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 성격을 어떻게 고쳐야 할까요.

.............. | 조회수 : 1,317
작성일 : 2012-08-18 00:17:47

마음속에 화가 가득 차있습니다.

그것이 어렸을때는 몰랐는데,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애들을 키우다 보니..

그렇더군요.

다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어린시절 받은 상처? 혹은 쌓여 온것들..

억압적인 아버지. 그걸로 인해서 파생된 엄마와의 관계, 형제들과의 관계,,

또,, 아버지쪽 친척들과의 관계...

 

아빠에대한 원망과 미움은,,,,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많이 사그라들고,

그분도,, 얼마나 외롭고 힘드셨을까, 측은한 마음과, 안타까운마음입니다.

하지만,여러감정들이.. 비슷한 상황이 아닌데,, 제 몸이 그 감정들을 기억하는건지.

힘들때 올라옵니다.

 

예를 들어,, 어린시절 좌절감을 느끼고, 억압받던 감정들이..

아이들로 인해 힘들때,, 올라옵니다.

 

나 스스로 꽤 괜찮은 사람이다 생각하며 살아온적도 있었지요..
하지만,, 애기들을 키우면서,, 흔히들 자신의 바닥을 보게 된다고 하는데,,

그런 힘든 상황이 되자,, 저를 괴롭히던 저의 못난점들이.. 올라오네요..

 

그리고, 고치고 싶은 성격?? 은.

분노감을 조절하는것.. 친정식구들에게 섭섭하거나,, 속상한 일이 생기면,

아주 지나간 일까지 생각이 나며,, 마치 핫병처럼,, 몇일을 그렇게 속으로 앓습니다.

분노가 올라오고, 분하고,,, 혼자 속으로 그러고 있다가, 신랑이나 누가 말을 걸면,

저도 모르게 화나는 말투가 나갑니다. ㅠㅡ.

가족관의 대화의 단절과 소통의 부재로,, 나의 진심를 알아주지 않고

인정해주지 않는,, 식구들에게 섭섭하고, 화가 납니다.

이젠 내 식구가 있고, 친정도 자주 가지 않는데, 한번 갈때마다, 알수 없는 섭섭함과 속상함..

혼자 쌓인게 많다보니,, 작은일에도 더욱 상처받게 되고,

제가 힘든 상황이라서 그런지.. 이런 마음이 없어질때까지,, 방문을 자제할까 생각중이고..요.

 

내 이쁜 새끼들과, 날 유일하게 소중하게 생각해주는 신랑에게,,

내 마음의 짐들로 인하여, 자꾸 짜증을 내게 되니,,

더욱.. 억울한 감정이 들어서,

안그러고 싶은데,, 억울하고 분한 감정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잘 지내다가도,, 내 안에 잠재해 있다가,

비슷한일을 겪거나,, 거기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작은 행동만해도,,

그걸 과거의 받은 상처와 연관지어,, 생각하느라 더 분노가 생기는것 같네요..

 

이런 분노를 해결할 시간이나 방법이 없이,.

바쁘게 아이들을 키우며 살아서 더 그런건지.

제가 성격이 이상한건지..ㅜㅡ..

 

아니면 당사자들과 다 대면하고, 내 마음을 알리고, 원망의 끈을 놓아야 하는건지..

이젠 각자 자기들 살길 바쁘게 살고 있는데, 내 말을 귀뚱으로나 들을지나 싶고,

언제 내 애기를 귀닮아 듣던 사람들이였나... 하네요.

 

뭐가 됐든. 지금 내 삶에 열중하고 싶은데,

그게 잘 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ㅠㅜ..

IP : 124.49.xxx.1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관련
    '12.8.18 8:43 AM (218.159.xxx.194)

    책들은 읽어보셨나요?
    시중에 '내 안의 어린아이'인가 하는 책이 나와있었던 걸로 아는데
    한 번 읽어보시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나를 화나게 한 당사자한테 실컷 퍼붓고 사과를 받아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좀 어려운 일임에 틀림없으니
    이전의 어린아이로 돌아가 자신의 슬픔을 충분히 느끼고 스스로 달래주고 받아주는 수 밖에 없을 거예요.
    그렇게 자신의 어두웠던 면을 불러내서 느껴주는 것만으로도
    마음은 훨씬 가벼워지고 생기가 돌 겁니다.
    혼자 있는 시간 마련해서 어린 시절의 자신과 온몸으로 만나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435 저녁이 있는 삶...남편들이 좋아할까요? ... 06:52:55 104
1224434 전세 재계약이 한달 앞인데 집주인 연락이 없어요. ㅜㅜㅜㅜ 06:50:05 79
1224433 친정엄마 산후조리 도와주시는 비용 5 06:27:37 471
1224432 속보) 문 "25일 이후 남북고위급회담 비롯한 대화재개.. 2 역쉬!! 06:19:29 1,057
1224431 개 눈 다래끼(산립종) 수술비용 얼마나 할까요? 닉네임 06:01:06 116
1224430 정은아, 남아일언중천금 이라 했다. 1 김정은 06:00:45 780
1224429 교수마을은 왜 교수마을인가요? 3 ㅇㅇ 05:46:38 625
1224428 피아노 고수님들께 질문 드립니다 피아노 05:35:35 166
1224427 나경원 비서의 욕설은 모든 매체가 다루면서 4 혜경궁이 누.. 05:25:12 988
1224426 워드 잘 아시는 분 도와주세요ㅡ 워드에서 가로 단 나누기는 불가.. 4 .. 04:41:30 285
1224425 에어서울) 전자티켓도 받았는데..공항 가니 "예약 안 .. .. 04:33:05 453
1224424 똥배= 자궁근종?? 5 ㅇㅇ 03:40:44 1,415
1224423 독립하는 과정에서 가족과의 트러블, 어떻게 조율해야 할까요? 24 새벽비 03:31:01 1,484
1224422 강아지산책이 보기랑 다르게 힘드네요 12 ㅇㅇ 03:15:20 1,303
1224421 (속보)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은 안전하고 북한은 번영될 것 12 ........ 03:06:30 2,859
1224420 분명히 봤는데 안본것처럼 줄거리가 전혀 기억 안나는 영화 있나요.. 5 ... 02:59:34 544
1224419 오만과편견 영화 봤는데요 6 02:58:47 936
1224418 샐러드마스터 쓰는분들 질문이요 4 02:42:46 753
1224417 원순씨를 지지합니다!!!!!!!!!!!!!!!! 1 themid.. 02:38:15 244
1224416 근데 네이버 댓글이 또 뭔가 이상해지지않았나요? 2 ... 02:33:55 563
1224415 문프와 트럼프 넥타이~~ 5 ... 02:32:30 1,546
1224414 새로 이사온 큰집에 나혼자 돈벌어서 산 내집이라는 남편. 아휴 9 아휴 02:31:37 2,057
1224413 일본만 그런줄 알았더니 중국도 겐세이질... 11 회담 02:28:38 1,605
1224412 예민하신 분들 실리콘냄새.. ... 02:25:28 194
1224411 트윈워시..플러스 설치 할때 사이즈?// 2 세탁기 02:18:48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