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개월 아이가 숫자100까지 알면 똑똑한 건가요?

궁금이 | 조회수 : 4,231
작성일 : 2012-08-29 20:57:03

30개월 아이가 알파벳 대문자 소문자 읽고 외울 줄 알고,

숫자 1-100까지 읽을 줄 알고

가나다라-파하 읽고 외울 줄 알면 똑똑한 건가요?

ㄱ ㄴ ㄷ 등도 조금 아는 것 같구요.

 

 

IP : 14.138.xxx.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네..
    '12.8.29 8:58 PM (210.121.xxx.182)

    네 똑똑합니다..
    하지만 아이에게 큰 기대는 하지 마세요..
    대신 칭찬은 많이 해주세요..
    똑똑하다.. 우리아이 천재.. 이런건 칭찬 아닌거 아시죠?

    **가 100까지도 읽었네..
    이 글씨고 참 잘 읽는구나..
    이런 칭찬 한마디면 아이는 행복한 아이로 자랄 수 있을겁니다..

    진짜 똑똑하네요^^

  • 2. 해라쥬
    '12.8.29 8:59 PM (1.253.xxx.25)

    울 작은애도 그맘때 국어노트에다 숫자를 천까지 쓰더라구요 것도 왼손으로 종이접기도 완전 잘하구요
    남편은 손씨가문에 천재났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커보니 그저그래요
    다만 숫자에 좀강해서 수학과학 잘하구요 그래도 못하는거보다 낫잖아요? ㅎㅎㅎ

  • 3. ..
    '12.8.29 9:05 PM (1.225.xxx.123)

    1등부터 100등까지 세우면 앞에서 20등 정도?

  • 4. --
    '12.8.29 9:13 PM (203.226.xxx.134)

    수학개념이 아니라 그냥 인지력이 좋은듯한데요 말 그대로 기억력이요.. 그맘때 엄마가 잡고 수읽는거 계속 주입하고 하면 할수는 있지만, 그맘때쯤 알파벳이나 숫자를 계속 암기해서 읽게 시키는건 안좋다고 알고 있어요 ~

  • 5. 기억력
    '12.8.29 9:17 PM (221.142.xxx.65)

    맞아요. 정말 아는건지 알아야죠
    그냥 외우기도 하거든요
    외우기만 한다해도 빠르긴 합니다만
    이해하는거면 똑똑한거 확실

  • 6. 빠른정도
    '12.8.29 9:23 PM (121.143.xxx.126)

    우리아이둘다 두돌쯤에 한글 완벽하게 다 알았어요. 숫자도 글처럼 문자로 받아들여서 100까지 알았구요.
    알파벳두요.
    첫째때 친척어른들이 엄청 신기해 하고 맨날 글읽어보라 하고 그랬어요.
    3살때는 한자도 알았네요. ㅎㅎ 근데 커가면서 다른 아이들 보다 약간 더 빠른정도
    학교가니 항상 수개념이 빠르고 이해력이 좋아서 성적이 매우 우수함이 통지표에 적혀오는데,
    아이자라면 자랄수록 기대치를 버려야 할거 같아요.

    그렇게 똑똑하고 다른 아이들과 다르다고 믿었는데 커갈수록 똑똑하고 잘하는 아이가 너무나도 많더라구요.
    우리아이는 평범속에서 조금더 우수한 정도인거 같아요. ㅠㅠ

  • 7. ..
    '12.8.29 9:25 PM (116.37.xxx.39)

    그냥 기억력이 좋은 것일 뿐일수도..

