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엄마의 마음...

| 조회수 : 3,259 | 추천수 : 185
작성일 : 2010-04-13 00:30:02

아들 녀석이 공부를 하도 못해서 엄마는 답답 하였습니다.

"에이구 이녀석아 제발 공부 좀 혀라"

"엄마도 참,공부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쟎아요?"

"뭐야 이녀석아!훌륭한 사람이 될려면 공부를 잘해야 하는 법이여"

"엄마도 참.에디슨은 공부를 못해도 발명왕이 됐다면서요"

이 얘기를 듣고난 엄마는 답변이 궁색해 졌습니다.

그러다가 한마디 외쳤습니다.
*
*
*
*
*
*
*
"이시키야!! 에디슨은 영어라도 잘했지~"




Sul giornale ho letto che il tempo cambiera
Le nuvole son nere in cielo e I passeri lassu
Non voleranno piu chissa perche
Io non cambio mai no, non cambio mai!
Puo cadere il mondo ma ma che import!!!a a me


눈물같은 비가 눈물같은 비가
긴긴 날 흐느껴 울어도
빛나던 태양 빛나던 태양이 가리워도
정다운 눈 마주보며 하염없는 빗속을 걸어가자


La pioggia non bagna il nostro amore quando il cielo e blu.
La pioggia la pioggia non esiste se mi guardi tu.
Butta via l'ombrello amor che non serve piu
Non serve piu, se ci sei tu.


라피오차 너와 나의 가슴속의 사랑을
라피오차 그 누구도 볼 수 없게 가리고
하염없는 빗속을 걸어가자
사랑의 꽃 피워보자


Il termometro va giu il sole se ne va
L'inverno fa paura a tutti ma c'e un fuoco dentro me
Che non si spegnera. lo sai perche
Io non cambio mai no, non cambio mai!
Puo cadere il mondo ma ma che import!!!a a me


불타는 너와 나의 가슴속의 사랑을
우산속에 그 누구도 볼 수 없게 가리고
하염없는 빗속을 걸어가자
가슴속엔 아름다운 사랑의 꽃 피어나 행복이 오네


La pioggia non bagna il nostro amore quando il cielo e blu.
La pioggia, la pioggia non esiste se mi guardi tu.
Butta via l'ombrello amor che non serve piu


라피오차 너와 나의 가슴속의 사랑을
라피오차 그 누구도 볼 수 없게 가리고
하염없는 빗속을 걸어가자 사랑의 꽃 피워보자


La pioggia, la pioggia non esiste se mi guardi tu.
Butta via l'ombrello amor che non serve piu
La pioggia, non bagna il nostro amore
Quando il cielo e blu il cielo e blu


라피오차, 우산속에 그 누구도 볼 수 없게 가리고
하염없는 빗속을 걸어가자 사랑의 꽃 피워보자
라피오차, 가슴속엔 아름다운 사랑의 꽃 피어나 행복이 오네.


"카루소 애인 공개"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드펠
    '10.4.13 2:07 AM

    밖에 비도 오는데 파전이라도 부쳐야 할 듯 싶네요ㅋㅋㅋ~
    카루소님!!
    애인 되는 저 처자부터 한 잔 션하게 따라 주셔요.
    저러다 지쳐 쓰러질까 염려됩니다.ㅎ~
    오랫만에 듣는 노래도 넘 좋구요.

  • 2. 열무김치
    '10.4.13 7:43 AM

    푸하하하하 에디슨은 영어라도 잘했지~ 너무 재미납니다.

    머리에 꽃꽂은 애인님 춤실력이 대단하네요, ㅋㅋㅋㅋㅋ
    개량 한복 저고리도 예쁘고, 체력 또한 대단한 듯 합니다.

  • 3. 캐롤
    '10.4.13 9:35 AM

    애인이 머리에 꽃 꽂았어요.ㅋㅋㅋ
    저도 따라서 신납니다~~

  • 4. 윤옥희
    '10.4.13 12:46 PM

    ㅋㅋ..ㅎㅎ..웃다 가요 *^^*..

