂㅇ 19:59:14 528
1126416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3 .... 19:55:08 248
1126415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6 .... 19:54:36 387
1126414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1 저말입니다 19:52:19 61
1126413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1 신노스케 19:49:38 337
1126412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7 ... 19:49:14 772
1126411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4 .... 19:46:06 196
1126410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467
1126409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16 남편 19:42:49 795
1126408 집에서 신발신고 생활하는 서구생활이 궁금해요^^ 7 궁금증 19:41:38 675
1126407 착한 홈플러스! 이마트랑 차원이 다르네요 8 19:38:18 715
1126406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4 ㅎㅎ 19:37:48 244
1126405 다른 사람이 올린 듯 여러 댓글 다는 사람 9 아마 19:35:13 268
1126404 인연끊었던 대학동기가 만나자고 하네요 20 친구 19:32:26 1,680
1126403 빵집에서 파는 크로크무슈?인가 집에서 만들었는데 맛있습니다. 1 살찌는 소리.. 19:31:19 329
1126402 시부모님 문자 카톡 답하기싫네요 6 ㅇㅇ 19:30:44 876
1126401 40대 후반 돌출입 8 .. 19:24:58 782
1126400 2022년 20대 대선 자한당 대통령후보는요. 4 후음 19:23:41 297
1126399 (속보)불법사찰 혐의 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15 .... 19:22:53 1,139
1126398 어흑 벤치패딩 너무 뜨뜻해요 1 벤치패딩 19:22:47 555
1126397 결혼했지만 설렌 적 있으세요? 14 이제야 19:22:25 874
1126396 차병원 마더스 유산균 어때요? 아일럽초코 19:21:35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