  • 8. ....
    '12.8.29 9:31 PM (112.151.xxx.110)

    똑똑한건 맞는데 천재라고는..^^;;
    저희집 아이가 집이 20층이라 엘리베이터에서 20까지는 자연스럽게 익혔더니 집에 붙여 놓은 숫자판을 보면서 혼자 100까지 읽어 내려간게 27개월때였어요. 가르치거나 시킨적 없으니 외운게 아니고 숫자를 아는거죠.
    30개월에는 가르치지 않았는데 그냥 글짜 짚으며 책 읽어준 것 만으로 한글 떼고 36개월부터 혼자 글씨 쓰더군요.
    지금 초등1학년인데.. 천재? 아닙니다^^ 그냥 영재성이 엿보인다는 소리 듣는 좀 똘똘한 아이에요.
    초치는 것 같아 마음이 좀 안좋긴 한데 혹시나 주변의 영재, 천재 소리에 영재 교육 생각하실까봐 썼어요.
    요즘 똑똑한 아이들 정말 많더라구요^^;

  • 9. ^^
    '12.8.29 9:38 PM (121.190.xxx.134)

    15개월에 정확한 문장으로 말하고 30개월 전후로 한두번 들은 가요도 몽땅 다 외워 부르고
    숫자도 100까지는 알았지만,,,
    그래서 주변에서는 진짜 영재라고 했지만,,,,


    좀 더 크면....
    그 시기에 조금 기억력이 좋았다는 걸 알게 되더군요..-_-::

    별거 아닙디다.

  • 10. ....
    '12.8.29 9:41 PM (121.136.xxx.160)

    35개월.. 엘리베이터에서 지하2층 지하3층 읽고 잘 누른다고
    천재라고 우기는 분께 이글 보여드리고 싶네요
    동네방네 자랑하시는 데.. 옆에 있으면 정말 민망해요

  • 11. ...
    '12.8.29 9:45 PM (125.178.xxx.166)

    30개월에 구구단 외우던 저
    그냥 평범히 삽니다
    암기는 잘합니다
    60개월에 180개국 국가 국기 수도 다 외우던 울 아들 역시
    약간 암기력 좋은 평범한 중딩이 됐습니다

  • 12. 울 시조카
    '12.8.29 9:57 PM (211.54.xxx.154)

    지금 28개월인데 작년 연말 부터 구구단을 완벽하게 외우더니 이번 여름 부터는 시계도 정확히 봅니다.
    영재 테스트 받았더니 수리 영재라고 나왔대요.
    솔직히 우리애들이랑 비교 되서 속상하긴 합디다.

  • 13. 그게
    '12.8.29 9:58 PM (182.216.xxx.141)

    그 시기에 그걸 다 알면 비슷한 월령의 다른 아이보다 똑똑한건 맞는데 커가면서 평범해지는 케이스가 정말 많아요.
    저 아는 아이는 그맘때쯤 혼자 책보다 한글도 다 떼고 숫자도 1-100까지 알았대요
    근데 지금 7살인데 아주 평범해요. 그냥 책을 좋아하는 정도...
    그때 받아들이던 인지가 지금은 뭘 가르쳐도 평범하게 나타나는거죠.
    6,7살쯤 공부를 가르쳤는데 다른아이들보다 월등히 받아들이는게 다르다면 커도 그게 계속 가는 경우가 많은반면
    3,4살때 한글 빨리알고 숫자 많이알고는...커가면서 평범해지는 확률이 많더라구요.

  • 14. 헉.
    '12.8.29 9:58 PM (121.168.xxx.210)

    다들 똘똘이들 두셨다.ㅜㅜ 울아들7살되서 겨우 한글 알파벳 숫자100까지 뗏는데..ㅜㅜ

  • 15. .....
    '12.8.29 10:23 PM (223.62.xxx.32)

    그맘때 그렇게 한다면 요란스럽지 않게 잘 가꿔주세요. 제 딸도 두돌 안되어서부터 알파벳 읽고 숫자도 달 세고 했지만 지금은 보통이예요.

