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피에타 보고 왔어요...미리 줄거리 알고 가면 좀 덜 힘들어요^^;;

니모 | 조회수 : 8,967
작성일 : 2012-09-10 09:04:39

예전 김기덕 영화 아리랑을 우연히 다운받아서 보고(그때 개봉이 안되었죠.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다운 받은 저예산 영화가 이리 집중력을 유지시킬 수 있다는 사실,

혼자 찍고 쓰고 각본에 편집까지 다 했다는 그 저력에 놀라고

감독님 주연이니 그 연기력에 놀라고 ㅋㅋ

 

꽤 흥미롭게 봤어요..,,영화 찍으면서 느꼈던 여러 감정들을

셀프 힐링하는 그런 영화 같기도 하고요..

 

 

그래서 사마리아니 봄여름등을 다운받았는데

화질도 그렇고 영 진도가 안나가서 그냥 못봤거든요

 

이번 피에타는 워낙 호기심이 생기더라고요,

결말때문에 상을 안줄수 없다, 충격적 반전 등등 ㅋㅋ

 

그래서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었는데

도저히 공모자들 본 후유증에 못보겠더라고요

공모자들 보고 하루종일 너무 우울했던 ㅠ.ㅠ

 

 

그래서 스포와 줄거리를 미친듯이 뒤졌죠..ㅋㅋ

 

개봉하루 지나니 스포가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줄거리 보고 영화 화면으로 어떻게 풀어냈는지 무척 궁금해서

어제 혼자 보러갔어요

 

제가 본 cgv명동에서는 매진 사태로 후진 자리에 앉아보았는데

줄거리 스포를 미리 알고 봐서 그런지

두근거리는 막연한 불안감도 없고

표현도 직접적 장면은 많이 보여주지 않아서

 

생각보다는 덜 셌어요.

스포를 아닌까 오히려 더 "내용과 스포로 안나왔던 부분"에 집중할 수 있게도 되고요

 

대강 예상이 가능하게끔 공포영화처럼 갑자기 놀래키는 장면도 별로 없어요ㅣ..

 

 

저처럼 심약한 사람도 눈 별로 안감고 볼 정도였어요..

 

한두번 정도감았나?ㅎ

 

 

저예산 영화치고는 미술그린 감독답게 그림이 이쁘다는 생각 많이 했어요..

 

케빈에 대하여 라는 영화도 전체적으로 빨간색이 소품으로든 조명으로든 많이 나오는데

김기덕 영화스타일이 유럽 영화제에 잘 맞는 영화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고요

프랑스에서 처음 영화를 봤다니 그 영향이 크겠죠

 

영화가 생각보다 빨리 흘러가서 전 좀 생각할 여운이 부족했던 것 같아요

뭔가 돈때문에 사람들이 스스로를 자해하고, 이정진이 악행을 하는 부분이

실감이 덜 나기도 했고,,,연극적 대사와 이정진의 어설픈 연기때문에 몰입이 좀 안되었던것 같아요

 

흐름도 꽤 빠르고 결론부분도 빨리 보여주는것 같았어요.

요즘 영화 2시간 넘는데

이건 100분밖에 안되니 더 그랬던 것 같아요

 

그에 반해 조민수는 정말 폭발적이며 신들린 연기를 보여줬어요..

여우주연상 못받은게 너무 아쉬울 정도...ㅠ.ㅠ

연기의 내공이 폭발한 느낌...박수!!!!!!!!!!!!

 

개인적으로도 돈때문에 제자에게 배신당한 아픔이 크다고 하는데,,,

자전적 경험도 많이 녹아든 영화라는 생각도 들고

그 영화로 세계적으로 인정도 받으니

인생사 새옹지마 같기도 하고요...

 

김기덕 감독은 인생자체가 영화를 만들기에 소재적으로 맞는 인생같다는 생각도..

 

이번 황금사자상받은 스토리라인도 너무 드라마틱하고요...

 

여러감상이 많았는데,,

 

결론은 스포와 줄거리를 미리 알고가면 훨씬 덜 부담스러운 영화라는 것(공모자들 보고 하루종일 우울했던 그 기분은 없었어요...공모자들처럼 결론이 안나는게 아니라 피에타는 결론이 있는 영화라서,,,그것도 힐링쪽으로)

 

또 다른 한가지는 김기덕 영화의 차기작도 매우 기대된다는것...(과연 인생의 정점을 찍은 감독이

내놓는 다음 이야기는 무엇일지??)

IP : 152.99.xxx.1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9.10 9:33 AM (118.221.xxx.31)

    후기 넘 감사합니다!!
    저도 내용 쫌 파악하고 보러가려구요~~
    임신과 출산 후 2년동안 영화 한 번 보러가지 못했는데,
    피에타는 친정엄마께 애기 잠깐 맡기고 보러가려구요~
    전 아직 보지도 않았지만,
    김기덕감독님의 차기작이 기대되네요!!!

