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평생 안고갈 마음의 짐...

초보엄마 | 조회수 : 2,635
작성일 : 2012-08-06 01:36:21
오늘 넝쿨당보는데.. 윤희 상황이 제 예전 기억에 맞물려 눈물이나더군요. 사실 연기는 그닥이었는데.. 상황에 제가 빠져서...

피를 말리다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한 양수검사.
그날 아이는 처음 초음파를 대하는 아빠를 반가워하는양..
그리 잘 놀더라고요.
사람도 아니게 제 자식 포기해놓고 살겠다고 수술전날 미역국 한솥 끓이던 제 모습도..
집에서의 마지막날 밤에 울면서 용서를 빌며 애에게 자장가를 수십번 들려주던 모습도..

그 뒤 산모수첩을 못버리고 있는 제게서 수첩을 빼앗고 나가서는 한참을 마당에 장승처럼 서있던 남편의 뒷모습도..

다잊은줄 알았는데...
하나도 잊지 못하고 있네요.

죄인이라서 그런거겠죠.



IP : 211.234.xxx.1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8.6 1:40 AM (183.91.xxx.35)

    에휴.. 글만 읽어도 가슴이 미어지네요.
    낙태 정말 할게 못되는 거네요.
    상황이 안되면 지워야지 어쩌겠어..
    이렇게 쉽게 생각할게 못되는 거네요.

  • 2. ㅠㅠ
    '12.8.6 7:06 AM (114.206.xxx.194)

    담주에 기형아 검사할 산모입니다.
    아이가 혹시라도 잘못되면 어쩌나....
    만일 그렇담 최악의 상황도 고려해야 하는데......
    님의 글을 보면서 감정이입되서 저도 모르게 울컥하게 되네요.

    아마 아가도 엄마 진작에 이해하고 용서했을꺼에요.
    평생 맘속에 묻은 아기 잊지 않고 이리 슬퍼하는 모습 보면 아가도 슬플 듯~

    정말 뭐라 위로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조금만 슬퍼하시고 얼른 기운차리시길 바랄께요. 토닥토닥~

  • 3. 평생 안고갈 마음의 보석
    '12.8.6 9:53 AM (14.52.xxx.59)

    이라 생각하세요
    아이도 태어나서 힘든 삶 겪는거 가여워요
    님은 그 기억안고..그 기간동안 아이가 준 행복한 기억만 하세요
    남자들은 몰라도 엄마들은 아이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도 좋은 기억이 많잖아요...
    너무 아파하지 마시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0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4 .. 03:19:41 123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애가탄다 03:13:52 50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5 109 02:51:02 242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4 ㅇㅇ 02:40:31 461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5 .... 02:28:04 289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5 ... 02:19:20 544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207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1 고민 01:45:37 1,551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137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02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553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1 자영업자 01:00:44 217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501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9 중딩 00:57:00 798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382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717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206
1223864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26 .. 00:38:53 686
1223863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6 ㅡㅡㅡㅡ 00:37:14 222
1223862 자식의 하위권 성적 17 ... 00:33:59 1,758
1223861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7 00:28:07 1,281
1223860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951
1223859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3 ..... 00:23:08 334
1223858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