  • 16. mi
    '12.8.29 11:53 PM (121.167.xxx.176)

    늦둥이 울아들. 돌지나고 숫자 읽기 시작했어요.
    자동차 번호판을 보고 관심가지고 숫자 읽기 시작했죠.
    두 돌 지나고 초등 4학년인 누나가 장난으로 일십백천만 십만 백만 천만 억 십억 백억 천억 조 십조 백조 천조 .... 하면서 몇 번 알려줬더니 바로 알더군요.
    영어로도 물어봐서 백까지도 알아요.
    숫자에 대한 호기심이 커서 이제 더하기 빼기에 관심있어요. 계속 물어봐요.
    전 바빠서 거르치지 못하는데 교육열 높은 친정엄마가 애가 더하기 빼기 계속 물어본다고
    바둑돌로 가르쳐주시기도 해요. 구구단송 네이버에서 듣고 혼자 중얼거리기도 해요. 며칠전 3돌됐습니다 .....

  • 17. ^^
    '12.8.30 12:51 AM (121.162.xxx.149)

    저희애 두돌 무렵 친구집 놀러 갔다 묵주가 있길래 세어 보라고 줘놓고( 혼자 입다물고 놀고 있으라고 ㅠㅠ)
    어른들끼리 수다 떨고 있는데
    "백팔" 이러데요. 다들 놀랐슴다.
    알파벳은 산책 데리고 시내 나가면서 전철역 이름 하나씩 읽다 보니(프랑스였슴다) 그냥 알아버리데요.
    천재인줄 알았슴다.
    그러던 아이가,,,두둥~
    초등 들어가며 좀 잘하는 평범한 아이가 되더군요. 학원 안보내고그냥 혼자 하게 했슴다.
    히고싶음하고 아니면 말고
    지금은 귀국한지 3년 됐는데(고1) 두둥~
    전교2등. 수학경시대회 1등. 영어 말하기 대회 동상.
    아 자랑질 심하네요.
    만원 드려욥!
    얘 보면 부러운게 타고난 머리가 있어요.
    학원도 안가고 학교 마치면 집에서 혼자 대충 하는데도 잘해요.
    아들이지만 부럽슴다.

  • 18. ..
    '12.8.30 4:58 AM (175.126.xxx.85)

    울아들은 32개월에 한글 떼서 그땐 아.. 정말 천재인줄 알고 엄청 기대했는데
    지금은 걍 평범하네요..
    그런데 책은 무지 좋아하고 많이 읽어요

  • 19. 엥?
    '12.8.30 10:09 AM (124.243.xxx.129)

    우리 딸은 지금 딱 24개월 두돌 며칠전에 지났는데...아파트 엘리베이터 덕인지 숫자 다 읽고 30까지는 다 알아요.
    따로 막 글자 가르치진 않는데, 가나다라~하까지도 알고요. 단어를 자기가 가리키면서 읽어요.
    근데 천재라고 생각해본 적은 딱히;; 시부모님은 손녀가 너무 이쁘니 천재라고 자랑하시지만요....
    저는 친정부모님과 친척분들이 하도 '너 두돌됐을때 동네 목욕탕 데려가면 사물함 백자리 숫자 번호 다 읽었다', '두돌때 한글 다 떼어서 길가면 간판 읽고 그랬다.' 뭐 그런 말을 하셔서 딸이 제 어릴때 수준은 아닌지라....ㅎㅎㅎㅎ
    제 생각엔 저 어릴때 정도가 아니면, 딱히 딸이 천재같진 않아서 오히려 나이에 비해 운동신경이 뛰어나다고 의사선생님이 그러시길래 운동을 시켜줘야 하나 고민중인데요.ㅎㅎ
    참고로 저 천재라고 어릴때 온 동네에 소문났었는데, 지금은 그냥 대기업 회사원이라는 ㅋㅋㅋㅋㅋ

  • 20. ^^
    '12.8.30 12:30 PM (112.182.xxx.131)

    똘똘하네요^^
    다만, 3세 때면 숫자나 한글 보다 재미있는 것 많지않나요?
    조급해 마시고 그 아이가 좋아 하는 것 실컷하게 해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아이가 똘똘하니 100까지 알고 한글 떼는 것은 때가 되면 얼마든지 쉽게 할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취학전에 믿을 만한 곳에서 지능 검사를 받아 보세요.
    참고로 아이 성적은 고2 말은 가봐야 알 수 있으니 그냥 조용히 저력을 키우시고 너무 일찍 아이를 노출시키시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이상 제 아이 (IQ 상위 0.1%, 수능 상위 0.3% ) 키우며 느낀 점입니다.