  • 2. ..............
    '12.9.10 9:40 AM (211.179.xxx.90)

    오늘 가려고 영화시간 알아봐놓고 밤새 옷정리 한답시고 방을 엎어놔서 못가는 사람입니다
    양질의 정보 감사드려요~~중간중간 공감해요~~

  • 3. 전 공모자
    '12.9.10 9:42 AM (112.150.xxx.73)

    공무자가 어떻길래 그렇게 후들거리는지 스포를 알고싶네요.

  • 4. 니모
    '12.9.10 9:55 AM (152.99.xxx.181)

    원글) 공모자는 실화를 여러개 엮어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피나오는 그런 장면들, 야한 노출 장면등이 직접적으로 나와요..

    피칠갑을 한달까..ㅠ.ㅠ

    내용도 가장 가까운 사람이 배신하는 그런 스토리...ㅠ.ㅠ

  • 5. 저도
    '12.9.10 11:28 AM (211.246.xxx.117)

    스포와줄거리파악마쳤어용ㅎㅎ
    아마도 못볼것같은데
    상받았다니 궁금은하고해서, .
    근데 줄거리 스포 다알게되니 넘궁금하고 볼용기가생기는거있죠
    어떻게 영상으로만들었는지궁금하고.ㅎㅎ
    아무래도볼까합니다
    황금사자라는데 극장가서봐줘야죠.ㅎㅎ

  • 6. 저도
    '12.9.10 12:56 PM (211.224.xxx.193)

    보러갈려고요. 근데 참 너무하네요. 집 근처 있는 롯데시네마엔 아예 피에타가 걸리지도 않았고 걸려있는데는 또 시간이 찔금찔금. 예전에 다른 감독들은 해외서 상받았다 하면 엄청 대우해주고 하던데 초졸이라고 가난하고 빽없다고 엄청 무시하네요. 그런데서 상 받은 감독들 작품중에도 그리 대중성 없었던거 많아요 근데 엄청 대우해주지 않았던가요? 진짜 우리나라서 학벌 집안 인맥등 뒷백없는 사람들이 어떤 취급 당하는지 처절하게 알려주는 사례같아요. 대중성이 문제가 아닌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253 정남향인건 어떻게 알수 있나요? 5 정남 14:14:22 53
1130252 주말 내내 좀 우울했어요 가을 14:14:06 59
1130251 죄인은 오랄을받아. . 무슨뜻?? 2 ..?.. 14:14:02 111
1130250 더러움주의)대변 후 샤워기와 비누로 샤워 안하면 못견디는분 계실.. 1 난다 14:13:55 76
1130249 시험 때만 되면 예민해져 설사하는 자녀 없으신가요? 3 14:12:06 32
1130248 남편이 얼굴에 뾰루지 같은게 나는데 엄청 고통스러워해요 d 14:10:59 65
1130247 요즘 불륜하다 헤어지자 하면 쳐맞나봐요 5 ㅋ ㅋ 14:09:48 429
1130246 홍제동 애들 학원및 초등학교 홍제 14:08:27 37
1130245 욕먹고 제목 고쳐 쓴 기레기 9 richwo.. 14:04:09 288
1130244 사소한 고민~ ... 14:02:05 79
1130243 예수가 한말중에 ㅇㅇ 14:00:01 96
1130242 성동구 행현초 6학년 학교폭력, 아파트 8층에서 투신자살 시도 10 짐승같은 13:59:39 870
1130241 전 경향신문 기자 페북 댓글/펌 11 허걱 13:59:29 296
1130240 밍크머플러 질문이요~! 4 질문 13:59:04 204
1130239 확장한 방에. 단열벽지? 방한커튼? 13:58:52 57
1130238 지역난방.. 원래 온도가 잘 안올라가나요? 2 궁금 13:58:11 180
1130237 오랫동안 배우자 간병하시는 분 어떤 마음으로 하시나요? 4 괴롭 13:57:46 361
1130236 아까 1층 전세 방범창해줘야 하냐던 글 싹 지웠네요 6 ... 13:56:56 368
1130235 간염바이러스 없에는 약이 나왔나요 올해 처음으.. 13:56:22 131
1130234 지적당하면 고치는 사람과 고수하는 사람 중 7 ㅇㅇ 13:56:16 202
1130233 세입자가 애 둘인데 하나라고 속이고 계약 이런경우있나요? 1 .. 13:55:51 384
1130232 서민정 딸 친구네 헌터집이 저택이던데 심미안나 13:55:05 443
1130231 일자바지 스키니로 줄일려고 하는데요 1 스키니 13:54:19 113
1130230 새차 스파크 고장 4 mong9 13:52:44 155
1130229 ㅋㅋㅋㅋ찰스와 장진영 둘만 찬성해서 최고위원 뽑음 14 차칸 패권 13:48:08 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