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진심으로 어정쩡한 내인생...

..... | 조회수 : 2,592
작성일 : 2012-07-05 22:15:49

제 인생 자체가 영리함과는 거리가 아주 먼 것같아... 괜히 우울해지는 밤이네요..

 

외모, 성격, 재능... 타고난 그 무엇도 특출난거 없이 그저그런...

하지만 남들과 조금 다른 면이라면 반듯하고 진지한 품성, 그리고 노력과 끈기력이 있다는 정도?

국내에서 박사학위받고 괜찮은 직장에서 일하는 결혼6년차 주부예요.

 

제 직장 구성원들은 업무특성상 거의 학위를 받은 사람들인데요..

어쩌면 하나같이 외모, 성격, 학벌도 출중하고

인간관계나 처세도 놀랍도록 영리하게 잘들 합니다.

 

저는 모든 면에서 뛰어난 점이 없어서 매사에 노력하지 않으면 안되는 삶이었고

작은 일에도 마음을 다해 성심껏 하는 편이라 항상 지치고 힘에 부치는 듯한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략적으로, 그리고 큰 힘들이지 않고 일하는 것 같아요..

 

더욱 놀라운 것은 저는 직장일을 해내는 것만으로도 버거운데,

동료들은 일과 삶을 어찌나 조화롭게 잘들 꾸려나가는지.... 저혼자만 지진아가 된듯한 기분이랄까요?

 

공부하느라 결혼도 늦었고, 결혼하자 곧 직장을 구하게 되어 적응하고 자리잡느라

마흔이라는 늦은 나이임에도 아직 아이가 없어요...

주위에서는 일이 문제냐고... 임신이 가장 급하지 않냐고...

왜그렇게 어정쩡하게 살아가냐고들 하시는데

직장을 다니고 있는 이상, 제역할을 다하지 못하면서 임신을 하는것도 옳은 일이 아닌것 같고

또 제 능력부족으로 제몫의 일을 하면서 임신을 할 엄두도 안나고... 또 임신이 되지도 않더라구요...

 

결혼안한 싱글들은 나름의 인생을 즐기면서도 일도 잘하는것 같고

결혼한 동료들은 애 둘씩 거뜬히 건사하면서도, 직장일에 대외활동 까지 잘들하시는데

저는 일만으로도 항상 저의 베스트를 다해야 겨우 몫을 다하는 정도이니...

그러고 집에 돌아오면 제 개인적 삶은 아무것도 남지 않은 듯하고....

 

가진것 감사하면서도... 이나이에 부질없는 열등감인지...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하기만 제인생...

이나이가 되었어도 뭐하나 똑소리나게 영리하게 하는것 없는...

 답답하고 미련한거 알면서도 마음은 잘 움직이지 않는...

 

어정쩡한 제인생 어쩌면 좋을까요?

 

 

 

IP : 116.124.xxx.5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2.7.5 10:19 PM (112.144.xxx.68)

    어후 위에 적어 놓으신 것만 봐도 저보다 백배 나으십니다...직장에 엄친딸,엄친아분들이 많으셔서 살짝 자신감이 저하 되신듯요...님보다 스펙 무지 안되는 저같은 사람도 좌충우돌 삽니다...힘내세요!^^

  • 2. ...
    '12.7.5 10:19 PM (211.214.xxx.91)

    뭐가 어정쩡 하시나요?
    남과 비교하지 마시고 긴호흡으로 자신의 인생을 사세요.
    아이도 갖고 싶으시면 가지세요. 이제 겨우 40인데
    화이팅

  • 3. ........
    '12.7.5 10:21 PM (112.154.xxx.59)

    많은것을 가지신거같은데 남과 비교하시는거같아요.

    박사학위에 좋은 직장있고, 남편있고, 생활도 안정되신거같은데

    나이40에 이제 결혼해서 시작하는 사람도 있답니다.

  • 4. 원글이
    '12.7.5 10:27 PM (116.124.xxx.54)

    답글 달아주신 분들 말씀처럼 쓸데없는 남과의 비교일수도 있지요..

