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방 치울 때까지 지켜보는데..

소년 | 조회수 : 1,542
작성일 : 2012-07-12 09:04:40

결국 방 치우네요.

정말 방 더럽게 쓰거든요.

얘만 거쳐 간 곳은 난지도 된다 해야 하나?

책상위는 물론 서랍 열면 닫을 줄 모르고 가방 몇 개씩 던져 놓고 이부자리도 엉망..

총체적으로 어질기만 하는 아이..

마음만 먹으면 완벽히 싹 치울수도 있는 애거든요.

학교에서도 부장샘이 아이 청소 잘 한다고 성실하다고 칭찬했던 일도 있고..

과외를 하니 샘이 이틀 걸러 오시니까 제가 못 견뎌서 싹 청소를 했거든요.

곧 방학이라 과외를 좀 쉬니까 제가 청소를 안 해주고 정리만 좀 하라고 지켜보고 있죠.

그저깬 아이 자는 방에 들어갔더니 정말 귀신 나올 것 같은 아이 방! 무셔!

그제부터 계속 비가 오니까 방바닥이 찍찍힌가 봐요.

어제사 엄마 방 청소 좀 해야겠는데? 바닥이 들러붙네? 그러네요.

"그래..네가 정리를 해야 엄마도 방을 닦을 텐데 너무 어질러져 있으니 닦을 수가 없네?"

정리 하겠니?" 했더니 정리를 해 놨더군요.

청소도 제가 맘 먹고 하면 지 물건 뭐 건드려 없어 졌다고 원망도 하기도 하고 도리어 잔소리!!

방학땐 여러 습관 좀 다시 고치고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봐야겠네요.

IP : 125.135.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7.12 9:14 AM (61.252.xxx.61)

    대딩딸도 그럽니다. 치워라 치워라 잔소리 하다가 못견디겠는 엄마가 치워주곤 했는데 에라 네방 네가 알아서 해라 하고 신경꺼버렸더니 어느날 지가 싹 다 치웠습니다. ㅋ
    그렇게 더럽게 사는 녀석이 걸레는 두 손가락으로만 만진다죠.쳇.
    야! 걸레가 너보다 더 깨끗해.임마!!

  • 2. 헬레나
    '12.7.12 9:20 AM (112.171.xxx.102)

    저의 어린시절을 보는 것 같군요ㅋㅋ
    치워주지 마시고 본인이 할 때까지 놔두세요. 치워주면 버릇 나빠져요.
    전 더러운 게 넘 편해서 그냥 그렇게 더럽고 지저분하게 살다가(밖에서야 깨끗하게 하고 다니죠) 1년에 몇 번 청소하기 뭐 그런 패턴으로 살았는데요 그 버릇 결혼하고서 싹 고쳤네요. 지금은 그때 왜 그러고 살았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저같은 사람 의외로 무지 많더라구요.

  • 3. ㅋㅋ
    '12.7.12 9:21 AM (121.161.xxx.37)

    걸레가 너보다 더 깨끗해 임마 ㅋㅋㅋ
    웃고 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57 고자질인지... 롤롤 08:38:38 8
1223356 결혼은 대체 어떻게 하는 건가요 흐흐 08:38:13 17
1223355 바퀴벌레목격. 대처방법아시나요?? 나난 08:32:10 38
1223354 중2 아들 허리 아프다는데 신경외과? 아님 어느 병원으로 가야할.. 허리 08:31:23 33
1223353 고무장갑살때 어떻게 사세요? 1 진상 08:27:42 185
1223352 학부모 요청에 학생 휴게소 맡겼는데.. 교사에 벌금형 ㅇㅇ 08:26:33 176
1223351 남편이 얼굴에 손톱자국이 나서 들어왔어요 1 ?? 08:20:16 754
1223350 치킨스톡, 어디다 써요? 8 치킨스톡 08:19:18 279
1223349 시조카 안 예쁜 거... 8 . . 08:15:02 705
1223348 오늘 토마토 파스타할건데 뭐 넣으면 맛있을까요? 9 파스타 08:01:57 316
1223347 드루킹이 특검을 할 만한 사건인가요? 6 . . . 08:00:42 316
1223346 이읍읍 국민청원이네요~~ 7 읍읍 07:59:46 395
1223345 헬리코박터 진단 시 비급여 부분 질문 합니다. 07:57:23 63
1223344 김빙삼옹 트위터 4 내 말이 07:55:02 556
1223343 토론토 미씨, '조국의 민주주의 지지하는 미씨들이죠' 1 성남일보 07:53:45 222
1223342 코스트코 냉동야채는 어떻게 해동하나요 1 코스트코 07:53:13 140
1223341 아들 친구맘 4 걱정 07:41:29 1,055
1223340 손가락 퇴행성 관절염 병원가면 나을수 있나요? 6 ㅎㄷㄷ 07:38:56 461
1223339 해외..시어머니 전화에 자다가 깼는데 눈물이.. 18 반짝별 07:35:40 2,799
1223338 상상도 못할 일이지만, 그런데 이재명은 합니다 5 ... 07:33:04 492
1223337 폐경이 2년이나 지났는데 기미가 안빠져요 6 지겨운기미 07:31:02 1,058
1223336 가창력 끝판인 곡 추천해주세요. 4 ㅈㅈ 07:17:21 323
1223335 비닐없는 장보기?ㅡmbc뉴스 1 뭐래 07:00:42 596
1223334 나몰라하는 올케..부모님병환으로 너무도 고민되서요 38 고민 06:50:03 4,198
1223333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