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7/29 유기농 행진, 그리고... 사랑해! 두물머리.

| 조회수 : 901 | 추천수 : 3
작성일 : 2012-07-30 19:39:27



역시 솔밧님의 사진후기 두 번째입니다. (사진은 밑에 있고요.)
솔밧님께서 두물머리를 위해 널리널리 퍼뜨려 달라고 하셨어요.
마지막 사진 속 분필낙서에 모든 것이 다 담겨 있는 듯 하네요. 

국토청 펜스 안쪽으로는 경찰기동대 버스 한 대가 하루종일 대기하다가 정리집회가 끝남과 동시에 유유히 사라졌지요.
이 쬐끄만 나라에 무슨 전의경이 이렇게 많아서 집회 한 번 할라치면 
기본적으로 모인 인원의 3배 이상의 경찰이 따라붙는지 이해할 수가 없어요. 
스스로 생각해도 지은 죄가 많습니까? 국민을 왜 그렇게 무서워 하나요?
행정대집행도 마찬가지예요.
명분없는 공사가 지연되는 건 당연한 일인데, 뭐가 그렇게 무서워서 재판결과도 나오기전에 무리하게 경찰력을 동원해서
사람을 다치게 하고, 자라나는 생명까지 짓이기려고 하나요?
우리가 두물머리에서 농사짓는 것이 위험한 일인가요?
30년 동안 유기농지였던 땅에서 계속 유기농 농사를 짓겟다는 것과
30년 동안 유기농지였던 땅에 갑자기 쳐들어가 모든 것을 박살내고 
벼이삭이 영글기 시작하는 논과 얼마 전에 산란을 시작해 이제 막 쑥쑥 자라나고 있을 논우렁이들, 옥수수, 고구마, 호박, 
아욱, 토마토, 오이, 수박, 여주, 콩, 고추밭을 모조리 갈아없고, 청포도 나무와 꿀이 다디단 아까시나무, 
오디와 앵두와 청매실나무를 모조리 베어내고 남생이의 산란지와 두더지의 보금자리, 너구리의 은신처를 다 없애고,
어디에나 있는 잔디와 천편일률적인 조경수를 사다 심고 인공적인 구획을 나눠 이름뿐인 야생초밭을 만들어
손으로 뽑는 것조차 죄스러이 느껴지던 잡초들에게 제초제를 부리고 벌레 한 마리 살지 못하게 살충제를 뿌리고 
우리가 늘 흙에 대한 예의라며 신발을 벗고 맨발로 느끼던 
보드라운 맨흙에 콘크리트를 부어 땅의 호흡을 틀어막는 자전거도로를 만드는 일중에
어떤 것이 더 부자연스럽고 이해할 수 없는 일인가요?

일단 공사부터 하고 혹시라도 대법의 판결이 뒤집힌다면 그때 보상금 좀 던져주면 그만이라는,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의 임광수 하천관리 국장님,
당신 정말 저질이에요. 돈만 아는 저질.
그러나 당신을 미워하지 않으렵니다.
다만 당신을 동정합니다. 당신의 가족들을, 아이들을, 그 아이들의 아이들까지 동정합니다.

그래서 
오는 8월 6일,
우리는 우리가 씨를 뿌린 생명들과 함께 유기적으로 살아있는 두물머리, 
사랑하는 우리 농부 아저씨들, 우리 친구들과 우리 아이들, 
그리고 가엾은 당신의 아이들을 위해서 
반드시
모든 것을 걸고 두물머리를 지켜낼 겁니다.

  

우리 함께 공사말고 농사지어요! 
우리 함께 행정대집행에 저항해요!
우리 함께 삶을 난도질하는 삽의 시대를 끝내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04 태어난지 한달된 강아지들 사진.. 2 ㅇㅇ 2017.06.20 530 0
38803 이 나무 이름은 무얼까요?? 1 푸른하늘 2017.06.20 264 0
38802 이 커피 어디서 구할수있을까요? 1 이니스 2017.06.19 284 0
38801 치과 추천 해 주세요. 이영미 2017.06.16 191 0
38800 싱글 재테크 셋팅 끝냈어요. gg2803 2017.06.16 702 0
38799 올리브 상한걸까요 pq 2017.06.11 278 0
38798 무릎뒤로 볼록한건 1 맘처럼 2017.06.11 532 0
38797 정말 가급적 설탕 안들어간 간장좀 추천부탁드립니다 2 민하 2017.06.10 478 0
38796 저도 최근에 알게된 음식상식 : 감자탕의 감자 의미! 2 늘푸른솔나무 2017.06.07 1,100 0
38795 준표 형아 귀국하면 지킬약속 4 새로운세상 2017.06.04 788 0
38794 연락을 주신 분이 있어 글 내립니다. 미안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7.06.04 1,290 0
38793 베개 내피 어떻게 세탁하나요? 2 renhou7013 2017.05.20 1,687 0
38792 답글은 어떻게... loving 2017.05.17 369 0
38791 영화 좋아하시는 님들, 혹시 이 영화 국내에서 개봉했었나요?,,.. renhou7013 2017.05.12 1,042 0
38790 왕좌의 게임 어디에서 볼수 있나요? 1 Amie 2017.05.10 692 0
38789 카드설계사님 계신가요? 토끼부인 2017.05.08 454 0
38788 갱년기 증상에 대해 질문 있습니다 5 쌈장법사 2017.05.08 1,763 0
38787 국프가 뭔가요? 1 cangle 2017.05.04 1,400 0
38786 홍준표 예언 적중 1 yyoung 2017.05.03 3,984 0
38785 홍준표 러브스토리 7 yyoung 2017.05.01 3,386 0
38784 학교급식 염소(락스성분)소독 알고계시나요? 5 보리수네집 2017.04.27 1,998 0
38783 원목테이블 색 바꿀 수 있을까요? 1 yangguiv 2017.04.25 848 0
38782 리코타치즈 냉동해도 되나요? 긍정의에너지 2017.04.20 579 0
38781 채칼 1 크리스틴 2017.04.16 1,120 0
38780 연말정산때....신용카드..환급금ㅠ 돈팡이 2017.04.10 1,10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