    또 한편으로는 타고난 재능보다는 노력만으로 일구온 삶...에 많이 지치기도 하고
    앞으로도 또 그렇게 살지않으면 유지되기 어려운 자리인것 같아 생기는 자괴감일수도 있네요..

    직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아둥바둥 노력하지만
    제 능력으로는 개인적 삶까지는 돌아볼 여지가 없음에 대한 안타까움이기도 하고요

  • 5. 옛말에
    '12.7.5 11:16 PM (89.144.xxx.160)

    소의 꼬리가 되기보단 뱀의 머리가 되어라 그러잖아요.
    엘리트 집단에서는 보통사람이 견디기가 아무래도 힘들죠.
    마음가짐 정비하고 내 할 일만 해야지 남과 비교하다가는 불행해져요.

  • 6. 님은
    '12.7.6 12:53 AM (112.154.xxx.153)

    어정쩡한 분이 아니라 완벽주의자시네요... 일적으로 완성도 있게 일을 해내고 더 잘 될때 까지
    아이 도 안갖으신 거잖아요
    그리고 일에 아이 살림 까지 하면 더 힘들어 지니까 회피하신 것도 있고요
    다 닥치니까 그렇게 하는거지 자신있어서 하는 사람 몇이나 될까요?
    애기 키우는게 자신있어서 갖는 사람 있나요?
    애기가 있었으면 하니까 어떤 상황에서든 낳는거죠.. 그리고 일하면서 키우던 일관두고 키우던
    상황에 따라 키우는 거구요

    결혼 안 한 싱글들은 결혼이 문제고
    애 둘씩 있어서 일하는 사람들은 또 애둘이나 있어서 힘든거죠..

    남들은 편하고 왜 쉽다고만 생각하세요?

    바카스 광고 모르세요?
    남 끊임없이 부러워 하는거...?
    남은 님을 부러워 할 수 있어요

  • 7. ㅁㅁ
    '12.7.6 1:11 PM (110.12.xxx.230)

    님이 가진것에 집중하고 감사하고 만족하는 연습을 하세요.
    그리고 뭣보다 나는 내가 참 좋다 이런 맘을 가지시면 그런고민 안하게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03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샴송때문에 미쳤네요 .jpg 2 공감수-1 .. 01:05:52 176
1226802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적폐청산 01:01:02 88
1226801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2 ㅇㅇ 01:01:02 112
1226800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2 빨래 01:00:15 220
1226799 못생긴 남친 8 ㅠㅠ 00:55:39 331
1226798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419
1226797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997
1226796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2 00:49:34 218
1226795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 00:49:12 160
1226794 술만 마시면 연락두절 남편 .. 00:45:43 183
1226793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의 공모자들 snowme.. 00:43:26 279
1226792 그알 관련 네이버 검색해보니 1 ㅁㄴ 00:41:46 432
1226791 대학 문과 나온 딸들 어떤 직업 갖고 있나요? 9 엄마 00:36:05 1,048
1226790 급삭튀한 읍읍이 트윗글 5 나나 00:35:34 580
1226789 한국당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열려야' 17 매국 00:33:23 973
1226788 뉴욕타임즈 까는 트럼프 트윗 4 경고한다 00:33:04 896
1226787 드라마스케치에서 비 애인은 왜 죽었나요? 6 스케치 00:28:42 623
1226786 까다로운 남자랑 사는 부인들은 참 힘들겠더라구요 4 ^^ 00:28:06 747
1226785 스케치에서 비는 ... 연기를 그렇게해요? 6 스케치 00:23:02 1,172
1226784 문대통령님 보며 반성합니다. 9 .. 00:18:02 966
1226783 양승태에게도 관심을요ㅜ 2 ㄱㄴㄷ 00:17:43 295
1226782 변칙을 영어로 뭐라고하나요? 13 갑자기 00:15:26 804
1226781 판문점 벙개!!! 4 와우 00:14:03 947
1226780 자꾸 결혼 얘기 꺼내는 상사 5 Hold 00:10:17 868
1226779 남편과 3년째 관계 없는데 야동 본 남편 어케 해석 해야 되나요.. 7 답답 00:08:38 1,609