  • 5. 주니엄마
    '10.4.13 1:04 PM

    막걸리에 푹삭힌 홍어 안주로 ㅋㅋㅋㅋ
    카루소님덕분에 웃고가요

  • 6. 그린
    '10.4.13 1:59 PM

    카루소님의 애인 춤솜씨에 저까지 흔들어집니다.ㅎㅎ
    씨원한 막걸리 맛도 굿~~이네요.ㅎㅎㅎ

  • 7. 사랑이
    '10.4.13 5:11 PM

    카루소님
    음악 잘듣고 있어요.
    덕분에 여유도 생기고 행복합니다.
    오늘은 카루소님 애인 때문에 더욱 즐겁고 행복합니다.
    큰 기쁨 주셔서 고맙습니다.

  • 8. nayona
    '10.4.13 7:38 PM

    ㅋㅋ 카루소님의 애인이려면 적어도 좀 팍팍 미쳐줘야하는건가요....

    날 잡숴~하는 저 개구리의 포즈는? 눈 뜨고 파리 기다리는 중?

    저 남자 손 좀 어케 치워 볼 수 없을까요? 젤 궁금하구만....

  • 9. 카루소
    '10.4.14 12:53 AM

    캐드펠님, 열무김치님, 캐롤님, 윤옥희님, 주니엄마님, 그린님, 사랑이님, nayona님!!
    감사합니다.*^^*

  • 10. 들꽃
    '10.4.14 12:55 AM

    ㅎㅎㅎㅎㅎㅎㅎㅎ
    어떻게 하면 즐거움 줄 수 있을까~ 늘 생각하시죠?

    춤추는 애인 보니까 재밌네요.
    저도 함 따라춰볼까요?
    근데 제가 워낙에 몸치라서~~~
    음치 몸치 길치~~ 안 좋은건 다 가지고 있네요.
    참, 요즘은 새치도 나고 있어요.

  • 11. 카루소
    '10.4.14 12:59 AM

    들꽃님!! 오늘 콧바람 벙개모임 어떠셨나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서 행복 했을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 12. 들꽃
    '10.4.14 1:12 AM

    네~아주 많이 행복했답니다^^

  • 13. 카루소
    '10.4.14 1:31 AM

    들꽃님!! 후기 올려 주세요~*

  • 14. 들꽃
    '10.4.14 2:06 AM

    넵~!!

  • 15. 보리
    '10.4.14 9:48 AM

    저 막걸리 좋아해요. 저도 한 잔 주세요 카루소님!
    막걸리에 안주는 걍 심심한 배추김치가 최고에요^^
    글고 막걸리는 꼭 저렇게 생긴 대접에다 철철 넘치듯이 따라부어야 제맛!!

  • 16. 카루소
    '10.4.15 1:34 AM

    보리님도 한잔 하세요~*
    감사합니다.*^^*

  • 17. 윤옥희
    '10.4.15 5:58 PM

    아이고~배야..웃다 가요. ...ㅋㅋㅋ

  • 18. 카루소
    '10.4.16 12:27 AM

    ㅋ~윤옥희님!! 감사합니다.*^^*

  • 19. 레먼라임
    '10.4.17 5:31 PM

    오랬만에 82 cook 에 들어왔더니 ㅎㅎㅎ
    카루소님 스탈이 많이 바뀌신 것 같아요. ^^

    어찌 되었건............
    오늘부터 카루소님 팬클럽 극성팬 하려구요 ㅎㅎㅎ

    지금 새벽 1시반이 되었는데,
    카루소님의 이름을 클릭하면서,
    야심한 밤에 춤추는 여친처럼 많이 웃을 것 같아요.

    아~~~~~~~~~~~
    지금 꼭 봐야 하는 거야 ?????
    그래도 보고 싶어요 ㅎㅎㅎ

  • 20. 카루소
    '10.4.18 2:41 PM

    ㅋㅋ~레먼라임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9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1 심플라이프 2017.12.12 9 0
24098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881 0
24097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654 0
24096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724 0
24095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74 0
24094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98 1
24093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743 0
24092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92 0
24091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29 0
24090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46 0
24089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64 0
24088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32 0
24087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23 0
24086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98 0
24085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00 3
24084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27 1
24083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91 0
24082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42 0
24081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54 0
24080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74 0
24079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19 0
24078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54 0
24077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90 0
24076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85 1
24075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8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