  • 21. ^^
    '12.8.30 1:39 PM (14.138.xxx.9)

    원글이에요.
    저도 아이가 다만 기억력이 정말 좋은가보다 하고 있어요.
    물론 조부모님들은 애가 영재인 줄 아시구요.ㅋㅋ
    근데 제가 이런 것들을 가르치려 노력하지 않았는데도 아이가 좋아해서 혼자 배워 오니, 저도 신기하기는 하네요.
    주신 조언들 잘 새겨듣고, 유난 떨지 않으며 집에서 많이 놀아 주고 그럴께요.
    첫째랑 나이차이 많이 나는 늦둥이라서 덕을 많이 보는 것도 같아요.
    온갖 교구며 공붓감이 얘한테는 놀잇감으로 보이는 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877 간장장아찌 왜 이렇게 맛있어요? 중독성 20:15:42 33
1224876 남동생이 연락이 안되는데.... ... 20:13:02 145
1224875 동네 슈퍼에 배달시킨 게 2시간 넘어서 왔는데 제가 화가 안 풀.. 그냥 푸념 20:12:13 135
1224874 일을 도와줬는데 보답이 너무 큰경우요 2 .. 20:11:28 162
1224873 이불빨래 하는 남편이 4 nake 20:10:02 165
1224872 신기한 이웃 4 잡담 20:06:49 352
1224871 소아단백뇨. 1 ..... 20:05:27 102
1224870 가정의학과 건물에 산후조리원 어떨까요? 긍금 20:05:02 47
1224869 사는 게 괴롭고 스트레스 받으면 치아를 다 뽑고싶어요 1 우울한 일상.. 20:03:14 372
1224868 버닝 벌써로 막내리나요??? 1 심야뿐이네요.. 19:59:32 263
1224867 색깔있는 면 커버도 구연산 쓰면 선명해지나요 3 .. 19:51:04 258
1224866 대학생 아이가 금니 해야 한다는데 6 8개가 썩.. 19:47:54 394
1224865 차에 장식으로 뭐 달거나 귀엽게 올려 놓은 것 있으세요? 8 장식품 19:46:20 362
1224864 강남 사시는 분들 부러운거 딱하나 있어요 15 ㅎㅎ 19:45:34 1,814
1224863 제주 독채 민박 추천부탁드립니다 미미 19:44:38 100
1224862 외국에 사는 사람의 문상 3 갑작스레.... 19:43:20 243
1224861 미성년자들 끼리만 유럽여행을 할수가 있나요? 1 .... 19:41:37 173
1224860 대치도쪽 SAT학원중 남OO ?? 19:39:39 160
1224859 [단독] 법무부 ''낙태죄 폐지? 성교하되 책임 안지겠다는 것'.. 4 ㅇㅇ 19:38:58 685
1224858 대한 항공 국제선 위탁수화물 금지 품목 4 ... 19:34:37 426
1224857 이모, 이모부의 존대말? 높임말을 알고 싶습니다 8 궁금합니다 19:33:12 491
1224856 다스뵈이다에 고정 출연하게 됐다는 정청래 전 의원의 트윗 10 ㅋㅋㅋㅋㅋㅋ.. 19:32:38 563
1224855 지인의 식당예절 12 ?? 19:29:21 1,402
1224854 친자매로부터 자동차 좀 싸게 양도 받았을때/ 8 봄날 19:28:31 598
1224853 70대 어르신들이 드실건데 한정식과 스테이크중에 어떤게 좋을까요.. 2 ^^ 19:26:11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